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이신보

양배추

어느 날 찾은 쿠이신보이다.

하이볼

하이볼 / ハイボール
시원한데 술맛이 다소 적은 느낌이다. 맹맹하달까.

양배추

양배추
아삭거리는 양배추와 마요네즈 소스는 계속 손이 간다.

하츠모토

하츠모토 / ハツモト / 염통
사사미 / ささみ [笹身] / 안심

카와

카와 / かわ [皮] / 껍질
바삭하면서 탱글거리는게 질감이 마음에 든다.

세세리

세세리 / せせり / 목살
꼬들거린다는 말이 어울릴 것 같다.

테바

테바 / てば [手羽] / 날개
먹기는 불편해도 살도 많고 뼈에 붙은 살들이 유독 맛있는 테바이다. 테바 또는 테바사키라고도 한다.

야겐

야겐 / やげん / 연골
오독오독 씹는 느낌이 좋은 야겐이다. 난코츠 또는 야겐이라고 불린다.

토마토

토마토
씹자마자 토마토의 즙이 팡하고 터지는데 데일뻔 했다. 얇은 고기로 말아서 내놓았다.

에린기

에린기 / エリンギ / 새송이
구워서 내놓아서 향이 좋다.

토리니쿠난반카라아게

토리니쿠난반카라아게 / とりにくなんばんからあげ [鳥肉南蛮唐揚げ]
바삭한 느낌인데 간이 제법 강하기도 하다. 곁들여서 먹는 하얀 소스가 상큼한 맛을 더해서 더 맛있게 만들어준다.

세트로 먹을 수 있는 쿠시야키의 구성도 다양한데, 정신을 놓고 먹으면 제법 돈이 많이 들겠다. 그래도 쿠시야키가 맛있는 쿠이신보이다.

쿠이신보 / くいしんぼう / KUISINBO
02-332-9215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6길 38 (합정동 413-16 2층)

잘 먹었습니다.

쿠시무라

이제서야 가보는 쿠시무라이다. 야키토리 혹은 쿠시야키로 유명하다.

dsc04833

상차림

양배추

양배추
소스가 조금 껴얹어 있는데 아삭아삭하다.

나마비루

나마비루 / なまビール [生ビール] / 생맥주
맥스로 알고 있는데 야키토리와 잘 어울린다.

츠쿠네

츠쿠네 / つくね [捏ね]
겉이 바삭하고 단단한데 속은 촉촉하다. 계란거품을 묻혀 먹으면 부드러워진다.

네기마

네기마 / ねぎま / 닭다리살 파
촉촉하며서 파의 향이 은은하다.

하츠

하츠 / ハツ / 염통
촉촉하면서 탱탱하고 씹을 때 느낌이 좋다.

토마토베이컨

토마토베이컨 / トマトベーコン / 토마토베이컨
상큼한 편인데 베이컨이 얇다.

모모니쿠

모모니쿠 / ももにく / 닭다리살
소스 덕분에 달달하면서 씹을 때는 존득하다.

쟈가이모

쟈가이모 / じゃがいも / 감자
좋아하는 것중에 하나가 쟈가이모(감자)인데 치즈까지 얹어져 있다. 녹여서 먹으니 더 좋다.

사사미

사사미 / ささみ / 닭가슴살
닭의 가슴살인지 닭의 안심인지 사사미라고 하는 부위인데 부드럽고 촉촉하다. 날 것으로 먹는 느낌이다.

야끼토리동

야키토리돈 / やきとりどん / 꼬치구이 덮밥
달달한 야키토리에 밥에 파와 생강까지 비벼다가 먹으니까 마무리도 좋다.

맥주와 곁들여도 좋고 아니면 사케나 소츄와도 잘 어울리는 야키토리를 즐길 수 있는 쿠시무라이다.

쿠시무라 / くしむら / Kushimura
02-333-2650
서울특별시 마포구 와우산로3길 13 (상수동 341-5)

잘 먹었습니다.

