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포쇼

DSC00714

이사 간 갓포쇼를 드디어 찾았다.

지콘 쥰마이긴죠 야마다니시키 히이레

지콘 쥰마이긴죠 야마다니시키 히이레
而今 純米吟醸 山田錦 火入れ
입에서 맺혀 들어가는 순간부터 좋다. 부드럽게 술맛이 올라와서 넘어간다.

시노미네 쥰마이다이긴죠 Type-M 오마치 나카토리나마자케

시노미네 쥰마이다이긴죠 Type-M 오마치 나카토리나마자케
篠峯 純米大吟醸 Type-M 雄町 中取り生酒
달짝지근한 탄산이 입 안을 어루만진다.

츠케모노

츠케모노 / つけもの [漬物] / 절임 채소

DSC00680

상차림

DSC00681

오토오시 / おとおし [お通し]
아삭거리면서 게맛살이 부드럽다.

DSC00685

유명한 맥주라고 한다. 톡 쏘는 탄산이 참 남달랐다.

나츠소사이노아게오히타시

나츠소사이노아게오히타시
여름을 상징하는 채소들을 한데 모아서 아삭거리고 싱그럽게 그리고 상큼하게 입맛을 돋군다.

에라두라

에라두라
진한 향에 취해있는데 마셔보니 목넘김이 잘 넘어간다. 넘어간 이후에 화끈거리는게 배 안에서부터 목으로 올라온다.

카모로스

카모로스 / かもロース [鴨ロース] /오리등심

카모로스

탱글거리고 촉촉하니 좋다.

츠부가이니츠케

츠부가이니츠케 / つぶがいにつけ [つぶ貝煮付け] / 고둥 조림

츠부가이니츠케

짭짤하면서 가이모노의 질감도 잘 살아있다.

사사미

마츠카와타이와 타이가 사시미로 나온다. 서걱거린다.

후토마키

후토마키 / ふとまき [太巻き] / 굵게말은 김말이
큼직하게 나온 후토마키 안에는 아보카도와 에비텐푸라로 입 안을 가득 채운다.

스즈키아라이스미소

스즈키아라이스미소 / すずきあらいすみそ [鱸洗い酢味噌] / 냉수마찰 한 농어와 초된장
찰기가 부들부들하다.

토로가마시모후리

토로가마시모후리 / とろかましもふり

토로가마시모후리

와사비를 많이 올려서 단맛을 더해내고, 하늘거리면서 퍼지는 지방이 좋다.

니신

니신 / にしん [鰊] / 청어
차갑게 나오니 살의 질감이 더 살아있어서 매끈하다.

모츠나베

모츠나베 / モツなべ [モツ鍋] / 곱창 전골
진한 국물에 내장이 푸짐하게 들어가 있다.

카라아게

카라아게 / からあげ [唐揚げ] / 튀김
안코우와 이카게소 텐푸라이다. 푹신거리는 살들이 가득이다.

샐러드

샐러드
혀를 깨우기 좋게 드레싱이 새콤하다.

키쿠자카리 소네미 쥰마이나마겐슈

키쿠자카리 소네미 쥰마이나마겐슈
喜久盛 嫉み 純米生原酒
진하게 탄산감이 터지는 느낌이 다르니 신기하다.

아라마사 No.6 S-type

아라마사 No.6 S-type
新政 No.6 S-Type
발랄하고 상큼해서 언제나 좋아하는 사케이다.

사시미

사시미모리아와세 / さしみもりあわせ [刺身盛合せ] / 모둠 사시미

사시미

이미 배가 먹은 양이 많아서 배가 불러서 아쉬웠다.

DSC00710

고수를 넣어서 무언가를 만들어줬는데 맛이 묘했다.

아마다이사쿠사쿠야키모노

아마다이사쿠사쿠야키모노 / あまだいさくさくやきもの [甘鯛さくさく焼き物] / 옥돔 비늘 구이
사쿠사쿠라는 단어가 사박사박을 뜻하는데 비늘이 촘촘하게 돋아있는 것을 또 사쿠사쿠라고 한다. 입 안에서 비늘이 잘게 느껴지면서 씹히는게 바스락거린다.

아라마사 라피스

아라마사 라피스
新政 ラピス

DSC00714

나중에 시간이 지나니 다 마셔서 오히려 놀라웠다.

