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구정곱창

Taittinger Comtes de Champagne Blanc de Blancs Brut 2006

밤에 찾은 압구정곱창이다. 사람들이 많고 왁자지껄하다.

APC_0704

모듬구이
여러 부위가 있는데 대창이 두톰해서 씹는 맛이 좋았다. 소곱창은 곱이 가득 차있다.

APC_0705

치즈볶음밥

Taittinger Comtes de Champagne Blanc de Blancs Brut 2006

Taittinger Comtes de Champagne Blanc de Blancs Brut 2006
날카롭고 화사한 방울들이 뾰족하게 터진다. 그래서 꽤나 시원하다. 곱창이랑 같이 먹는데도 밀리지 않아서 놀라웠다.

Icardi Barolo Parej Barolo DOCG

Icardi Barolo Parej Barolo DOCG
자수로 꼼꼼히 채운 붉은 장미가 향을 내는게 달콤하다.

곱창이랑 와인을 처음 마셔보는데 색다른 경험이기도 하고, 편하게 마신 자리라서 그런지 마시다가 금방 취했다.

압구정 곱창
02-511-0042
서울특별시 강남구 압구정로42길 25-8 (신사동 643-21)

잘 먹었습니다.

쁠롱드쉐프 작은식당

타키자와 쥰마이긴죠

모임으로 찾은 쁠롱드쉐프 작은식당이다. 모임이라서 이 날에는 뷔페식으로 요리를 먹었다.

타키자와 쥰마이긴죠

타키자와 쥰마이긴죠
瀧澤 純米吟醸
얇은 초쿌렛이 조각조각 부서지면서 달콤함을 피운다.

후도 쥰마이다이긴죠

후도 쥰마이다이긴죠
不動 純米大吟醸
마셔보고 싶던 니혼슈이다. 달달함이 린넨에 흠뻑 적셔져서 맑끔하게 퍼진다.

유메산스시 쥬와리 오쿠 슌 쥰마이긴죠겐슈

유메산스시 쥬와리 오쿠 슌 쥰마이긴죠겐슈
뎁혀서 마시면 더 맛있다고 해서 뎁혀서 마신 사케이다. 데우면서 알콜이 날라가면서 향이 더욱 더 진해진다. 누룩향과 함께 새콤함이 가득 담겨있다.

후쿠이와이 쥰마이긴죠 스이세이 55

후쿠이와이 쥰마이긴죠 스이세이 55
福祝 純米吟釀 彗星 55
사탕수수가 가루가 된 것처럼 달콤하다.

후도 혼죠죠 쵸카라구치

후도 혼죠죠 쵸카라구치
不動 本醸造 超辛口
깔끔하게 맞아 떨어지는게 마음에 든다. 끝에서 쌀의 감칠맛이 뭉글하다.

코이마리 사키 쥰마이긴죠 야마다니시키

코이마리 사키 쥰마이긴죠 야마다니시키
古伊万里 前 純米吟釀 山田錦
정돈되고 잔잔하니 부드럽게 넘어가서 마음에 든다.

몸이 안좋아서 12종류의 사케를 다 마시지는 못하고 적당히 골라서 마셨다.

쁠롱드쉐프 작은식당
02-717-3117
서울특별시 용산구 효창원로69길 25 (효창동 5-160 송원빌딩)

잘 먹었습니다.

니혼슈바 슈토

치즈나스

취기가 올라서 찾은 니혼슈바 슈토이다.

치즈나스

치즈나스
잘 익혀낸 가지 위에다가 뜨겁게 녹여낸 치즈가 흠뻑 적셔있다. 한조각 잘라서 젓가락으로 들 때마다 치즈가 쭈욱 먹기 좋게 늘어난다.

멘타이코아보카도

멘타이코아보카도
짭짤한 멘타이코와 향기 좋은 아보카도의 조합이다. 시원하게 먹기 좋은 술안주이다.

기억이 흐릿해져서 사케 사진도 빼먹고 그랬는데 취해서 술과 요리를 맛있게 먹었다.

니혼슈바 슈토 / 日本酒bar 酒盗 / Nihonshubar Shuto
070-8251-0213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48길 23 (도곡동 947-11 정빌딩 1층)
슈토, 양재 – 日本酒bar 酒盗

잘 먹었습니다.

한국수

수육

저녁에 찾은 한국수이다.

닭도리탕

부안 닭도리탕
레몬인가 유자가 들어가서 상큼한 맛이 더해져 있다. 매콤새콤얼얼하다.

꼬막무침

벌교 꼬막무침
꼬막무침을 처음 먹어보는데 바다내음과 함께 쌉싸름한 맛이다.

수육

서초 양지수육
한국수 국물이 떠오른다. 얇은 고기가 첨벙 담겨있다. 깔끔하다.

궁금한 요리들을 다 먹어보면서 호기심이 해결됐다.

한국수
02-568-5972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347길 101 (서초동 1341-7)

잘 먹었습니다.

와슈다이닝 슈토

츠케모노모리아와세

가볍게 입가심하러 찾은 와슈다이닝 슈토이다. 오랜만에 방문이다.

