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트 스테이크

스테이크

네츄럴와인을 마시는 모임이 생겨서 찾은 저스트 스테이크이다.

DSC01428

접시

Barons de Rothschild Champagne Brut, NV H/B

Barons de Rothschild Champagne Brut, NV H/B
바롱 드 로트칠드 샹파뉴 브뤼 NV H/B
달콤함이 쇠사슬에 감겨있어서 쇠사슬을 풀고 뻗어나가고 싶은데 그러지를 못해서 아쉬워 한다. 적적한 달콤함이랄까.

Une Tranche Sudiste NV

Une Tranche Sudiste NV
윈 트랑슈 쉬디스트 NV
앞에는 냇가가 있고 뒤에는 돼지우리가 있다. 그 중간에 거친 풀들이 자란 풀숲을 걷고 있다. 걸으면서 풀에 베이기도 한다. 걸으면서 풀향기에서 시골의 구수한 향이 돈다.

Faugeres Tradition 2014

Faugeres Tradition 2014
포제르 트라디시옹 2014
흩뿌리듯이 향이 흩어진다. 강 위에 나무로 만든 다리 위에 앉아있다. 벌레들이 나를 둘러싸는게 기분이 나쁘다가 바람이 불 때 실려오는 풀향기에 기분이 산뜻해지고, 시골에 온 기분이다.

Clos Massotte Vie 2013

Clos Massotte Vie 2013
클로 마소트 비 2013
눈을 떠보니 텐트 안이다. 밖에서는 비가 부슬부슬 내리는 소리가 난다. 깊은 숲 안쪽에 있다고 착각할 정도로 습하고 쾌쾌하면서 시원함이 동시에 섞여서 돈다. 텐트를 열고 밖으로 나가니 자그만한 숲 안에 공터에 텐트가 있었다. 텐트 앞에는 물웅덩이때문에 날벌레들이 달려든다. 그래도 자그만한 숲이라고 숲은 숲인 모양이다.

빵


따뜻하니 비 오는 날에 몸이 녹는 빵이다.

아스파라거스

아스파라거스
치즈가 녹아있는 부분과 녹아있지 않은 부분의 맛이 서로 달라서 골라먹는 재미가 있다. 치즈가 있는 쪽이 녹진하달까.

스테이크

스테이크
큰덩이로 나와서 압도당하는 스테이크이다. 양을 많이 주문하긴 했지만 이렇게 많을 줄은 몰랐다.

스테이크

등심과 안심이다. 오른쪽의 고기는 부드러우면서 쫄깃함도 약간 가지고 있다. 왼쪽의 고기는 억세고 단단한데 씹을수록 육향이 팡팡 터진다.

DSC01437

소고기도 많이 먹으니 물리기도 한다. 물릴수록 얹는양이 많아진다.

스테이크

이번에는 더 많은 양이 나온다. 천천히 느긋하게 먹다보니 고기로 배를 가득 채운다.

DSC01443

  • Une Tranche Sudiste NV
    윈 트랑슈 쉬디스트 NV
  • Faugeres Tradition 2014
    포제르 트라디시옹 2014
  • Clos Massotte Vie 2013
    클로 마소트 비 2013

네츄럴와인에 대한 선입견이라도 있던건지 마시면서 풀, 시골, 날벌레와 같은 것들이 떠오른다. 저스트 스테이크는 맛있는 고기를 마음껏 먹어도 생각했던 것보다 가격이 저렴해서 좋았다.

저스트 스테이크 / Just Steak
02-544-9357
서울특별시 강남구 선릉로157길 29 (신사동 657-3 1층)

잘 먹었습니다.

와슈다이닝 슈토

치라시스시

사케가 생각이 나서 찾은 와슈다이닝 슈토이다.

쿠지라 쥰마이 무로카나마겐슈

쿠지라 쥰마이 무로카나마겐슈
櫛羅 純米 無濾過生原酒
작년에는 하모니처럼 어우러지는 느낌이 좋았는데, 올해는 거칠게 올라오는게 불협화음처럼 어긋난다.

쿠지라 쥰마이

타쿠안즈케 / たくあんづけ [たくあん漬] / 단무지
앙증맞은 크기로 아삭거린다.

