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수갑산

순대

오랜만에 찾은 산수갑산이다.

김치

김치
순대와 곁들여서 먹기에도 좋고, 소주에다가 곁들이니 감칠맛이 살아난다.

섞박지

섞박지
살짝은 매콤하게 아삭하고 이로 썰리는 느낌이 너무나도 좋다.

양배추

양배추, 고추
아삭거리는 양배추와 얼얼한 고추이다.

마늘종

마늘종
진득하게 매콤하고 혀에서는 아릿하게 끝에도 살짝 남아있다.

술국

술국
술국이라는 것을 먹어 본 적이 없어서 궁금했는데 드디어 먹어본다. 아니 취했을 때 먹어서 먹은 기억이 없는지도 모르겠다. 건더기가 매우 푸짐한 순댓국으로 보인다.가벼워서 잡내 없고 시원하고 개운하다. 한숟가락 뜨니 건더기가 푸짐하다. 한숙가락에 흔쾌하게 술을 마신다.

순대

순대모듬
다양한 부위가 섞여서 나온다. 6가지에서 7가지 정도로 보인다. 양이 적게 들어 있는 양이나 대구정소 비슷하게 생긴게 꼬들거리는 식감이 남다른데 제일 비싼거라고 말해준다.

순대

촉촉하고 부들거리니 새우젓이든 쌈장이든 마음껏 찍어서 먹으면 또 술에 손이 간다. 시간이 얼마 안지나고 술도 별로 안마셨는데 분위기에 신이라도 나는지 취해간다.

순대

대창 순대라고 별로 만드는 곳이 없다고 하는데 서울에서는 산수갑산이 유명하다. 겉면은 꼬들거리고 안에는 구수하고 존득거리는 속이 유난스럽다.

순대

탄탄한 간과 오독거리는 부위들도 먹다 보니 없어서 아쉽다.

오래된 노포는 술이 들어가게 하는 무언가를 가지고 있는 모양이다. 전과 비교해도 여전히 순대가 참 맛있다. 마음껏 양 푸짐하게 먹으니 술이 막힘없이 들어가면서 취해간다.

산수갑산
02-2275-6654
서울특별시 중구 을지로20길 24 (인현동1가 15-4)

잘 먹었습니다.

장수보쌈

DSC00860

옛날부터 가고 싶던 곳인데 드디어 방문해보는 장수보쌈이다. 상호가 장수보쌈이라고 하는데 원식당, 원보쌈이라고도 한다.

장수보쌈

장수보쌈
들어가니 할머니가 반갑게 맞아주신다. 드디어 왔다라는 생각에 기분이 좋아진다.

DSC00853

김치, 고추장, 고추, 마늘
고추가 많이 매운편이기도 한데 얼얼하니 좋다.

밥

DSC00855

예쁜 아가가 낮부터 마시냐고 할머니가 하는데, 그 말에 기분이 좋기도 하고 한상 차려진 모습이맛있어 보이고, 식욕을 돋군다.

보쌈

보쌈
촉촉하고 담백한 보쌈 고기이기도 하다. 여태까지 먹은 보쌈 중에서 가장 맛있다라는게 머리에서 울린 생각이다. 두께나 익힘의 정도나 모든게 만족스럽다. 고기 한점을 먹고 바로 술 한잔 곁들일 수 밖에 없다.

김치

김치
감칠맛이 폭발하는 김치가 이런 것일까라고 느껴진다. 고기와 곁들여서 먹으면 은은하게 굴의 향기가 입안에서 퍼지는데 침이 고인다. 고기를 다 먹고서 김치만 남았을 때도 김치만으로 술안주가 되는구나라고 이번에 경험했다.

콩나물국

콩나물국
술을 마시다가 힘들 때 국물이 참 요긴하다. 시원하면서 술을 더 마시게 해준다.

DSC00860

오랜만에 한식을 먹으면서 이렇게 기분이 좋은적이 오랜만이다.

