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참치

며칠 전에 참치 먹은 것도 있고 해서 비교할만한 참치를 먹은게 오래전이기도 하고 종종 혼자가서 술 홀짝이던 산참치가 생각이 나서 방문했다. VIP로 주문했고 술은 센노유메를 주문했다. 산참치에서 센노유메가 가격이 꽤나 저렴한 편이여서 생각해보니까 센노유메만 마신다.

IMG_6597

상차림

IMG_6598

김, 단무지, 할라피뇨, 락교, 생강, 마늘쫑, 된장
입을 개운하게 해주는 것들인데 참치 먹기 바뻐서 거의 안건드렸다.

죽


약간 느끼하다라고 느껴진 죽

또띠아

또띠아
허니 머스타드로 새콤한 또띠아로 배를 채운다.

IMG_6602

묵은지
묵은지인지 씻은지인지 참치 먹다가 먹으면 입이 개운해진다.

꼬막

꼬막, 샐러드
알이 실한 꼬막과 겨자 소스 덕분에 매콤하네라고 느껴진 샐러드

IMG_6604

단호박 샐러드
참치 먹기 바뻐서 못 건드림

IMG_6606

샐러드
사과 드레싱이 뿌려진 샐러드로 기억한다.

버섯

버섯, 은행
참치 먹기 바뻐서 못 건드림

IMG_6605

참치 부위는 들어도 항상 까먹어서 기억하는 부위만 기억하는 편이다. 담백하고 고소한 부위이다.

IMG_6608

눈살
씹는 맛이 부드럽고, 입안에 지방이 싹하고 퍼진다. 좋아하는 부위 중에 하나이다.

IMG_6609

아카미
고소한 것만 기억하고 있다.

IMG_6610

오오토로
스시야나 이자카야에서 먹던 오오토로랑은 또 다르게 더 차갑다 보니까 살짝 더 단단한 것 같다.

IMG_6611

메카토로
좋아하는 부위 중에 하나인 메카토로 큼지막해서 좋다.

아마에비

아마에비
담백한 아마에비

니싱

니싱
두께가 얇은 편인데다가 불질까지 해서 니싱 특유의 느낌은 잘 안 느껴진다.

IMG_6614

맛있었는데 부위를 모른다.

IMG_6615

같은 생선에 부위가 다르다고 했었나 다른 생선인데 같은 부위라고 했나 가물가물하다.

IMG_6616

먹었는데 기억이 안난다.

IMG_6617

메카 중에서도 맛있는 부위라고 마무리로 주셨는데, 부드러우면서도 씹으면서 오독오독 거리는 느낌이 너무 좋았다.

알밥

알밥
만족스러운 알밥

김치찌개

참치김치찌개
김치찌개 중에서도 속이 참 시원해지는 김치찌개이다. 술도 더 마시게 해줄 수도 있을 것 같은 김치찌개이다.

항상 로얄 코스인가 3.0 코스 먹다가 5.0으로 바꿔서 먹어보았는데 구성이 꽤나 달라지는건 확실히 알 수 있었다. 입이 짧아서 더 먹고 싶은데도 안들어가서 아쉬움이 일기도 하지만 만족도는 다녀본 참치집 중에서도 가장 좋은 편인 산참치이다.

산참치
032-653-8788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부일로 438-1 (심곡동 398-4)

잘 먹었습니다.

도곡참치

참치 먹고 싶어서 회사 주변에서 찾아보다가 그래도 역에서 가깝길래 다녀온 도곡참치이다. 회사 후배와 방문해서 참치 안 먹어봤다고 하길래 참다랑어가 들어가는 5.5 코스로 주문했다.

IMG_6572

상차림

죽


참치죽인 것 같은데 잘 모르겠다.

회무침

회무침
정확히는 회덮밥에 들어가는 조합으로 밥만 빠져있다. 네모낳게 썰려있는 참치가 들어가있다.

IMG_6575

단무지, 생강, 락교

와노사케

와노사케
양 많고 가격 괜찮아서 주문한 와노사케이다. 후츠슈로 분류되는 모양인데, 맛도 보통이다.