츠케모노

츠케모노 / つけもの [漬物] / 절임채소
오색의 츠케모노는 입가심으로  입에 남아있는 술을 잊게 만들고 다시 또 술을 마실 수 있게 도와준다. 야마쿠라게가 참 마음에 드는데 기성품이라고 해도 차이가 미묘하게 있기라도 한 모양이다.

규타레야키

규타레야키 / ぎゅうタレやき [牛タレ焼き] / 소고기 구이

규타레야키

곁들여서 먹는 피망은 입을 산뜻하게 지워놓는다.

규타레야키

씹을 때마다 육즙이 터져나오니 마음에 들면서도 고기가 좀 더 부들거렸으면 좋았겠다라고 생각이 들었다. 식감이 탄탄한 편이랄까.

얌마 쥰마이긴죠 카메구치지카즈메 무로카나마겐슈

얌마 쥰마이긴죠 카메구치지카즈메 무로카나마겐슈
山間 純米吟醸かめ口直詰め 無濾過生原酒
어렴풋이 흘러서 들어오는 사과향이 코를 스친다. 단맛과 중량감 균형감이 섞이는게 마음에 드는 사케이다. 복잡하고 미묘하게 입 안에서 물 위에 밀도가 다른 물한방울이 떨어져서 뒤섞이기라도 하는 모양이다.

우니이쿠라큐리

우니이쿠라큐리 / うにイクラきゅうり [海胆イクラ胡瓜] / 성게소와 연어알 그리고 오이
나오자마자 눈으로 보는 즐거움을 주는데 입 안에서는 더 즐거워진다. 계란 오보로가 달달함을 더하고 이쿠라는 짭짤하면서 톡톡 터지며 우니는 부들거리는 바다내음을 더한다. 여기에 큐리는 아삭거리면서 시원함을 더해서 입 안에서 뒤섞여 퍼진다.

치라시스시

치라시스시 / ちらしすし [散らし鮨]

APC_0096

국물이 좋은지 속이 시원하게 풀려온다.

치라시스시

선도 좋은 사시미가 두톰하게 썰려 들어가고 우니, 이쿠라, 사몬과 같은 다른 재료들 또한 듬뿍 들어가 있다. 먹어도 먹어도 안사라지는데 이렇게 먹을 기회가 별로 없다는 것을 알고서는 열심히 먹게 된다. 한수저 먹을 때마다 행복하다라는 느낌이다.

츠루우메 유즈슈

츠루우메 유즈슈
鶴梅 ゆず酒
배가 부르니까 소화제처럼 새콤하게 마신다.

술도 많이 마시고 요리들 또한 많이 먹은 날이다. 먹고 마시다 보니 기분이 좋아졌는지 웃음이 한가득 지어지는 날이다.

와슈다이닝 슈토 / 和酒dining 酒盗 / Washudining Shuto
02-3444-0213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134길 9 (논현동 81-10 1층)
슈토, 논현 – 和酒dining 酒盗

잘 먹었습니다.

오토코

와규 스테이크

분위기가 좋아보여서 들어간 오토코이다.

난부비진 긴죠

난부비진 긴죠
南部美人 吟釀
은은하게 바나나의 향이 퍼지는게 바나나 가루와 알콜 가루를 섞은 분이 얼굴에 뿌려지는 느낌이다. 아니면 바나나 향수를 묻히며 지나간달까. 그 뒤로는 까끌거리는 술맛이 활짝 피다가 사라진다.

DSC01039

차갑게 마시라고 얼음과 병도 주는데 귀찮아서 그냥 병으로 마시게 된다. 기분에 따라서 마시는 방법이 달라지기도 한다.

오토오시

오토오시 / おとおし [お通し]
3가지가 나오는데 벳타라즈케와 같은게 입을 개운하게 해준다.

와규 스테이크

와규 스테이크
고기가 먹고 싶어서 주문한 와규 스테이크이다. 아스파라거스, 파인애플, 레어로 익혀진 고기와 바스락거리는 감자를 구운 것이 같이 나온다.

와규 스테이크

고기가 촉촉하면서 씹히며 달달한 소스가 올라온다. 고기가 특히 만족스러운데다가 가니쉬로 올린 아스파라거스나 다른 것들도 마음에 든다. 감자로 만든건 따로 먹으면 좋은데 소스에 흠뻑 젖게되서 아쉽다.