오사카야키톤센터

일정이 맞아서 술이나 한잔 하기로 한 분이 맛있는 야키토리 집이 있다고 해서 데리고 간 오사카야키톤센터이다. 오사카야키톤센터도 타치노미로 운영 되는 곳이다.

dsc03495

사카야 하치베이 쥰마이긴죠 이세니시키
酒屋 八兵衛 純米吟醸 伊勢錦
처음 보는 술인데 맛이 잘 기억은 안 나기도 하는데 이세니시키라는 쌀 치고는 술 맛이 부드러웠던 것으로 기억한다. 부드럽게 입을 넘어간다.

죠키겐 쥰마이다이긴죠 야마다니시키 50

죠키겐 쥰마이다이긴죠 야마다니시키 50
上喜元 純米大吟醸 山田錦 50
죠키겐은 여러번 접해보기도 했는데 죠키겐 쥰마이다이긴죠 야마다니시키 50은 처음이다. 쿠시야키(꼬치구이)와 잘 어울리는 맛이다.

오토오시

오토오시 / おとおし [お通し] / 식전 요리
채썰은 양배추 샐러드가 오토오시로 나오는데 마요네즈에서 고소한 맛 때문인지 양배추 때문인지 양배추가 되게 맛있네하면서 입으로 들어간다.

쿠시야키

쿠시야키 / くしやき [くし焼き·串焼(き)] / 꼬치구이
쿠시야키 나오고 사라지는데 순식간에 사라진다. 뭐랄까 탱탱한 느낌이 남다른 쿠시야키들이다.

오사카야키톤센터

오사카야키톤센터 / 大阪焼トンセンター / Osaka Yakiton Center

빠른 시간에 치고 빠지는 느낌으로 사케와 쿠시야키들을 곁들인 오사카야키톤센터이다. 사람들이 바글거리는 타치노미인데다가 줄을 서서 기다리는 모습도 보인다. 술이 조금 많이 취해있던 터라 다 즐겁게 마신 곳이다.

오사카야키톤센터 / 大阪焼トンセンター / Osaka Yakiton Center
+81-50-5570-6639
大阪府大阪市中央区難波千日前3-19

잘 먹었습니다.

빈쵸쿠시야와타루

늦게까지 영업하는 곳을 찾다가 들어간 빈쵸쿠시야와타루이다. 쿠시야키(꼬치구이)를 주로 취급하는 곳인 모양이다.

dsc03173

젓가락

dsc03174

닷사이 쥰마이다이긴죠 50
獺祭 純米大吟醸 50
도쿠리로도 닷사이를 즐길 수 있다. 쿠시야키들과 잘 어울리기도 한다. 마셨을 때 술향이 특히 도드라지는 느낌이다.

포테토사라다

포테토사라다 / ポテトサラダ / 감자 샐러드
깔끔한데다가 단맛도 어느정도 가지고 있어서 좋기도 하다. 양도 생각보다 많이 준다.

오토오시

오토오시 / おとおし [お通し] / 식전 요리
오토오시라고 칭하기에 무리가 있어 보이기도 하는데 자리에 앉으니 이렇게 두가지를 먼저 준다.

치즈츠쿠네

치즈츠쿠네 / チーズつくね [チーズ捏ね]
오랜만에 먹는 츠쿠네인데 치즈를 녹이니까 느끼하면서 밀도가 높다.

에비

에비 / えび [海老]

비쵸우쿠시야와타루

빈쵸쿠시야와타루 / 備長串屋わたる / Bincho Kushiya Wataru

일본에서 새벽까지 영업을 하는 곳이 번화가인데도 찾기가 어려웠는데 늦게까지 영업을 하니 들어가서 술을 즐길 수 있었다. 쿠시야키(꼬치구이)가 무난한데도 곧잘 들어가는 곳이다.

빈쵸쿠시야와타루 / 備長串屋わたる / Bincho Kushiya Wataru
+81-50-5570-2553
大阪府大阪市中央区難波千日前15-23
わたる 千日前店

아사가야

항상 만취했을 때 찾았던 아사가야인데 드디어 정신이 또렷할 때 찾은 아사가야이다.

