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라하

고기와 함께 술을 마시러 찾은 어라하이다. 야마자키 오랜만에 봐서 반가운 마음이 너무나도 커서 설렌다. 입 안에 들어가자마자 딱딱한 향나무가 요동치면서 퍼진다. 딱딱한 나무가 때리듯이 혀를 자극한다. 어린 꼬마가 향이 잔뜩 배인 향나무를 가지고 딱딱 장난친다. 아황 오랜만에 눈 앞에 놓이니 또 반가운 전통주이다. 단맛의 균형감이 좋은데 마실수록 물리는 감도 있다. 약초와 함께 단물을 재워서 돌로 […]

포앤타이

점심에 쌀국수나 먹으러 가자고 해서 간 곳은 포앤타이이다. 메콩타이에서 이름이 포앤타이로 바뀐 모양이다. 처음에는 헷갈렸는데 그릇을 보니 알겠더라. 예전에는 야근할 때 여기에서 쌀국수를 많이 먹기도 했다. 매운 쇠고기 쌀국수 칠리소스가 듬뿍 들어가서 국물의 색깔도 매운게 보인다. 처음에는 매콤하네라고 생각하면서 국물을 뜨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혀가 뜨거워지는게 많이 맵고 얼얼하다. 그러면서도 시원한 국물이 해장으로 좋다. 두번이나 도전했지만 […]

풍천숯불재벌장어

회식으로 장어를 먹자고 해서 찾은 풍천숯불재벌장어이다. 이전에 찾았을 때도 장어를 맛있게 먹어서 또 오고 싶었는데 일년이 지나서야 찾았다. 민물장어 반찬 간결하면서도 간이 있는 반찬들이라서 느끼한 장어의 느낌을 잘 잡아준다. 굽는 것도 구워주는 분이 잘 구워준다. 노릇노릇하게 익는다. 구우는데 그래도 시간이 걸린다. 다시 뒤집어서 보니 살이 잘 올라있다. 가위로 먹기 좋게 잘라준다. 노릇하게 잘 익혀진 장어이다. […]

하나스시

판교에서 못 가본 스시야를 찾다가 방문하게 된 하나스시이다. 무쿠게사시미로 주문했다. 플레이트 살짝 반짝거리는 젓가락 예쁘다. 오시보리 / おしぼり [お絞り] / 물수건 벳타라즈케 / べったらづけ [べったら漬(け)] / 무절임 직접 담그신거라고 한 벳타라즈케 상큼하기 보다는 달콤한게 특징이다. 가리 / ガリ / 초생강 닌진 / にんじん [人参] / 당근 코시로후부키 하나노유메 긴죠 나마쵸조 越路吹雪 花のゆめ 吟醸 生貯 상큼하게 […]

어니스트 고깃간

저녁 먹자고 해서 찾은 어니스트 고깃간이다. 점심에 먹었던 갈비탕이 만족스러워서 다시 찾았다. 연기가 흡입이 바로 되니까 편하다. 파채 샐러드 고기 먹다가 느끼해서 자주 먹게 되는 샐러드이다. 더덕인 것 같았는데 아닌 것 같기도 하고 매콤하다. 등심 오랜만에 회식이라고 주문 한 등심이다. 술국이라고 해서 나온 콩나물국이다. 심심한 느낌인데도 소주 마시니까 잘 들어간다. 화력이 강하니 뜨겁다. 익기 전에 […]

강남교자

간만에 구내식당 안 가고서 교자 맛있다고 해서 찾은 강남교자이다. 교자만두 얇은 피에 교자 속이 꽉 채워져있는데다가 간도 맞아서 많이 먹은 교자만두이다. 닭개장 밥 먹고 싶어서 주문 한 닭개장이다. 육개장에 닭고기가 들어간 정도이다. 닭살이 약간 퍽퍽한 느낌인데 매콤하니까 괜찮다. 초계국수가 맛있다고 다들 그거 주문했는데 닭개장을 골랐나 싶었는데 교자만두에서 만족도가 높아서 맛있게 먹었다. 강남교자 031-628-1414 경기도 성남시 […]

흑돈가

간만에 점심 먹으로 외출하러 찾은 흑돈가이다. 점심시간이라 사람이 많다. 짜사이, 오뎅, 오징어젓갈, 고추, 배추김치 오징어젓갈이 짭짤하니 맛있어서 젓가락이 자주 간다. 얇은 고기의 달달하고 불향 있으면서 매콤한 제육볶음이다. 전에는 대접으로 리필해줬는데 이제는 작은 그릇에 리필이 되고 리필도 한번만 되게 바뀌었다. 건더기 푸짐해서 좋아하는 된장찌개 전에 방문했을 때는 리필 제한이 없어서 이점이 많았는데 리필에 제한되면서 이점이 많이 […]

우리가 정육상회

회식으로 저렴하게 소고기 먹고 싶어서 찾은 우리가 정육상회이다. 오랜만에 찾았다. 옥수수를 연료로 하여서 불을 지피는데 화력이 강하다. 상추, 쌈장, 김치, 무쌈 우삼겹이라고 하는데, 처음에는 차돌박이인 줄 알았다. 갈비살, 등심 등으로 기억하고 있다. 처음에 고기 먹을 때는 부담 없이 잘 들어간다. 매콤하면서 개운한 콩나물 무침 모르는 부위인데 얇은 부위는 살짝 익혀서 먹으니 괜찮았는데 두꺼운 고기는 약간 […]

김선생

저녁을 먹으러 찾은 김선생이다. 점심시간에 사람들이 줄을 서 있는 모습을 보고 호기심이 생긴지 오래되기도 했다. 돈까스 처음에는 비싼가라고 생각이 들기도 한 돈까스인데 밥과 반찬은 무한으로 제공된다고 하고 바삭하니 잘 만든 돈까스네라고 생각이 들면서 맛있게 먹었다. 저녁에는 이자카야 점심에는 돈까스와 스시를 같이 취급하는 업장이기도 한 김선생이다. 점심에 밥 먹으러 가는 것도 괜찮을 모양이다. 김선생 031-628-8955 경기도 […]

이츠

점심에 만석이 잘되서 예약하고 다녀온 이츠이다. 간판에는 이츠라고 써져있고, 입간판에는 이쿠라고 쓰여져 있어서 항상 헷갈린다. 오래된 느낌이 나는 숟가락과 젓가락이다. 김치, 단무지 미소시루 / 된장국 달달하고 짭짤한 미소시루 가이센 벤토 / 해물 도시락 히라메(광어), 사케(연어), 마구로(참치)와 계란말이, 버섯 그리고 샐러드 등으로 구성된 벤토이다. 작년에 왔을 때는 양이 배부를만큼 많다라고 생각이 들었는데 이번에 방문했을 때는 사시미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