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노하나

사시미에 사케가 마시고 싶어서 찾으니까 기억이 난 나노하나이다.

DSC02359

상차림

죠키겐 혼죠죠 쇼죠

죠키겐 혼죠죠 쇼죠
上喜元 本醸造 猩々
오랜만에 마시는 죠키겐 혼죠죠 쇼죠이다. 입으로 들어가기 전에 코로 느껴지는 향은 그윽한 편이고, 들어가고 나서 입안에서 맴도는 느낌이 거친 입자들이 입안을 이리저리 돌아다니는 느낌을 준다.

오토오시

오토오시 / おとおし [お通し] / 식전 요리
이렇게 다양하게 오토오시가 나오는 곳은 처음이다. 가볍게 술 곁들이기 좋은 오토오시이다.

사시미

사시미모리아와세 / さしみもりあわせ [刺(し)身盛(り)合(わ)せ] / 모둠 사시미
아와비 / あわび [鮑] / 전복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시메사바 / しめさば [締鯖] / 초절임 고등어
아지 / あじ [鰺] / 전갱이
호타테 / ホタテ [ホタテ] / 가리비 관자
안키모 / あんきも [あん肝] / 아귀간
사몬 / サーモン / 연어

사시미

짜임새 있는 구성의 사시미라는게 나오자마자 먼저 들었다. 가성비가 좋다라는 느낌이랄까. 전체적으로 존득한 맛이 느껴지는 흰살생선들과 과하지 않게 시메(초절임)해서 개운하기도 한 시메사바까지 술 한병을 비워내는데 걸리는 시간은 오래 걸리지도 않는다.

야마고보즈케

야마고보즈케 / やまごぼうづけ [山牛蒡漬(け)] / 산우엉절임
입을 개운하게 만들어주는 야마고보즈케이다.

이나니와니쿠고보우돈

이나니와니쿠고보우돈 / いなにわにくごぼううどん [稲庭にく牛蒡饂飩] / 이나니와니쿠고보우동
소고기, 우엉으로 국물을 우려낸 국물에 이나니와 면이 들어간 우동이다. 그러다 보니까 진한 국물에서 고기의 향과 맛이 은은하게 잘 퍼진다.

이나니와니쿠고보우돈

찰랑거리는 우동 면발에 시원한 국물이니 술이 자연스럽게 들어간다.

궁금증을 가지고 있던 나노하나였는데 이렇게 궁금증이 자연스럽게 해결된다. 사시미도 만족스럽지만 우동에서 더 만족스러움을 느껴서 잘 먹고 나온 나노하나이다.

나노하나 / 菜の花
070-8614-111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로38길 4 (연남동 260-16)

잘 먹었습니다.

니혼슈바 슈토

간만에 혼술하러 찾은 슈토이다. 다시 찾으니까 또 좋다.

DSC02111

상차림

미무로스기 쥰마이긴죠 야마다니시키 무로카나마겐슈

미무로스기 쥰마이긴죠 야마다니시키 무로카나마겐슈
三諸杉 純米吟醸 山田錦 無濾過生原酒
살짝 맺히는 과일향들에 중간에 일관성있게 느껴지는 떫은맛과 단맛이 균형감이 좋다라고 느껴지는 미무로스기 쥰마이긴죠 야마다니시키 무로카나마겐슈이다. 여성 취향으로 좋은 사케로 보인다.

히라메

히라메와 씻은 김치
슈토가 처음 열었을 때는 있던 요리인데 사람들이 김치를 하도 다시 달라고 해서 사라졌다고 하는 요리인데 간만에 맛보니까 좋다. 싸먹어도 좋고 그냥 먹어도 좋고 그냥 좋다.

토리모모노시오야키

토리모모노시오야키 / とりもものしおやき [鳥股の塩焼き] / 닭다리살소금구이
단백질 보충의 느낌이다. 탱탱하고 촉촉하고 슈토에서 아마 가장 자주 먹은 요리가 아닐까 하다.

김치

씻은 김치
김치를 잘 씻어다가 참기름을 넣어서 비비니까 이렇게 맛있을 줄이야.

이와키코토부키 혼죠죠

이와키 코토부키 혼죠죠 나마자케
磐城 壽 本醸造 生酒
혼죠죠치고는 약간 높았던 가격탓에 잘 안나가던 사케라고 하는데 맛을 보면 쥰마이만큼 맛있다고 느껴진다. 쨍한 느낌이 술맛과 함께 느껴진다. 취하고 싶은 날에 마시기 좋은 사케랄까.

DSC02118

슈토에 새로 잔이 바뀌었다고 준다. 이런 와인잔으로 마시면 향이 많이 느껴진다.

아마다이야키모노

아마다이야키모노 / あまだいやきもの [甘鯛焼(き)物] / 옥돔 구이
가시가 많아도 하나씩 다 발라먹게 되는 아마다이야키모노이다. 종종 접하는 맛있는 생선살이다.

츠루우메 유즈슈

츠루우메 유즈슈
鶴梅 ゆず酒
간만에 입안에 가득차는 상큼함을 느끼고 싶어서 주문한 츠루우메 유즈슈 좋아하는 과실주이다.

간만에 방문에 항상 재미나게 잘 마시고 가는 슈토이다. 지갑사정을 고려 안한다면 언제나 좋다.

니혼슈바 슈토 / 日本酒bar 酒盗 / Nihonshubar Shuto
070-8251-0213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48길 23 (도곡동 947-11)
슈토, 양재 – 日本酒bar 酒盗

잘 먹었습니다.

비스트로 칸

2차로 방문한 튀김 요리 잘하기로 유명하기도 한 비스트로 칸 모임 이후로 오랜만에 방문했다.

카라아게 샐러드

카라아게 샐러드
약간의 추가 금액을 지불하고서, 소스를 두가지로 먹은 카라아게 샐러드 달콤한 소스와 새콤한 흑임자 소스이다. 카라아게가 바삭하면서도 속이 부드러운게 여전히 만족스럽다.

고로케

고로케
맥주를 주문하면 세트로 묶어서 고로케도 준다. 배가 이미 부른터라 고로케가 잘 들어가지는 않았지만 튀김의 느낌을 잘 살린 고로케이다.