DSC01043

테라스도 있어서 분위기도 좋게 마실 수 있다.

우니

우니 / うに [海胆] / 성게소
우니가 신선하다고 해서 주문했다.

우니

국내에서 올라 온 우니라고 하는데, 쌉싸름한 맛이 올라오지만 선도가 좋아서 먹을만 하다.

다른 곳을 가려다가 닫혀있어서 돌아다니다가 기대감 없이 찾아서 그런지 오히려 요리가 마음에 들어서 만족스럽게 먹은 오토코이다.

오토코
032-321-1956
경기도 부천시 길주로 86 (상동 544-3)

잘 먹었습니다.

와슈다이닝 슈토

우스하리

새로 나온 사케가 궁금해서 찾은 와슈다이닝 슈토이다.

DSC00776

상차림

시노미네 쥰마이긴죠 고와리미가키 오야마니시키 나카토리나마자케

시노미네 쥰마이긴죠 고와리미가키 오야마니시키 나카토리나마자케
篠峯 純米吟醸 五割磨き 雄山錦 中取り生酒
50%를 깍은 사케라서 고와리미가키라고 한다. 주조미는 오야마니시키이다. 상쾌하면서 발랄하고 그 뒤로 쌀맛이 오밀조밀 채운다.

우스하리

우스하리잔 덕분인지 술맛이 더 좋아지는 것 같다. 향기봉으로 향도 좋아지고 잔이 예리한게 조심스럽지만 술에 더 집중하게 해준다.

우스하리

코스터도 기모노천으로 만들었다고 하는데 보고 있으면 기분이 좋아진다.

규카츠

규카츠 / ぎゅうかつ [牛かつ]
전에 남긴게 너무 아쉬워서 다시 먹어보기 위해 규카츠를 시켰다.

규카츠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하긴 한데 속이 더 익혀진 것 같아서 덜 익었으면 더 좋았을텐데라고 생각이 든다. 느끼할 수도 있는 맛을 참외로 만든 피클이 새콤하면서 상쾌하다.

도후

도후 / とうふ [豆腐] / 두부
말랑거리는게 한천이 생각나는데 콩으로 두부처럼 만든거라고 한데 점성이 있으면서 늘어나는게 치즈와 유사하다. 고소한게 입을 지우는게 마음에 든다.

시노미네 쥰마이긴죠 야마다니시키 나츠나마자케

시노미네 쥰마이긴죠 야마다니시키 나츠나마자케
篠峯 純米吟醸 山田錦 夏生酒
여름의 불어대는 상쾌한 바람이 떫은맛에 함께 실려온다. 전에도 마신 경험이 있는데 이번에 마시는게 더 바람이 불어오는 느낌이라 그런지 맛있다.

규타레야키

규타레야키 / ぎゅうタレやき [牛タレ焼き] / 소고기 구이
남아있는 고기가 있다고 해서 추천 받아서 규타레야키를 시켜본다.

규타레야키

촉촉하고 야들거리면서 씹히는 질감도 좋고 향도 좋은 고기이다. 곁들여서 먹는 과일 피클도 마음에 들고, 고마도후로 무쳐낸 나물은 츠케모노처럼 입을 개운하게 해준다. 싸먹어도 맛있어서 그런지 먹다보니 고기가 금방 사라진다.

브라우니

브라우니
달달하게 입을 지우라고 나온 브라우니도 마음에 든다.

DSC00791

술이 남아서 나물과 함께 버섯을 듬뿍 넣어서 끓여낸 국물이나 마시고 가라고 내어놓는다. 국물이 시원한게 속이 편안해진다.

요리도 마음에 들고 술도 마음에 들어서 마시다 보면 와슈다이닝 슈토에서 시간이 빠르게 지나가버려서 아쉽기도 하다. 만족스럽다.

와슈다이닝 슈토 / 和酒dining 酒盗 / Washudining Shuto
02-3444-0213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134길 9 (논현동 81-10 1층)
슈토, 논현 – 和酒dining 酒盗

잘 먹었습니다.

로스옥

돼지갈비

어느 날 찾은 로스옥이다.

IMG_6340

상차림
주문을 하려고 불렀을 때부터 오지를 않아서 밖에서 직원을 찾았다.

IMG_6341

주문을 하는데도 그렇게 친절하게 주문을 받는 다는 인상을 받지 못했다.