오랜만에 찾은 곳이라 기억에 담으려고 애를 쓰다가 술이 몇잔 들어가고서는 정신을 놓고 편하게 마신 자리가 되었다. 멀어져서 아쉽지만 더 좋아진 갓포쇼이다.

갓포쇼 / KAPPO SHO
032-831-9744
인천 연수구 컨벤시아대로42번길 8 (송도동 15-12 코오롱 더프라우 1단지 102동 102호 코오롱 더 프라우 1단지)

잘 먹었습니다.

경복궁불고기

불고기

송도에 갈 일이 있어서 들렸다가 불고기가 맛있다고 해서 찾은 경복궁불고기이다.

DSC09768

고기 굽는 판이 처음 보는 판이다.

DSC09769

동치미
새콤하고 매콤하다.

DSC09771

무절임으로 보이는데 매콤하다.

불고기

불고기
생불고기는 처음이다.

DSC09774

상추와 취나물인가.

샐러드

샐러드
토마토를 다져서 만든 드레싱이라서 그런지 새콤달콤하다.

떡볶이

떡볶이
달달해서 옛날에 먹던 떡볶이 맛과 비슷하다.

김치

백김치
짭짤하면서 깔끔하다.

김치

김치
적당히 매콤하다.

새우 탕수육

새우 탕수육
바삭거리면서 달콤하다.

전


나물향이 잘 올라와있다.

된장찌개

된장찌개
구수하게 해장으로도 좋다.

불고기

불고기를 익힐 때까지 기다렸다가 먹어보니 달달한 불고기와 다르다. 오히려 더 산뜻하고 깔끔하면서 고기맛이 더 입에 닿는 불고기이다.

찬이 다양한데 다들 맛깔난데다가 불고기도 담백해서 다 먹고나도 속이 편하다. 같이 간 사람이 추천 한 이유를 알겠다.

경복궁불고기
032-832-7767
인천 연수구 청량로79번길 21 (동춘동 803 1층)

잘 먹었습니다.

갓포쇼

아라마사 쥰마이다이긴죠 토와즈가타리

어느 날 찾은 갓포쇼이다.

후토마키

후토마키 / ふとまき [太巻き] / 굵게말은 김말이

후토마키

후토마키도 만족스러운데 여기에 우니까지 올라가 있다. 입을 가득 메우면서 배가 차는게 기분이 좋다.

아라마사 쥰마이다이긴죠 토와즈가타리

아라마사 쥰마이다이긴죠 토와즈가타리
新政 純米大吟釀 とわずがたり
물과 비슷하면서 맛있다라는 말이 절로 나온다. 한없이 부드러운게 비단이 하늘거리는 느낌이다. 다시 마셔볼 기회가 있을까라고 생각이 들었는데 이렇게 우연히 마시니까 기분이 좋다.

DSC07872
Domaine Michel Gros Hautes Cotes de Nuits
도멘 미쉘 그로 오 꼬뜨 드 뉘
술을 많이 마신 상태로 마셔서 기억이 가물한데 홀짝거리면서 맛있다라고 말을 한 기억이 있다.

운이 좋아서 갓포쇼에서 맛있는 술들을 마신 날이다.

갓포쇼 / KAPPO SHO
032-511-9744
인천광역시 부평구 경원대로1377번길 45-10 (부평동 546-96)

잘 먹었습니다.

갓포쇼

후토마키

어느 날 찾은 갓포쇼이다.

DSC07742

에다마메와 크레미는 오토오시로 여러번 달라고 하게 된다.

조젠미즈노고토시 쥰마이

조젠미즈노고토시 쥰마이
上善如水 純米
담담하게 술맛이 진하게 향긋하게 퍼진다. 취하고 싶을 때 마시기 좋은 사케이기도 하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두톰하게 썰리기도 하고, 큼직하기도 한 히라메이다. 입안을 가득 채운다.

부리

부리 / ぶり [鰤] / 방어
두톰하니까 식감 또한 단단한데 씹을수록 기분 좋은 기름기가 촥하며 퍼진다.

오신코

오신코 / おしんこ [お新香·御新香] / 야채절임
시소쿠라게, 야마고보쿠라게 그리고 닌니쿠가 나오는데 닌니쿠가 마음에 들어서 잘 집어먹는다.

마츠카와타이

마츠카와타이 / まつかわたい [松川鯛] / 껍질 도미
서걱거리면서 산뜻한게 껍질이 잘 살아있다.

