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구르메

하반기 현대카드 고메위크 시기를 맞이해서, 어디를 갈까 하다가, 통의동 유로구르메에서 대만족하기도 하고, 또 가고 싶어서 유로구르메를 예약했다.
지도 없이 어디있는지 찾아가느라 꽤나 헤매긴 했는데 그 헤맴 덕분에 배가 많이 고픈 상태로 도착

유로구르메

서울 파이낸스센터 지하 2층에 있는데 처음에는 어디 있는지 안보여서 한바퀴 도니까 보이는 유로구르메 간판

고메위크

고메위크 메뉴판은 3가지 코스 요리로 구성이 되어있는데, C 코스는 스테이크 때문에 무조건 시키는 걸로 정했는데, 토마토 스프 때문에 A를 먹을까 B를 먹을까 고민하다가, 그래도 B코스로 주문했다.

식기

포크 나이프 스푼 그리고 접시

물

고메위크 때마다 보게되는 잇 워터는 볼 때마다 느끼는건데 병 디자인 참 이쁘게 잘 되어있다.

메뉴판

메뉴판

메뉴판
통의동 메뉴판을 기억을 더듬어 보면 구성은 똑같은 것 같고, 와인에서 약간의 차이가 있는 것 같다.

에밀리아나 아도베 까베르네 쇼비뇽

에밀리아나 아도베 까베르네 쇼비뇽 / Emiliana Adobe Cabernet Sauvignon
저번에 먹었을 때와 라벨이 달라져서 보니까, 이름은 같은데 중간에 아도베와 에코의 차이가 정확히 뭔지를 모르겠다만 표현하기로는 어린 와인이라 꽤나 가벼움이 느껴지면서도 단 맛 보다는 떫은 맛이 매력이라고 한다.
저번에 먹었던 것과 비교하면 묵직함이 약간 다르게 느껴졌다.

DSC02006

와인을 콸콸콸콸콸

화이트 아스파라거스 스프

화이트 아스파라거스 스프
은은하게 맛이 느껴지는 아스파라거스와 깔끔하다라는 느낌
빵에 찍어먹으니까 스프는 금방 사라진다.

빵


따뜻하니 부드러웠던 빵

지중해식 샐러드

지중해식 샐러드
마늘과 올리브 덕인게 올리브는 그래도 샐러드에서 자주 보는데, 마늘은 또 처음 봤다. 올리브는 처음 보고, 메추리알인줄 알고 좋아했는데, 알고보니 올리브였다.
꽤나 짜게 느껴지기도 하는데, 묘하게 포크가 계속 가게 된다.

후레쉬 모짜렐라, 토마토 샐러드

후레쉬 모짜렐라, 토마토 샐러드
카프레제 샐러드인데, 토마토가 꽤나 달달하니 지중해식 샐러드와는 참 상반된 느낌

3가지 치즈

3가지 치즈
와인 시키길 잘했구나 싶었던 치즈, 스모크 치즈, 푸른 곰팡이 치즈, 체다 치즈, 까망베르 치즈로 기억하는데, 스모크 치즈를 먹으니까 느껴지는 햄 맛이 꽤나 좋다 싶다.
와인과 같이 하니까 치즈맛이 다르게 느껴지는 것 같기도 했다.

푸아그라와 스테이크

푸아그라와 스테이크
꽤나 허전한 느낌이 드는 플레이팅인데, 송로버섯 가루를 위에 뿌렸다고 하는데, 사실 버섯 맛은 거의 못 느꼈는데, 고기가 야들야들한게, 입에서 녹는 고기인데다가, 푸아그라를 같이 먹으니까 녹진한 느낌까지 같이 느껴지니까 참 맛있구나 싶다.

푸아그라와 스테이크

그래서 스테이크를 가까이에서 또 찍어봤다.

알 포르노와 퐁듀치즈

알 포르노와 퐁듀치즈
퐁듀 치즈 가루를 위에 뿌린 미트 파스타랄까 파스타도 맛있는데, 파스타를 다 먹고, 빵을 리필해서 빵에다가 찍어먹으니까 또 잘 넘어간다.

스테이크

고기를 잘라서 또 찍어본다. 입에서 녹는다.

티라미슈

티라미슈
달달했다.

사과 배 스트루넬과 아이스크림

사과 배 스트루넬과 아이스크림
아이스크림과 같이 먹으니까 뜨거움과 차가움이 공존한달까

커피

커피
진한 커피였다.

해가 갈수록 고메위크가 나올 때 마다 어디를 가지 싶은데도, 꽤나 만족할 수 있던 고메위크 구성일까 싶다.
일부러 바쁜 시간 피해서 5시로 예약하길 잘했다고 생각이 들기도 한다.
통의동에 있는 유로구르메가 가벼운 느낌이라면 파이낸스센터 유로구르메는 약간 진중한 분위기랄까나

유로구르메 / EUROGOUMET
02-6730-1900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36(태평로 1가 84) 서울 파이낸스센터 B2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