과메기

과메기

굴

연어

연어

오오토로

오오토로와 지방 많은 살들이다.
처음부터 맛있는 부위부터 나온다. 두께가 먹어보았던 오오토로보다는 살짝 얇은 편같기도 하다.

초밥

초밥
배 채우는 용도의 초밥

콘치즈

콘치즈
두 번 먹은 콘치즈이다. 여러번 먹어도 안 물린다.

아카미

아카미, 메카토로
두 가지 모두 아카미라고는 하는데 부위가 살짝 다른 모양이다. 고소한 편으로 기억하고 있다. 좋아하는 부위이기도 한 메카토로는 지방 느낌이 좋다.

볼살

제대로 아는 것은 가운데에 있는 볼살만 제대로 알고 있다. 나머지 두 부분은 어느 부분인지 모르겠다.

게장

게장
갑각류랑은 사이가 별로 안좋다.

메로

메로구이
담백하게 구워냈다.

미소시루

미소시루
꽤나 묽은 느낌의 미소시루이다.

IMG_6588

어느 부위인지는 하나도 모르겠는데 입에 기름칠하는 느낌을 준다.

새우 튀김

새우 튀김
이미 배부른 관계로 한두개만 먹은 새우 튀김이다. 바사삭하다.

황태해장국

황태해장국
속이 풀리면서 술이 더 들어가게 만들어주는 황태해장국이다.

무한리필이라고는 하는데 먹다 보니 배불러서 그렇게 많이는 못 먹은 모양이다. 여러모로 확 끌어당기는 매력보다는 무난하구나라고 느껴졌다. 처음에 오오토로같은 부위(기름기가 많은 부위)를 많이 먹으니까 나중에는 생각도 안나고 담백한 부위를 찾게 된다.

도곡참치
02-577-4888
서울특별시 강남구 남부순환로 2615 극동스타클래스 1층 111호 (도곡동 957-11 극동스타클라스 1층 111호)

잘 먹었습니다.

토리마쯔리

야키토리 잘한다고 해서 이야기만 듣던 토리마쯔리 예약을 하고 가려고 했으나 가게가 협소하여 예약은 어렵다. 약속시간 보다 일찍 들어갔는데도 거의 만석이다.

양배추

기본으로 나온 양배추 타래소스인가가 전체적으로 뿌려져 있는게 있고 안뿌려져 있는게 있었지만 아삭아삭하다. 양배추즙이 그렇게 위에 좋다고 해서 대신에 양배추를 계속 먹었다.

오토오시

단무지, 할라피뇨
은근히 할라피뇨 손이 자주 간다.

센노유메

센노유메
투박하고 술향 많이나기는 해도 다시 살펴보면 가성비 좋다라고 느끼게 되는 사케 중에 하나가 센노유메이다.

하츠

염통, 닭가슴연골
오독오독한 닭가슴연골과 소금으로 담백하다고 느낀 염통

츠쿠네

닭완자, 닭다리살과대파
계란 노른자 휘휘 풀어서 닭완자와 닭다리살과대파를 첨벙 적셔서 먹는다.

타코와사비

타코와사비
오랜만에 먹는 타코와사비인데 오이와 양파가 채썰어서 많이 들어가 있어서 좋다.

IMG_6552

어묵
생선살 다진거라고 하는데 어묵 먹는 느낌이다. 와사비 조금 올려서 먹으니 부드럽고 개운하다.

세세리

닭목살
약간의 오독한 느낌이 들기도 하는 닭목살이다.

사사리

닭안심
부드럽게 씹히면서 뭔가 응축되어있는 느낌을 주는 닭안심이다.

IMG_6556

뭔지 모르겠는데 꽤나 탱탱한걸로 기억하고 있다.

버터감자

버터감자
통감자 구이라고 해서 옛날에 접하다가 몇 년 동안 못 접해보다가 다시 접해봤는데 유난히 만족스러운 감자이다.