엔가와

엔가와 / えんがわ [縁がわ] / 광어 지느러미
칼집을 넣어놔도 식감에 비해서 기름기가 몰아친다. 느끼한게 입안을 가득 채우는데도 산뜻하다. 식감때문에 엔가와를 좋아했는데 이렇게 먹으니까 또 색다르다.

니신

니신 / にしん [鯡] / 청어
파가 비린맛을 잡아주는데도 원초적인 맛이랄까. 니신이 입 안에 한가득 있는 느낌이다.

아마에비

아마에비 / あまえび [甘海老] / 단새우
탱글거리게 입안을 촉촉하게 만들어준다.

사몬

사몬 / サーモン / 연어
두톰해서 연어의 기름기가 입안을 가득 메운다. 그런데도 담백하다.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네모썰기한데 단단한데 입 안에서 단단한게 풀어지니까 기름기가 동그랗게 풀어지는게 맛있다.

아카미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산미가 담담하게 퍼지는데 크기가 있다보니까 나중에는 입안을 다 채워버린다. 씹을수록 산미가 배가 된다.

안키모

안키모 / あんきも [あん肝] / 아귀간
녹진하면서 폰즈로 새콤하게 간을 맞춰서 내놓았는데 술잔에 손이 갈 수 밖에 없다.

부리

부리 / ぶり [鰤] / 방어
껍질부분은 단단한데 안쪽은 부드러운게 입안에서 놀아난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샤리의 스가 약해도 큼직해서 입을 가득 채운다.

부리

부리 / ぶり [鰤] / 방어
한점 먹을 때마다 배가 확 부르는데 기분이 좋다.

아카가이

아카가이 / あかがい [赤貝] / 피조개
오이향이 팡팡 터져버리는데다가 크기도 크니까 입에 계속 남아있다.

미소시루

미소시루 / みそしる [味噌汁] / 된장국
배가 부른 것을 국물로 달래서 더 먹을 수 있게 만든다. 시원하다.

아부리호타테

아부리호타테 / あぶりホタテ [炙りホタテ] / 불질한 가리비 관자
불향과 함께 서걱거리면서 입에서 사라진다.

아카미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샤리가 더해지니까 더 맛있다.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운이 좋아서 한번 더 네모썰기한 오오토로가 입안을 들어간다.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큼직하고 밥알과 뒤섞여서 들어가는 오오토로는 기름기가 더 터져버린다.

우니아마에비돈

우니아마에비돈 / うにあまえびどん [海胆甘海老丼] / 성게소 단새우 덮밥
새우를 숟가락을 잘라내서 우니와 함께 잘 섞어서 먹으니까 배가 부른데도 다 먹고만다.

마구로

마구로 / まぐろ / 참치
쇼유와 와사비와 함께 마구로 잘게 썰어서 먹는 것도 좋아하는데 접할 일이 거의 없는데 이렇게 먹을 수 있어서 반갑고 맛있다.

멘타이코

멘타이코 / めんたいこ [明太子] / 명란
짭짤한게 이게 또 술안주로 술을 더 마시게 만든다.

스키야키나베

스키야키나베 / すきやきなべ / 소고기전골
시원하게 속을 풀어주는 국물로 마무리하려고 하는데 먹어도 먹어도 안사라진다.

후토마키

후토마키 / ふとまき [太巻き] / 굵게말은 김말이
갓포쇼에서 가장 좋아하는 요리이기도 한 후토마키를 안 먹으면 이제는 섭섭하다.

배가 불러도 끊임없이 먹게 만들고 웃음을 짓게 만들어주는 갓포쇼이다. 참 좋아하는 곳이다.

갓포쇼 / KAPPO SHO
032-511-9744
인천광역시 부평구 경원대로1377번길 45-10 (부평동 546-96)

잘 먹었습니다.

갓포쇼

부리

단골이라고 하면서 얼굴도장 안찍은지도 오래된 것 같아서 얼굴도장도 찍고 맛있는 것도 먹고 싶어서 찾은 갓포쇼이다.

에다마메 / えだまめ [枝豆] / 풋콩

부리 / ぶり [鰤] / 방어
방문한 날에 부리(방어)가 끝내주게 좋다고 손수 보여주신다. 코스도 이에 맞춰서 방어 위주로 챙겨주신다고 한다.

