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터 케이브

생각나서 찾은 몬스터 케이브이다. 오랜만이다. 알록달록 가지런하게 나열되어 있다. ? 피넛버터 쉐이크 시리얼과 함께 향기 좋은 커피향과 하얀 거품이 보글보들하다. 드립 커피를 주문하면 볼 수 있다. 물에 공기를 많이 닿게 하기 위해서 하는 행동으로 알고 있다. 만드는 모습을 보는게 참 재미있다. 빙글빙글 원을 돌리면서 커피를 내린다. 핀카 하트만 뜨거울 때는 시큼한 산미가 날카로운데 식어가면서 날카로운 […]

스미즈미

오랜만에 찾은 스미즈미이다. 오토오시로 에다마메와 타쿠안즈케가 나온다. 에다마메가 오독오독하면서 향이 좋다. 다른 그릇도 있는 모양인데 그릇들이 더 예뻐졌다. 치요무스비 쥰마이다이긴죠 야마다니시키 50 千代むすび 純米大吟醸 山田錦 50 포도로 만들어진 실타래가 바람에 부대껴서 휘날린다. 바람에 날리면서 실태래 끝에 단맛의 가루가 묻혀져서 얼룩이 뿌려진다. 사시미모리아와세 / さしみもりあわせ [刺身盛合せ] / 모둠 사시미 무시아와비 / むしあわび [蒸し鮑] / 전복 술찜 […]

테일러 커피

카페를 찾으러 돌아다니다가 들어간 테일러 커피이다. 테일러 커피라고 쓰여진 도장이 쿠폰으로도 쓰인다. 가보고 싶었던 곳인데 기회가 없다가 지나가다가 보여서 반갑다. 아메리카노 두가지 원두 중에서 고를 수 있다. 로스팅을 얼마나 했을까라는 호기심이 생긴다. 고슬고슬하게 탄 향기와 함께 상큼한 산미가 올라온다. 두가지의 아메리카노를 마셔서 어느정도 비교하면서 마실 수 있었다. 부드러운 아메리카로라는 감상을 준 테일러 커피이다. 테일러 커피 […]

블뤼테

갈만한 카페를 생각하다가 블뤼테가 생각나서 찾았다. 주황색의 조명과 곳곳에 놓여져있는 녹색이 잘 어울리는게 편안하다. 창을 통해서 하얀 햇살이 들어오는 모습을 보니 기분이 좋아진다. 조명인가 보다. 데코레이션 로즈마리티인가 러즈허브티이다. 시큼한 산미 뒤로 달콤한게 끈적하게 남아 있다. 분위기가 좋아서 기분도 좋아지는 블뤼테이다. 블뤼테 / Blüte 02-337-5733 서울특별시 마포구 와우산로14길 12 (상수동 86-10) 잘 먹었습니다.

엔젤스 쉐어

오랜만에 찾은 엔젤스 쉐어이다. 술을 많이 마신 상태인데, 무언가를 헹구고 싶어서인지 발걸음이 이쪽으로 향했다. 간단한 과자를 몇 개 주는데, 크래커가 짭짤하면서 심심한 걸 먹게 된다. 진피즈를 주문하니 앞에 리큐르들이 놓여진다. 진피즈 엔젤스 쉐어도 오랜만이고, 진피즈도 오랜만인 기분이다. 머리가 시원해지고 산뜻해진다. 까끌까끌 씻어준다. 사이드카 마무리로 무얼 마실까요라고 추천해주세요라고 하니 사이드카를 추천해주신다. 좋아하는 칵테일이라서 운이 좋네라는 느낌이다. […]

스미즈미

사케를 마시러 찾은 스미즈미이다. 그릇이 예뻐서 마음에 든다. 색감이 진득하다. 하루시카 쥰마이긴죠 나마 春鹿 純米吟醸 生 사과향 비슷한 향과 함께 탄산이 어루만지면서 굴러오는 느낌이 강하다. 노루가 발을 구르는지 탄산이 자욱하게 퍼진다. 아라마사 No.6 S-Type Essence 新政 No.6 S-Type Essence 레몬, 사과, 포도와 같은 것들과 가벼운 탄산이 섞여들고 회오리치면서 뻗어나간다. 기포가 터지면서 사라진다. 지콘 쥰마이긴죠 센본니시키 […]

을밀대

오랜만에 찾은 을밀대이다. 육수 을밀대 / 乙密臺 김치 감칠맛이 가득해서 입맛을 돋군다. 무김치 개운하고 아삭하다. 장수막걸리 술을 마시고 왔는데도 또 술이 들어간다. 녹두전 바삭바삭하면서 녹두향이 향긋하다. 오밀조밀 가끔 들어있는 고기 씹히는 느낌이 좋다. 물냉면 담백하고 개운하다. 면은 여전히 찰랑찰랑하다. 시원한 국물에 속이 참 시원해진다. 이로 한번에 서걱 면발이 끊어지는 느낌이 너무나 좋다. 술과 함께 곁들여서 […]

미스터리 브루잉

맛있는 페일에일을 마실 수 있다고 하는 미스터리 브루잉이다. 미스터리 양조장, 미스터리 브루잉이라고 불린다. 샘플러도 있어서 다양하게 맥주맛을 볼 수 있는데 이 샘플러도 시시각각 바뀌는 모양이다. KNEE DEEP NE AUBURN PALE ALE 니 딥 네 어번 페일에일 시원한 맛과 함께 새콤한 같이 느껴지면서 탄산으로 톡톡 두들기는게 혀가 산뜻하다. 살사챠 얇은데도 자르는데 힘을 어느정도 줘야할 정도로 딱딱함도 […]

디스틸

어느 날 찾은 디스틸이다. 운이 좋은지 만석인데 사람이 일어나서 앉을 수 있었다. 칵테일을 마시면서 취기가 오르는 것을 과일로 살살 달랜다. 진리키 사람이 많아서 왁자지껄한 분위기라서 그런지 정신이 나가려고 하는데 칵테일을 입에 털어넣으니까 깔끔함에 정신이 다시 되돌아온다. 자몽이 상큼하니 기분이 좋아진다. 들어갔을 때는 사람이 많아서 왁자지껄한 분위기이다가 자정이 넘어가면서 사람이 썰물 빠지듯이 빠지니까 조용하면서 담담한 분위기에 […]

디스틸

오랜만에 찾은 디스틸이다. 그래서 그런지 너무 반갑다. 물 술한잔을 걸치고 와서 그런지 물을 벌컥벌컥 마시게 된다. 웰컴푸드 칵테일을 마시다가 과일에 손이 가는데 잘 어울린다. 수박도 달달하고 참외도 달달하다. 반짝반짝 디스틸에서의 고민은 화밸을 맞출까 말까 언제나 고민스럽다. 마가리타 레시피에 보드카가 들어가는지 헷갈리는데 진하게 올라와서 쳐대는 알콜을 소금의 짭짤함과 라임의 싱그러움으로 가려버린다. 가려졌다가 훅하고 나타나는 느낌에 정신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