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시쿤

자주는 아니여도 오랜만에 방문하는 스시쿤 반갑다. 이제는 판교에서 자리를 확실히 잡은 모양이다.

DSC01399

눈이 편안한 플레이트인데, 완전 하얀색은 아니다.

DSC01400

자리에 앉자마자 챠완무시와 샐러드가 나온다.

챠완무시

챠완무시 / ちゃわんむし [茶わん蒸(し)] / 계란찜
표고버섯과 부들부들한 생선살이 함께 들어있다. 떠먹는 재미도 있지만 씹는 재미도 있는 챠완무시이다.

샐러드

모짜렐라 치즈 샐러드
쌉쌀하면서도 드레싱 덕분에 짭짤한 샐러드인데 나중을 위해서 적당히 먹게 된다.

벳타라즈케

가리 / ガリ / 초생강
벳타라즈케 / べったらづけ [べったら漬(け)] / 무절임
와사비 / わさび [山葵] / 고추냉이
상큼한 벳타라즈케는 아삭거린다.

츠케모노

츠케모노 / つけもの [漬物] / 절임채소
타쿠안즈케 / たくあんづけ [たくあん漬け] / 단무지
야마고보즈케 / やまごぼうづけ [山牛蒡漬(け)] / 산우엉절임
야마쿠라게 / やまくらげ [山くらげ] / 줄기상추
락교 / らっきょう [辣韮] / 염교
츠케모노가 따로 접시가 놓여져 있다는 것을 꽤나 좋아하는 편이다. 츠케모노 중에서 야마쿠라게가 들어가 있으면 더 좋아한다. 스시야를 자주 다니는 편은 아닌데다가 야마쿠라게를 주는 업장 또한 자주 보는 것이 아니라서 반갑다. 아삭거리면서 짭짤해서 좋아한다.

DSC01405

좋아하는 반짝거리는 술병이다. 술이 따를 때도 모양새가 예쁘다.

스모노

스모노 / すもの [酢物] / 초회
모즈쿠(큰실말), 이쿠라(연어알), 호야(멍게), 에비(새우), 오크라 등이 들어가 있는 스모노이다. 새콤시큼한게 강하지 않아서 호로록 먹으면서 입맛을 돋군다.

쿤엔사와라

쿤엔사와라 / くんえんサワラ [薫煙鰆] / 훈연한 삼치
쿤엔(훈연)한 사와라로 처음을 시작한다. 양파 다진 것이 간을 맞춰주고 은은하게 훈연한 향이 난다.

이도기리마다이토로

이도기리마다이토로 / いときりまだいとろ [糸切り真鯛とろ] / 실 썰기한 참돔 뱃살
실파가 올라가 있는 모양인데 이도기리해서 그런지 씹는 식감도 더 오밀조밀하다. 씹는맛이 난달까.

마다이

마다이 / まだい [真鯛] / 참돔
카라스미(어란)를 가루로 만들었나 시치미를 올렸다고 했나 가물하기도 한데 존득하면서도 탄탄한 듯한 식감에 짭짤함을 더해준다.

마하타

마하타 / まはた [真羽太] / 능성어
담백하네라고 느껴지는 마하타

스즈키아라이스미소

스즈키아라이스미소 / すずきあらいすみそ [鱸洗い酢味噌] / 냉수마찰 한 농어와 초된장
스즈키가 제철이기는 한 모양이다. 자주 보인다. 생각해보면 스시쿤 올 때마다 스즈키는 접한 것 같다. 탄탄한 식감에 스미소(초된장) 찍어먹으니 잘 어울린다. 스미소는 먹을 때마다 묽게 만든 허니마스타드가 떠오르기도 한다.

우니카니이쿠라히라메

우니카니이쿠라히라메 / うにかにイクラひらめ [海胆蟹イクラ平目] / 성게소와 게살과 연어알 그리고 광어
원하는 구성으로 히라메로 싸서 먹으라고 나온다. 좋아하는 조합이기도 하다. 우니는 캘리포니아산 우니로 기억하고 있다. 그래서 그런지 질감이 좀 다르다. 히라메는 존득존득하니 싸서 먹으니 기분이 좋아진다.