죠키겐 혼죠죠

죠키겐 혼죠죠
차림판도 바뀌면서 주류 라인업도 싹 바뀐 모양인데, 사케스쿨에서 접해서 반갑기도 한 죠키겐 혼죠죠이다. 혼죠죠라고 해도 술맛 그윽하게 올라오니, 홀짝홀짝 잘 마시게 된다.

다양한 요리 보다는 방문할 때마다 튀김 요리만 먹게 되기도 하는데, 그래도 만족스러운 비스트로 칸이다.

비스트로 칸 / Bistro KAN
02-575-9879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38길 38-8 (도곡동 417-3)

잘 먹었습니다.

우밀가 안동국시

사케스쿨 모임으로 다녀온 우밀가 안동국시이다.

DSC03758

상차림

찬

배추김치, 파김치, 깻잎
깻잎은 수육에 싸먹었는데 수육이 더 맛있어진다.

DSC03759

김치국

샐러드

샐러드
고기 하나 올라가 있던 샐러드 고기가 차가운데도 맛있긴 하다.

죠키겐 쥰마이다이긴죠 데와산산 후나타래

죠키겐 쥰마이다이긴죠 데와산산 후나타래
上喜元 純米大吟醸 出羽燦々槽垂れ
주조미 데와산산을 사용했다고 하는데 깔끔한 느낌이다.

문어

문어숙회
탱탱한 문어

전

허파전, 명태전
탄탄한 허파전 그리고 부드러웠던 명태전

죠키겐 혼죠죠 쇼죠

죠키겐 혼죠죠 쇼죠
上喜元 本醸造 猩々
거칠은 느낌덕에 술맛이 더 살아나는 느낌을 주던 죠키겐 혼죠죠

만사쿠노하나 다이긴죠

만사쿠노하나 다이긴죠
まんさくの花 大吟釀
강의 때는 별로였는데, 요리와 같이 먹어서 그런가 히야시를 잘해서 그런가 맛이 확 달라지면서 살아남을 보여주는 만사쿠노하나 다이긴죠이다. 기회가 되면 한병 따로 먹어보면 좋을 듯 하다.

수육

수육
부들부들하고 담백한 수육 빠른 속도로 사라지는 수육이다.

치요무스비 쥰마이긴죠 고우리키50

치요무스비 쥰마이긴죠 고우리키50
千代むすび 純米吟醸 強力50
무난하게 가성비 좋아서 접하기도 좋은 치요무스비 쥰마이긴죠 고우리키50 투박한게 하도 마시다보니까 매력이 된 느낌이다.

카제노모리 쥰마이 아키츠호 무로카무카스이 시보리하나

카제노모리 쥰마이 아키츠호 무로카무카스이 시보리하나
風の森 純米 秋津穂 無濾過無加水 しぼり華
나마겐슈 하나의 탄산감과 맛이 비교가 되면서 확연히 매력을 보여주었다.

간자미찜

간자미찜
짭짤한데 야채와 같이 먹기 좋아 보이는 간자미찜

DSC03770

  • 죠키겐 쥰마이다이긴죠 데와산산 후나타래
    上喜元 純米大吟醸 出羽燦々 槽垂れ
  • 죠키겐 혼죠죠 쇼죠
    上喜元 本醸造 猩々
  • 만사쿠노하나 다이긴죠
    まんさくの花 大吟釀
  • 치요무스비 쥰마이긴죠 고우리키50
    千代むすび 純米吟醸 強力50
  • 미이노코토부키 쥰마이긴죠 사케미라이
    三井の寿 純米吟醸 酒未来
  • 하나가키 쥰마이 겐슈
    花垣 純米 原酒
  • 하쿠라쿠세이 쥰마이
    伯楽星 純米
  • 미이노코토부키 쥰마이긴죠 사케미라이
    三井の寿 純米吟醸 酒未来
  • 치요무스비 쥰마이긴죠 고우리키50
    千代むすび 純米吟醸 強力50

죠키겐 쥰마이다이긴죠 아이야마

죠키겐 쥰마이다이긴죠 아이야마
上喜元 純米大吟醸 愛山
마무리 사케로 나온 와인처럼 숙성한 사케라고 하는데 그러다 보니까 느껴지는 포도맛과 딸기맛이 느껴지는 것 같기도 하다. 무게감은 가벼운 편은 아닌데도 잔잔하게 입에서 타고 들어간다.

국수가 맛있는게 기억에 남는데 사진을 빼먹었다. 술 왕창 마시고 해장으로 국수랑 수육 곁들여서 먹어도 좋을듯 싶다.

우밀가 안동국시
02-554-1855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10길 21 (역삼동 823-37 세명프라자 1층)

잘 먹었습니다.

춘산

청첩장 받으러 가서 방문하게 된 춘산

다카시미즈 죠우센 혼죠죠

다카시미즈 죠우센 혼죠죠
할인행사를 하길래 주문한 사케이다. 달짝지근한 느낌이 드는 사케이다.

사시미 모리아와세

사시미 모리아와세
두톰하게 썰려서 마음에 들었던 사시미

쇠고기 타타키

쇠고기 타타키
소스나 그런건 괜찮은데, 두께가 너무 얇았던 쇠고기 타타키

가라이 카라아게

가라이 카라아게
매콤한 양념통닭 느낌이 나기도 한 가라이 카라아게 만족스러워서 한번 더 주문하고 싶었다. 매콤하면서도, 바삭한 느낌이다.

쿠시야키

쿠시야키

10종 모듬 꼬치
통삼겹이 맛있었던 꼬치구이 이쯤되니 배불렀던 탓에 꼬치는 거의 못 먹었다.

만족스러운 이자카야 춘산 카라아게는 별로 기대를 안하기도 했는데, 의외였다.

춘산
02-725-1356
서울 종로구 관철동 14-1 2층

잘 먹었습니다.

우마

덴뿌라로만 이루어진 오마카세가 있다고 하는 글을 보고나서 호기심이 동하였는데, 이고초려라고 하면 이고초려하고 갈 수 있던 우마였다. 원래 일정으로 방문하려던 시기에 점심에쯤 예약전화를 안 받아서 스시 시로를 예약했는데, 시간이 좀 지나서 전화가 와서 받으니까 점심에는 열지 않고, 저녁에만 연다고 해서 스시 시로를 방문했다가 아쉬움이 또 남길래 예약을 해서 다녀온 우마이다.
정확히 물어보니 초기에는 점심시간에 영업을 했는데, 현재는 저녁에만 영업을 한다고 한다. 그러다 보니까 예약 전화도 3~4시 이후에 하는게 좋을 것 같다.