아즈마츠루 토쿠베츠쥰마이 오마치 아라바시리 나마겐슈

아즈마츠루 토쿠베츠쥰마이 오마치 아라바시리 나마겐슈
東鶴 純米吟醸 雄町 荒走り 生原酒
솔솔 느껴지는 사과향과 입으로 넘어가니 사과가 조여지듯이 날카로워진다. 투박한 느낌이 있지만 사과의 느낌때문에 그 느낌이 많이 약해진다.

야마노코토부키 쥰마이긴죠 오마치

야마노코토부키 쥰마이긴죠 오마치
山の壽 純米吟醸 雄町
포도향과 달달함이 향긋하다.

아게다시도후

아게다시도후 / あげだしどふ [揚(げ)出し豆腐] / 두부 튀김
겉은 바삭하면서 속은 부드럽고 뜨거운 아게다시도후이다.

클라우드

클라우드

DSC01596

테바사키 / てばさき [手羽先] / 닭날개
모치 / もち [餅] / 떡

테바사키

테바사키 / てばさき [手羽先] / 닭날개
날개에 붙어있는 연골마저도 맛있어서 꼭꼭 씹어먹는 테바사키이다. 살도 많아서 시치미를 찍어 먹으니 좋다.

카와

카와 / かわ [皮] / 닭껍질
맨질하면서도 존득한 느낌을 가득 주는 카와이다. 아사가야에서 인기 좋은 야키토리 중에 하나이다.

하츠

하츠 / ハツ / 염통
담백하면서도 씹는 식감이 좋은 하츠이다.

네기마

네기마 / ねぎま / 닭다리살 파
촉촉하고 깔끔함 파와 같이 줄기는 네기마이다.

DSC01601

세세리 / セセリ / 닭목살
탱탱하고 부드러우면서 두톰하기까지 하다. 다음에는 세세리를 먼저 먹어야겠다고 생각이 든다.

시사모야키모노

시사모 구이

시시토우

시시토우 / シシトウ / 꽈리 고추
매콤함 덕분에 입을 개운하게 만들어주는 시시토우이다.

슈호 나츠긴죠 나마겐슈

슈호 나츠긴죠 나마겐슈
秀鳳 夏吟醸 生原酒
여름을 겨냥해서 슈호에서 나온 슈호 나츠긴죠 나마겐슈이다. 도수가 꽤나 높은 탓에 금방 취한다.

오챠즈케

오챠즈케 / おちゃずけ [お茶漬け]
다음에 제대로 오면 꼭 주문해봐야지 마음 먹었던 오챠즈케 드디어 제대로 먹어 본다. 따뜻한 녹차를 부어서 밥과 같이 먹으니 속이 든든해진다.

네기

네기 / ねぎま / 파
입을 개운하게 해주는 파로 마무리한다.

도코에서 실연당했다. 술이 세서 다행이다.

도코에서 실연당했다. 술이 세서 다행이다.

고백받았다. 다음에는, 더 느긋하게 사랑하고 싶다.

고백받았다. 다음에는, 더 느긋하게 사랑하고 싶다.

처음으로 아빠와 마셨다. 어릴적에 늘 집에서 마시던 술이다.

처음으로 아빠와 마셨다. 어릴적에 늘 집에서 마시던 술이다.

DSC01613

만족스럽게 먹는 야키토리들 덕분에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아사가야에서 재미있게 마시고 먹었다. 조만간 또 찾아가봐야겠다.

아사가야 / あさがや
070-4217-4705
인천광역시 남동구 문화서로 18번길 33 (구월3동 1371-5 101호)

잘 먹었습니다.

토리마쯔리

야키토리 잘한다고 해서 이야기만 듣던 토리마쯔리 예약을 하고 가려고 했으나 가게가 협소하여 예약은 어렵다. 약속시간 보다 일찍 들어갔는데도 거의 만석이다.

양배추

기본으로 나온 양배추 타래소스인가가 전체적으로 뿌려져 있는게 있고 안뿌려져 있는게 있었지만 아삭아삭하다. 양배추즙이 그렇게 위에 좋다고 해서 대신에 양배추를 계속 먹었다.

오토오시

단무지, 할라피뇨
은근히 할라피뇨 손이 자주 간다.

센노유메

센노유메
투박하고 술향 많이나기는 해도 다시 살펴보면 가성비 좋다라고 느끼게 되는 사케 중에 하나가 센노유메이다.