아게다시도후

아게다시도후
두부튀김이라고 한다. 겉은 얇은 바삭함과 안에는 부드러운 두부를 느낄 수 있다.

오토코야마

오토코야마
도쿠리인가 잔술인가로 알고 주문 했는데 잔술로 나온다. 생각했던 것보다 양이 많다. 사케잔으로 세잔 정도 마실 수 있다. 향이 좋다.

주변 사람들이 추천해준지는 오래됐는데 이제서야 방문했는데 추천한 이유를 알 수 있을 정도로 야키토리들이 만족스러운 곳이다. 자리가 협소한 편이라서 시간이 안맞으면 기다려야 한다.

토리마쯔리 / 鳥祭
032-326-9512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송내대로 73번길 42 (상동 407-2)

잘 먹었습니다.

니혼슈바 슈토

사케스쿨이라고 해서, 사케에 대해서 배울 수 있는 모임이 있어서 참가를 신청했고, 처음 모임은 전에 종종 가서 반하고 오기도 했던 슈토에서 진행이 되었다. 방문해야지 생각하다가 이제서야 방문했다.

DSC03583

전경은 낮에 오니까 분위기가 약간 더 밝아졌다.

DSC03584

강의 중간에 술을 마시면서 강의를 듣게 된다.

코시노칸바이 시로라벨

코시노칸바이 시로라벨 / 越乃寒梅 白ラベル
니가타에서 만들어지는 사케인데, 전통 방식으로 만든다고 한다. 마셔보니 투박하다고 해야할지, 단단하다고 해야할지 그런 느낌이다.

쯔준 쥰마이

쯔준 쥰마이 / 通潤 純米
후츠슈에 비하면 향이 트인다는 느낌과 더불어서 아주 약간 느껴지는 사과향이 있다.

DSC03591

킷도 쥰마이다이긴죠

킷도 쥰마이다이긴죠 / 紀土 純米大吟醸
시원하게 마실 수 있구나 싶기도 했다. 청량감이 느껴진다.

센킨50 쥰마이다이긴죠 나카토리 무로카 겐슈

센킨50 쥰마이다이긴죠 나카토리 무로카 겐슈 / 仙禽50 純米大吟醸 中取り 無濾過 原酒
향이 알록달록 씹히는 느낌에 만족스럽다.

핫카이산 에치고데소로 세이슈 시보리타테 나마겐슈 아오라벨

핫카이산 에치고데소로 세이슈 시보리타테 나마겐슈 아오라벨 / 八海山 越後で候 清酒 しぼりたて 生原酒 青ラベル
무겁게 안에서 퍼지는 느낌을 보여진다. 한잔 마시고나서도 느껴지는 여운도 있다.

DSC03599

코시노칸바이 시로라벨 / 越乃寒梅 白ラベル
쯔준 쥰마이 / 通潤 純米
킷도 쥰마이다이긴죠 / 紀土 純米大吟醸
센킨50 무로카 겐슈 쥰마이다이긴죠 / 仙禽50 無濾過 原酒 純米大吟醸
핫카이산 에치고데소로 시보리타테 나마겐슈 쥰마이긴죠 / 八海山 越後で候 しぼりたて 生原酒 純米吟醸

사케스쿨이 끝나고나면 사케노카이라고 그날 강의에서 마셨던 술과 함께 요리도 같이 즐길 수 있는 자리가 있다.

DSC03600

상차림
카운터자리를 좋아하는 탓에 테이블자리는 처음이기도 하다.

가리

가리 / ガリ / 초생강

사시미

사사미 모리아와세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엔가와 / えんがわ [縁がわ·縁側] / 광어 지느러미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시메 사바 / しめ [締] さば [鯖] / 초절임 고등어
호타테 / ホタテ / 가리비 관자
조그만하게 나온 사시미 모리아와세인데, 히레마를 길게 썰어다가 무침하듯이 내놓은게 고소하니 맛있다. 아카미는 입에서 녹는맛이고, 시메 사바는 깔끔하니 만족스럽다.