IMG_0815

보아하니 카운터 자리와 테이블 자리와 테라스 자리까지 마련되어 있는데, 오마카세는 카운터 자리에서만 가능해서 앉으니까 이쁜 그릇이 맞이해준다.
음식이 나오기 전에 이쁜 그릇을 보면 무언가가 기대되고, 기분이 좋아지는 심리가 있다.
무얼 먹을까 하다가 이왕이면 전부 다 즐길수 있는 우마 오마카세와 사케는 무난하게 가라탄바를 주문했다.

IMG_0816

개인접시와 컵 그리고 젓가락

IMG_0817

오토오시로 나온 연어알이 올라간 무절임이라고 해야할지 먹어보니까 무쌈같은 맛인데 시큼한게 입에서 침이 잘 나오게 해주는 효과가 있기도 하다.

즈케모노

츠케모노는 벳따라즈케(무절임)과 무를 잘게 썰어서 나온 두가지가 나오는데, 잘게 썰어서 나온게 입안을 참 시원하고 개운하게 해준다.

소유

소유는 짜지 않으니, 튀김이 나올 때 푹 담가도 된다고 한다.

시오

강황소금과 호주산 강인가 바다에서 나오는 소금이 나오는데 소유에 먹기 바뻐서 소금은 거의 잘 안 찍어먹게 되었다.

가라탄바

가라탄바 / 辛丹波
혼죠죠로 오랜만에 맛보는 사케인데, 몰랐는데 나름대로 도수가 있는 술이라서 그런지 술 맛이 그윽하게 올라오는 사케이다.

에비

에비부터 시작하게 되는데, 머리는 소금에 찍어 먹는게 좋다고 한다.
소유에 찍어서 입안으로 들어가는게 튀김 옷이 참 얇으면서도 바삭거린다.
참 시작부터 입이 즐거워지게 된다.

이까

이까노타마고라고 하기에는 정확한 단어가 아닌 것 같고, 오징어 알이라고 하는데, 오징어 살이랑은 다르게 참 뭉글뭉글하면서 입에서 녹으면서 사라진다.

하마구리

하마구리라고 말을 해줬는데, 비단조개라고 한다. 두톰하니 참 한 입 베어물기가 힘들다고 하면 힘들다고 생각이 들긴 하지만, 입안에 들어가서 씹으니까 시소잎의 향과 진득하게 퍼지는 조개의 맛이 입안을 가득채워준다.

사시미

사시미가 나오니까 또 반갑다 싶다. 부리(방어), 이까(오징어), 아마에비(단새우)와 한점 한점이 햄이 한장있는데, 햄과 같이 한점 먹으니까 참 묘한 맛을 연출하기도 한다.
사시미 아래에는 생선살 다졌다고 표현을 해야할지 처음 보는 무언가가 연어알과 함께 있는데, 꽤나 짭짤하니 묘한 맛이 느껴진다. 은근히 사케 잔에 술이 들어가게 만들어 준달까 싶다.

호타테

호타테(가리비 관자)는 탱탱하기 보다는 부드럽게 입에서 사라졌다.

아스파라거스

참 마음에 드는 아스파라거스이다. 얇은 튀김 옷에서 느껴지는 아스파라거스가 오독오독까지는 아니더라도 씹는 맛이 참 좋았다.

안키모

안키모(아귀간)와 안키니쿠 덴뿌라(아귀살 튀김)
아귀간은 여태까지 먹은 양 중에서 제일 많이 먹은 것 같기도 하다.
소스가 달라지니까 또 다른 맛으로 느껴진다.
아귀살 튀김은 살이 참 부드러웠다.

카니

카니(게)는 살만 발라서 먹는데, 참 나오자마자 사라진다. 게는 생각해보면 올해부터 먹기 시작했는데, 참 이 좋은걸 왜 여태까지 안 먹었는지 의문이기도 하다.

마

마와 함께 해초같은게 버무려져 있는데, 참 시큼한 맛을 보여준다. 취향은 아닌데, 입안을 참 개운하게 해주기도 한다.

아나고

아나고(붕장어)은 참 부드러우면서도 두톰두톰했다.

아와비

아와비(전복)와 이까가이(피조개) 그리고 무튀김
딱딱 끊어지는 무튀김이 또 입안에 들어가니 오독오독 씹히는게 이것도 또 신세계구나 싶다.
큼지막한 아와비는 존득존득했다.

솥 밥

솥 밥 우마 오마카세를 시켰던 이유가 우마 오마카세 구성 중에서 솥 밥이 있길래 호기심이 생겨서, 주문을 해봤는데, 참 맛있게 가장 만족했다.
꼬들꼬들한 밥에 들어가 있는 도미살이 배부른 상태에서도 밥그릇을 다 비우게 만들어줬다.

미소시루

아카미소로 만든 게가 들어간 미소시루인데, 국물이 진해서 좋았다.

IMG_0835

약간 매콤한 덴뿌라라고 했는데, 기억이 잘 안난다. 이때쯤 되니까 배불러서 배를 두들기고 있다.

디저트로 녹차 아이스크림이 나왔는데, 술 마시다 보니까 까먹어서 놓쳤다.
덴뿌라로만 구성이 되어서 그런지, 하나하나가 배를 채우는게 꽉꽉 채워준다.
사시미와 스시 중심의 오마카세와는 꽤나 다른 분위기이기도 하는데 참 만족스럽게 배부른게 좋기도 했다.
오마카세도 좋겠지만, 단품도 꽤나 먹고 싶은 것만 딱 골라서 먹는 것도 좋아보이기도 하는데, 나가면서 물어보니 오마카세에만 있는 음식도 있다고 해서 무얼 먹을지는 참 고민스럽기도 하겠다.

우마
070-8867-8353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수동 312-4

잘 먹었습니다.

문향

양재천 근처에 위치하고 있는 회사 바로 옆에 새로 오픈한 이자카야가 있길래 회식 때 냉큼 방문해본 문향

메뉴판

메뉴판

전체적으로 가격이 좀 있다.
회식 때 인원도 인원인데 메뉴판 보고, 쪼그라든다라고 표현을 해야할지 눈치 보면서 사시미와 사케를 한병 주문했다.

