영춘옥

곰탕

밥을 먹을 곳을 찾으며 길을 지나가다 보여서 들어간 영춘옥이다.

곰탕

곰탕

김치

김치
젓갈맛이 진한데 곰탕과 잘 어울리면서 술이 생각나게 맛깔난다.

깍두기

깍두기
아삭아삭하면서 새콤한 깍두기가 막걸리를 마시고 싶게 만든다.

소면

소면
곰탕에 첨벙 빠트려서 젓가락으로 풀어헤쳐다가 호로록 먹는다.

곰탕

진하면서도 맑은 시원한 국물을 가지고 있어서 먹기에도 편하다. 간도 적당하니 좋다.

곰탕

얇으면서 탄탄한 고기덩이들이 듬성듬성 들어가 있다.

곰탕이 마음에 들어서 따귀도 먹으러 와야지라고 마음 먹은 영춘옥이다.

영춘옥
02-765-4237
서울특별시 종로구 돈화문로5가길 13 (돈의동 131-1)

잘 먹었습니다.

서울 집시

뒷동산에일

생긴지는 얼마 되지 않았는데 맛있는 맥주가 있다고 하는 서울 집시이다.

서울집시

서울 집시 / Seoul Gipsy

DSC03238

붉은 조명과 녹색의 벽이 묘한 분위기를 보여준다. 갑자기 분위기에서 집시가 생간나게 된다.

DSC03239

조명은 거의 없는 대신에 초가 놓여져 있다. 집시가 점을 봤어도 괜찮을 분위기이다.

뒷동산에일

뒷동산에일
상큼한 레몬이 더해져서 탄산이 자근거린다. 자근자근 톡톡 터지면서 레몬 알갱이도 같이 터진다.

이베리코 초리조와 크림치즈

이베리코 초리조와 크림치즈
어두울 때 보니까 하몽인 줄 알았는데 쵸리조는 하몽과 또 다르다고 한다. 뭔지 모르지만 짭짤하니 치즈 더해다가 먹으니까 좋은 술안주이다.

비어칠리와 빵

비어칠리와 빵
시킬 때 그냥 빵을 바로 더 주문하는게 좋겠다. 비어칠리가 맛있어서 빵이 순식간에 사라진다. 매콤하면서 향신료가 더해진 향에 기분이 좋아진다.

DSC03243

Bram Van Velde
Galerie Maeght
분위기가 참 마음에 든다.

슬로우IPA

슬로우IPA
시원한 시트러스향 위에 덧씌어진 레몬이 참 싱그럽게 퍼진다. 부드럽고 가벼운 조각들이 옅어지다가 스르륵 사라진다.

Boon GEUZE Mariage Parfait

분 괴즈 마리아주 파르페
Boon GEUZE Mariage Parfait
마시자마자 와인을 마신다는 착각이 들어버렸다. 감, 배, 레몬으로 만든 알록달록한 방울들이 터지면서 혀를 자극하는게 기분이 좋다.

직접 절인 올리브와 블루치즈

직접 절인 올리브와 블루치즈
올리브가 향도 좋고 입 안에서도 직접 절여서 그런지 더 맛있다. 블루치즈도 뭔가 꼬릿한게 크래커 올려다가 먹으니까 마음에 든다.

Oud Beersel Oude Kriek Vieille

오드 비어셀 오데 크릭 비에예
Oud Beersel Oude Kriek Vieille
붉은빛으로 치장된 색깔이 잘 익은 자몽이 연상된다. 맛에서도 자몽이 선명하게 선이 그어진다. 그 선 위로 탄산과 함께 향기로운 향들이 넘실거리며 붉은 매듭을 짓는다. 보기 좋게 헛짚었다. 이름을 찾다보니 체리라고 한다. 다시 마셔봐야겠다.

중국식 치즈 튀김

중국식 치즈 튀김
바삭하게 부서지면서 안에는 존득거리는 치즈가 부드럽다.

