쁠롱드쉐프 작은식당

모임으로 찾은 쁠롱드쉐프 작은식당이다. 모임이라서 이 날에는 뷔페식으로 요리를 먹었다. 타키자와 쥰마이긴죠 瀧澤 純米吟醸 얇은 초쿌렛이 조각조각 부서지면서 달콤함을 피운다. 후도 쥰마이다이긴죠 不動 純米大吟醸 마셔보고 싶던 니혼슈이다. 달달함이 린넨에 흠뻑 적셔져서 맑끔하게 퍼진다. 유메산스시 쥬와리 오쿠 슌 쥰마이긴죠겐슈 뎁혀서 마시면 더 맛있다고 해서 뎁혀서 마신 사케이다. 데우면서 알콜이 날라가면서 향이 더욱 더 진해진다. 누룩향과 함께 […]

나노하나

사시미에 사케가 마시고 싶어서 찾으니까 기억이 난 나노하나이다. 상차림 죠키겐 혼죠죠 쇼죠 上喜元 本醸造 猩々 오랜만에 마시는 죠키겐 혼죠죠 쇼죠이다. 입으로 들어가기 전에 코로 느껴지는 향은 그윽한 편이고, 들어가고 나서 입안에서 맴도는 느낌이 거친 입자들이 입안을 이리저리 돌아다니는 느낌을 준다. 오토오시 / おとおし [お通し] / 식전 요리 이렇게 다양하게 오토오시가 나오는 곳은 처음이다. 가볍게 술 […]

니혼슈바 슈토

간만에 혼술하러 찾은 슈토이다. 다시 찾으니까 또 좋다. 상차림 미무로스기 쥰마이긴죠 야마다니시키 무로카나마겐슈 三諸杉 純米吟醸 山田錦 無濾過生原酒 살짝 맺히는 과일향들에 중간에 일관성있게 느껴지는 떫은맛과 단맛이 균형감이 좋다라고 느껴지는 미무로스기 쥰마이긴죠 야마다니시키 무로카나마겐슈이다. 여성 취향으로 좋은 사케로 보인다. 히라메와 씻은 김치 슈토가 처음 열었을 때는 있던 요리인데 사람들이 김치를 하도 다시 달라고 해서 사라졌다고 하는 요리인데 […]

비스트로 칸

2차로 방문한 튀김 요리 잘하기로 유명하기도 한 비스트로 칸 모임 이후로 오랜만에 방문했다. 카라아게 샐러드 약간의 추가 금액을 지불하고서, 소스를 두가지로 먹은 카라아게 샐러드 달콤한 소스와 새콤한 흑임자 소스이다. 카라아게가 바삭하면서도 속이 부드러운게 여전히 만족스럽다. 고로케 맥주를 주문하면 세트로 묶어서 고로케도 준다. 배가 이미 부른터라 고로케가 잘 들어가지는 않았지만 튀김의 느낌을 잘 살린 고로케이다. 죠키겐 […]

우밀가 안동국시

사케스쿨 모임으로 다녀온 우밀가 안동국시이다. 상차림 배추김치, 파김치, 깻잎 깻잎은 수육에 싸먹었는데 수육이 더 맛있어진다. 김치국 샐러드 고기 하나 올라가 있던 샐러드 고기가 차가운데도 맛있긴 하다. 죠키겐 쥰마이다이긴죠 데와산산 후나타래 上喜元 純米大吟醸 出羽燦々槽垂れ 주조미 데와산산을 사용했다고 하는데 깔끔한 느낌이다. 문어숙회 탱탱한 문어 허파전, 명태전 탄탄한 허파전 그리고 부드러웠던 명태전 죠키겐 혼죠죠 쇼죠 上喜元 本醸造 猩々 […]

춘산

청첩장 받으러 가서 방문하게 된 춘산 다카시미즈 죠우센 혼죠죠 할인행사를 하길래 주문한 사케이다. 달짝지근한 느낌이 드는 사케이다. 사시미 모리아와세 두톰하게 썰려서 마음에 들었던 사시미 쇠고기 타타키 소스나 그런건 괜찮은데, 두께가 너무 얇았던 쇠고기 타타키 가라이 카라아게 매콤한 양념통닭 느낌이 나기도 한 가라이 카라아게 만족스러워서 한번 더 주문하고 싶었다. 매콤하면서도, 바삭한 느낌이다. 10종 모듬 꼬치 통삼겹이 […]

우마

덴뿌라로만 이루어진 오마카세가 있다고 하는 글을 보고나서 호기심이 동하였는데, 이고초려라고 하면 이고초려하고 갈 수 있던 우마였다. 원래 일정으로 방문하려던 시기에 점심에쯤 예약전화를 안 받아서 스시 시로를 예약했는데, 시간이 좀 지나서 전화가 와서 받으니까 점심에는 열지 않고, 저녁에만 연다고 해서 스시 시로를 방문했다가 아쉬움이 또 남길래 예약을 해서 다녀온 우마이다. 정확히 물어보니 초기에는 점심시간에 영업을 했는데, […]

문향

양재천 근처에 위치하고 있는 회사 바로 옆에 새로 오픈한 이자카야가 있길래 회식 때 냉큼 방문해본 문향 전체적으로 가격이 좀 있다. 회식 때 인원도 인원인데 메뉴판 보고, 쪼그라든다라고 표현을 해야할지 눈치 보면서 사시미와 사케를 한병 주문했다. 고쿠류 혼죠죠 / 黑龍本釀造 할인 행사해서 그래도 문향에서 가장 저렴한 사케이다. 부드러움과 독함이 공존하는 느낌의 사케이다. 문향 모듬 사시미 가격에 […]

히까리

히까리에서 오마카세를 또 먹었다. 생각해보면 위치적으로나 가격적으로나 꽤나 좋은 장소라고 생각된다. 강남역에서 걸으면서 배를 고프게 만들어서, 열심히 먹을 수 있게 만들어준다. 이번에는 오마카세를 다 즐겨야지라고 목표를 가지고 사케도 조금씩 먹고 그러면서 오마카세를 다 즐길수 있었다. 사케는 무얼 주문할까하다가 히까리에서는 그래도 무난한 가격대의 쿠보타 센쥬와 함께했다. 아게타소바 상차림 젓가락 벳따라즈께 / べったらづけ[べったら漬(け)], 가리(초생강) / ガリ 가츠오 […]

스시쿤

대접해야 할 것 같기도 하고 그래서 분당쪽에서 약속을 잡게되면 생각나는게 스시쿤이다. 4달만의 재방문인데도 기억을 해주셔서 참으로 고마웠다. 나름대로 만반의 준비를 하고 갔지만 실패했다. 난 패배했다. 주문은 사시미 오마카세로 했다. 일단은 이렇게 시작 고보, 벳따라즈케, 가리 / 우엉, 단무지, 생강 당근인줄 알았는데 우엉이라고 해서 놀라기도 했지만, 생강이나 단무지도 맛있을텐데 우엉만 계속 먹었다. 백김치 안먹어봄 자완무시 안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