고쿠류 혼죠죠

고쿠류 혼죠죠 / 黑龍本釀造
할인 행사해서 그래도 문향에서 가장 저렴한 사케이다.
부드러움과 독함이 공존하는 느낌의 사케이다.

문향 모듬 사시미

문향 모듬 사시미
가격에 비해서 사시미는 꽤나 푸짐하고 큼직큼직하게 나왔다.
히라메, 엔가와, 아카미, 타이, 타코, 호타테, 사케 등으로 구성되어있다.
사진으로 보듯이 꽤나 꽉 차 있다는 느낌의 사시미이다. 사시미 구성을 보니까 이치에의 사시미 모리아와세가 생각이 나기도 했다.

차돌박이 숙주볶음

차돌박이 숙주볶음
푸짐한 숙주와 차돌박이가 꽤나 젓가락이 자주 간다.

오픈한지 얼마 안되기도 했지만, 분위기는 꽤나 차분하고 인테리어에 신경 많이 쓴 이자카야라는 느낌과 더불어서 많이 고급화된 이자카야라는 감상이다.
안주야 사시미만 먹어봐서 모르겠지만 양재 주변에서는 타이쇼 말고는 사시미로 느꼈을 때 꽤나 잘 나가겠다 싶기도 하지만서도, 가격이 약간 신경 쓰이기도 한다.
사시미를 제외한 다른 안주를 먹어보지를 못해서 감상을 적기에 그렇기도 하다.
사케 라인은 일부러 그런건지는 모르겠지만 어느정도 정리가 필요해 보이기도 하다. 저렴한 사케쪽은 완전히 전멸이라는 느낌이랄까 싶다.
히카리 마사무네나 월계관 쥰마이만 있었어도 소감은 꽤나 달라졌을 것 같기도 하다.
다음에 방문하면 다른 안주를 먹어보면 정확히 알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문향 / 聞響
02-6258-7575
서울 서초구 양재동 99-2번지 1층

잘 먹었습니다.

히까리

히까리에서 오마카세를 또 먹었다.
생각해보면 위치적으로나 가격적으로나 꽤나 좋은 장소라고 생각된다.
강남역에서 걸으면서 배를 고프게 만들어서, 열심히 먹을 수 있게 만들어준다.
이번에는 오마카세를 다 즐겨야지라고 목표를 가지고 사케도 조금씩 먹고 그러면서 오마카세를 다 즐길수 있었다.
사케는 무얼 주문할까하다가 히까리에서는 그래도 무난한 가격대의 쿠보타 센쥬와 함께했다.

아게타소바

아게타소바

IMG_0165

상차림

젓가락

젓가락

벳따라즈께

벳따라즈께 / べったらづけ[べったら漬(け)], 가리(초생강) / ガリ

가츠오 타다끼

가츠오 타다끼 / 가다랑어 겉 익힘 / かつお たたき
양파와 같이 먹으라고 해서 먹는데 그렇게 양파 맛이 많이 나지도 않고, 오히려 새콤했다. 가쓰오라는 것도 처음 먹어보는 것 같아서 찾아보니까 가다랑어라고 하는데 가다랑어라고 머리에서 생각을 해보니까 먹어본 적은 있는 것 같은데 생각해보니까 오코노미야끼같은 음식 위에 뿌리는게 가다랑어포가 있던 것 같은데라고 기억이 떠올랐다.

사케잔

사케 잔

야마쿠라게

야마쿠라게 / 줄기상추 / 山くらげ
방문할 때마다 구성이 약간씩 달라지는데 달라져도 참 좋아하는게 쯔께모노 종류 중에서 야마쿠라게가 아닐까 싶다.
처음 접해봤던게 몇 년전에 주가노주방에서 접하고나서 이자카야에서는 야마쿠라게를 접하기는 약간 힘들었고, 스시야 종류와 이자카야에서는 히까리 정도에서 접할 수 있는 야마쿠라게이다. 짭짤함 때문에 손이 참 많이 가기는 하지만 식감이 아삭아삭하면서 시원해서 자주 찾게 되는 야마쿠라게이다. 이 날도 몇 번이나 다시 달라고 했다.

자완무시

자완무시 / 계란찜 / ちゃわんむし[茶碗蒸し]
이번 기회에 하나씩 일어표기를 살펴보고 있는데, 자완무시 혹은 자왕무시라고 많이 쓰고 나도 그렇게 쓰고 있다가 직접 한번 찾아보고 일본어로 보니까 거의 차왕무시 내지는 챠완무시로 발음이 되고, 표기법은 자왕무시 내지 자완무시라고 한다. 발음이 되는 것과 표기법이 차이가 있는 경우를 생각해보면 한국말이랑 비슷하구나 싶기도 하다.
히까리의 자왕무시의 경우 게살이 실타래처럼 들어가 있어서 하늘하늘거리는 식감이긴한데, 숟가락이 약간 작다 보니까 떠먹기보다는 그냥 후루룹 삼키고 입안에서 돌려서 먹는 방법을 택하는데 꽤나 편한 방법이다.

무시아와비

무시아와비 / 전복 술찜 / むしあわび[蒸(し)鮑]
단순히 찐 전복인줄 알았는데 무시아와비는 사케를 넣고 찌어서 만든다고 한다. 그 덕분인지 쫄깃하고 부드러운 식감을 자랑하기도 한다.
색깔이 이래보여도 나온지 얼마 안된 것 같은데다가 이번에는 많이 부드러웠다.

타이

타이 / 도미 뱃살 / たい[鯛]
뱃살을 도로라고 표현을 하는데 이건 참치에서 표현을 하는 방식인 것 같은데, 다른 생선에도 맞는 표현인가 하고 찾아보는데 안나온다.
두 가지 종류의 도미를 먹었는데, 사실 어느쪽이 등살이고 뱃살인지 아직도 잘 모르겠다. 부위에 따라서 칼질도 다르게 해서 줬는데 이쪽은 부드러웠다.

타이

타이 / 도미 등살 / たい[鯛]
등살은 세도로라고 표현, 칼질이 들어간 탓인지 씹는 맛이 꽤나 쫄깃하다.