Glenmorangie Signet

글렌모렌지 시그넷
Glenmorangie Signet

Glenmorangie Signet

글렌모렌지 시그넷
Glenmorangie Signet
면세점에서 사온 글렌모렌지 시그넷이다. 글렌모렌지는 종종 마셔보기도 했는데 부드러운듯 하면서 넘어간 뒤에 다시 올라와서 때려주는 느낌이 강하다.

부리

부리 / ぶり [鰤] / 방어
찰지는 느낌도 좋고 기름기도 한껏 올라온 부리이다.

부리

부리 / ぶり [鰤] / 방어
부위별로 잘라서 나온 부리이다.

부리

가마라는 부위가 있는데 이 부위가 하얀살로 된 부위인데 먹어보니 기름기가 올라오는데도 깔끔하니 술이랑 참 잘 어울린다.

부리

붉은살 부위도 기름기가 올라와있기는 하다.

니신

니신 / にしん [鯡] / 청어
기름기 올라오고 산뜻한 니신인데 잔가시가 약간 많다.

아라마사 No.6 X-Type 에센스 나마자케

아라마사 No.6 X-Type 에센스 나마자케
新政 No.6 X-type エッセンス 生酒

아라마사 No.6 X-Type 에센스 나마자케

아라마사 No.6 X-Type 에센스 나마자케
新政 No.6 X-type エッセンス 生酒
구하기 힘들어서 더 맛있다고 느낄수도 있는 아라마사이다.

아라마사 No.6 X-Type 에센스 나마자케

아라마사 No.6 X-Type 에센스 나마자케
新政 No.6 X-type エッセンス 生酒
입에서 터지는 느낌부터 계속해서 맴도는 탄산감과 단맛까지 모든게 마음에 든다. 앞서 마신게 위스키인데도 마셔보니 확연하게 느껴지는게 밀리지 않는다.

셋카

셋카 / せっか [石花] / 석화
두개는 트러플 오일을 올려주시고 두개는 그냥인데 둘 다 맛있어서 별로 차이를 모르겠다. 미맹인가 싶기도 하다.

살치살

살치살

화로

화로

살치살

살치살을 올려서 살짝 익혀서 맛을 본다. 좋은 부위를 일부러 챙겨주셨는지 입에서 사르르 고기가 녹는다.

살치살

한덩이 더 먹으라고 주신 살치살은 나오자마자 구워져서 입으로 사라진다.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오오토로는 오오토로라고 기름기 올라오는거나 혀에 다는 느낌 역시 오오토로는 오오토로이다.

오뎅탕

오뎅탕
국물 시원한 오뎅탕은 오뎅도 많이 들어가 있다.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두톰하고 큼직하게 썰어서 스시로 주는 오오토로는 입안에 가득 채워지니 좋다.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네모썰기한 오오토로도 소금 조금 올려서 먹으니 향긋하다.

네기토로

네기토로 / ねぎとろ [葱とろ] / 다진 다랑어
파를 넣어서 다진 다랑어인 네기토로도 입안에서 깔끔하다.

홋키가이

홋키가이 / ほっきがい [北寄貝] / 북방조개
살짝 데친듯이 아부리한 홋키가이도 향이 한껏 살아난데다가 살이 탱글하다.

햄


술이 남아서 챙겨주신 햄인데 짭짤하면서 매운게 맛이 묘하다.

바쁜 와중에도 이것저것 한껏 많이 챙겨주신 사장님에게 감사하면서 먹은 갓포쇼이다. 더 자주가야겠다.

갓포쇼 / KAPPO SHO
032-511-9744
인천광역시 부평구 경원대로1377번길 45-10 (부평동 546-96)

잘 먹었습니다.

갓포쇼

오랜만에 오마카세를 즐기고 싶어서 간 곳은 갓포쇼이다.

dsc04954

상차림

dsc04955

마즙
술을 마시기 전에 속을 편안하게 한다.

에다마메

에다마메 / えだまめ [枝豆] / 풋콩

크레미

크레미
젓가락이 자주 간다.

dsc04958

플레이트

나마비루

나마비루 / なまビール [生ビール] / 생맥주
오랜만에 나마비루도 한잔 마셔본다.

우니이카

우니야리이카 / うにやりいか [海胆槍烏賊] / 성게소 올린 광어 화살오징어
질겅거리는 이카를 씹을수록 우니의 향이 입안에 퍼진다.

