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1st Week Of May

오늘 어떤분과 메신져로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아시는 분이 돌아가셨다고 불쌍해서 어떻게 하냐고 나이도 한창인데라고 말하시며 남겨진 사람들은 어떻게 하냐고 그러셨습니다. 제가 느낀 가장 가까운 사람의 죽음은 외할아버지께서 돌아가셨을 때입니다. 외할아버지께서는 암이셨습니다. 암으로 중환자실에서 계속 있으시다가 고통스러워 하시다가 눈을 감으셨습니다 저는 슬펐습니다 하지만 죽음이 불쌍하다고 생각지는 않았습니다 다만 슬프고 아쉬었습니다 저를 그렇게나 이뻐해주시고 아껴주시고 그랬던 외할아버지께 제가… Continue reading The 1st Week Of May

Published
Categorized as Diary

The 2nd Week Of March

그렇게 사랑을 속삭일수 있고, 마음을 느낄수 있고 대화할 수 있으며 마주 나아갈 수 있다라는거 그것만으로도 부럽다 하고 싶어도 할 수 없는 백일몽처럼 잡을 수 없는 것처럼 느껴지는 감정이 나날히 심해지는 것 같다 나도 붙잡고 싶다 그저 마음만 일뿐

Published
Categorized as Diary

The 1st Week Of March

다른 사람 다른 행동 다른 생각 같은 상황에 처하더라도 여러가지의 갈래가 생기는 것은 이 때문이겠지 무엇이 옳고 그른가에 판단 할 필요 없이 그 무엇에 대해서 그냥 각자가 다른 것 뿐이야 라고 말할 수 있을 때 그때가 온다면 아니 그런 사람을 만난다면 괜찮아 질 수 있으려나

Published
Categorized as Diary

The 3rd Week Of February

인연이 된다면 보고, 마주칠 수 있고, 얘기 할 수 있고 인연이 안된다면 만나고 싶어도 만날 수 없다

Published
Categorized as Diary

The 2nd Week Of February

불만이 생기는 상황에 대해서 원인을 알고 있으면서도 상당히 난감하네 잘못은 내가 했고, 증명 또한 해내지를 못 해냈으니까 천천히 해내가고 있다고 생각하면서도, 증명 받을 수 있는가에 대한 고민 그러면서도 또한 어차피 마찬가지일거 현재상황에서 만족할래라는 생각 따지고 보면 현재상황이 나쁜 상황도 아니고 정확히 따지고 들어가면 나에게 있어서는 좋은 상황인거는 맞어 사람 욕심이라는게 만족할수가 없는 것 욕심을 가진… Continue reading The 2nd Week Of February

Published
Categorized as Diary

The 1st Week Of February

우월한 존재는 참으로 많다 어떤 면에서는 내가 보는 면에서 보면 나보다 훨씬 잘하고 멋지고 우월하구나라는 걸 느끼게 하는 존재들 내 주위에 보면 다들 나보다 우월한 존재라는 느낌 내가 제일 못난게 보이고 그게 사실이라는 것 주위에 너무 많고 어느 순간에 내 자신을 때때로 시기하고 질투하고 있다. 아니 대놓고 시기하고 질투하고 부러워하고 있다 나와는 다른환경을 가지고 더… Continue reading The 1st Week Of February

Published
Categorized as Diary

The 5th Week Of January

도망가고 싶다. 나를 짓누르는 무게가 점점 더 압박이 심해지는거 같다 생각을 바꾸면 나를 짓누르는게 아니라 나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서 그럴수도 있는거겠지 왜 압박이라고 생각하게 되었을까 사실 즐거워하고 웃어야 하는게 맞는건데 신물나게 짜증이나고 화가 나게 되 내가 여기서 왜 이러고 있어야 하지라는 생각과 함께 어째서 이 곳에 있는거지 무엇을 하고 있는건지 길을 잃어버린 것처럼 되어버리는 느낌… Continue reading The 5th Week Of January

Published
Categorized as Diary

The 4th Week Of January

아직도 적응을 못하고 있어 뭔가 중요한게 빠져있는 듯한 느낌으로 생활하고 있는 느낌 그러면서 바른생활이 되어가고 있다는건 좋은거 같다 술도 안먹고 담배도 좀 줄었다 술은 끊겠는데 담배는 끊기 힘들지도 모르겠다라는 생각이 계속들게 된다 강제로 끊게 만드는 환경이라면 끊겠지만 훈련소에 있으면서 담배 생각 그다지 나지 않았으니까 신년계획에 대해서 세워보니까 해야할거는 항상 더 많아지는거 같다 욕심이 그만큼 늘어나서… Continue reading The 4th Week Of January

Published
Categorized as Diary

The 3rd Week Of December

새로운 공간, 새로운 경험 그리고 자기자신으로는 만족하지 못했던 일년이였던 거 같다 조용했지 그렇게 나쁜일도 즐거운일도 없이 회사를 다니고 일하고 주말엔 술먹고 다람쥐 챗바퀴 도는 것 같은 1년이라는 느낌이니까 그러면서도 배운건 굉장히 많은거 같아서 좋긴해 다 내것으로 소화를 못해서 문제지 내가 부족한건 능력과 경험이였으니까 그 부부을 메꾸기 위해서 했던 선택 그 선택대로 능력은 모르겠지만 다양한 경험을… Continue reading The 3rd Week Of December

Published
Categorized as Diary

The 5th Week Of October

말을 하면 본전도 못 건지니까 차라리 입을 다 물고 있다 무슨 말을 하더라도 내 의도와는 다르게 받아들이는 입장은 그렇게 받아들이는게 아니니까 누구 말대로 내 의도 내 생각 모든 걸 부정당할테니까라고 생각하고 그냥 아무말도 하지 않는다 침묵 그래 그냥 조용히 있는게 좋다 의사소통, 커뮤니케이션이 필요한 건 사실이지만 그것 마저도 무시하는게 좋다 이상해지고 있는게 맞는거겠지 그래 내가 그렇게… Continue reading The 5th Week Of October

Published
Categorized as Dia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