슈토

슈토 크림치즈
요즘 들어서 슈토라고 참치 내장과 같이 나오는 요리를 종종 접하는데, 이게 업장에 따라서 느낌이 너무 달라서 적응하기 힘들기도 하다. 슈토와 크림치즈를 같이 먹으니까 느낌이 좀 다르기도 한데, 짠 맛을 좋아한다면 좋아하겠다.

아키토라 쥰마이

아키토라 쥰마이 / 安芸虎 純米
호랑이가 그려져 있다면 쥰마이인데, 호랑이만큼 강한 느낌은 안들고, 가볍게 넘기기 좋다.

사와라노니츠케

사와라노니츠케 / さわらのにつけ [鰆の煮付け] / 삼치 조림
조림 요리를 별로 안 좋아하는 편인데도, 이 날 먹은 요리 중에 가장 만족한 요리이기도 한 사와라노니츠케이다. 적절하게 배여진 간이 부드러운 살에 잘 배여들어가 있는데다가, 먹고 난 다음에 깔끔하기까지 하다. 젓가락으로 슥 자르면 잘 베여지는게 더 좋아지게 되는 이유가 되었다.

에비 시이타케 덴푸라

에비 시이타케 덴푸라 / えび [蝦·海老] しいたけ [椎茸] てんぷら[天麩羅·天婦羅] / 새우 표고버섯 튀김
표고버섯을 갈라서 다진 새우를 넣어서 튀긴건데 바삭바삭하고 안에 속은 새우덕분에 탱탱하다.

토리모모노시오야키

토리모모노시오야키 / とりもものしおやき [鳥股の塩焼き] / 닭다리살 소금구이
바삭바삭하니 짭짤해서 손이 자주 가기도 한다. 곁들여진 토마토 혹은 양파를 곁들이면 또 느낌이 다르다.

스지 니코미

스지니코미 / すじにこみ [筋煮込(み)] / 삶아서 맛을 낸 힘줄요리 & 우동
가장 좋아하는 요리이기도 하고 마무리로 좋기도 한 스지니코미 간만에 접하는데 여전히 국물은 시원하고, 숨겨져 있던 우동에 속이 풀린다.

사케 페어링도 생기고, 사케를 반병까지도 즐길 수 있고 여러가지 변화가 생긴게 보이기도 하는데 그러다 보니 술 즐기기가 더 좋아지기도 한 슈토이다. 요리와 술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어서 여전히 좋아하는 곳이다.

니혼슈바 슈토 / 日本酒bar 酒盗 / Nihonshubar Shuto
070-8251-0213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48길 23 (도곡동 947-11 정빌딩 1층)
슈토, 양재 – 日本酒bar 酒盗

잘 먹었습니다.

산참치

혼자서 이번에 두번째 방문하는 산참치 카운터 자리에 내 자리만 남아있다는 듯이 한자리만 쏙 남아있다.

센노유메

센노유메 후츠슈로 가격은 저렴한데, 양은 많아서 올 때마다 이걸 시키는 모양인데, 맛도 괜찮은 편이다. 가볍게 즐기기 좋은 술이다.

흑임자죽

흑임자죽, 미소시루(된장국)
흑임자죽으로 빈 속을 달래준다라고 말하고 이때부터 사케 열고서 같이 마시기 시작한다.

또띠아

또띠아는 먹었던 것에 비교하면 꽤나 담백하다.

메카토로

처음 시작은 메카토로와 다른 참치로 시작을 하는데, 메카토로로 입에 기름칠하는 느낌이다.

IMG_5015

백김치가 담백하고 짭짤하니 맛있다. 참치와 같이 곁들여서 먹는 것도 좋지만, 개인적으로 취향에는 참치를 먹고나서 입을 개운하게 만들 때 먹는다.

IMG_5016

버섯 구이인데 참치에 집중하느라 조금만 먹는다.

IMG_5017

참치 콧살로 만드는 절임 비슷한 모양인데, 취향에는 약간 안 맞는다. 비린맛만 잘 잡아도 잘 먹을 수 있을 것 같다.