벳타라즈케

벳타라즈케 / べったらづけ [べったら漬(け)] / 무절임
심심한 맛인 것 같은데 먹은 후에는 입이 개운하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산뜻하게 처음 사시미는 히라메이다. 존득거리기도 하다.

온센타마고

온센타마고 / おんせんたまご [温泉卵] / 온천달걀
소스 덕분에 살짝 달달하다. 속을 보호하기 좋아보인다.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기름기 촉촉하게 돋아 있는게 소금 올려서 먹은 깔끔하다.

오신코

오신코 / おしんこ [お新香·御新香] / 야채절임
입안을 또 개운하게 다른 것들이다. 닌니쿠가 마음에 든다.

부리

부리 / ぶり [鰤] / 방어
기름기가 가득 올랐다기 보다는 두톰한데도 담백하다.

부리

부리 / ぶり [鰤] / 방어
씹는 식감이 서걱거리면서도 걸리는게 느낌이 좋다.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네모썰기 되어 있는 오오토로가 기름기가 더 많은 모양이다.

스이모노

스이모노 / すいもの [吸(い)物] / 맑은국
바지락과 버섯이 들어가 있는 스이모노는 버섯향이 전체적으로 퍼지는게 좋다.

Planeta Alastro 2015

Planeta Alastro 2015
플라네타 알라스트로 2015
은은하게 풀항 비슷하게 피어오르면서 신맛이 혀를 조여온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큼지막하게 두톰한 히라메 스시이다 버니까 입안이 가득 차면서 존득거리는 맛은 배가 된다.

마츠카와타이

마츠카와타이 / まつかわたい [松川鯛] / 껍질 도미
찰진 느낌이 입안에서 느껴진다.

사몬

사몬 / サーモン / 연어
이쿠라가 입안애서 톡톡 터지면서 기름기가 가득 느껴진다.

니신이소베마키

니신이소베마키 / にしんいそべまき [鯡いそべ巻き] / 청어 김밥
처음 먹어보는데 히카리모노라서 비리거나 그럴꺼라는 생각은 기우인 모양이다. 오히려 산뜻하게 씹히는 맛에 눈이 커진다.

랍스터에비

랍스터에비
처음 먹는 것 같은데 부드러운 기름기에 탱탱한 속살이 식감이 좋다.

안키모

안키모 / あんきも [あん肝] / 아귀간
술을 홀짝거릴 수 밖에 없는 맛이다.

야리이카

야리이카 / やりいか [槍烏賊] / 불질한 화살오징어
유자재스트 올려서 질겅거리면서 산뜻하다.

이세에비

이세에비 / いせえび [伊勢蝦·伊勢海老] / 닭새우
알이 가득 차 있는 이세에비도 요리하기 전에 보여주신다.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스시로 먹으니까 더 큼직하니 기름기도 배가 되서 만족스럽다.

이세에비

이세에비 / いせえび [伊勢蝦·伊勢海老] / 닭새우
새우알까지 올려 놓은 이세에비는 입안에서 서걱거리면서 사라진다.

카니미소

카니미소 / かに味噌 / 게내장
향이 진한 카니미소는 술도둑이다.

이카텐푸라

이카텐푸라 / いかてんぷら [烏賊天麩羅]  / 한치 튀김
속이 촉촉하면서 짭짤한게 계속 먹게 된다.

샐러드

샐러드
텐푸라로 기름 가득한 입을 한번 지운다.

시메사바

시메사바 / しめさば [締鯖] / 초절임 고등어
깔끔하게 시메해서 산뜻하다.

아카미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산미 퍼지는 느낌이 좋다.

안심 스테이크

안심 스테이크
두톰하게 먹자마자 맛있다라는 말이 나오는 안심 스테이크이다.

안심 스테이크

촉촉하게 구워내서 입안에서 부드럽게 씹힌다.

우돈

우돈 / うどん / 우동
차돌박이를 가득 넣어서 만든 우동은 해장하는 느낌이기도 하다.

디저트

디저트
무화과가 맛있다.

소츄

소츄
밤으로 만든 소츄라고 하는데 가벼운 맛이다.

후토마키

후토마키 / ふとまき [太巻き] / 굵게말은 김말이
입안을 가득 채우는 후토마키는 빠지면 섭섭하다.

후토마키

푸짐하게 들어간 재료 입안을 즐겁게 한다.