보쌈의 맛도 그렇지만 할머니가 반가워서 더 맛있어진다. 기분 좋게 낮부터 한잔하고 나서는 길도 가볍다.

장수보쌈
02-2272-2971
서울특별시 중구 동호로 378-2 (방산동 84-1)

잘 먹었습니다.

안즈

긴죠 특 로스(등심) 카츠 정식

유명한데다가 주변에서 이야기를 자주 해서 궁금증이 있던 안즈이다.

DSC00518

상차림

물

샐러드

샐러드
싱싱하고 푸짐하게 나온 샐러드이다. 먹다가 톤카츠 먹기 전에 배가 부르지 않을까라고 생각이 들 정도이다. 두 가지 소스를 취향에 맞춰 뿌려 먹으면 된다. 유자 소스는 향이 좋으면서 산뜻했고, 일본식 깨 소스는 무거운 듯 하면서 달짝지근했다.

깨

깨는 잘 갈아서 톤카츠가 나올 때 소스를 뿌려서 먹으면 된다.

나마비루

나마비루 / なまビール [生ビール] / 생맥주
행사 하길래 마시는 나마비루이다. 오랜만에 마시는데 이제는 아, 나마비루랑 궁합이 안맞는구나라고 다시금 깨닫는다. 맛있는건 알겠지만, 다 못 마시겠달까.

드레싱

유자 드레싱, 일본식 깨 드레싱

DSC00527

단무지를 얇게 썰어놓은 것 같은데 향이 좋다.

소스

소스
오랜만에 이런 국자를 본다. 예전에 쿠시카츠 다루마에서 이런 국자를 본 기억이 있다. 점성있게 흘러내리는게 묘하게 보게 된다.

긴죠 특 로스(등심) 카츠 정식

긴죠 특 로스(등심) 카츠 정식
醸とろロースかつ膳
다른 카츠 종류에 비해서 만드는데 시간이 걸리는지 시간이 좀 걸려서 나왔다.

긴죠 특 로스(등심) 카츠 정식

긴죠 특 로스(등심) 카츠 정식
醸とろロースかつ膳
얇은 튀김옷에 고기가 통으로 하나가 붙어 있다. 하나를 젓가락으로 집어 입으로 넣어보니 바삭거림은 순식간에 사라지고 육즙이 터지는 고기가 보인다. 지방부터 근육까지 한꺼번에 있으니까 맛이 조금씩 변하는데 한입 먹고 맛있어서 웃음이 나온다. 튀김옷이 얇아서인지 입안에 넣기 전에 튀김옷이 떨어지는 경우도 종종 있다.

흑미

흑미
백미와 흑미를 선택할 수 있는데, 흑미가 잘 나간다고 해서 흑미를 먹어보는데 무난한 밥이다. 꼬들거리는 흑미를 상상했는데 보통 흑미밥이다.

미소시루

아사리미소시루
미소시루도 두가지 종류로 미역과 바지락으로 선택이 가능하다. 미소시루는 일반 돈까스집에서 나오는 미소시루와 똑같다.

츠케모노

츠케모노
오이와 무절임이 나왔는데 오이는 심심한 편이고, 무절임은 간이 조금 되있다. 톤카츠가 느끼하니 중간에 느끼함을 없애주는데 좋다.

긴죠 특 로스(등심) 카츠 정식

양이 적어 보였는데 먹다 보니 어느새 배가 불러 있다.

히레카츠와 로스카츠와 같은 일반 카츠에 비해서 긴죠 특 로스(등심) 카츠 정식의 가격은 높은편이다. 그래도 먹고 나서 톤카츠에 대한 생각이 달라진다. 톤카츠다 보니까 자연스럽게 긴자 바이린이 생각이 난다. 맛있는 톤카츠집이라고 하면 생각이 이제는 두 곳을 떠올리게 된다. 예전에 만텐보시라는 맛있는 오므라이스를 하는 경양식집이 있었는데 그 자리에 지금은 안즈가 자리를 잡고 있다.