감자샐러드와 온센타마고

감자샐러드와 온센타마고
수란이라고 하면서 갑론을박을 펼치며 노른자를 터트리니 안터져서 아쉬워했는데 온센타마고라고 한다. 온센타마고면 노른자가 안터지는게 맞네라고 머리에 스친다. 감자샐러드를 좋아하는데 좋아해서 그런지 더 마음에 든다.

맥주를 마시면 배가 불러서 좋아한다는 생각을 안하거나 나와는 상성이 안맞다고 생각했는데 맛있는 맥주를 마시니까 생각이 바뀐다. 밤에 서울 집시를 가는 길이 좀 무섭기도 한데 들어가면 오히려 나긋해진다.

서울 집시 / Seoul Gipsy
02-743-1212
서울특별시 종로구 서순라길 107 (권농동 182-6)
https://www.instagram.com/seoulgypsy/

잘 먹었습니다.

커피스트

DSC03227

커피가 맛있다고 해서 약속으로 만나기로 한 곳은 커피스트이다. 들어가려고 하니 이미 자리가 만석이다.

DSC03221

당근케익은 귀엽고 다기는 깔끔하다.

당근케익

당근케익
크림이 무겁지 않고 산뜻하게 당근이랑 얽히니까 부담스럽지 않아서 야금야금 먹는다.

드립 커피

드립 커피
원두를 몰라서 추천으로 해달라고 하니 브라질 원두를 사용한 드립 커피를 추천 받았다.

드립 커피

풀맛이 삼삼하니 살짝 쌉싸름한 맛이 올라온다.

드립 커피

미약하게 고소한 단맛이 톡 살짝 맺혔다가 스플거리며 사라진다.

DSC03227

액자나 만화책들이 놓여 있는 인테리어이다. 입구에 있는 액자에 눈이 간다.

한잔의 드립 커피가 맛있어서 마음에 든다. 사는 이야기를 하는 것은 즐거우나 오늘 내린 결론이 내일에도 결론이 될꺼라고 생각하기에 불투명하다.

커피스트 / Coffeest
02-725-5557
서울특별시 종로구 경희궁길 39 (신문로2가 1-335)
http://coffeest.com/

잘 먹었습니다.

서울커피

DSC02251

앙버터가 맛있다고 해서 찾은 서울커피이다. 들어가니 사람들이 많고 줄도 길게 서있다.

먹물앙버터

먹물앙버터

앙버터

앙버터

초코 꽈배기

초코 꽈배기

앙버터

앙버터

DSC02250

아이스크림

DSC02251

한옥을 개조해서 현대적인 느낌을 가미해서 분위기가 좋다.

DSC02252

카페에 사람이 참 많다.

DSC02253

Seoul Bread

DSC02256

아메리카노, 앙버터, 티라미수
달달하면서 미끈매끈한 느낌을 가진 앙버터를 한입 먹고, 커피로 입을 지우면서 먹으니 좋은 조합이다.

한옥과 현대적인 느낌이 섞여있는게 재미있는 서울커피이다. 앙버터는 처음 먹어보는데 신기한 맛이네라는 감상이다.

서울커피 / SEOUL COFFEE
02-6085-4890
서울특별시 종로구 수표로28길 33-3 (익선동 166-31)

잘 먹었습니다.

카페 로쏘

DSC00314

지나가다가 카페가 예뻐서 눈여겨보다가 찾은 카페 로쏘이다.

DSC00314

격자무늬 창으로 밖이나 안이나 보이는게 느낌있다.

DSC00315

꽃으로 장식을 해두었다.

오렌지 케이크

오렌지 케이크
달달하면서 은은하게 풍겨오는 오렌지향기에 기분이 좋아진다.

사케라떼

사케라떼

아이스 아메리카노

아이스 아메리카노

Cafe Rosso

카페 로쏘 / Cafe Rosso

DSC00321

조명도 분위기가 좋아지는 것을 도와준다.

