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이신보

어느 날 찾은 쿠이신보이다. 하이볼 / ハイボール 시원한데 술맛이 다소 적은 느낌이다. 맹맹하달까. 양배추 아삭거리는 양배추와 마요네즈 소스는 계속 손이 간다. 하츠모토 / ハツモト / 염통 사사미 / ささみ [笹身] / 안심 카와 / かわ [皮] / 껍질 바삭하면서 탱글거리는게 질감이 마음에 든다. 세세리 / せせり / 목살 꼬들거린다는 말이 어울릴 것 같다. 테바 / […]

쿠시무라

이제서야 가보는 쿠시무라이다. 야키토리 혹은 쿠시야키로 유명하다. 상차림 양배추 소스가 조금 껴얹어 있는데 아삭아삭하다. 나마비루 / なまビール [生ビール] / 생맥주 맥스로 알고 있는데 야키토리와 잘 어울린다. 츠쿠네 / つくね [捏ね] 겉이 바삭하고 단단한데 속은 촉촉하다. 계란거품을 묻혀 먹으면 부드러워진다. 네기마 / ねぎま / 닭다리살 파 촉촉하며서 파의 향이 은은하다. 하츠 / ハツ / 염통 촉촉하면서 […]

오사카야키톤센터

일정이 맞아서 술이나 한잔 하기로 한 분이 맛있는 야키토리 집이 있다고 해서 데리고 간 오사카야키톤센터이다. 오사카야키톤센터도 타치노미로 운영 되는 곳이다. 사카야 하치베이 쥰마이긴죠 이세니시키 酒屋 八兵衛 純米吟醸 伊勢錦 처음 보는 술인데 맛이 잘 기억은 안 나기도 하는데 이세니시키라는 쌀 치고는 술 맛이 부드러웠던 것으로 기억한다. 부드럽게 입을 넘어간다. 죠키겐 쥰마이다이긴죠 야마다니시키 50 上喜元 純米大吟醸 山田錦 […]

빈쵸쿠시야와타루

늦게까지 영업하는 곳을 찾다가 들어간 빈쵸쿠시야와타루이다. 쿠시야키(꼬치구이)를 주로 취급하는 곳인 모양이다. 젓가락 닷사이 쥰마이다이긴죠 50 獺祭 純米大吟醸 50 도쿠리로도 닷사이를 즐길 수 있다. 쿠시야키들과 잘 어울리기도 한다. 마셨을 때 술향이 특히 도드라지는 느낌이다. 포테토사라다 / ポテトサラダ / 감자 샐러드 깔끔한데다가 단맛도 어느정도 가지고 있어서 좋기도 하다. 양도 생각보다 많이 준다. 오토오시 / おとおし [お通し] / […]

아사가야

항상 만취했을 때 찾았던 아사가야인데 드디어 정신이 또렷할 때 찾은 아사가야이다. 아즈마츠루 토쿠베츠쥰마이 오마치 아라바시리 나마겐슈 東鶴 純米吟醸 雄町 荒走り 生原酒 솔솔 느껴지는 사과향과 입으로 넘어가니 사과가 조여지듯이 날카로워진다. 투박한 느낌이 있지만 사과의 느낌때문에 그 느낌이 많이 약해진다. 야마노코토부키 쥰마이긴죠 오마치 山の壽 純米吟醸 雄町 포도향과 달달함이 향긋하다. 아게다시도후 / あげだしどふ [揚(げ)出し豆腐] / 두부 튀김 겉은 […]

토리마쯔리

야키토리 잘한다고 해서 이야기만 듣던 토리마쯔리 예약을 하고 가려고 했으나 가게가 협소하여 예약은 어렵다. 약속시간 보다 일찍 들어갔는데도 거의 만석이다. 기본으로 나온 양배추 타래소스인가가 전체적으로 뿌려져 있는게 있고 안뿌려져 있는게 있었지만 아삭아삭하다. 양배추즙이 그렇게 위에 좋다고 해서 대신에 양배추를 계속 먹었다. 단무지, 할라피뇨 은근히 할라피뇨 손이 자주 간다. 센노유메 투박하고 술향 많이나기는 해도 다시 살펴보면 […]

타이쇼

오랜만에 방문한 타이쇼 방문할 때 마다 인원이 많아서 지하로 갔는데, 이번에는 1층에 카운터 자리에 앉았다. 사시미 모리아와세 셋카 히라메 사케 부리 아카미 2인 사시미 모리아와세 12조각이 나온다. 대신에 두톰한 편이다. 가키아게우동 / 야채튀김 우동 시원한 국물의 바삭하기 보다는 부드러운 야채튀김이 올라가 있다. 쿠시야키 네기마(파닭), 하츠(염통), 가와(닭껍질), 치즈와사비 꼬치도 궁금해서 주문해보았다. 바로 앞에서 꼬치를 굽는 모습을 […]

아사가야

맛있는 야키토리 집이 있다고 해서 다녀오게 된 아사가야 정신이 혼미한 상태로 다녀왔다. 야마노고토부키 쥰마이긴죠 오마치 山の壽 純米吟醸 雄町 처음 마셔보는 것 같은데 조금 입에 머금고 넘기니 훅하고 들어오는 포도향이 맞이해주고, 목넘김 후에도 여운이 강하게 남아있다. 잔을 가득 넘치게 채워서 마신다. 가득 채워서 마시는 것을 뭐라고 하는걸로 기억하는데 기억이 안 난다. 이카야키 이런 곳에서 오징어구이는 처음이기도 […]

춘산

청첩장 받으러 가서 방문하게 된 춘산 다카시미즈 죠우센 혼죠죠 할인행사를 하길래 주문한 사케이다. 달짝지근한 느낌이 드는 사케이다. 사시미 모리아와세 두톰하게 썰려서 마음에 들었던 사시미 쇠고기 타타키 소스나 그런건 괜찮은데, 두께가 너무 얇았던 쇠고기 타타키 가라이 카라아게 매콤한 양념통닭 느낌이 나기도 한 가라이 카라아게 만족스러워서 한번 더 주문하고 싶었다. 매콤하면서도, 바삭한 느낌이다. 10종 모듬 꼬치 통삼겹이 […]

히로

부천에 있는 이자카야 부천대학에서 더 가깝다. 자주가는 단골 술집이기도 하다. 그래서 더 정들려고 하는 이자카야. 혼자가는 날도 있고, 사람들과 함께 가는 날도 있다. 이 사람은 대접해드리고 싶다라는 느낌이 들면 데리고 간다. 연어 은행 연어 버섯과 마늘 닭날개 꼬치구이 전문점 답게 여러 종류의 꼬치들이 준비되어 있다. 거기에 있던 것들을 이제서야 거의 다 먹어보았다. 다 먹어보았으니까 이제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