안즈 / あんず
02-6353-8948
서울 중구 을지로5길 19 (수하동 66 FERRUM TOWER 지하 1층)

잘 먹었습니다.

폴 바셋

아이스 롱고

페럼타워 폴 바셋에 대한 기억은 이리저리 얽혀있기도 하다. 오랜만에 찾은 폴 바셋이다. 다시 와서 보니 흐릿한 가상의 존재가 눈앞에 보이며 그 상황이 그려지는 것 같이, 아니 홀로그램처럼 재생된다.

아이스 롱고

아이스 롱고
롱고는 진하면서 맛있다. 여기에 산미까지 더해진다. 처음 폴 바셋을 먹은게 생각해보니 페럼타워에서다. 이런 아메리카노는 처음이야 하면서 연신 감탄했다. 주문할 때 아이스 아메리카노 주세요라고 하니까 롱고로 드릴께요라고 해서 동공지진 했었다.

아이스 롱고

지금도 롱고를 좋아하는 편이고, 주변에 폴 바셋이 있으면 들어가게 된다.

쨍한 햇볕 아래의 테라스 자리는 여전히 기분이 좋아진다. 서늘하게 부는 바람까지도 날이 참 좋다. 참 그때는 주말에 업무전화 때문에 매우 짜증났는데 바람 덕분에 기분이 풀려버렸다. 폴 바셋은 2호점이라 그런지 지금도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만텐보시라는 오므라이스를 맛있게 하는 경양식 집이 있었는데 그 장소가 안즈가 되어있을 줄이야. 폐점한지도 오래된 모양이다. 그 오므라이스를 먹으면서 신기하고 재밌다는 감정을 느꼈다. 이제는 먹으려면 후쿠오카에 가야한다.

폴 바셋 / Paul Basset
02-6353-8991
서울 중구 을지로5길 19 (수하동 66 페럼타워 1층)

잘 먹었습니다.

을지면옥

물냉면

어느 날 찾은 을지면옥이다.

편육

편육
담백하니 단단하게 씹힌다. 메마른 느낌도 있다.

물냉면

물냉면

물냉면

국물 시원하니 심심한데 젓가락은 멈추지 않는다.

비빔냉면

비빔냉면

비빔냉면

적당히 매콤한게 감칠맛을 가지고 있다.

가기가 어려워서 그렇지 먹기 시작하면 흡족하면서 먹는 을지면옥이다.

을지면옥
02-2266-7052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14길 2-1 (입정동 161)

잘 먹었습니다.

평래옥

물냉면

어느 날 찾은 평래옥이다.

DSC07774

한상가득 차려진다.

닭무침

닭무침
차가워서 그런지 탱글거림이 남다르기도 한데 냉채족발에 매운맛이 더해졌는데 고기가 닭고기로 바뀐 것 같다.

수육

수육
야들하면서 촉촉한데 담백하기 보다는 느끼한 편이다.

물냉면

물냉면
평양냉면으 국물을 상상했는데 함흥냉면과 평양냉면이 섞여있는 국물맛이다. 새콤한 맛이 더해져 있어서 그럴지도 모르겠다.

물냉면

찰랑거리는 면발인데 이로는 은근히 잘 안잘려서 고생을 하지만 맛있다.

술을 마시고 싶게 하는 닭무침과 수육인데 냉면마저도 술을 마시고 싶게 만들어버려서 술을 마시고 있다.

평래옥 / 平來屋
02-2267-5892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21-1 (저동2가 18-1)

잘 먹었습니다.

이나니와 요스케

카케

어느 날 찾은 이나니와 요스케이다.

DSC07321

상차림

DSC07322

오토오시로 보이는데 감자를 달달하게 조려서 내놓았다.

하이볼

하이볼
우동과 함께 하이볼이나 사케 주류들을 같이 마실 수 있는게 이나니와 요스케에 특징이다.

아지쿠라베

아지쿠라베
온우동과 냉우동을 동시에 먹을 수 있는데 이것을 아지쿠라베라고 하는 모양이다.

