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1st Week Of February

우월한 존재는 참으로 많다
어떤 면에서는 내가 보는 면에서 보면 나보다 훨씬 잘하고 멋지고 우월하구나라는 걸
느끼게 하는 존재들

내 주위에 보면 다들 나보다 우월한 존재라는 느낌
내가 제일 못난게 보이고 그게 사실이라는 것

주위에 너무 많고 어느 순간에 내 자신을 때때로 시기하고 질투하고 있다.
아니 대놓고 시기하고 질투하고 부러워하고 있다

나와는 다른환경을 가지고 더 나은 환경을 가지고 불평불만은 하고 싶지 않다
환경이라는 것이 깔려있어도 그걸 만회하고 뛰어넘을 정도가 되고 싶다.

그러려면 노력을 해야겠지
그 노력이라는거 끝이 보이지 않을정도로 해야한다.

그렇게 한다면
나도 언젠가 우월한 존재가 되지 않을까라고 나에게 희망하겠지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