무시아와비

무시아와비 / むしあわび [蒸(し)鮑] / 전복 술찜
무시아와비도 부드러워서 좋았지만 유난히 눈이가는게 아와비기모(전복 내장)이다. 생크림인가 우유와 함께 만들었다고 하는데 쌉쌀하면서 단맛이 입에 맴돈다.

네기토로노리마키

네기토로노리마키 / ねぎとろのりまき [葱とろのり巻(き)] / 참치 다진 살 김말이
빳빳하고 담백한 노리에 네기토로는 입에 착 감긴다.

시로마키가이

시로마키가이 / しろまきがい [白巻(き)貝] / 백골뱅이
시로바이가이? 시로마키가이? 이름을 찾는데 제대로 안 나온다. 마키가이가 패류를 뜻하는 말이라고 한다. 간이 이미 되어있다고 하는데 약간 심심하네라고 느껴진다. 서걱거리는 식감을 가지고 있다.

모로미미소큐리

모로미미소큐리 / もろみみそきゅうり [諸味噌胡瓜] / 보리된장 올린 오이
모로미미소는 이번이 두번째 접하는데 볼 때마다 좋다. 입을 깔끔하게 만들어준다.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트러플 소금을 위에 뿌린 오오토로와 츄우토로 사이의 뱃살이라고 한다. 트러플 소금 덕에 풍미가 달라지긴 한 모양이다. 입에서 살살 녹는 느낌만 남아있다.

하마구리스이모노

하마구리스이모노 / はまぐりすいもの [蛤吸(い)物] / 대합 맑은국
시원한 국물에 소화되는 느낌이다.

아카미즈케야마이모

아카미즈케야마이모 / あかみづけやまいも [赤身づけ山芋] / 산마 올린 참다랑어 등살 절임
야마카케와 야마이모가 둘 다 항상 헷갈린다고 말을 하니 야마이모라고 말해주신다. 산미와 야마이모(산마)의 시원함이 겹쳐진다.

화랑

화랑
처음 먹어 보는 화랑이다. 찹쌀로 만들었다는 술인데 달달하면서 부드러운 느낌이면서 가벼운 느낌도 지니고 있다.

하마치

하마치 / ハマチ / 새끼 방어
기름기가 잘 올라왔나라고 느껴지기도 한 하마치이다. 입에서 담백하게 퍼지는 기름기 좋다.

홋키가이

홋키가이 / ほっきがい [北寄貝] / 북방조개
시치미 올려놓으니 바다향과 짭짤함이 같이 퍼지는 홋키가이이다.

우니코우이카

우니코우이카 / うにこういか [海胆甲烏賊] / 성게소 올린 갑오징어
두톰하게 썰어 놓은 코우이카에 우니를 올려두니 씹으면서 우니가 퍼진다.

니코고리

니코고리 / にこごり [煮凍] / 생선의 젤라틴을 끓이다가 굳힌 요리
후구카와(복어껍질)을 끓이다가 졸여서 젤리처럼 만들었다고 한다. 니코고리라고 처음 접해보는데 탱탱하면서 달달하다.

아부리우니호타테노리마키

아부리우니호타테노리마키 / あぶりうにホタテのりまき [炙り海胆ホタテのり巻(き)] / 불질한 성게소와 가리비 관자 김말이
우니도 아부리하고 호타테도 아부리 해서 나오니 부들부들한 느낌이 더 살아난다.

타이

다이콘오로시타이 / だいこんおろしたい [大根下ろし鯛] / 무즙 올린 도미
다이콘오로시 덕분에 개운함이 함께 느껴지는 타이이다.

히라메아마에비이쿠라코노와타

히라메아마에비이쿠라코노와타 / ひらめあまえびイクラこのわた [平目甘海老イクラ海鼠腸] / 광어와 단새우와 연어알 그리고 해삼창자
코노와타를 좋아하냐고 물어보더니 준비해주신다. 바다내음 물씬 나는 코노와타와 존득존득한 히라메에 아마에비와 이쿠라까지 입에 착 감긴다.

아오우메

아오우메 / あおうめ [青梅] / 청매실
입 한번 깨끗하게 지우라고 아오우메를 주신다. 상큼하고 새콤하다.