하츠

염통, 닭가슴연골
오독오독한 닭가슴연골과 소금으로 담백하다고 느낀 염통

츠쿠네

닭완자, 닭다리살과대파
계란 노른자 휘휘 풀어서 닭완자와 닭다리살과대파를 첨벙 적셔서 먹는다.

타코와사비

타코와사비
오랜만에 먹는 타코와사비인데 오이와 양파가 채썰어서 많이 들어가 있어서 좋다.

IMG_6552

어묵
생선살 다진거라고 하는데 어묵 먹는 느낌이다. 와사비 조금 올려서 먹으니 부드럽고 개운하다.

세세리

닭목살
약간의 오독한 느낌이 들기도 하는 닭목살이다.

사사리

닭안심
부드럽게 씹히면서 뭔가 응축되어있는 느낌을 주는 닭안심이다.

IMG_6556

뭔지 모르겠는데 꽤나 탱탱한걸로 기억하고 있다.

버터감자

버터감자
통감자 구이라고 해서 옛날에 접하다가 몇 년 동안 못 접해보다가 다시 접해봤는데 유난히 만족스러운 감자이다.

아게다시도후

아게다시도후
두부튀김이라고 한다. 겉은 얇은 바삭함과 안에는 부드러운 두부를 느낄 수 있다.

오토코야마

오토코야마
도쿠리인가 잔술인가로 알고 주문 했는데 잔술로 나온다. 생각했던 것보다 양이 많다. 사케잔으로 세잔 정도 마실 수 있다. 향이 좋다.

주변 사람들이 추천해준지는 오래됐는데 이제서야 방문했는데 추천한 이유를 알 수 있을 정도로 야키토리들이 만족스러운 곳이다. 자리가 협소한 편이라서 시간이 안맞으면 기다려야 한다.

토리마쯔리 / 鳥祭
032-326-9512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송내대로 73번길 42 (상동 407-2)

잘 먹었습니다.

타이쇼

오랜만에 방문한 타이쇼 방문할 때 마다 인원이 많아서 지하로 갔는데, 이번에는 1층에 카운터 자리에 앉았다.

사시미

사시미 모리아와세
셋카
히라메
사케
부리
아카미
2인 사시미 모리아와세 12조각이 나온다. 대신에 두톰한 편이다.

가키아게우동

가키아게우동 / 야채튀김 우동
시원한 국물의 바삭하기 보다는 부드러운 야채튀김이 올라가 있다.

쿠시야키

쿠시야키
네기마(파닭), 하츠(염통), 가와(닭껍질), 치즈와사비
꼬치도 궁금해서 주문해보았다. 바로 앞에서 꼬치를 굽는 모습을 볼 수 있다.

활기차는 모습은 지하쪽이 더 활기차 보이고, 1층 바자리는 조용히 즐기기 좋다. 조용조용히 수다 떨면서 마시기 좋았다.

타이쇼 / TAISHO
02-578-2453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42길 16 (도곡동 957-1 우평빌딩 1층, 지하1층)

잘 먹었습니다.

아사가야

맛있는 야키토리 집이 있다고 해서 다녀오게 된 아사가야 정신이 혼미한 상태로 다녀왔다.

야마노고토부키 쥰마이긴죠 오마치

야마노고토부키 쥰마이긴죠 오마치
山の壽 純米吟醸 雄町
처음 마셔보는 것 같은데 조금 입에 머금고 넘기니 훅하고 들어오는 포도향이 맞이해주고, 목넘김 후에도 여운이 강하게 남아있다.

야마노고토부키 쥰마이긴죠 오마치

잔을 가득 넘치게 채워서 마신다. 가득 채워서 마시는 것을 뭐라고 하는걸로 기억하는데 기억이 안 난다.

이카야키

이카야키
이런 곳에서 오징어구이는 처음이기도 한데, 짭짤한데 훈연이 잘 되어 있다는 느낌덕에 금세 사라졌다.

아라마사 쥰마이 90%

아라마사 쥰마이 90%

아라마사 쥰마이 90%
쌀을 10%만 깍아서 그런지 투박한 느낌이 들기도 하면서도 목넘김은 깔끔함을 보여줘서 놀랍기도 했다.

