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츠야

우에노 공원부터 시작해서 아메요코요코쵸까지 걸어다니면서 허기져서 들어간 마츠야이다. 요시노야, 마츠야, 스키야가 3대 체인점이라고 한다. 규돈 / 牛丼 /ぎゅうどん얇은 소고기에 고슬고슬한 쌀밥이 배를 채우는 한끼로 만족스럽다. 일본에 오면 이상하게 규돈을 찾게 된다. 마츠야의 경우에는 규돈에 미소시루가 포함되서 나오는게 저렴하게 끼니를 때우기 좋다. 마츠야 / 松屋 / Matsuya+81 3-5817-3466東京都台東区上野4-9-5 石井ビル1F.2F松屋 上野店 잘 먹었습니다.

미도리

일본 여행 중에 서서 먹는 스시가 궁금하기도 했고, 가성비가 좋다고 해서 찾아간 미도리 스시이다. 지하도가 복잡해서 이리저리 헤매다가 겨우 찾았다. 들어갔을 때는 저녁시간이라 그런지 어느정도 기다리다가 들어갈 수 있었다. 하시 / はし [箸] / 젓가락 쇼유 / しょうゆ [醬油] / 간장단맛이 조금 있는 간장이다. 오오토로, 아카미, 네기토로, 카츠오, 테마키세트로 묶여서 주문할 수도 있어서 주문했다. 밥알이 […]

가마솥 염소요리

몸보신으로 친구가 데려가줬다. 가마솥 염소요리 반찬은 간소하게 나온다. 고추가 시원하니 좋았다. 된장? 쌈장? 이 구수한 맛이 술술 풍겼다. 양파가 느끼한 맛을 없애주는데 도움을 많이 줬다. 이리저리 잘 비벼서 염소고기를 찍어 먹는 소스 팔팔 끓여서 나온다. 깨가 듬뿍 들어가 있어서 고소하다. 시원한 국물에 염소고기는 처음인데 쫄깃하면서도 부드러웠다. 염소고기만 골라 먹으니 고기가  푸짐하다. 염소고기를 먹는데만 해도 배가 […]

압구정곱창

밤에 찾은 압구정곱창이다. 사람들이 많고 왁자지껄하다. 모듬구이 여러 부위가 있는데 대창이 두톰해서 씹는 맛이 좋았다. 소곱창은 곱이 가득 차있다. 치즈볶음밥 Taittinger Comtes de Champagne Blanc de Blancs Brut 2006 날카롭고 화사한 방울들이 뾰족하게 터진다. 그래서 꽤나 시원하다. 곱창이랑 같이 먹는데도 밀리지 않아서 놀라웠다. Icardi Barolo Parej Barolo DOCG 자수로 꼼꼼히 채운 붉은 장미가 향을 내는게 […]

쁠롱드쉐프 작은식당

모임으로 찾은 쁠롱드쉐프 작은식당이다. 모임이라서 이 날에는 뷔페식으로 요리를 먹었다. 타키자와 쥰마이긴죠 瀧澤 純米吟醸 얇은 초쿌렛이 조각조각 부서지면서 달콤함을 피운다. 후도 쥰마이다이긴죠 不動 純米大吟醸 마셔보고 싶던 니혼슈이다. 달달함이 린넨에 흠뻑 적셔져서 맑끔하게 퍼진다. 유메산스시 쥬와리 오쿠 슌 쥰마이긴죠겐슈 뎁혀서 마시면 더 맛있다고 해서 뎁혀서 마신 사케이다. 데우면서 알콜이 날라가면서 향이 더욱 더 진해진다. 누룩향과 함께 […]

꿈꾸는 한옥

아침고요수목원을 가는 길에 한옥이 멋드러진 취옹예술관과 함께 카페가 보였다. 한옥 분위기가 좋아서 들어간 카페 꿈꾸는 한옥이다. 쌍화탕 대추와 함께 잣이 입 안에서 씹히는 느낌이 오독하다. 날이 추워서인지 몸을 녹이는데 좋으면서 개운하다. 좌식으로 이루어진 공간이 차분하다. 나무의 느낌이 좋기도 하다. 창을 통해서 보이는 문양도 운치있다. 쉬어가기 좋은 곳인 꿈꾸는 한옥이다. 꿈꾸는 한옥 경기도 가평군 상면 수목원로 […]

니혼슈바 슈토

취기가 올라서 찾은 니혼슈바 슈토이다. 치즈나스 잘 익혀낸 가지 위에다가 뜨겁게 녹여낸 치즈가 흠뻑 적셔있다. 한조각 잘라서 젓가락으로 들 때마다 치즈가 쭈욱 먹기 좋게 늘어난다. 멘타이코아보카도 짭짤한 멘타이코와 향기 좋은 아보카도의 조합이다. 시원하게 먹기 좋은 술안주이다. 기억이 흐릿해져서 사케 사진도 빼먹고 그랬는데 취해서 술과 요리를 맛있게 먹었다. 니혼슈바 슈토 / 日本酒bar 酒盗 / Nihonshubar Shuto […]

한국수

저녁에 찾은 한국수이다. 부안 닭도리탕 레몬인가 유자가 들어가서 상큼한 맛이 더해져 있다. 매콤새콤얼얼하다. 벌교 꼬막무침 꼬막무침을 처음 먹어보는데 바다내음과 함께 쌉싸름한 맛이다. 서초 양지수육 한국수 국물이 떠오른다. 얇은 고기가 첨벙 담겨있다. 깔끔하다. 궁금한 요리들을 다 먹어보면서 호기심이 해결됐다. 한국수 02-568-5972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347길 101 (서초동 1341-7) 잘 먹었습니다.

와슈다이닝 슈토

가볍게 입가심하러 찾은 와슈다이닝 슈토이다. 오랜만에 방문이다. 츠케모노모리아와세 / つけものもりあわせ [漬物刺し身盛り合わせ] / 모둠 절임채소 아삭하고 상큼한 채소들로 입을 개운하게 만든다. 술에 많이 취한 상태라서 그런지 상큼한 맛이 술을 깨게 도와주기도 한다. 아부리오오토로 조그만하게 썰려서 나왔는데도 기름기가 풍성한 오오토로이다. 여기에 두릅으로 보이는 나물로 신선함을 더해서 내놓았다. 정말 입가심만해서 그런가 츠케모노를 먹으면서 솥밥이 먹고 싶어졌다. 와슈다이닝 슈토 […]

피양옥

뜬금 없이 모임으로 낮에 찾은 피양옥이다. 어복쟁반 수북히 쌓인 고기 한점을 먹을 때마다 소주 한잔이 같이 딸려서 들어간다. 기름기가 조금 있는 깔끔한 국물이 참 시원하다. 녹두전 어복쟁반 먹기 바뻐서 안건드렸다. 다음에는 빈속에 와야지라고 다짐한다. 만족스럽게 취하고서는 일어난다. 피양옥 02-545-9311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로133길 14 (청담동 32-6) 잘 먹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