후토마키

입안에 넣을 수 있을까 고민이 될 때도 있지만 좋기만 하다.

간만에 찾았는데 하나하나 잘 챙겨준다는게 눈에 보여서 감사하면서 먹은 갓포쇼이다. 같이 간 사람이 함박웃음을 짓게 만들어줘서 감사하다.

갓포쇼 / KAPPO SHO
032-511-9744
인천광역시 부평구 경원대로1377번길 45-10 (부평동 546-96)

잘 먹었습니다.

갓포쇼

술을 한동안 멀리하다가 사케 모임으로 찾은 갓포쇼이다. 사케 마시는 것도 간만이다.

오신코

오신코 3종
시소쿠라게, 야마고보즈케, 닌니쿠로 구성된 오신코 3종이 먼저 나온다.

나스

나스 / なす [茄子·茄] / 가지
시원하고 상큼한 나스

멘타이코야키모노

멘타이코야키모노 / めんたいこやきもの [明太子焼(き)物] / 명란구이
짭짤하면서 입에 들어가니 명란느낌이 팡하고 터지는 멘타이코야키모노이다. 와사비를 올려도 좋고, 마요네즈를 올려도 좋아서 취향에 따라서 먹으면 된다.

야마노코토부키 다이긴죠

야마노코토부키 다이긴죠
山の壽 大吟醸
올해 들어서 유난히 자주 마시게 되는 야마노코토부키 다이긴죠이다. 가까에서 느껴지는 포도향이 입에 들어가면서 몽글몽글 터진다.

샤라쿠 준아이시코미 쥰마이긴죠 히이레

샤라쿠 준아이시코미 쥰마이긴죠 히이레
写楽 純愛仕込 純米吟醸 火入れ
달콤함이 짙게 깔리는 느낌을 주는 샤라쿠 준아이시코미 쥰마이긴죠 히이레이다. 금방 사라진 술이기도 하다.

히모멘타이코마요

히모멘타이코마요 / ひもめんたいこマヨ [紐明太子マヨ] / 명란마요로 버무린 피조개 관자 매듭
아카가이히모(피조개 매듭)은 종종 먹어봤는데 여기에 다른 무언가를 버무려서 먹은 경험은 처음이다. 오독오독하면서 탱글탱글한 느낌과 멘타이코마요(명란마요)가 잘 어울린다.

토요비진 잇포 사케미라이

토요비진 잇포 사케미라이
東洋美人 ippo 酒未來
사케미라이라는 쌀로 만든 술이다. 끝에서 올라오는 쌉싸름한 맛이 오히려 매력적으로 만들어준다.

우니

우니 / うに [海胆] / 성게소
단맛 도드라지니 맛있는 우니이다.

게살매생이국

게살매생이국
따뜻하게 속이 풀리는 게살매생이국이다.

토요비진 잇포 데와산산

토요비진 잇포 데와산산
東洋美人 ippo 出羽燦々
앞서 마신 토요비진 잇포 사케미라이와 자연스럽게 비교가 되는데 더 거칠고 투박한 느낌을 받았다. 그러다 보니까 앞서 마신 토요비진 잇포 사케미라이보다 더 늦게 사라진다.

온센타마고

온센타마고 / おんせんたまご [温泉卵] / 온천달걀
달걀에다가 짭짤함까지 가미되서 속을 보호해주는 온센타마고이다. 산뜻하다.

와시가쿠니 쥰마이다이긴죠 오마치

와시가쿠니 쥰마이다이긴죠 오마치
わしが國 純米大吟醸 雄町
투박하고 거칠고 술맛이 도드라지는 와시가쿠니 쥰마이다이긴죠 오마치이다. 다르게 말하면 아저씨 느낌을 주는 술이다. 맛이 강한편에 속한다.

사시미

사시미모리아와세 / さしみもりあわせ [刺身盛り合わせ] / 모둠 사시미

사시미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마츠카와타이 / まつかわたい [松川鯛] / 껍질 도미
시메사바 / しめさば [締鯖] / 초절임 고등어
사케 / さけ [鮭] / 연어
아마에비 / あまえび [甘海老] / 단새우
엔가와 / えんがわ [縁がわ] / 광어 지느러미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타코 / たこ [蛸·章魚] / 문어
아부리호타테 / あぶりホタテ [炙りホタテ] / 불질한 가리비 관자
사시미가 약간 얇아졌다고 생각이 드는데 그러면서 더 가벼운 느낌이 든다. 전체적으로 존득하기 보다 서걱거림이 더 잘 느껴진다. 아카미와 오오토로를 거의 독점하다시피 먹을 수 있어서 좋았다.