정신이 혼미한 관계로 다른 요리들도 먹었는데 사진도 못 남겼다. 술을 깨려고 오챠즈케를 주문했는데, 오히려 술 깨고 더 술을 마셔서 더 취하기도 했다. 카와(닭껍질)이라던가 다른 야키토리도 맛있던걸로 기억하고 있다. 조만간에 다시 가서 즐겨보고 와야겠다라는 마음이 든다.

아사가야 / あさがや
070-4217-4705
인천광역시 남동구 문화서로 18번길 33 (구월3동 1371-5 101호)

잘 먹었습니다.

춘산

청첩장 받으러 가서 방문하게 된 춘산

다카시미즈 죠우센 혼죠죠

다카시미즈 죠우센 혼죠죠
할인행사를 하길래 주문한 사케이다. 달짝지근한 느낌이 드는 사케이다.

사시미 모리아와세

사시미 모리아와세
두톰하게 썰려서 마음에 들었던 사시미

쇠고기 타타키

쇠고기 타타키
소스나 그런건 괜찮은데, 두께가 너무 얇았던 쇠고기 타타키

가라이 카라아게

가라이 카라아게
매콤한 양념통닭 느낌이 나기도 한 가라이 카라아게 만족스러워서 한번 더 주문하고 싶었다. 매콤하면서도, 바삭한 느낌이다.

쿠시야키

쿠시야키

10종 모듬 꼬치
통삼겹이 맛있었던 꼬치구이 이쯤되니 배불렀던 탓에 꼬치는 거의 못 먹었다.

만족스러운 이자카야 춘산 카라아게는 별로 기대를 안하기도 했는데, 의외였다.

춘산
02-725-1356
서울 종로구 관철동 14-1 2층

잘 먹었습니다.

히로

부천에 있는 이자카야
부천대학에서 더 가깝다.
자주가는 단골 술집이기도 하다. 그래서 더 정들려고 하는 이자카야.
혼자가는 날도 있고, 사람들과 함께 가는 날도 있다.
이 사람은 대접해드리고 싶다라는 느낌이 들면 데리고 간다.

연어

연어

은행

은행

연어

연어

버섯과 마늘

버섯과 마늘

닭날개

닭날개

꼬치구이 전문점 답게 여러 종류의 꼬치들이 준비되어 있다.
거기에 있던 것들을 이제서야 거의 다 먹어보았다.
다 먹어보았으니까 이제는 입맛에 맞게 조합으로 주문하는 편이다.
튀김 종류도 거의 다 먹어본 것 같다.
아직 못 먹어본 메뉴로는 나베종류가 있다.
개인적인 느낌으로는 부천역 근방에서는 이 정도의 이자카야는
찾기 힘들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많이 들기도 한다.
중동이나 상동에서의 이자카야는 가본적이 없어서 잘 모르겠다.
거기에 홍대에서 돌아다녀본 여러가게 만큼은 한다.
거기에 추가로 사케 종류로 하면 술값이 저렴.

연어

연어
5마리 밖에 못 시켰다. 더 시켜보고 싶었는데 연어 매진.
나오자마자 15분도 안되서 다 먹었다. 깨끗하게.

연어

연어의 마지막 모습

메로구이

메로구이
처음 시켜보고 접해본 메로구이
어떤 메뉴일지 궁금증은 항상 있었는데 이제서야 시켜보았다.
입에서 살살 녹는 생선 그리고 버터향기의 조화.
이제서야 알게 된걸 후회했다.

돼지고기

돼지고기
서비스로 주셨던 돼지고기 배부른 상태에서도 맛있게 먹고 있었다.
잘 먹고 있었는데 중간에 일이 생겨서 후딱 나왔다.

갈 때마다 잘 놀다 가는 느낌이 좋아서 자주가게 된다.
사장님이랑 가끔 얘기 나눌때가 있는데, 아시는게 많아서 배워간다.
다음에 갈 때는 나베 종류나 먹어봐야겠다.


크게 보기

히로
경기도 부천시 심곡동 원미구 192-16

잘 먹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