타이

타이 / 도미 뱃살 / たい[鯛]

타이

타이 / 도미 등살 / たい[鯛]

이까 아마에비

이까 아마에비 / 오징어 두른 단새우 / いか あまえび
단새우만으로도 좋은데, 오징어를 두른 다음에 그 위에다가 단새우를 튀긴 부스러기를 올려주셨다. 콩알같은 부스러기도 단새우로 만들었다고 해서 꽤나 유심히 보게 되었다. 부스러기만 먹어 보면 꽤나 고소했다.
오징어는 찰지고, 단새우는 단 맛 보다는 탱탱함이 더 느껴졌다.

고하다

고하다 / 전어 / こはだ
고하다라고 찾아보니까 잘 안나오고, 전어로 찾아보니까 전어는 또 다른 표현을 사용한다. 고하다는 전어의 출세어라고 한다.
두 가지 방법으로 이건 간장도 찍지 말고 그냥 먹어보라고 해서, 먹어봤는데 약간의 짭짤함과 기름기가 참 좋았다.

고하다

고하다 / 전어 / こはだ
약간의 생강을 올려주신 고하다 확실히 약간의 생강이 전어 특유의 냄새를 확 지워주니까 이쪽이 먹기에는 더 편하긴 하다.

아까미 즈께

아카미즈케 / 마를 올린 절임한 참치 등살 / あかみづけ
마가 약간의 끈적거림도 별 부담 없었고, 거기다가 절임한 참치 등살과 같이 먹어서 그런가 부드러우면서 짭짤했다.
먹다가 마가 왠지 아까워서 싹싹 긁어서 먹었다.

사바 스이모노

사바 스이모노 / 고등어 맑은국 / さば[鯖] すいもの[吸(い)物]
곰곰히 생각해보면 맑은국이 나오는 시점이 한편으로 꽤나 중요하다고 생각이 들기도 한다. 쉬는 시간이라는 느낌이랄까 특히 술을 많이 마셨을 때 맑은국이 앞에 있을 때 어찌나 다행으로 여겨지던지 말이다.
시원하고 술이 깨고, 배가 더 먹을 수 있게 만들어 준다.

히라메

히라메 / 광어 / ひらめ [平目]
스시의 시작은 히라메를 자주 접하는데, 아마 강한 맛이 아니고, 약한 맛이라서 그러지 않을까 싶다.
히라메를 찾아보니까 광어가 넓고 평평한 생선이라서 히라메가 되지 않았을까 싶구나하더라. 유자가루를 갈아서 올려서, 약간의 새콤함이 있었다.

반숙

된장으로 절인 계란 노른자
노른자와 된장을 가지고 어떻게 요리를 하면 노른자가 굳어지면서 쫄쫄해진다고 사실 직접적으로 요리를 해보지 않아서 어떻게 만드는건지는 모르겠는데 노른자라고 하기에는 너무나 입안을 개운하게 해준다.

타이

타이 / 도미 / たい[鯛]

우니 호타테

우니 호타테 / 불질한 성게소 올린 가리비 관자 / あぶり うに [海胆] ホタテ
부드럽고 쫄깃하면서 씹는맛이 탱탱했다.
성게소를 구웠다고 했는데, 이게 아부리가 맞는건지 아닌건지 헷갈린다.

아카미

아카미 / 참치 등살 / あかみ
아카미 스시의 경우에도, 츠케한 것과 츠케 안 한 것을 주셨는데, 둘이 비교하면 아카미는 부드러웠다.

아까미 즈께

아까미 즈께 / 절임한 참치 등살 / あかみづけ
즈케를 해서 그런지 사진으로 보면 색깔이 뭔가 더 촉촉해 보이기도 한다. 즈케가 절임이다 보니까 더 짜지 않을까라고 생각을 자주 하는데 막상 먹어보면 탱탱하다 내지는 쫄깃하다.

오도로

오도로 / 참치 뱃살 / おおトロ [大トロ]
입에서 녹았다.

아부리 오도로

아부로 오도로 / 불질한 참치 뱃살 군함말이 / あぶり おおトロ [大トロ] ぐんかんまき [軍艦卷き]
불질해서 그런가 기름기가 엄청 많다고 느껴지는데, 이건 더 입에서 녹았다.

쿠보타 센쥬

쿠보타 센쥬 / 久保田 千壽
혼죠죠 분류가 되고, 도수는 15도이다. 정미율에 따라서 쥰마이, 긴죠, 혼죠죠, 다이긴죠 등으로 분류가 되고 또 쌀이 어디 생산이냐에 따라서 달라지는데 알고 보니까 이게 아사히 주조에서 만드는거였구나라고 이번에 검색하면서 알게 되었다. 술 맛이 나기는 하는데 독함과 보통의 중간의 느낌이다. 그래서 그런지 한번 마시고 나서는 오마카세 먹을 때 사실 쿠보타 만쥬를 먹어본 적이 한번도 없고 그래서 오마카세랑 곁들이기 좋다고 생각하는 사케이기도 하다. 사시미 모리아와세 같은 것을 먹을 때는 술 맛이 좀 나고, 향도 강한 편인 사케를 주문하고, 오마카세는 깔끔하게 넘어가는 사케를 선호하는구나 싶더라.

아마에비

아마에비 / 단새우 / あまえび
단새우라고 하는데 사실 단새우 먹으면서 달다고 느낀적은 거의 없고, 식감이 참 탱탱해서 좋아한다.

IMG_0198

복 튀김
전복 튀김이 복 튀김인가 싶은데, 이거 다 먹으면 이 다음에 음식들을 다 못 먹을 것 같아서, 적당히 먹었다.
생선 구이나 튀김 종류가 단품으로 있을 때는 잘 먹는 편인데, 오마카세를 먹을 때는 배 차는 양이 튀김이 나올 때면 꽤나 차 있어서 약간 피하게 된다. 그래도 입맛은 본다고 야금야금 먹는다.

