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츠야

규돈

우에노 공원부터 시작해서 아메요코요코쵸까지 걸어다니면서 허기져서 들어간 마츠야이다. 요시노야, 마츠야, 스키야가 3대 체인점이라고 한다.

규돈

규돈 / 牛丼 /ぎゅうどん
얇은 소고기에 고슬고슬한 쌀밥이 배를 채우는 한끼로 만족스럽다.

일본에 오면 이상하게 규돈을 찾게 된다. 마츠야의 경우에는 규돈에 미소시루가 포함되서 나오는게 저렴하게 끼니를 때우기 좋다.

마츠야 / 松屋 / Matsuya
+81 3-5817-3466
東京都台東区上野4-9-5 石井ビル1F.2F
松屋 上野店

잘 먹었습니다.

미도리

스시

일본 여행 중에 서서 먹는 스시가 궁금하기도 했고, 가성비가 좋다고 해서 찾아간 미도리 스시이다. 지하도가 복잡해서 이리저리 헤매다가 겨우 찾았다. 들어갔을 때는 저녁시간이라 그런지 어느정도 기다리다가 들어갈 수 있었다.

하시

하시 / はし [箸] / 젓가락

쇼유

쇼유 / しょうゆ [醬油] / 간장
단맛이 조금 있는 간장이다.

스시

오오토로, 아카미, 네기토로, 카츠오, 테마키
세트로 묶여서 주문할 수도 있어서 주문했다. 밥알이 단단하고 샤리에서 초가 얇은 편인데, 네타가 큼직하고 신선해서 그런지 만족스럽게 먹었다.

스시

사바, 히라메, 타이, 엔가와
사바가 감칠맛이 뚝뚝 떨어지면서 신맛이 강하기도 했다. 흰살생선들은 두톰두톰하니 살을 씹는 치감이 유난히 좋았다.

스시

아와비, 부리, 히라메
아와비가 오독오독 거리는게 시원스러웠다.

스시 크기가 크다 보니까 먹다보면 금방 배가 부른다. 선도가 좋고 가격을 생각하니까 샤리는 조금 어설프더라도 충분히 무마된다. 회전초밥 보다 질이 좋으면서 양껏 먹고 싶을 때 좋은 선택이다. 나가서 보니 테이크아웃으로 다들 많이 사가는 모습이 보였다.

미도리 / 美登利 / Midori Sushi
+81-03-3984-0075
東京都豊島区西池袋3-28-14 エチカ池袋
美登利 テイクアウト Echika池袋店

잘 먹었습니다.

토쿄게스트하우스 토코

DSC08751

짐을 맡기고 돌아다니다가 밤이 되어서 도착한 숙소이다.

DSC08745

밖에서 보이는 분위기가 나름대로 멋지다.

DSC08746

2층에도 뭔가 있는 것 같은데 올라가보지는 않았다.

DSC08748

낮에는 낮만의 분위기가 밤에는 밤만의 분위기가 있다.

DSC08749

사이 좋은 토끼

DSC08751

어두워진 정원은 조명덕에 또 다른 운치있는 분위기를 만들어준다.

DSC08752

걸을 때마다 삐걱삐걱 소리를 낸다.

츠케모노

간단한 츠케모노가 오독오독 새콤했다.

DSC08754

바에서 술을 마실 수 있어서 자리에 앉아서 사케를 주문했다.

DSC08755

작은 사케잔인데 몇 잔 마시니까 술이 사라졌다.

유키노보우샤 야마하이 쥰마이

유키노보우샤 야마하이 쥰마이
雪の茅舎 山廃 純米
두텁게 올라오는 신맛과 텁텁하게 떫은맛이 퍼진다.

DSC08757

규스지, 커리, 츠케모노 등 여러가지 조그만한 요리들이 있다.

다음날 아침에 조식을 먹을 수 있어서 시간에 맞춰서 주방으로 갔다.