츠케모노모리아와세

츠케모노모리아와세 / つけものもりあわせ [漬物刺し身盛り合わせ] / 모둠 절임채소
아삭하고 상큼한 채소들로 입을 개운하게 만든다. 술에 많이 취한 상태라서 그런지 상큼한 맛이 술을 깨게 도와주기도 한다.

DSC08474

아부리오오토로
조그만하게 썰려서 나왔는데도 기름기가 풍성한 오오토로이다. 여기에 두릅으로 보이는 나물로 신선함을 더해서 내놓았다.

정말 입가심만해서 그런가 츠케모노를 먹으면서 솥밥이 먹고 싶어졌다.

와슈다이닝 슈토 / 和酒dining 酒盗 / Washudining Shuto
02-3444-0213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134길 9 (논현동 81-10 1층)
슈토, 논현 – 和酒dining 酒盗

잘 먹었습니다.

피양옥

어복쟁반

뜬금 없이 모임으로 낮에 찾은 피양옥이다.

어복쟁반

어복쟁반

어복쟁반

수북히 쌓인 고기 한점을 먹을 때마다 소주 한잔이 같이 딸려서 들어간다. 기름기가 조금 있는 깔끔한 국물이 참 시원하다.

녹두전

녹두전
어복쟁반 먹기 바뻐서 안건드렸다.

다음에는 빈속에 와야지라고 다짐한다. 만족스럽게 취하고서는 일어난다.

피양옥
02-545-9311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로133길 14 (청담동 32-6)

잘 먹었습니다.

니혼슈바 슈토

떡볶이

술에 취해서 찾은 니혼슈바 슈토이다.

떡볶이

떡볶이
간혹 가다가 기분에 따라서 특별한 요리를 해주는 날이 있는데 이 날이 그런 날이다. 은은히 매콤하다.

츠루우메 유즈슈와 함께 떡볶이를 잘 먹었다.

니혼슈바 슈토 / 日本酒bar 酒盗 / Nihonshubar Shuto
070-8251-0213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48길 23 (도곡동 947-11 정빌딩 1층)
슈토, 양재 – 日本酒bar 酒盗

잘 먹었습니다.

현복집

후구사시미

복어를 먹을 수 있는 곳은 사진과 글로 접하고 먹으러 갈 기회도 없었다. 그러다가 우연치 않게 기회가 생겨서 찾은 현복집이다.

APC_0602

상차림

후구사시미

복 사시미
미나리를 얹고, 당근 갈은 것을 얹어서 폰즈에 푹 담궈서도 먹어보고, 사시미만 집어서 먹어보는데 맑으면서 찰랑거린다. 하늘거리면서 깨끗한 느낌과도 비슷하다.

폰즈

폰즈
복어 껍질이 채썰려서 폰즈에 푹 담겨있다. 꼬들꼬들거리는게 유독 좋으면서 선명하다. 폰즈는 향긋해서 곁들이기 좋다.

APC_0605

복어를 가지고 젤라틴처럼 굳힌거라고 하는데 피부에 좋다고 한다. 젓가락으로 자르려고 하니 튕겨지는데 탱탱하다.

후구카라아게

복 튀김
카레가루와 비슷한 매콤한 가루가 더해진 모양이다. 뼈까지 들어 있는데 뼈에 붙어있는 살이 유독 맛있다.

APC_0607

복어껍질 튀김
바삭하면서 딱딱하게 부서지는게 맥주와 같이 막으면 잘 어울리겠다.

후구지리나베

복지리탕
나오자마자 파닥파닥 살이 움직이고 있다.

폰즈

폰즈
지리탕에 찍어 먹기 위해서 새로 폰즈가 나온다. 새콤짭짤하다.

후구지리나베

종이로 된 그릇에 끓여서 익혀낸다. 두톰하게 살이 붙어 있다. 시원한 국물과 부드러운 살코기에 몸이 맑아지는 느낌이다.

먹을 기회가 있을까라는 생각을 한게 복어인데 이렇게 먹으니 새롭고 맛있다. 새로운 경험을 했다. 몸이 허할 때 생각나겠다.

현복집
02-511-6888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산대로50길 14 (논현동 96-15 동암빌딩 1층)

잘 먹었습니다.

양재정육식당

안심

옛날에는 종종 찾던 양재정육식당을 오랜만에 찾았다. 이 근방에 지점이 여러 곳이 있다.

안심

안심
살이 푹신푹신하면서 담백하다.

APC_0595

적당한 여러가지 부위로 주문했다.

치맛살

무슨살인지 모르겠는데 맛있게 먹었다.

등심

등심
고기와 같이 뼈를 잘 익히니까 물렁하면서 꼬들꼬들하다.

소고기는 무슨 부위인지 먹을 때마다 참 헷갈린다. 가격이 좋아서 옛날에 종종 찾았는데 여전히 잘 되는 양재정육식당이다.

양재정육식당
02-566-5804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426 (서초동 1340-1)

잘 먹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