DSC00322

드라이 플라워

DSC00324

신기하게 생긴 조명이다.

DSC00325

테이블마다 꽃이 놓여있다.

DSC00326

한쪽 벽면에는 폴라로이드 사진들이 있다.

DSC00327

붉은빛이 마음에 드는 장미이다.

분위기가 좋아서 마시는 음료나 커피도 맛이 좋아진다.

카페 로쏘 / Café Rosso
02-722-2622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청로 81-12 (팔판동 40-1)

잘 먹었습니다.

유로구르메

DSC00303

어느 날 찾은 유로구르메이다. 골목 사이사이로 가다가 보여서 그런지 유로구르메를 찾아가는 길이 재미있다.

물


물과 주문은 셀프로 앞에 가서 해야하는게 특징이다.

DSC00303

상차림

빵


따뜻하게 나와서 같은 바삭하고 속은 부드러운 빵이다.

토마토 스프

토마토 스프
토마토 스프를 좋아하는데 하는 곳이 별로 없는데 옛날이나 지금이나 여전히 토마토 스프를 하고 있다. 내용물 푸짐한데다가 혀에 닿으면서 새콤함을 터트려준다.

랍스터 스프

랍스터 스프
은은하게 랍스터 향이 나기는 하는데 토마토 스프에 비해서 만족스러움이 떨어진다.

알리오 올리오

알리오 올리오
마늘과 가지가 들어가 있다.

라자냐

라자냐
치즈가 듬뿍 들어가 있다.

알리오 올리오

알리오 올리오
데치듯이 면을 익혀서 나와서 꼬들거림이 살아 있다. 여기에 향긋한 마늘과 간을 더해주는 토마토 절임이 있다. 심심한 듯 안심심한 파스타면서 깔끔하다.

라자냐

라자냐
나올 때 지글지글 거리는 소리를 내면서 맛있는 향을 풍긴다. 포크를 슥 넣어서 빙글 돌려서 치즈를 쭉 늘려다가 입안으로 넣는다. 새콤한 토마토 소스와 함께 진한 풍미가 있는 치즈가 뒤에서 퍼진다. 납작한 면 또한 진하고 무거운 맛을 만드는걸 도와준다.

멍 때리다가 라자냐가 생각날 때가 있는데 그 라자냐가 유로구르메에서 먹었던 라자냐이다. 라자냐에 나온 소스에 빵까지 찍어먹으면 더 좋다. 치즈를 사용하는 요리들을 잘하는 곳이 유로구르메이다. 테라스에서 먹으면 녹색이 가득찬 곳에서 먹는 기분이라 상쾌함이 가득이다.

유로구르메 / EUROGOURMET
02-739-7711
서울특별시 종로구 자하문로8길 10 (통의동 23)

잘 먹었습니다.

9279잘군

잘군모듬한판

오랜만에 온 동네라서 아는 곳이 하나도 없는데 보통은 할 것 같아서 들어간 9279잘군이다.

콘샐러드

콘샐러드
무난해서 좋다.

페일에일

페일에일
상큼하고 가볍다.

다크에일

다크에일
진하고 진득하다.

DSC09652

배고프니까 청춘이다

잘군모듬한판

잘군모듬한판
나오는 모습을 보니 푸짐하게 나온다가 첫인상이다.

함박 스테이크

함박 스테이크
기대도 안한 함박 스테이크가 맛있어서 맥주와 곁들여서 잘 먹게 된다.

통오징어 구이

통오징어 구이
무난하다.

감자튀김

감자튀김
짭짤하니 배 채우기 좋은 감자튀김이다.

무난하게 양이 많은 9279잘군이다. 칼로리 폭탄이긴 하겠는데 가끔 이런 것도 좋다.

9279잘군
02-733-9279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4길 16 (관철동 13-2)

잘 먹었습니다.