츠쿠네

뭉쳐있는 밀도가 꽉 차있게 다가오는 츠쿠네 무난히 맛있다.

IMG_5019

IMG_5020

배꼽살인가 싶다.

IMG_5021

왼쪽에 있는 붉은살이 새로 들어왔다고 주셨는데, 약간 더 산뜻한 것 같다.

아카미

아카미라고 주셨는데, 스시야에서 먹는 것과는 또 다른 느낌이다.

IMG_5024

IMG_5025

오코노미야키
참치 먹기 바뻐서 먹는둥 마는둥 했다.

IMG_5026

가장 맛있다는 부위로 주셨는데, 부드럽다.

김치찌개

알밥, 김치찌개
국물 시원하니 술 깨는 느낌 확 들게 해주는 김치찌개와 고슬고슬하기 보다는 바삭바삭한 알밥으로 마무리이다.

혼자 가게되면 언제나 고민스러운게 곁들이는 요리들을 다 먹게 되면 참치를 못 먹는데 또 그러기에는 곁들이는 요리들도 맛도 좋은 편이라 고민되기도 한다. 혼자서 조용히 맛있게 깔끔하게 먹고 나왔다. 저번에 방문했을 때 보다 좋은 부위를 더 챙겨주신 것 같다.

산참치
032-653-8788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부일로 438-1 (심곡동 398-4)

잘 먹었습니다.

무사

술이나 먹자 해서 다녀온 무사

IMG_4881

토마토 치즈 샐러드
에피타이저 느낌의 샐러드인데, 치즈가 굉장히 진한 것 같기도 하다.

잇본기 킨지루시

잇본기 킨지루시
찾아보니 후츠슈로 분류가 되는 모양인데, 무사에 있는 병사케 중에서 가장 저렴해서 종종 주문하게 된다.

사시미

사시미
히라메, 마츠카와 타이, 묵은지 묵은지가 감칠맛이 난다고 할까 짭짤하면서도 느끼한게 히라메와 같이 싸먹으니 더 맛있다.

채끝 등심

채끝 등심

채끝 등심

후지산 용암 플레이트 화로구이
새로 나온 화로구이가 궁금해서 주문 해보았다. 채끝 등심과 살치살로 구성이 되어있는 걸로 기억하고 있다. 고기 위에다가 안데스 소금이라고 뿌려주니, 고기가 맛이 없으면 이상할 것 같기도 하다. 다른 소금도 맛도 좀 보라고 주셔서 비교 할 수도 있었다. 고기가 구워지는 치익치익 소리가 귀에 선하다.

새로 나온 화로구이가 참 마음에 들었다.

무사 / 無思
010-6602-9978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상동 534-9 모건시티 119호

잘 먹었습니다.

무사

자주 방문하는 무사 혼술하러 갔다가 아는분이 있어서 합석하게 되었다.

후구 사시미

후구 사시미
처음 먹어보는데, 마늘쫑이 뒷맛을 잡아주니까, 간장에 찍어 먹어도 맛있고, 쌈장에 찍어 먹어도 맛있다. 야들야들한 식감이 두드러진다.

센킨 클래식 오마치 쥰마이다이긴죠 무로카 겐슈

센킨 클래식 오마치 쥰마이다이긴죠 무로카 겐슈 / 仙禽 クラシック 雄町 無濾過 原酒
정순하게 입으로 넘어가는 느낌이 너무나도 좋던 센킨 클래식 오마치 쥰마이다이긴죠 무로카 겐슈

나베시마 토쿠베츠쥰마이

나베시마 토쿠베츠쥰마이 / 鍋島 特別純米 26BY(Brewery Year 平成26年 新酒)
얼떨결에 먹게 되었는데, 이 술도 느낌이 좋다.

양송이 크림치즈 구이

양송이 크림치즈 구이
치즈의 시큼함과 양송이가 맛도 좋은데, 데코레이션은 더 예쁘다.

소

채끝 등심
후지산 플레이트 화로구이가 생기고 나서는 방문할 때마다 주문하는 것 같은데, 고기가 참 맛있다.