IMG_6342

로스옥의 반찬 가짓수는 그렇게 많지 않고 고기 먹는데 집중하기 좋은 찬들이다.

IMG_6343

상추쌈이 빠져있다는 사실을 고기를 먹다가 알게 되었고 상추쌈이 나오는데도 매우 오랜 시간이 걸렸다.

돼지갈비

돼지갈비
질이 좋은 돼지갈비라는건 눈으로만 봐도 알 수 있다. 처음 고기가 나오는데 주문한지 30분이 걸렸다.

계란찜

계란찜
이런 느낌의 계란찜은 처음인데 흡사 챠완무시의 느낌과 유사하다.

돼지갈비

돼지갈비
노릇하게 알맞게 잘 익히니 씹을 때마다 고기 육즙이 팡팡 나오는게 맛있다.

수육

수육
수육 대자로는 처음 먹는데 먹어도 먹어도 안사라지는데다가 맛도 좋으니까 계속해서 먹게 된다. 소자보다 더 맛있는 느낌이다.

평양냉면

평양냉면
로스옥의 평양냉면은 흠잡을 구석 없이 진하게 풍기는 육향과 잘 끊어지는 메밀면의 조합이다. 올 때마다 주로 먹는데 물리지도 않는다.

불고기

불고기
선홍빛이 도는 불고기이다.

불고기

불고기
잘 익혀서 육수에 풍덩 담궈서 먹으니 더 맛있다.

로스옥의 방문횟수는 글로 정리해둔 것만 7번이다. 거기에다가 처음 로스옥을 열었을 때부터 방문했고 좋아하는 장소라서 남들에게도 로스옥의 고기 맛있으니까 먹어보라고 추천하기도 했다. 이 날 로스옥을 방문한 것도 내가 추천을 해서 회식으로 먹은 것이다. 주문부터 불친절하다는 인상을 받았고, 여기에다가 나와야하는 반찬들도 빠트리는 실수도 보인다. 고기가 나오는데 걸리는 시간을 생각하면 산지에서 소를 가져다가 잡아서 내놓나보다라는 생각도 들었다. 내가 추천해서 찾은 곳인데 고개를 들 수 없을 정도로 같이 온 사람들에게 미안한 기분이 들었다. 고기가 맛있어서 그렇게 추천하고 다닌 내가 병신 같았다.

로스옥
02-529-7763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252 (도곡동 952-8)

로스옥

불고기

어느 날 찾은 로스옥이다.

불판

불판

마늘

고추장, 마늘
마늘에 찍어먹어도 맛있는데, 고기를 고추장에 찍어먹어도 맛있다.

DSC00484

상추를 펼쳐서 파무침 올리고 고추장 듬뿍 묻힌 마늘을 올리고 잘 익은 불고기까지 올려서 한입에 쏙 입안으로 넣어서 우적우적 씹으면 행복해진다.

불고기

불고기
지글지글 익어가는 소리가 나 맛있는 고기라고 속삭이는 것 같다.

불고기

붉은빛이 사라질 즈음 먹는 불고기는 꼬들거리면서 야들거리니 맛있다.

수육

수육
눈으로만 봤을 때는 수육이 참 얇구나라고 느낌이다.

수육

입안에서 얇은데도 깊은 고기의 맛과 향이 퍼지는게 나는 맛있는 수육이라고 뽐낸다.

해장곰탕

해장곰탕
전에 먹었을 때 보다 더 맛있어졌다.

해장곰탕

고기 건더기와 피를 맑게 해주는 파가 듬뿍 들어가서 맛이 시원하고 해장으로도 만족스럽다.

된장찌개

된장찌개
된장의 구수함도 맛있는데 한몫하지만 푸짐하게 들어간 건더기 그리고 꼬들거리며 씹는 식감이 탱글한 고기가 된장찌개를 더 맛있게 만들어줬다. 된장찌개에 고기 추가가 가능하다면 참 여러번 할 것 같다.

맛있게 먹을 수 있어 만족스러운 로스옥이라서 자주 간다.

로스옥
02-529-7763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252 (도곡동 952-8)

잘 먹었습니다.

로스옥

불고기

어느 날 찾은 로스옥이다.

불판

불판

IMG_5842

간결하게 고기의 맛을 살려주는 찬들이 나온다. 특히 파무침이 마음에 든다.