시메사바 보우즈시

시메사바 보우즈시 / 초절임 고등어 봉초밥 / しめさば [締鯖] ぼうずし [棒鮨]
시메사바 보우즈시가 나왔을 때 참 눈이 커지고, 좋아하는 것 같다. 그러다 보니 셰프님도 보우즈시 몇 개 드릴까요라고 물어봤는데, 많이 못 먹는거 아니까 적당히 3개 달라고 해서 열심히 먹었다. 다른 스시에 비해서 샤리가 큰건지 다 먹고 다면 포만감이 확 올라간다. 전에 히까리에서 오마카세 먹었을 때 맛은 있는데 배 안으로 안들어가는 상황이 연출되어서 시메사바만 쏙 빼 먹었는데, 이번에는 3개를 차곡차곡 내 배안으로 안착시켰다.
상큼하다. 기름지다. 개운하다. 라는 단어들이 먹으면서 떠올랐다. 고등어가 상큼한 생선은 아닌 것 같은데 말이다. 아마 유자 가루 때문인건가 싶다.

아나고

아나고 / 붕장어 / あなご[穴子]
이번에는 기름지고, 두톰한 붕장어는 아니고, 말린듯한 느낌이 드는 얇은 하는 붕장어였다. 이쯤되면 배가 많이 불러오기도 한지라 이런 가벼운 느낌의 아나고도 좋기도 했다. 두톰한 아나고와는 확실히 달랐다. 입안에서 도는 맛보다는 씹는맛이 유달랐다.

마끼

마끼 / 김말이 / まき
후토마끼 해드릴까요?했는데 배도 많이 차서 후토마끼는 힘들고 약간 작은 마끼주세요라고 하니까 나온 마끼 깔끔했다.

낫또

낫또 / なっとう [納豆]
낫또는 먹어 본 적을 보면 아마 5번 미만 내지는 3번 미만인 걸로 기억하고 있다. 후토마끼를 만들 때 낫또가 들어가는데, 다른 마끼로 변경이 되다 보니까 낫또를 따로 담아 두신걸 보고 한번 먹어보고 싶어요해서 먹어본 낫또이다.
청국장도 먹어 본 적을 보면 손에 꼽을수가 있는데, 낫또는 이런 맛이구나 하고 먹었다. 별 위화감 없이 먹어보니까 아 이런 맛이구나 싶었다.
구수하면서도 시원하다라는 느낌이 들기도 했다.

IMG_0204

치즈와 두부로 만든 것
마무리로 입가심으로 주신 것인데 아직은 실험작이라고 한다. 치즈와 두부 가지고 만든거라고 하는데 두부라는 느낌은 거의 안나고, 먹어보고 나서야 약간 느껴지기도 하는데 이게 아이스크림 같다. 치즈 아이스크림이라고 있는지는 모르겠는데, 치즈로 아이스크림을 만든다면 이런 느낌이지 않을까 싶었다.

술을 적당히 마셔야지 음식 자체에 집중 할 수 있구나 싶은 오마카세였다. 같은 종류의 생선이 나오더라도 조리방법을 약간 바꾸는 것만으로도 먹었을 때 먹는 느낌이 많이 달라지는구나라고 느꼈다.
맛있는 음식 먹으면서, 취하는 것도 꽤나 좋긴한데 사케 한병을 가지고 천천히 음식을 처음부터 끝까지 이어나가는 것도 좋구나 싶다.
셰프님도 제철생선이라던가 이런저런 얘기를 해주셨는데 또 배워가는구나 싶었다.
단지 먹는게 좋고 재밌어서 이러고 있는데 한편으로 뭔가 배운다는 느낌이 드니까 더 좋아진다.
일본어 표기법이나 발음법에 대해서 꽤나 잘못 알고있었구나라고 이번에 찾아보면서 알게 되었다.
초밥(스시) : 지식백과 없었으면 더 헤맬 뻔 했다.
한자를 보니까 이해를 가는 생선도 있고, 안 가는 생선도 있긴 했다.

히까리 / 光 / HIKARI
070-4400-8788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동 164-11

잘 먹었습니다.

스시쿤

대접해야 할 것 같기도 하고 그래서 분당쪽에서 약속을 잡게되면 생각나는게 스시쿤이다. 4달만의 재방문인데도 기억을 해주셔서 참으로 고마웠다.
나름대로 만반의 준비를 하고 갔지만 실패했다. 난 패배했다.
주문은 사시미 오마카세로 했다.

IMG_0055

일단은 이렇게 시작

IMG_0056

고보, 벳따라즈케, 가리 / 우엉, 단무지, 생강
당근인줄 알았는데 우엉이라고 해서 놀라기도 했지만, 생강이나 단무지도 맛있을텐데 우엉만 계속 먹었다.

IMG_0057

백김치
안먹어봄

자완무시

자완무시
안에 덩치가 약간 큰 새우와 전복이 들어가있다.

IMG_0059

샐러드

IMG_0060

야마다께
식전으로 주는 음식인데 약간의 짭짤함으로 입맛을 돋군다.

가모츠루 혼죠죠 가라구치

가모츠루 혼죠죠 가라구치
몇 일전에 먹기도 했지만, 가격대비 맛도 좋다라고 느꼈던 사케라 다시 주문해보았다.
이거 사라지는데 정확히 45분 걸리더라. 이게 패배의 서장을 알리는 소리였다.

스즈끼

스즈끼 / 농어
여러 곳을 다녀본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이제는 약간이나마 판단이 스는데 시작은 약간 심심하게 시작한다는 느낌이다.

타이

타이 / 도미
껍질이 같이 있는 도미는 오랜만인데, 씹으면서 약간이 까끌까끌함이 매력일까 싶다.

오도로

오도로 / 참치 뱃살
오도로 갑자기 강하게 온다. 오도로가 두께도 꽤나 두껍고 그래서 참 입에 돈다.

아까미

아까미 / 참치 등살
오도로보다 아까미에서 더 만족 탱탱하다기 보다는 부드러움이 참 좋았다.

아까미

그래서 찍은 젓가락으로 든 사진

무시아와비

무시아와비 / 찐 전복
이정도 오니까 술이 다 사라져서, 쿠보타 센쥬로 주문해보았다. 하지만 이때부터 기억이 점점 사라지기 시작 여기가 중장인가 전복은 먹기 좋게 잘라져 있고 두께도 약간 얇은감이 있다보니까 먹기 좋았다.

민어

니베 / 민어
민어는 처음 먹어보는 것 같은데 거리낌 없이 잘 들어간다. 산뜻한 느낌의 생선이네 라고 생각

우니 히라메

우니 히라메 / 광어로 말은 성게소
성게소와 광어의 조합이 어떤 것인지 참 잘 보여준다라고 느꼈던 음식이다. 두 번 먹고 싶었다.