잇본기 킨지루시

잇본기 킨지루시 / 一本義 金印
후츠슈로 혼자나 가볍게 즐길 때 자주 마시게 되는 사케이다. 무난하다고 하면 두드러짐 없이 목넘김과 끝에 느껴지는 술의 느낌이 그윽하다.

오토오시

오토오시
이 날에는 새우 머리 튀김도 나왔다. 같이 간 사람이 돌게 양념 무침을 꽤나 좋아해서, 순식간에 사라졌다.

사시미

사시미
히라메(광어), 사케(연어), 마츠카와 타이(껍질 도미), 아카미(참다랑어 등살)
아카미가 네모썰기 되어있는데, 썰어진 것에 따라서 느낌이 사뭇 다르다.

후구 카라아게

후구 카라아게
베어 물면서 존득존득한 느낌이 유독 기억에 남는 후구 카라아게

사케 스테이크

사케 스테이크 / 연어 스테이크
유자가 곁들여진 크림 소스에 겉은 바삭하게 익혀지고, 속은 부드러운게 금방 사라진 사케 스테이크

화로구이

후지산 플레이트 화로구이
맛있어서 금방 사라진 고기

자주 방문하는만큼 만족도가 왔다갔다 할 수도 있는데, 만족도를 일정하게 유지하게 유지하는 노련미랄까 요리의 요정이 도와준 덕분일까 항상 맛있게 잘 먹는다.

무사 / 無思
010-6602-9978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상동 534-9 모건시티 119호

잘 먹었습니다.

정무관 초밥&참치

간장 새우와 초밥을 같이 즐길 수 있는 곳이 있다고 해서 방문하게 된 정무관 초밥&참치이다.

IMG_4856

샐러드, 에다마메

오니고로시

오니고로시
술이 없으면 왠지 아쉬울 것 같기도 해서 주문한 오니고로시 꽤나 오랜만이다. 작은양에 가볍게 즐기기 좋기도 한 사케이다. 오니고로시 주문하게 된 것도 꽤나 오랜만인 듯 하다.

스시

히라메(광어), 사케(연어), 메카도로(황새치 뱃살)
메카도로가 부드럽고 기름기도 적절한게 해동도 잘 되어있다.

알밥

알밥
간장 새우를 주문하니 나온 알밥인데, 간장 새우의 간장을 떠다가 알밥에 비벼 먹으니 짭짤하니 맛있다.

간장 새우

간장 새우 대
간장 새우도 오랜만인데, 짭짤하니 쪽쪽 빨아먹는게 맛있다. 머리를 쪽쪽 빨아 먹으니 간장이랑 섞인 머리의 맛을 알 것 같다.

스시

엔가와(광어 지느러미), 타이(도미), 사케(연어), 에비(새우), 우나기(장어), 규니쿠(소고기)

연어

연어 구이
뼈 때문인지 살이 많이 없는 것 같은데 살을 잘 발라서 먹으니 부드럽다.

참치도 잘한다고 하던데, 혼마구로 초밥을 먹을까 하다가 특 초밥을 주문한게 약간 후회되기도 하는데, 초밥도 만족도가 높은데다가 간장 새우는 술 도둑이다.

정무관 초밥&참치
02-323-9698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3길 20 (서교동 396-30)

잘 먹었습니다.

산참치

어느순간부터 참치를 잘 안먹기 시작했었는데, 가끔은 생각나기도 하는게 참치인데 마음에 드는 참치집은 그렇게 많지 않은데 산참치라는 업장이 괜찮다는 글을 보고 방문해보았다.

IMG_4513

상차림

또띠아

또띠아
처음에 또띠아 주는 곳은 또 처음이다.

IMG_4515

백김치
참치를 많이 먹다 보면 입안이 느끼한 느낌이 가득차는데, 백김치 만큼 입을 개운해주는 것도 없기도 하다.