오니기리

오니기리와 미소시루

오니기리

오니기리 / おにぎり
안에는 작은 멸치들이 있었고, 따뜻하고 고소했다. 가볍게 먹기에 좋았다.

다른 나라 사람들이랑 이야기도 할 수 있고, 사케와 위스키들도 마실 수 있는 바를 가지고 있다. 아침에는 가볍게 식사를 먹을 수 있다.

토쿄게스트하우스 토코 / 東京ゲストハウス toco / Tokyo Guest House Toco
+81-3-6458-1686
東京都台東区下谷2丁目13−21
東京ゲストハウス toco

잘 먹었습니다.

토리츠바키

토리츠바키

고독한 미식가에 나온 곳들 중에서 가고 싶은 곳을 모아두었다. 모아둔 곳들 중에서 숙소에서 가까운 곳이기도 한 토리츠바키이다. 방송에서는 아보카도카츠, 햄카츠, 오로시폰즈, 유린간이 방송에 나왔다.

DSC08703

다양한 소스와 함께 다양한 주류가 있다.

하이볼

가볍게 마시고 싶어서 주문한 하이볼이다. 시원하고 양도 많다.

DSC08705

생각해보니까 술과 곁들이는 요리들이 작은양에 저렴한 가격으로 한잔 마시기 좋다는 생각이 들었다.

DSC08706

찾아간 시간이 오후에 이른 시간인데도 사람들이 자리를 대부분 채웠다. 자리에 앉고 얼마 안되서 만석이 되었다.

유림간

유림간 / 油淋肝
바삭한 과자 같은 겉의 튀김과 안에는 간의 퍽퍽하다. 퍽퍽하게 덩어리들이 씹힌다. 씹으면서 간 특유의 향기가 올라오는데 그 향기 덕분에인지는 몰라도 술안주로 맛있었다.

햄카츠

햄카츠 / ハムカツ
두톰하고 큼직한 크기로 나온다. 입으로 들어가마자 드는 생각은 짜다. 부드러운 햄을 상상하면서 입으로 베어무는데 딱딱해서 오히려 놀랐다. 맥주와 잘 어울리겠다.

오로시폰즈

오로시폰즈 / おろしぽん酢
작은 생선이 촘촘하면서 다진 무와 함께 들어있다. 새콤하게 맛을 내서 느끼한 것을 먹을 때마다 입가심으로 좋았다.

아보카도멘치

아보카도멘치 / アボカドメンチ
나오자마자 크기에 놀랐다. 숟가락으로 잘게 잘게 조각을 내는 것도 표면이 딱딱해서 생각보다 잘 되지 않았다.

아보카도멘치

다져낸 고기와 함께 향이 좋은 아보카도가 햄카츠와 한번씩 돌아가면서 먹으니 배가 부른 와중에도 조금은 먹는걸 더 쉽게 만들어줬다.

토리츠바키

작은 공간에 시끄럽게 복작복작하면서 맛있는 요리들 향기로 공간이 채워진다.

방송에서 나온대로 다 먹을 수 있겠다고 생각이 들어서 주문했는데 요리 하나하나 크기가 크다 보니까 배가 금방 부른다. 전체적으로 느끼해서 오로시폰즈가 없었다면 먹는데 애를 먹었겠다.

토리츠바키 우구이스다니아사가오토오리텐 / 鳥椿 鶯谷朝顔通り店 / Toritsubaki
+81-3-5926-3232
東京都台東区根岸1-1-15 渡辺ビル 1F
鳥椿 鶯谷朝顔通り店

잘 먹었습니다.

토쿄게스트하우스 토코

DSC08690

숙소를 잡을 때 느낌이 너무 좋아서 보자마자 바로 예약을 한 토쿄게스트 하우스 토코이다. 분위기가 좋다고 해서인지 숙박을 길게 예약하기 어려워서 짧은 일수로 묵을 수 있었다.

