쁠롱드쉐프 작은식당

모임으로 찾은 쁠롱드쉐프 작은식당이다. 모임이라서 이 날에는 뷔페식으로 요리를 먹었다. 타키자와 쥰마이긴죠 瀧澤 純米吟醸 얇은 초쿌렛이 조각조각 부서지면서 달콤함을 피운다. 후도 쥰마이다이긴죠 不動 純米大吟醸 마셔보고 싶던 니혼슈이다. 달달함이 린넨에 흠뻑 적셔져서 맑끔하게 퍼진다. 유메산스시 쥬와리 오쿠 슌 쥰마이긴죠겐슈 뎁혀서 마시면 더 맛있다고 해서 뎁혀서 마신 사케이다. 데우면서 알콜이 날라가면서 향이 더욱 더 진해진다. 누룩향과 함께 […]

스미즈미

오랜만에 찾은 스미즈미이다. 오토오시로 에다마메와 타쿠안즈케가 나온다. 에다마메가 오독오독하면서 향이 좋다. 다른 그릇도 있는 모양인데 그릇들이 더 예뻐졌다. 치요무스비 쥰마이다이긴죠 야마다니시키 50 千代むすび 純米大吟醸 山田錦 50 포도로 만들어진 실타래가 바람에 부대껴서 휘날린다. 바람에 날리면서 실태래 끝에 단맛의 가루가 묻혀져서 얼룩이 뿌려진다. 사시미모리아와세 / さしみもりあわせ [刺身盛合せ] / 모둠 사시미 무시아와비 / むしあわび [蒸し鮑] / 전복 술찜 […]

우시야

고기가 먹고 싶다고 하여서 찾은 우시야이다. 오랜만인데 고기 이야기에 우시야가 바로 떠올랐다. 아키토라 쥰마이다이긴죠 安芸虎 純米大吟釀 친절하고 사근사근한 호랑이가 나온다. 매끄러우면서 부드럽게 번지는 꽃향기와 같이 과실향이 피어난다. 견고해서 흩어지지 않는게 구조감 또한 촘촘해서 기름기가 많은 고기와 함께 또렷하게 서로의 맛을 더 올려놓는다. 육사시미 찰기 좋은게 잘근잘근 입맛을 돋군다. 활활 숯이 탄다. 열기가 몸까지 느껴진다. 우설 […]

히라메키 2호점

히라메키 2호점에 진행된 모임이다. 히라메키는 예전에 방문한 적이 있다. 이번 모임은 니혼슈코리아와 함께하는 자리이다. 니혼슈코리아에서 못 마셔본 사케들도 마실 수 있는 자리는 흔하지 않다. 샐러드 토마토 절임과 아보카도 그리고 마구로가 들어가 있는 샐러드이다. 토마토 절임이 새콤달콤한게 입맛을 잘 돋궈준다. 쿠보타 쥰마이다이긴죠 純米 純米大吟醸 부드럽고 잔잔한게 크게 몰려온다. 목넘김이 부드러우면서 술맛이 매끄럽게 넘어간다. 쿠보타 스이쥬 다이긴죠 […]

고료리 켄

한달만에 찾은 고료리 켄이다. 자리에 앉을 때마다 기대된다. 하시 / はし [箸] / 젓가락 잔이 예쁘다. 반짝거리는 금잔과 은잔도 있다. 자쿠 미야비노토모 쥰마이다이긴죠 나카도리 作 雅乃智 純米大吟醸 中取り 살짝 달콤한 맛이 탄산과 함께 튕겨다닌다. 다소 달다고 느낄 수 있는 것을 가벼운 탄산이 충분하게 덮어주니까 입맛이 살아난다. 홋키가이이치지쿠산미쥬레 향이 좋은 홋키가이, 녹진한 안키모, 상큼한 무화과와 함께 […]

서울 사케 페스티벌 2017

2017년 09월 03일~04일 양일간 양재 AT 센터에서 진행된 서울 사케 페스티벌 2017을 다녀왔다. 2017 미스사케의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예뻐서 사진을 더 담게된다. 그래서 또 담았다. 시노미네 쥰마이다이긴죠 오마치 Type-M 나카토리나마자케 쌀과 탄산을 동그란 구슬에 압축해서 모아놓고서는 입안에서 터트려서 감칠맛과 함께 입안을 송두리채 흔들어놓는다. 얌마 쥰마이긴죠 카메구치쵸쿠츠메 탄산이 입안을 어지럽히면서 발랄하게 뒤로 넘어간다. 여운이 긴듯 […]

스시 시미즈

스시 키노이의 김다운 셰프가 새로 스시야를 열어서 방문한 스시 시미즈이다. 이광열 셰프가 이타마에로 스시를 쥐어준다. 플레이트 방문한 스시야 중에서 가장 큰 플레이트이다. 가리 / ガリ / 초생강 다른 접시에 담겨있는 가리는 오랜만이다. 갑자기 일본에서 먹은 스시 오마카세가 생각난다. 쇼유 / しょうゆ [醬油] / 간장 오시보리 / おしぼり [お絞り] / 물수건 따뜻한 수건으로 손을 따뜻하게 닦는다. […]

와슈다이닝 슈토

어느 날 만취한 상태로 찾은 와슈다이닝 슈토이다. 시노미네 쥰마이다이긴죠 Type-M 오마치 나카토리나마자케 篠峯 純米大吟醸 Type-M 雄町 中取り生酒 행사하고 있다고 해서 참새가 어딜 지나가랴하고 주문한 사케이다. 현재 수입되고 있는 시노미네 중에서 두번째인 사케이다. 마셔보니 쌀의 감칠맛이 팡하고 폭발하는게 모내기하고 있는 밭에서 탄산수를 마시면서 아, 시원하다라고 외치는 느낌이다. 많이 취한 상태에서 마셔서 그런지 쌀의 맛이 오르락내리락 거리면서 […]

스시 려 프리미엄

궁금해서 찾은 스시 려 프리미엄이다. 상차림 플레이트 금색의 플레이트가 반짝거린다. 오시보리 / おしぼり [お絞り] / 물수건 려라고 새겨져있다. 맛챠 / まっちゃ [抹茶] / 녹차 가볍게 목을 축이기 좋다. 선물 받았다고 하는 부엉이가 진열되있다. 나마와사비 / なまわさび [生山葵] / 생고추냉이 챠완무시 / ちゃわんむし [茶わん蒸し] / 계란찜 부부아라레 올려서 오독거리고 챠온무시는 물렁거린다. 안에 건더기들이 푸짐하다. 취향에 맞게 […]

오마치 슌

텐쥬슈죠의 토우지와 함께하는 시음회가 오마치 슌에서 열렸다. 다이긴죠 텐쥬 大吟醸 天寿 온도가 달라지면 사케의 맛이 달라지기도 하는데 오히려 잔잔하게 잡아 끌어다가 입안으로 들어간다. 삐족하지 않고 뭉툭하다. 상온에 마시는데도 유질감도 같이 오는게 부드러우면서 무겁다. 스모노 / すもの [酢物] / 초회 새콤하니 입맛을 돋군다. 조개가 늠름하게 살이 차올라있다. 크기가 크니 입 안에도 오래 남아있어서 향도 오래 남는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