센노유메

센노유메
가격 대비 양이나 맛으로 따지면 흡족하기도 한 센노유메 저렴한 가격이 매력이라고 하면 매력

죽

흑임자 죽
술 마시기 전에 속이 비어있다면 죽만한 것이 없기도 하다. 고소한 흑임자 죽

미소시루

미소시루
깊은 맛은 느껴지지 않지만, 가볍게 입가심으로도 좋았던 미소시루

IMG_4520

콧살로 참치 코 주변에 젤라틴이 많아서 쫄깃하기도 한 부위인데, 특이하게 따뜻하게 데쳐서 나온 모양인데 느끼함은 좋기도 한데, 약간의 비릿함이 묻어나오는게 비릿함만 잡는다면 괜찮을 것 같다.

IMG_4519

시원하게 해동 잘되서 나온 참치로 시작을 한다.

IMG_4521

절임채소라고 해야할지 애매하기도 한데, 오이만 먹어보았는데 시큼하고 깔끔하다.

IMG_4522

샐러드에는 손이 가끔 가는 편이다.

IMG_4523

버섯구이가 나오는데 버섯향이 잘 남아있다.

IMG_4524

IMG_4525

IMG_4526

IMG_4527

IMG_4528

IMG_4529

IMG_4530

IMG_4531

참치를 자주 먹어도, 부위별 이름을 외우기가 대충은 아는데 정확히 구분하는게 약간 힘이들기도 한다. 많은 참치집을 많이 가본건 아니지만, 그래도 해동도 잘 되어있고 맛있는 부위도 몇 점 껴넣어주는게 눈에 보이기도 해서 맛있다.

김치찌개

참치김치찌개
참치도 맛있었는데, 배가 어느정도 부른 후에 나온 참치김치찌개가 약간 칼칼하니 국물이 시원한게 술도 확 깨어진다.

알밥

알밥
조그만하게 나온 알밥이기도 한데 배가 차는 느낌이 좋다.

만족스러운 참치를 먹고 싶다면 다녀올만하다 싶다. 혼자가도 그렇게 부담스럽지도 않은게, 친절하기도 한 실장님 덕분이지 않을까 한다. 참치김치찌개가 식사 요리로 따로 있어도 좋을 것 같다.

산참치
032-653-8788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부일로 438-1 (심곡동 398-4)

잘 먹었습니다.

무사

부천에서 가장 다양한 사케를 구비하고 있다고 들었던 무사, 눈으로만 보다가 궁금해서 방문해보았다.

오토오시

오토오시
작은게와 에다마메(풋 콩)이 나오는데, 양념된 작은게가 은근히 젓가락이 자꾸간다.

잇본기 킨지루시

잇본기 킨지루시
술 맛 적당히 나면서도, 부드럽게 넘어가는 목넘김이 만족스러운 잇본기 킨지루시

사시미 모리아와세

사시미 모리아와세 / 모듬 사시미
보통 흰살생선 히라메(광어), 타이(도미)등으로 구성이 된다고 하는데, 방문한 날에는 마구로를 잡아서 마구로 위주로 나온 사시미 모리아와세이다. 두톰한 마구로에 입이 즐겁기도 하다.

나물

나물
무슨 나물인지는 모르겠는데, 입이 참 개운해지던 나물

닌니쿠

닌니쿠
스시정에서맛 맛보았던 닌니쿠를 서비스로 주셨는데, 다음 안주를 기다리는 동안 술과 함께 참 잘 들어간다.

달콤한 호랑이

달콤한 호랑이
추천받아서 주문한 달콤한 호랑이 새우에 딸기잼과 호두를 올렸는데, 와사비크림소스에 찍어먹으니 달콤하면서도 끝에는 입이 참 개운해진다. 단거를 싫어하는 탓에 고민을 많이 했는데, 만족스럽다.

소주도 잔술로 취급해서 잔술로 소주 몇 잔을 즐겨보기도 했다. 다양한 사케 라인업을 구비하고 있어서, 오히려 약간 고민이 될 때도 있지만, 조용하고, 아늑한 느낌이 편하기도 한 이자카야이다.

무사 / 無思
010-6602-9978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상동 534-9 모건시티 119호

잘 먹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