우니 호타테

우니 호타테 / 키조개 관자에 올린 구운 성게소
성게소가 익혀 먹으니까 또 다른 매력 관자도 좋았다.

우니 호타테

우니 호타테 / 키조개 관자에 올린 성게소
안 익힌 것도 먹어봤다.

IMG_0072

코모치야리이까 / 한치에 청어알
톡톡 터지는 느낌

스즈끼

스즈끼 / 농어
차갑게 만든 농어를 소스에 찍어 먹으니까 꽤나 위에서 먹은 농어랑 달랐다. 나한테는 차가우니까 식감도 많이 탱탱했다.

IMG_0074

소소

IMG_0075

카이 / 찐 북방조개
북방조개로 찐거라고 하는데 두톰하니 탱탱했다.

랍스타

랍스타

민어껍질

니베 카와 / 민어 껍질
약간 비릿하긴 했는데 씹는 맛이 유달랐던 민어껍질

에다마메

아마에비 / 단새우
새우와 게살의 향연

코노와타

코노와타 / 해삼 창자로 담근 젓

나마사바

나마 사바 / 생 고등어
고등어 초절임랑은 꽤나 다른 맛이였다. 이 날 먹은 것 중에서 가장 만족했다.

월계관 쥰마이 다이긴죠

월계관 쥰마이 다이긴죠
이 때까지 오니까 종장을 알림 3번째로 시킨 사케 쉐프 분들에게도 술 따라드리면서 같이 먹으니까 술은 금방사라지고 시간도 금방 갔다. 정말 좋았지만 이 선택은 해서는 안됐던 선택 같다.

야마쿠라게

야마쿠라게 / 줄기상추
술을 많이 먹으니까 야마쿠라게도 듬뿍 주셨다. 하지만 취기가 많이 돌아서 점점 기억은 사라지고 많이도 못 먹었다. 사진으로 보니까 마늘도 주셨는데 기억이 가물가물

스미이까

스미이까 / 오징어 통찜
탱탱하니 맛있었다.

IMG_0084

엔가와 아부리 / 불질한 광어 지느러미
먹긴 했는데 기억이 없다.

IMG_0085

시메사바 / 고등어 초절임

도후

도후 / 두부

스이모노

스이모노 / 맑은 국

IMG_0088

생선 구이

굉장히 만족을 했지만 좋다고 먹다가 오징어 먹었을 때 쯤부터 기억이 없다. 집에는 어떻게 갔는지 집에는 잘 갔다.
아마 먹은걸로 보아하니 사시미 코스까지는 다 먹고 스시 코스는 손도 못 댄 듯 싶다. 같이 마신 사람이 좋아서 인 것도 있지만 스시쿤 분위기 자체가 분위기를 타다보면 술이 술을 먹고 술을 또 먹고 그렇게 되는 것 같다. 처음 목표는 딱 사케 한병에 사시미 오마카세 먹고 가야지라고 생각했는데 왠걸 먹다 보니까 부어라 마셔라 쉐프님도 한잔 드세요라고 하면서 따라드리고 참 재미있게 먹었는데 한편으로 스시도 먹었어야 했는데 하면서 아쉬움이 좀 많이 생겨서 한번 더 가봐야겠다. 다음에는 조용히 음식들을 다 먹어야지가 목표 아닌 목표가 되었다. 이번에 마시면서 사케로 내 주량이 어디쯤이구나라고 좀 알겠다. 사실 이렇게까지 술을 들이붓는다라는 표현할 정도로 마신게 참 오랜만이기도 싶다. 기억을 잃어서 문제지

스시쿤
031-719-6972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 15-3 폴라리스 1차 1층 104호

잘 먹었습니다.

히까리

원매라는 좋은술을 구했다고 하니 음식을 어디에다가 맞춰서 먹는게 좋을까 고민하다가 저번에 방문하기도 했고, 오마카세도 궁금하기도 했던 히까리를 방문했다. 원래 계시던 정영진 쉐프는 안계시고 얘기를 들어보니 신도림에 계시던 장원석 쉐프가 논현 히까리로 왔다고 했다. 미리 스시 카운터 자리로 예약을 했는데, 마음이 급해서 예약 시간 보다 빨리 갔다.
주문은 사시미 오마카세로 했다.

원매

원매
얼떨결에 이런 비싼술을 마시게 되어서 참 행운이라고 생각이 들기도 한다.
원매의 경우에는 매실로 만드는 술인데 매실주가 아니라 리큐르로 분류된다고 한다. 매실 함유가 50%가 넘는다고 한다.

원매

오픈 케이스
술병을 꺼내서 바로 차갑게 만들어 달라고 히까리의 박한별!님한테 부탁을 했다.
사전정보 수집 할겸 이리저리 히까리에 대한 정보를 보는데, 히까리의 박한별 글을 보고 직접 가보니 참 이쁘시다.

녹차

녹차
자리에 착석하니 시원한 녹차

접시

접시
식기가 뭔가 보다보니 정든다.

젓가락

젓가락
테이블에 앉았을 때와는 다른 젓가락이다. 물고기 문양이 들어가 있다.

츠케모노

벳따라즈케, 가리(생강)
코스가 진행되면서 나도 모르게 계속 조금씩 먹게 되었다.

가모츠루 혼죠죠 가라구치

가모츠루 혼죠죠 가라구치
콜키지를 하려면 콜키지 비용이랑 사케 한병을 주문해야 한다고 해서, 주문했다. 술 맛이 많이 나는 사케라기 보다는 목넘김이 시원하고 깔끔함이 느껴지는 사케였다.

잔

사케 잔

모찌도후

모찌 도후 / 콩으로 만든 두부
식전으로 준비된 메뉴인데, 두부라고 하기에 굉장히 쫀쫀한 느낌에 젓가락으로 집어도 무리가 없었다. 먹고나서도 굉장히 쫀쫀한 식감이였다.

게살 자완무시

게살 자완무시
게살이 듬뿍 들어가 있다는게 참 좋다.

무시아와비

무시아와비 / 찐 전복
씹히는 맛이 참 부드러웠다.