아나고난반즈케

아나고난반즈케 / あなごなんばんづけ [穴子南蛮漬(け)] / 붕장어 절인 요리
아나고의 부들부들함과 짭짤함이 같이 느껴진다. 처음에는 텐푸라인 줄 알았다.

이시모치야키모노

이시모치야키모노 / いしもちやきもの [石首魚焼(き)物] / 조기 구이
겉은 바삭하고 속은 부드럽다.

야리이카니코미

야리이카니코미 / やりいかにこみ [槍烏賊煮込(み)] / 화살오징어 찜
야리이카의 내장이 유난히 잘 느껴진다. 가츠오부시까지 얹었으니 향도 좋다.

타이

타이 / たい [鯛] / 도미
스시는 마츠카와타이로 시작한다. 샤리가 입에서 풀어지는게 살포시 풀어지는 느낌이다.

하마치

하마치 / ハマチ / 새끼 방어
사시미도 좋았지만 스시로는 기름기가 더 넘실거리는 하마치이다.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스시에도 트러플 소금 얹어 주신다. 샤리덕에 산미가 더 살아나면서 지방의 느낌도 느낄 수 있다.

아카미즈케

아카미즈케 / あかみづけ [赤身づけ] / 참다랑어 등살 절임
담백하게 입안에서 사라지는 아카미즈케이다.

우니아마에비노리마키

우니아마에비노리마키 / うにあまえびのりまき [海胆甘海老のり巻(き)] / 성게소와 단새우 덮은 김말이
녹진하게 가득차는 아마에비와 단맛 흥건한 우니에 노리까지 입이 즐겁다.

아카무츠

아카무츠 / アカムツ / 눈볼대
아카무츠는 촉촉하게 느껴진다.

니신

니신 / にしん [鯡·鰊] / 청어
히카리모노의 맛이 입안에 가득 찬다.

카이센동

카이센돈 / かいせんどん [海鮮丼] / 해물덮밥
쿤엔(훈연)한 사와라(삼치)를 잘게 다져서 올리고 우니, 아마에비, 이쿠라까지 듬뿍듬뿍 들어가 있는 카이센동이다.

노리

노리 / のり / 김
카이센돈에 노리까지 싸서 먹어 본다.

미소시루

미소시루 / みそしる [みそ汁·味噌汁] / 된장국
배가 부르니까 미소시루로 속을 따뜻하게 만들어서 소화를 시킨다. 이만큼 먹으니까 배가 터질 것 같다.

쿠루마에비텐푸라

쿠루마에비텐푸라 / くるまえびてんぷら [車海老天麩羅] / 차새우 튀김
바삭한 튀김 옷에 통통 터지는 식감이 베어 물 때마다 느껴진다.

아나고

아나고 / あなご [穴子] / 붕장어
부드러우면서 촉촉한 아나고이다. 타래소스 느낌은 생각보다 덜하다.

후토마키

후토마키 / ふとまき [太巻き] / 굵게말은 김말이
좋아하는 꽁다리이다. 후토마키를 먹으면서 무슨 생선인지 궁금해서 여쭤보니 히라메가 들어가 있다고 한다. 생선 씹는 식감이 유난히 기억에 남는다.

타마고

타마고 / たまご [卵·玉子] / 계란
푹신푹신한 타마고

이나니와우동

이나니와우돈 / いなにわうどん [稲庭うどん] / 이나니와 우동
배가 너무 불러서 차가운 우동을 먹으면 탈 날 것 같아서 따뜻한 우동으로 마무리한다. 면발은 탱탱하고, 국물은 시원하다.

녹차 아이스크림

녹차 아이스크림
단팥이 살포시 올라가 있는 녹차 아이스크림

스시쿤 올 때마다 호기롭게 사시미 오마카세를 주문하지만 뒤로 갈수록 배가 부르는게 확확 늘어나서 겨우 다 먹고 자리를 나온다. 셰프님과 술 한 잔 같이 마시는 즐거운 분위기에서 즐기는 오마카세는 여전히 만족스럽다.

스시쿤 / すし君
031-628-6972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왕판교로 660 유스페이스몰1차 지하1층 115호 (삼평동 670 유스페이스몰1차 지하1층 115호)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