불고기

불고기
점성이 있는 육수와 함께 고기를 굽는다.

불고기

고기가 익어가니 연기를 내며 맛있는 냄새를 풍긴다. 생불고기니 고기의 질에서 고기의 맛이 영향을 주로 받는데 익혀서 먹으니 여전히 맛있는 고기이다.

평양냉면

평양냉면
요즘에는 냉면 말고도 다른 요리들을 먹다가 다시 냉면을 먹어본다. 간이 강하면서 육향 또한 진하다.

평양냉면

간이 있는만큼 염분보충하면서 먹는 느낌이다. 여전히 만족스러운 냉면이다.

로스옥에서의 가장 좋은점은 찾을 때마다 요리에서 맛의 일관성이 유지가 잘된다는게 로스옥의 장점으로 보인다. 그만큼 실패할 확률도 줄어들고 맛이야 만족스러운 로스옥이니끼 말이다.

로스옥
02-529-7763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252 (도곡동 952-8)

잘 먹었습니다.

로스옥

수육

어느 날 찾은 로스옥이다.

DSC00021

불판

DSC00022

상차림

마늘

마늘, 고추장

DSC00024

간결한 찬들이 나온다.

DSC00025

깍두기가 맛이 좋다.

불고기

불고기
런치로 디너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렴해지는 가격 덕분에 먹기 좋은 불고기가 나온다.

불고기

취향에 맞게 잘 익혀서 먹으면 된다. 붉은기가 살짝 빠질 때 먹으면 탱탱하고 쫄깃하다.

평양냉면

평양냉면
여전히 진하면서 간이 강한 편인 평양냉면은 고기가 있으면 더 맛이 산다.

평양냉면

다른 평양냉면 집과 비교해서 양이 넉넉한 것도 로스옥의 좋은점이다.

수육

수육
꼬들거리는 단백질이 씹히는 수육이다. 탱글거리는 느낌이 좋다.

수육

얇아도 맛이 좋은 수육이다.

해장곰탕

해장곰탕
칼칼하게 맵거나 그런건 아니지만 진한 고기기름과 매콤함이 더해지니 속이 시원해진다. 먹어도 먹어도 안사라지는 건더기는 역시 푸짐하다.

된장찌개

된장찌개
차돌박이 듬뿍 들어간데다가 한숟갈 먹을 때마다 구수함이 마구 퍼진다.

된장찌개

고기를 건져서 먹으면 부속고기도 들어있는데 이게 참 맛있는지 계속 찾게 된다.

해장곰탕

파와 고기가 듬뿍 들어가서 해장하는 기분을 만끽한다.

밥

점심이나 저녁이나 한결같이 좋지만 점심이 가격이 저렴해져서 더 좋은가라고 생각도 드는 로스옥이다.

로스옥
02-529-7763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252 (도곡동 952-8)

잘 먹었습니다.

경복궁불고기

불고기

송도에 갈 일이 있어서 들렸다가 불고기가 맛있다고 해서 찾은 경복궁불고기이다.

DSC09768

고기 굽는 판이 처음 보는 판이다.

DSC09769

동치미
새콤하고 매콤하다.

DSC09771

무절임으로 보이는데 매콤하다.

불고기

불고기
생불고기는 처음이다.

DSC09774

상추와 취나물인가.

샐러드

샐러드
토마토를 다져서 만든 드레싱이라서 그런지 새콤달콤하다.

떡볶이

떡볶이
달달해서 옛날에 먹던 떡볶이 맛과 비슷하다.

김치

백김치
짭짤하면서 깔끔하다.

김치

김치
적당히 매콤하다.

새우 탕수육

새우 탕수육
바삭거리면서 달콤하다.

전


나물향이 잘 올라와있다.

된장찌개

된장찌개
구수하게 해장으로도 좋다.

불고기

불고기를 익힐 때까지 기다렸다가 먹어보니 달달한 불고기와 다르다. 오히려 더 산뜻하고 깔끔하면서 고기맛이 더 입에 닿는 불고기이다.

찬이 다양한데 다들 맛깔난데다가 불고기도 담백해서 다 먹고나도 속이 편하다. 같이 간 사람이 추천 한 이유를 알겠다.

경복궁불고기
032-832-7767
인천 연수구 청량로79번길 21 (동춘동 803 1층)

잘 먹었습니다.