히라메

히라메 / 광어
눈으로 봤을 때 비단 같은 광어였다. 부드럽기 보다는 탱탱했다.

히라메

마음에 들어서 젓가락으로 들어서 한번 찍음

원매

원매
좋다고 마셨을 때는 몰랐는데, 알고보니 도수가 20도인 술, 원래는 미즈와리식으로 먹던가 아니면 다른 술이랑 섞어서 먹는다고 한다.

타이

타이 / 도미
씹는 맛이 찰지던 도미

우니 이까

우니 이까 / 성게소를 올린 오징어
오징어가 쫀득쫀득하면서 그 다음으로 느껴지는게 시소향 마무리로는 우니가 퍼지는게 예술이였다.

잔

사케와 원매로 섞어서 보니까 층이 뿌려지는게 보여서 사진으로 찍어보았는데 이것도 다른 맛으로 맛있다.

도로 즈께

도로 즈께 / 마를 올린 참치 절임
걸죽한 마와 참치가 입에 들어가니까 마가 참 상쾌하게 느껴졌다.

히라메

히라메 / 광어
생선 보다 밥의 크기가 꽤나 작으면서도 밥 알이 흝어지고 밥을 다 넘기고 나서도 생선이 씹히는게 스시 자체가 가볍게 느껴져셔 좋았다.

스이모노

스이모노 / 맑은 국
국물의 시원함이 참 좋았던 맑은 국 사실 이쯤되면 알게 모르게 들어간 양이 꽤 되다 보니까 배가 부른다. 더 먹기 좋게 속을 편안하게 만들어 줬다.

타이

타이 / 도미

부리

부리 / 방어 가맛살 구이
부드러운 생선살이 참 좋았는데, 그 중에서도 뼈에 붙어 있던 살이 참 맛있었다.

호타테

호타테 / 관자
참 부드러웠던 관자

아마에비

아마에비 / 크레미를 올린 단새우
단 맛이 참 잘 느껴지던 아마에비라고 생각이 들었다. 위에 올라간게 크레미로 알고 있는데 아닐 수도 있다.

우니 호타테

우니 호타테 / 구운 성게소를 올린 익힌 관자
씹히는 맛이 참 좋았던 익힌 관자와 구운 성게소가 재밌었다. 구운 성게소와 생으로 먹는 성게소는 느낌이 참 다르구나

카이센동

카이센동 / 해물덮밥
연어알과 성게소가 올라간 덮밥 다시 생각해보면 이 시점에 배가 확 불러오지 않았나 싶다. 다행히 크기가 작아서 다행이라고 생각이 들었다. 이때부터 먹는 속도가 점점 느려지기 시작했다.

아지

아지 / 전갱이
제일 마음에 들었던 전갱이, 전갱이의 기름기와 입에 퍼지는 시소가 다시 생각해보면 이 날 먹었던 것 중에서 두번째로 만족

부리

부리 / 방어 생선 튀김
이 때쯤 되니 설명을 들어도 잘 기억이 나지 않고, 방어로 기억을 하고 있는데 참 적당한 간에 부드러웠다.

아까미

아까미 / 참치 등살
깔끔해서 참 좋구나라고 생각이 들었던 참치 등살

도로

오도로 / 참치 뱃살
입안에 퍼지는 기름기가 참 좋구나라고 생각이 들었던 참치 뱃살

고하다

고하다 / 전어
아마 전어를 접하는게 처음이긴 할텐데 별 무리 없이 잘 먹는거 보니까 내가 참 기름기 있는 생선을 좋아하는구나 생각이 들었다.

시메사바 보우즈시

시메사바 보우즈시 / 초절임 고등어 봉초밥
오마카세로 나왔던 메뉴 중에서 항상 먹고 싶었는데 나는 구경도 하지 못했던 시메사바 보우즈시 드디어 먹어보았다. 이 맛이구나 내가 상상했던 맛이 맞구나하면서도 완전 감동이면서도 배가 많이 불러서 많이는 못 먹는 사실이 참 슬프기도 했다. 고등어가 입안에 퍼지는게 정말 좋았다.

아나고

아나고 / 붕장어
보았던 붕장어 중에서 다른 조리 방식으로 느껴졌던 붕장어 그러다보니 느끼함이 참 기억에 남는다.

교꾸

교꾸 / 계란말이
교꾸인지 타마고인지 참 글을 쓸 때마다 고민에 빠지게 만드는데 마지막 입가심하는 느낌이 강했다.

사바 소바

사바 소바 / 고등어 소면
글들을 찾으면서 고등어 소바 얘기가 자주 나오던데 먹어보니까 그럴만도 하겠다 싶다. 국물을 고등어로 만들었는데도 국물이 참 깔끔하고 시원하구나라고 느꼈다. 이 국물 먹으면서 술을 좀 깨웠다.

IMG_0046

계란 반숙
일본 명칭과 한글 명칭을 정확히 모르겠는데, 계란 노른자가 이렇게 찰지구나 끈적끈적하면서도 쫀득쫀득하고 한편으로 입을 개운하게 해줬다.

HIKARI

히까리

오마카세 종류를 먹을 때마다 참 어려운게 먹는 속도와 배부름을 조절하는게 참 여간 어려운게 아니구나라고 많이 느꼈다. 먹고 싶은데 배는 불러서 안들어가는 상황이 연출되서 굶고 갔는데도 약간씩 음식을 남겨야한다는게 여간 슬픈 것도 한 몫 했다. 한가지 아쉬운 점으로는 방문했을 때 같은 시간 정도에 시작하는 카운터 손님들이 많아서 설명이 제대로 잘 들을 수 없었던게 약간 아쉽기도 했지만서도 식사 자체로만 보면 굉장히 만족할 수 있던 자리였다. 덕분에 장원석쉐프의 빠른 칼놀림은 잘 구경할 수 있었다. 순식간에 몇 개의 음식들이 샤샤샥하고 만들어지는 걸 볼 수 있었다. 드디어 먹어본 시메사바 보우즈시와 원매 덕분인지 굉장히 만족한 자리라고 생각했다. 글로 옮길 때 이름이 기억이 안나서 혼나긴 했지만서도 말이다.
히까리의 박한별은 참 이쁘셨다.

히까리 / 光 / HIKARI
070-4400-8788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동 164-11

잘 먹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