푸른꽃

DSC08077

우연히 알게되었지만 쉬거나 생각을 정리하고 싶을 때 생각이 나는 곳은 푸른꽃이다. 옛날에는 바로 찾아가도 되었는데 미리 예약을 하는 것으로 바뀌었다.

DSC08060

계절이 바뀔 때마다 꽃도 바꾸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마음이 편안해진다.

물


물을 달라고 하니 꽃잎 하나 띄어서 주신다.

DSC08063

무슨 꽃인지는 몰라도 분홍빛이 싱그럽다.

DSC08064

추천 받아서 주문한 차는 생강차이다. 부드럽게 매콤한 맛이 올라와서 몸을 감싸는데 몸이 편안해진다.

DSC08065

예쁜 그릇에 무언가를 주신다.

DSC08066

다과라고 해야할지 달콤하면서 물렁거린다.

DSC08069

북촌에서 전경이 좋게 산이 다 보인다.

DSC08070

통유리가 근사하기도 하고 가만히 보고 있기에도 좋다.

DSC08073

물을 비우니, 마음이 비워진다.

푸른꽃

푸른꽃 / Die Blaue Blume / 靑花

DSC08077

울퉁불퉁한 벽면과 꽃이 잘 어울린다.

DSC08078

밤이 되면 조명이 더 근사해진다.

DSC08079

천장을 보니 낙엽들이 있다.

마음이나 생각을 정리하러 찾는 곳인 푸른꽃이다. 마음이 편안해지고 아늑해져서 좋아한다. 불안한 감정도 여기에 있는 순간만큼은 잠잠해지고 고요해진다.

푸른꽃 / Die Blaue Blume / 靑花
02-6083-9011
서울특별시 종로구 북촌로5나길 91 (삼청동 35-190)

잘 먹었습니다.

이문설농탕

설농탕

어느 날 찾은 이문설농탕이다. 서울에서 오래된 노포들 중에 하나이며, 미슐랭 빕구르망인 곳이다.

DSC07859

깍두기, 김치
깍두기 여러개를 설농탕에다가 넣어두고 먹는 것도 맛있다.

설농탕

설농탕
맑은 국물이면서 어딘가에서 느껴지는 깊은 국물 맛을 가지고 있다. 토렴하듯이 나온 것도 특징이다. 여기에 고기도 푸짐하다. 어르신들이 좋아할 맛이다.

수육과 함께 설농탕을 먹으면 술이 생각나겠다.

이문설농탕
02-733-6526
서울 종로구 우정국로 38-13 (견지동 88)

잘 먹었습니다.

텐더 바

DSC07816

어느 날 찾은 텐더 바이다. 일본에서 유명한 바인 텐더에서 사사받았다고 한다. 들어갈 때 입구에 드레스코드가 적혀있다.

DSC07816

잔잔하면서 편안한 조명과 인테리어이다.

DSC07817

닭곰탕이라고 한다. 웰컴푸드로 속을 채우기에 좋고, 속을 따뜻하게 뎁혀준다.

DSC07818

알록달록하면서 가볍게 먹기 좋은 요깃거리가 나온다.

프렌치커넥션

프렌치커넥션

사이드카

사이드카
날이 서있는 새콤한 맛에 휘둘려진다.

DSC07823

와사비콩
매운데도 재잘재잘 거리듯이 손이 간다.

DSC07824

진리키

DSC07826

간소한 과자들이 자주 나와서 손이 자꾸 간다.

DSC07827

보스턴 쿨러
혀에 닿을 때부터 목을 타고 넘어갈 때까지 시원함으로 가득 채워준다.

편안한 분위기에서 칵테일을 즐기기 좋은 텐더 바이다. 바를 지탱하는 나무부터 남다르다. 한옥의 문을 열고 들어가면 다른 세상이 펼쳐진다.

텐더 바 / Tender Bar
02-733-8343
서울특별시 종로구 사직로12길 17 (내자동 98)

잘 먹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