DSC08682

노랑과 주황이 섞여있는 조명이다 보니까 편안하고 아늑한 느낌을 준다.

DSC08683

체크인 시간보다 일찍 도착을 해서 숙소에 일단 짐을 맡기고서 동네 주변을 돌아다녔다. 동네가 조용하다보니까 개미 한마리도 안돌아다니는 느낌을 받았다.

DSC08684

입구와 숙소가 분리되어 있고, 입구는 저녁에 바처럼 운영된다.

DSC08685

재미있게 생긴 조명이다.

DSC08686

묵었던 방은 도미토리식의 방이다. 걸을 때마다 삐걱삐걱 소리가 나는게 낮에는 좋았는데 밤에 잘 시간이 되었을 때는 신경이 꽤나 쓰이기도 했는데 피곤하니까 나중에는 삐걱삐걱 소리가 자장가처럼 들렸다.

DSC08687

여기저기 드라이 플라워로 장식을 해놓았다.

DSC08688

조그맣게 있는 정원이 눈으로 보니까 더 느낌이 좋았다. 토쿄게스트하우스 토코를 예약한 이유 중에 하나는 정원이 있어서도 있다.

DSC08689

입구가 닫혔을 때 저문을 통해서 출입하면 된다고 안내해준다.

DSC08690

이런 분위기 하나만으로 이곳에 하루라도 묵기를 잘했다는 생각이 물씬 들었다.

DSC08691

연못 또한 있다.

DSC08692

안에서 바깥쪽을 봤을 때 높게 풀들이 채워져서 푸름이 가득했다.

DSC08693

단풍이 절정일 때 온다면 더 기분이 좋았겠다.

DSC08695

물고기의 색이 선명하다.

DSC08696

여기를 걸을 때마다 나무의 삐걱삐걱 소리가 난다.

DSC08697

복도 안쪽에는 주방과 공동으로 씻을 수 있는 욕실이 있다.

DSC08698

나무 느낌이 좋았다.

DSC08699

주방은 이런 느낌을 가지고 있다. 간단한 아침을 먹을 수 있다.

DSC08700

구석탱이에도 자리가 만들어져있다.

DSC08701

욕실은 공동으로 사용해서 사람이 몰리는 시간에는 기다려야 하기도 한다.

DSC08702

달이 생각나는 장식품이다.

게스트하우스 중에서도 새로 지은 곳이 편안한 점이 많기도 한데 다다미와 오래된 느낌과 정원이 좋다면 토쿄게스트하우스 토코도 좋은 선택이다. 아침에 일어나서 문 밖으로 나가면 보이는 운치가 시작부터 기분이 좋네라면서 웃으면서 여행을 시작하게 만들어준다.

토쿄게스트하우스 토코 / 東京ゲストハウス toco / Tokyo Guest House Toco
+81-3-6458-1686
東京都台東区下谷2丁目13−21
東京ゲストハウス toco

톤카츠 야마베

톤카츠야마베

우에노를 돌아다니면서 무얼 먹을지 고민하다가 줄을 선 사람들이 보여서 따라서 들어간 톤카츠 야마베이다.

톤카츠야마베

톤카츠 야마베 / とんかつ山家 / Tonkatsu Yamabe
들어가서 보니 안에도 기다리는 사람들이 있다.

타쿠안즈케

벳타라즈케 / べったらづけ [べったら漬け] / 무절임
새콤하고 아삭하다. 느끼할 때마다 먹으면 입을 지우기 좋다.

DSC08668

차는 호지차 같은데 구수하다.

미소시루

미소시루 / みそしる [味噌汁] / 된장국

고한

고한 / ごはん[ご飯] / 밥
꼬들거리는 질감이 좋으면서 씹을수록 단맛이 스물스물 올라온다.

톤카츠

톤카츠 / とんかつ

톤카츠

고소하게 씹으면 잘게 부서지는 튀김옷을 가지고 있다.

