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츠야

우에노 공원부터 시작해서 아메요코요코쵸까지 걸어다니면서 허기져서 들어간 마츠야이다. 요시노야, 마츠야, 스키야가 3대 체인점이라고 한다. 규돈 / 牛丼 /ぎゅうどん얇은 소고기에 고슬고슬한 쌀밥이 배를 채우는 한끼로 만족스럽다. 일본에 오면 이상하게 규돈을 찾게 된다. 마츠야의 경우에는 규돈에 미소시루가 포함되서 나오는게 저렴하게 끼니를 때우기 좋다. 마츠야 / 松屋 / Matsuya+81 3-5817-3466東京都台東区上野4-9-5 石井ビル1F.2F松屋 上野店 잘 먹었습니다.

미도리

일본 여행 중에 서서 먹는 스시가 궁금하기도 했고, 가성비가 좋다고 해서 찾아간 미도리 스시이다. 지하도가 복잡해서 이리저리 헤매다가 겨우 찾았다. 들어갔을 때는 저녁시간이라 그런지 어느정도 기다리다가 들어갈 수 있었다. 하시 / はし [箸] / 젓가락 쇼유 / しょうゆ [醬油] / 간장단맛이 조금 있는 간장이다. 오오토로, 아카미, 네기토로, 카츠오, 테마키세트로 묶여서 주문할 수도 있어서 주문했다. 밥알이 […]

시탄

숙소로 돌아와서 술이 마시고 싶어서 바로 내려가본다. 블러드메리 몸에 활력을 돋게 만들어서 그 생각을 하고 주문한 블러드메리이다. 타바스코 소스를 따로 달라고 해서 듬뿍 넣어서 매콤하게 만들어 먹는다. 새콤달콤한 칵테일 한잔은 밤에 잠을 이끌리게 만들어준다. 시탄 / シタン / CITAN +81-3-6661-7559 東京都中央区日本橋大伝馬町15-2 잘 먹었습니다.

니혼슈스탄도 모토

토쿄에서 사케를 마시기에 좋다고 추천 받아서 찾은 니혼슈스탄도 모토이다. 니혼슈스탄도 모토 / 日本酒スタンド 酛 / Nihonshustand Moto 아라마사 토쿠베츠반푸카이 애쉬 카메노오 新政 特別頒布会 アッシュ 亀の尾 아라마사를 마시고 싶다고 하니까 꺼내줬는데 가볍게 떫은게 혀를 톡톡 자극한다. 잔이 특이하면서 아름답다. 오토오시 / おとおし [お通し] 단단하면서 담백하다. 수분감이 적어서인지 한점 먹으니 술에 손이 간다. 산을 형상화한거라고 하는데 잘 […]

히로키

고독한 미식가에 나온 곳인 히로키는 오코노미야키가 있는 곳이다. 밤이 넘어가는 시간에 찾았는데도 기다리는 사람이 있다. 자리에 앉아서 만드는 모습을 유심히 보게 된다. 저 중에 하나가 내가 주문한 오코노미야키이다. 사케를 주문하니 듬뿍 넘치게 준다. 접시를 받고서 가만히 기다린다. 만드는 모습을 보고 있는 것도 시간도 잘 가고 재미있다. 만들면서 나는 치이익거리는 소리도 즐겁고 포장마차와 같은 분위기도 마음에 […]

시탄

시탄은 게스트하우스 호텔이면서 지하에 바와 함께 요리를 함께 먹을 수 있는 장소가 있다. 시탄 / シタン / CITAN 주문을 하면 이렇게 번호표를 준다. 와인이 저렴하니까 마음 놓고 주문해서 마셔볼 수 있다. 흙냄새와 타닌의 향디 강하게 스치는데 목넘김은 그에 비해 부드럽게 넘어간다. 조그만한 접시가 함께 나온다. 늦은밤에는 디제이도 같이 하고 공연도 하는 모양이다. 멍 때리면서 노래 […]

사케노아나

긴자에서 낮에도 사케를 마실 수 있는 곳 중에서 다양한 사케를 마실 수 있는 사케노아나이다. 쥬욘다이 토쿠베츠혼죠죠 혼마루 나마즈메 十四代 特別本醸造 本丸 生詰 처음 마셔보는 쥬욘다이이다. 쥬욘다이 중에서 가장 아래 등급인 혼죠죠인데 맛이 남다르다. 가볍게 탄산이 바닐라향이 담겨서 사박사박 퍼지는게 이게 혼죠죠라는 생각이 먼저 든다. 이렇게 맛있으니까 프리미엄이 붙는 사케구나라는 생각과 이렇게까지 프리미엄이 붙어야되나라는 느낌이 공존한다. […]

스시잔마이

토쿄에 왔으니가 츠키지시장을 가야겠다라고 생각을 해서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길을 나서서 도착했다. 시장을 대충 둘러보고서 들어간 곳은 스시잔마이 혼텐이다. 아침 이른 시간에 갔는데도 사람들이 줄을 서 있다. 상차림 이카스모노 / いかすもの [烏賊酢物] / 한치 초회 이카가 꼬들거리면서 신맛이 뭉툭하다. 토쿠리를 주문해서 나온건지 오토오시로 나온건지는 잘 모르겠다. 긴반 반슈 50 쥰마이다이긴죠 銀盤 播州 50 純米大吟釀 낮인데도 사케를 […]

일본에 도착하자마자 이리저리 돌아다니다가 추천 받아서 간 신이다. 우동신, 우돈신이라고 불린다. 우돈 / うどん 사람이 빠진 시간에 갔는데도 줄이 길다. 우연히 앞에서 아는 사람을 오랜만에 만나서 신기했다. 기다리는 시간이 길어지니 기대감도 자연스럽게 올라간다. 이렇게 기다리는데 한시간 정도 걸렸다. 잔술이나 토쿠리가 있는지 물어보니 뭐가 있다고 하는데 뭔지도 모르고 이거 주세요라고 해서 마신 사케이다. 그러니 이름도 모르는 사케이기도 […]

후게츠

후쿠오카를 떠나기 전에 마지막 식사를 할 곳을 찾아보니 그렇게 먹을 것이 없다. 그래도 무난한 곳이라고 하는 후게츠에 들어간다. 텐돈 주변사람들이 텐돈이라고 하는 것에 극찬을 하기도 하고 그래서 이번에 한번 주문해봤다. 단순히 밥 위에다가 텐푸라가 올라가 있으면 텐돈인가라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 그렇게 특징을 잡아내지 못하겠지만 텐푸라가 맛있긴 하다. 우돈 무난한데 미역 비슷한게 너무 많이 들어가 있어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