카케

카케우돈
따뜻하고 맑은 국물에 얇으면서 찰랑거리는 면발이다. 꼬들하기 보다는 탱탱하다. 얇아서 식감이 하늘하늘 거린다.

세이로

세이로우돈
비교적 두꺼운 우동면발에 씹을 때 탱글거림을 잘 느낄 수 있는 세이로우돈이다. 취향에 맞게 소스에 담궈 먹는다.

츠케모노

츠케모노

DSC07328

취향에 맞게 넣어서 먹으면 된다. 와사비가 더 많았으면 좋겠다.

고마미소츠유

고마미소츠유
깨가 들어간 소스이다. 담백하면서 고소하다. 세이로우돈을 듬뿍 넣어서 잘 비벼서 먹는다.

에비텐푸라

에비텐푸라
행사하길래 기대도 안하고 주문한 에비텐푸라는 기대 이상으로 얇은 튀김옷에 새우살이 잘 올라와서 맛있게 먹은 새우텐푸라이다.

우동을 먹고 싶을 때 생각나는 곳이 몇 곳이 있는데, 이나니와 요스케도 그 중에 하나이다. 우동도 좋고, 밤에는 술을 즐기기에도 좋은 곳이다.

이나니와 요스케 / 稲庭養助
02-772-9994
서울특별시 중구 을지로 6 재능빌딩 (을지로 1가 192-11 재능교육빌딩 1층)

잘 먹었습니다.

산수갑산

순대모듬

궁금해서 찾은 산수갑산이다.

김치

김치

마늘종

마늘종

새우젓

새우젓

쌈장

쌈장

고추

양배추, 고추

청하

청하

순대모듬

순대모듬
대창순대라는 걸 처음 먹는데 꼬들거리는 식감 좋다. 탄탄함과 서걱거리는 부속고기들도 마음에 든다.

순댓국

순댓국
모듬으로 시키면 순댓국이 나온다. 오래도록 우려낸 모양인데 깊다기 보다는 가볍고 맑은 국물이다.

순대모듬

순대모듬
맛있는 부속고기와 피순대

다양한 연령대가 이렇게 공존하는 곳도 보기 힘든데 술과 순대 그리고 분위기가 옛스러움을 만끽하게 해준다.

산수갑산
02-2275-6654
서울특별시 중구 을지로20길 24 (인현동1가 15-4)

잘 먹었습니다.

필동면옥

만두국

바람이 차갑게 부는 어느 날에 추운날임에도 불구하고 시원한 냉면 한그릇이 떠오른다. 미쉐린(미슐랭) 빕 구르망에도 올라와서 궁금하기도 한 필동면옥을 찾아가본다.

면수

면수
날이 춥다보니까 따뜻한 면수로 몸을 녹인다.

DSC06217

무절임, 배추김치
가벼우면서도 매콤하니 수육에 곁들여서 먹으니 좋다.

양념장

양념장
수육에 찍어먹는 양념장인데 이 양념장이 수육을 더 맛있게 만들어 준다.

수육

수육
소고기로 만든 것은 수육, 돼지고기로 만든 것은 제육이라고 하는데 수육이 궁금해서 주문해본다. 반접시도 주문이 가능해서 다양하게 먹기도 더 좋다. 꼬들거리고 존득거리는 식감을 가지고 있는 수육이다. 양념장을 듬뿍 묻혀서 무절임도 하나 올려서 먹는 것도 좋다.

만두국

만두국

만두국

버섯과 고추가루가 더해져서 국물이 매콤하면서도 속이 풀린다. 만두 하나를 숟가락으로 반을 잘라보니푸짐한 내용물이 반겨온다. 피가 얇은 편이 아니고 두꺼운 편인데 두꺼우니 그 나름대로 맛을 보여준다. 만두국의 국물을 먹다보니 술이 생각나기도 하고, 술 마신 다음날에 와도 좋아보인다.