톤카츠

바스락거리면서 느낌이 좋은 튀김옷과 이로 자르니 매끄럽게 썰려들어가는 고기가 안에 있다.

앞에서는 치익치익 튀겨가는 소리가 입에 침에 고이게 만들었다. 따닥따닥 붙어있는 자리에서 점원의 소리 말고는 다들 조용하게 앞에 놓여진 톤카츠를 먹는 모습이 편안해보였다.

톤카츠 야마베 / とんかつ 山家 / tonkatsuyamabe
+81-3-5812-8076
東京都台東区上野6-2-6 胡同ビル 1F
とんかつ 山家

잘 먹었습니다.

시탄

블러드 메리

숙소로 돌아와서 술이 마시고 싶어서 바로 내려가본다.

블러드 메리

블러드메리
몸에 활력을 돋게 만들어서 그 생각을 하고 주문한 블러드메리이다. 타바스코 소스를 따로 달라고 해서 듬뿍 넣어서 매콤하게 만들어 먹는다.

새콤달콤한 칵테일 한잔은 밤에 잠을 이끌리게 만들어준다.

시탄 / シタン / CITAN
+81-3-6661-7559
東京都中央区日本橋大伝馬町15-2

잘 먹었습니다.

니혼슈스탄도 모토

코슈 테도리가와 쥰마이다이긴죠 우마이카 1994

토쿄에서 사케를 마시기에 좋다고 추천 받아서 찾은 니혼슈스탄도 모토이다.

니혼슈스탄도 모토

니혼슈스탄도 모토 / 日本酒スタンド 酛 / Nihonshustand Moto

아라마사 토쿠베츠반푸카이 애쉬 카메노오

아라마사 토쿠베츠반푸카이 애쉬 카메노오
新政 特別頒布会 アッシュ 亀の尾
아라마사를 마시고 싶다고 하니까 꺼내줬는데 가볍게 떫은게 혀를 톡톡 자극한다.

DSC08630

잔이 특이하면서 아름답다.

오토오시

오토오시 / おとおし [お通し]
단단하면서 담백하다. 수분감이 적어서인지 한점 먹으니 술에 손이 간다.

DSC08633

산을 형상화한거라고 하는데 잘 모르겠다.

호오비덴 쥰마이긴죠 블랙피닉스

호오비덴 쥰마이긴죠 블랙피닉스
鳳凰美田 純米吟醸酒 BLACK PHOENIX
금빛으로 수놓은 라벨마냥 맛 또한 금빛의 깃털들이 혀를 잘게잘게 자극하면서 화려하게 퍼진다. 맛있다.

코슈 테도리가와 쥰마이다이긴죠 우마이카 1994

코슈 테도리가와 쥰마이다이긴죠 우마이카 1994
古酒 手取川 純米大吟醸 梅舞花 1994
코슈라는게 보이길래 주문했다. 사케를 몇 년 이상을 숙성시킨 것을 코슈라고 한다.

코슈 테도리가와 쥰마이다이긴죠 우마이카 1994

코슈 테도리가와 쥰마이다이긴죠 우마이카 1994
古酒 手取川 純米大吟醸 梅舞花 1994

코슈 테도리가와 쥰마이다이긴죠 우마이카 1994

따르면서부터 달콤한 향이 피는게 맛있다고 재잘거리는 것 같다. 마셔보니 진득하게 달콤하면서 향은 시원하다. 나도 모르게 후루룹하고 마셔버린다. 약초와 비슷한 느낌도 든다.

코슈 테도리가와 쥰마이다이긴죠 우마이카 1994

달다라는 느낌이 전반적이긴 해도 깔끔하니 마음에 든다.

DSC08640

맛있어서 홀라당 다 마셔버렸다.

늦은 시간에 찾은 터라 술만 마셨는데 못 마셔본 사케들을 마실 수 있어서 좋았다. 조그만한 공간에서 재잘재잘 거리는게 좋은 니혼슈스탄도 모토이다.