청자골

DSC08145

모임으로 찾은 청자골이다. 장흥삼합과 닭구이가 유명한 곳이다.

DSC08145

  • Chartogne-Taillet
  • Dog Point Vineyard 2011 Section 94
  • Diamandes de Uco 2009
  • Ridge Monte Bello 2012
  • Don Melchor 2012
  • Torbreck RunRig 2005
  • Diamandes de Uco 2013

DSC08146

위에 있는 소라처럼 생긴게 아삭거리면서 새콤하다. 츠케모노가 생각나는 맛이다.

DSC08148

탕평채처럼 생겼는데 미끌미끌하면서 새콤하다.

DSC08149

보글보글거리는 샴페인부터 시작한다.

Chartogne-Taillet

Chartogne-Taillet
신맛이 혀의 양끝을 자극해서 입맛을 돋군다.

Dog Point Vineyard 2011 Section 94

Dog Point Vineyard 2011 Section 94
무게감있고 타닌도 어느정도 피어나서 고기와 잘 어울린다.

장흥삼합

장흥삼합
눈 앞에 놓여지는데 눈으로 보기에도 맛있을 수 밖에 없는 조합이다.

표고버섯

표고버섯
표고버섯을 불에다가 익히니까 버섯향이 피기 시작하는데 침이 고인다.

장흥삼합

여기에 키조개 관자도 불에 구우니까 향이 더 좋아진다.

장흥삼합

차돌박이와 표고버섯 그리고 키조개 관자를 한번에 싸서 먹으니까 입 안에서 맛있는 것들이 섞여드는 느낌이 유난히 좋다.

Diamandes de Uco 2009

Diamandes de Uco 2009
짙은 포도로 입 안을 코팅한다. 철분 또는 쇠향이 스치는데 이게 오히려 고기와 잘 어울리게 만들어준다.

치마살

치마살
마블링이 촘촘한 치마살이다.

치마살

치익하면서 고기가 익어가는 소리가 참 귀를 울리는게 기분이 좋다.

치마살

알맞은 크기로 잘라서 핏물이 나올 때 먹는걸 선호하는데 다들 기겁을 하기도 한다. 날로 먹는걸 좋아해서 고기도 덜 익혀먹나보다. 핏물과 함께 지방의 기름기가 올라오기 시작할 때 먹는게 참 맛있다.

Ridge Monte Bello 2012

Ridge Monte Bello 2012
부드럽게 넘어간다 정도의 기억만 남아있다.

닭구이

닭구이
청자골의 닭구이가 그렇게 다들 맛있다고 한다.

닭구이

닭이 익어가면서 향이 나는데 이 향 또한 입에 침이 고이게 만드는 향이다.

닭구이

겉에서 맛있는 닭의 향이 나고 껍질이 촉촉하고 꼬들하다. 안의 살은 촉촉한데 닭구이라는게 이렇게 맛있는거구나라는 것을 깨달았다.

Don Melchor 2012

Don Melchor 2012
타닌감이 틱틱거리는 것 같아서 어려웠다.

Torbreck RunRig 2005

Torbreck RunRig 2005
짙게 깔리면서 혀에 무겁게 맺혀들어가는 느낌이 남아있다.

곱창전골

곱창전골
와인으로 피로해진 혀를 매운맛과 곱창기름으로 닦아주는 느낌이다. 여기에 술에 취한 위장도 알싸하게 자극하는지 속도 풀리고 취기가 조금은 달아난다.

Diamandes de Uco 2013

Diamandes de Uco 2013
같은 종류랑 비교했을 때 좀 더 산뜻한 느낌으로 들어간 기억만 있다.

Champagne Taittinger

Champagne Taittinger
도네이션 와인인데 취한 와중에도 깨향 폭발 우와하면서 신나하면서 보글보글 좋아라고 하면서 마셨다.

장흥삼합도 그렇고 닭구이도 그렇고 요리 하나하나가 매력적인 청자골이다. 따로 하나씩 다시 먹어보고 싶은 맛이다. 오랜만에 다양한 와인들을 마셔서 그런지 뒤죽박죽이긴 해도 즐겁다.

청자골
02-935-0609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로77길 17 (대치4동 901-71 경희빌딩 1층)

잘 먹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