평양냉면

평양냉면

평양냉면

고추가루가 올라가고 수육 하나 제육 하나가 올라가 있는 평양냉면이다. 면발의 꼬들거림도 촉촉하니 좋다. 국물은 심심함과 심심하지 않은 느낌 사이를 왔다갔다 하는 느낌이다. 그러다 보니 맑은 느낌을 더 받기도 하는데 맑으면서 시원한 국물이다.

평양냉면

그릇까지 싹싹 비우고서 식사를 마무리한다.

평양냉면도 좋았지만 만두국에서 더한 만족을 느낀 필동면옥이다. 수육이나 제육을 반접시로 먹을 수 있는 것도 혼자 방문해서 다양하게 먹기 좋다. 수육 보다는 제육이 더 유명하다고 하니 다음에는 제육을 먹어봐야겠다.

필동면옥
02-2266-2611
서울특별시 중구 서애로 26 (필동3가 1-5)

잘 먹었습니다.

백두산

같이 사케스쿨 수업을 들었던 사람들과 술자리로 찾은 백두산이다.

dsc05964

불판

dsc05965

곱창과 곁들이니 상큼하니 좋다.

아라마사 쥰마이다이긴죠 No.6 X-Type

아라마사 쥰마이다이긴죠 No.6 X-Type
新政 純米大吟釀 No.6 X-Type
살짝 떫으면서 차오르는 탄산감이 경쾌하니 좋기도 하다. 처음에는 가볍게 기포가 오르고 나중에는 뭉글거리는 기포가 오른다.

에이코후지 더 밀레니엄

에이코후지 더 플레티넘
栄光冨士 ザ・プラチナ -Glorious Mt.Fuji THE PLATINUM-
솔솔 풍겨오는 파인애플의 맛이 무게감있게 목을 축이는데 균형감이 좋달까.

얌마 5호

얌마 5호 토쿠베츠쥰마이
山間 五号 特別純米
다소 튀는 듯하기는 하지만서도 오히려 곱창 같은 간이 강한 구이들과 먹으니 궁합이 맞는 느낌이다.

카제노모리 이가키토리 츠유바카제

카제노모리 쥰마이 이가키토리 츠유바카제
風の森 純米 笊籬採り 露葉風
탄산감이 다소 짙달까 그래도 여전히 카제노모리는 카제노모리라는 느낌인 술이다. 사시마와 다시 한번 마셔보고 싶다.

dsc05971

모둠으로 주문해서 염통을 포함한 다양한 부위를 접한다. 꼬들거리니 맛이 좋다.

dsc05972

소고기도 주문했다.

아라마사 쥰마이 No.6 R-Type

아라마사 쥰마이 No.6 R-Type
新政 純米 No.6 R-Type
그나마 가장 쉽게 구할 수 있다고 하는 No.6 R-Type 또한 탄산감이 톡톡 터지는 느낌이 좋다.

dsc05974

이리저리 잘 익혀본다.

dsc05975

껍데기와 두톰한 고기도 구워서 먹어 본다.

dsc05976

백두산 양밥
양바이라고 하여 양이 들어간 김치볶음밥 같은데 허기가 진 탓일까 술한잔에 한숟갈 계속 뜨게 된다.

와카타케야 쥰마이긴죠 타니

와카타케야 쥰마이긴죠 타니
若竹屋 純米吟醸 渓

아라마사 쥰마이 히노토리

아라마사 쥰마이 히노토리
新政 純米 陽乃鳥

곱창전골

곱창전골

곱창전골

진하게 끓여낸 곱창전골로 마무리 배를 채우는데 좋다. 곱창전골도 다음에 다시 먹어보고 싶다.

오랜만에 마시는 다양한 사케들과 오랜만에 만나는 사람들 모두 반가운 자리였다. 곱창과 숯불구이까지 같이 즐길 수 있는 곳이니 기회가 되면 다음에 또 가봐야겠다.

백두산
02-823-4545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27길 39 (충무로3가 24-7 2층)

잘 먹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