니혼슈스탄도 모토 / 日本酒スタンド 酛 / Nihonshustand Moto
+81-3-6457-3288
東京都新宿区新宿5-17-11 白鳳ビルディング B1
日本酒スタンド 酛(もと)

잘 먹었습니다.

히로키

이카에비호타테시소오코노미야키

고독한 미식가에 나온 곳인 히로키는 오코노미야키가 있는 곳이다.

DSC08611

밤이 넘어가는 시간에 찾았는데도 기다리는 사람이 있다.

에비

자리에 앉아서 만드는 모습을 유심히 보게 된다.

오코노미야키

저 중에 하나가 내가 주문한 오코노미야키이다.

DSC08615

사케를 주문하니 듬뿍 넘치게 준다.

DSC08616

접시를 받고서 가만히 기다린다.

DSC08617

만드는 모습을 보고 있는 것도 시간도 잘 가고 재미있다.

DSC08618

만들면서 나는 치이익거리는 소리도 즐겁고 포장마차와 같은 분위기도 마음에 든다.

하츠마고 긴죠 나마

하츠마고 긴죠 나마
初孫 吟醸 生
많은 양을 마시기에는 무리라서 작은병으로 있는 사케를 주문했는데 알콜감이 치는게 진하고 두텁다.

이카에비호타테시소오코노미야키

이카에비호타테시소오코노미야키 / いかえびほたてしそおこのみやき [烏賊海老帆立紫蘇お好み焼き]

오코노미야키

넣을 수 있는 재료는 다 골라서 넣었다.

오코노미야키

달짝지근하면서 한 젓가락 먹을 때마다 배가 차오른다. 이카나 호타테와 같은 해산물들 또한 듬뿍 들어가 있다.

오코노미야키

먹다 보면 금방 배가 부른다.

오코노미야키

시치미가 보이길래 오코노미야키에 시치미도 곁들여 본다.

DSC08625

그냥 먹어도 맛있고 시치미를 얹어도 맛있다.

오코노미야키가 만들어지는 것을 보는 것도 재미있고, 내 앞에 놓여졌을 때 술과 같이 먹을 때도 즐겁다.

히로키 / ヒロキ / HIROKI
+81-50-5594-4107
東京都世田谷区北沢2-14-14 ハニー下北沢 1F
ヒロキ (HIROKI)

잘 먹었습니다.

시탄

시탄

시탄은 게스트하우스 호텔이면서 지하에 바와 함께 요리를 함께 먹을 수 있는 장소가 있다.

시탄

시탄 / シタン / CITAN

DSC08427

주문을 하면 이렇게 번호표를 준다.

DSC08428

와인이 저렴하니까 마음 놓고 주문해서 마셔볼 수 있다. 흙냄새와 타닌의 향디 강하게 스치는데 목넘김은 그에 비해 부드럽게 넘어간다.

DSC08429

조그만한 접시가 함께 나온다.

DSC08430

늦은밤에는 디제이도 같이 하고 공연도 하는 모양이다. 멍 때리면서 노래 듣기가 좋다.

포테토사라다

포테토사라다 / ポテトサラダ
감자의 고슬고슬한 향과 고소함이 입을 즐겁게 해준다. 와인과도 잘 어울린다.

토마토파스타

토마토파스타 / トマト특이하게 계란이 전체적으로 골고루 얹어져 있다.

토마토파스타

면이 과하게 익혀진 감도 있고, 간 또한 심심한데 늦은밤에 허기진 배를 채우기에는 근사한 파스타이다.

위스키도 저렴하고 와인도 저렴해서 술만 마시기에도 좋고, 배가 고플 때 요기하기에도 좋다.

시탄 / シタン / CITAN
+81-3-6661-7559
東京都中央区日本橋大伝馬町15-2

잘 먹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