쁠롱드쉐프 작은식당

모임으로 찾은 쁠롱드쉐프 작은식당이다. 모임이라서 이 날에는 뷔페식으로 요리를 먹었다. 타키자와 쥰마이긴죠 瀧澤 純米吟醸 얇은 초쿌렛이 조각조각 부서지면서 달콤함을 피운다. 후도 쥰마이다이긴죠 不動 純米大吟醸 마셔보고 싶던 니혼슈이다. 달달함이 린넨에 흠뻑 적셔져서 맑끔하게 퍼진다. 유메산스시 쥬와리 오쿠 슌 쥰마이긴죠겐슈 뎁혀서 마시면 더 맛있다고 해서 뎁혀서 마신 사케이다. 데우면서 알콜이 날라가면서 향이 더욱 더 진해진다. 누룩향과 함께 […]

로바다야 쇼

갓포쇼에서 새로 열었다고 하는 로바다야 쇼를 찾았다. 상차림 오토오시 / おとおし [お通し] / 식전 요리 감자샐러드와 비슷하면서 게살과 식빵이 올라가있다. 맛있어서 여러번 또 먹는다. 이것만으로도 술이 충분히 잘 들어간다. 코이마리사키 쥰마이 야마다니시키 사가노하나 古伊万里 前 純米 山田錦 佐賀の華 깔끔하게 꽃향기가 너풀너풀 거린다. 온도가 올라가니 쌉싸름한 쌀맛과 감칠맛이 포로롱 올라온다. 마시는 동안 술이 견고해서 그런지 맛이 […]

우시야

고기가 먹고 싶다고 하여서 찾은 우시야이다. 오랜만인데 고기 이야기에 우시야가 바로 떠올랐다. 아키토라 쥰마이다이긴죠 安芸虎 純米大吟釀 친절하고 사근사근한 호랑이가 나온다. 매끄러우면서 부드럽게 번지는 꽃향기와 같이 과실향이 피어난다. 견고해서 흩어지지 않는게 구조감 또한 촘촘해서 기름기가 많은 고기와 함께 또렷하게 서로의 맛을 더 올려놓는다. 육사시미 찰기 좋은게 잘근잘근 입맛을 돋군다. 활활 숯이 탄다. 열기가 몸까지 느껴진다. 우설 […]

니혼슈바 슈토

늦은 밤에 찾은 니혼슈바 슈토이다. 유키노보우샤 야마하이 쥰마이 雪の茅舎 山廃 純米 감칠맛과 끈적한 달콤한 맛이 거친 입자와 같이 도드라진다. 전에 마셨을 때와는 느낌이 또 다르다. 스지니코미 / すじにこみ [筋煮込み] / 삶아서 맛을 낸 힘줄요리 진한 국물에 기름기가 진득하다. 느끼한 스지가 배에 기름칠을 해준다. 츠루우메 유즈슈 鶴梅 ゆず酒 새콤상콤하게 마무리한다. 추운 바람이 부는 날이면 스지니코미와 같은 […]

스미즈미

사케를 마시러 찾은 스미즈미이다. 그릇이 예뻐서 마음에 든다. 색감이 진득하다. 하루시카 쥰마이긴죠 나마 春鹿 純米吟醸 生 사과향 비슷한 향과 함께 탄산이 어루만지면서 굴러오는 느낌이 강하다. 노루가 발을 구르는지 탄산이 자욱하게 퍼진다. 아라마사 No.6 S-Type Essence 新政 No.6 S-Type Essence 레몬, 사과, 포도와 같은 것들과 가벼운 탄산이 섞여들고 회오리치면서 뻗어나간다. 기포가 터지면서 사라진다. 지콘 쥰마이긴죠 센본니시키 […]

니혼슈바 슈토

어느 날 찾은 니혼슈바 슈토이다. 멘타이코이카 / めんたいこいか [明太子烏賊] / 명란 오징어 이카가 질겅질겅 이에 얽혀들고 멘타이코가 톡톡 터진다. 호테이우오 / ホテイウオ / 도치 탱글거리고 존득거리고 물컹거린다. 젤라틴을 먹는 느낌이다. 젓가락으로 누르면 통하고 튕겨나나간다. 에비텐푸라 / びてんぷら [海老天麩羅] / 새우 튀김 하나 먹을 때마다 포만감과 함께 새우향이 입 안을 가득 채운다.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스시 오오시마

인스타그램에서 보고 오마카세가 궁금해서 찾은 스시 오오시마이다. 스시 오오시마 / 鮨 おおしま 상차림 가지런히 놓여있어서 자리에 앉자마자 마음이 차분해진다. 플레이트가 검은색은 아닌 것 같다. 덴신 쥰마이 이네 伝心 純米 稲 목을 타고 넘어갈수록 술맛이 찌릿하다. 마실수록 단맛이 사라지니 물리는게 가벼워진다. 벼의 유려한 곡선마냥 매끄럽게 넘어간다. 술이 지나간 자리에는 술향이 도드라지면서 아지랑이가 핀다. 오토오시 / おとおし […]

니혼슈바 슈토

어느 날 찾은 니혼슈바 슈토이다. 킨콘 야마하이 쥰마이 무로카나마겐슈 金婚 山廃純米 無ろ過生原酒 달지 않으면서 산미가 날카롭게 치고 들어오면서 술향이 돌아서 좋아하는 사케이기도 한데 마셔보니 또 다른 느낌이다. 미세한 산미와 함께 떫은맛이 가진 판이 조각이 나서 부서지면서 잘게 입 안을 그 조각들이 굴러다닌다. 술이 담겨진 알사탕을 깨트린 느낌이랄까. 아부리오오토로 / あぶりオオトロ [炙り大トロ] / 불질한 참다랑어 대뱃살 […]

서울 사케 페스티벌 2017

2017년 09월 03일~04일 양일간 양재 AT 센터에서 진행된 서울 사케 페스티벌 2017을 다녀왔다. 2017 미스사케의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예뻐서 사진을 더 담게된다. 그래서 또 담았다. 시노미네 쥰마이다이긴죠 오마치 Type-M 나카토리나마자케 쌀과 탄산을 동그란 구슬에 압축해서 모아놓고서는 입안에서 터트려서 감칠맛과 함께 입안을 송두리채 흔들어놓는다. 얌마 쥰마이긴죠 카메구치쵸쿠츠메 탄산이 입안을 어지럽히면서 발랄하게 뒤로 넘어간다. 여운이 긴듯 […]

사케리아 잇콘

와인과 사케를 같이 즐길 수 있어서 호기심과 궁금증을 갖고 있던 사케리아 잇콘을 찾았다. 아카부 쥰마이 赤武 純米 술을 마시고 찾은터라 유키노보우샤 쥰마이와 고민하다가 아카부 쥰마이를 선택했다. 부드러운 산미를 가지고 있는 사케이다. 마실 때마다 받는 느낌이 달라지기도 하는데, 어떨 때는 호리호리한 미려한 무사가 떠오를 때도 있고, 백전노장 할아버지 무사가 떠오를 때가 있다. 사케리아 잇콘에서 마실 때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