카와하기니츠케

카와하기니츠케 / かわはぎにつけ [かわはぎ煮付け] / 쥐치 조림
매콤함이나 간이 심심한 편인데도 밥이 곧잘 생각나는 맛인 카와하기니츠케이다. 시래기와 무 덕분에 맛이 한층 더 살아난다. 좀 더 자극적이게 맵고 짜도 좋았을 것 같다.

DSC01950

스파클링 사케라고 하는데 단맛과 감칠맛으로 뭉쳐있는 느낌이다. 파스타나 피자 종류와 잘 어울릴 것 같네라고 하면서 넘어갔다.

카제노모리 아키츠호 쥰마이다이긴죠 시보리하나

카제노모리 아키츠호 쥰마이다이긴죠 시보리하나
風の森 秋津穂 純米大吟醸 しぼり華
오랜만에 마시는 카제노모리 아키츠호 쥰마이다이긴죠 시보리하나이다. 탄산감과 함께 진한 느낌이 흩뿌려지듯이 입안에서 퍼진다. 달면서도 뒤에서 느껴지는 떫은맛이 자꾸 맴돈다.

DSC01952

타코 / たこ [章魚] / 문어

카모니시키 니후다자케 게츠뱌쿠 쥰마이다이긴죠 야마다니시키40 나마츠메

카모니시키 니후다자케 게츠뱌쿠 쥰마이다이긴죠 야마다니시키40 나마츠메
加茂錦 荷札酒 月白 純米大吟醸 山田錦40 生詰
카모니시키를 처음 마셔본게 올해이기도 한데 꽃을 상상해서 만든다고 한다. 게츠뱌쿠(월백)이라고 하는데 꽃인지는 확실하지 않다. 마셔보니 맛 또한 이름과 비슷한 점이 많이 느껴져서 부쩍 좋아지는 술이다. 잔잔하게 부드럽게 퍼지는 느낌이 유달리 마음에 들기도한다.

카모니시키 니후다자케 키스이센 쥰마이다이긴죠 나마겐슈 Ver.2

카모니시키 니후다자케 키스이센 쥰마이다이긴죠 나마겐슈 Ver.2
加茂錦 荷札酒 黄水仙 純米大吟醸 生原酒 Ver.2
같은 카모니시키에서 만든 키스이센(황수선)이다. 좀 더 강하게 알록달록 거리는 느낌을 받았다.

안코우스이모노

안코우스이모노 / あんこうすいもの [鮟鱇吸(い)物] / 아구 맑은국
심심하지만 시원하니 정신차리게 도와주는 안코우스이모노이다.

안코우카라아게

안코우카라아게 / あんこうからあげ [鮟鱇空揚げ] / 아구 튀김
부드러운 살들로 차있어서 입안에서 부드럽게 녹는 안코우카라아게이다. 종종 먹어봤는데 먹을 때마다 맛있다.

히야시소바

히야시소바 / ひやしそば [冷やしそば] / 냉국수
취기도 많이 올랐는데도 히야시소바로 정신을 차린다. 감칠맛 맴도는 국물과 탱글탱글한 면발로 마무리한다.

DSC01958

DSC01961

DSC01965

밤이 깊어지니까 주변에 있는 고양이가 삼삼오오 모여든다.

사람수에 비해서 풍족한 사케들로 다양하게 즐기는 자리였다. 오마카세도 좋지만 이렇게 요리 위주로도 충분히 만족스럽게 마셨다. 카모니시키라는 사케가 마시면 마실수록 더 좋아져서 종류별로 다 마셔보고 싶다.

갓포쇼 / KAPPO SHO
032-511-9744
인천광역시 부평구 경원대로 1377번길 45-10 (부평동 546-96)

잘 먹었습니다.

갓포쇼

술 먹자고 연락와서 찾은 갓포쇼이다. 요새 자주 방문한다.

DSC01901

상차림

나베시마 쥰마이긴죠 고햐쿠만고쿠 나카쿠미무로카 나마자케 오렌지라벨

나베시마 쥰마이긴죠 고햐쿠만고쿠 나카쿠미무로카 나마자케 오렌지라벨
鍋島 純米吟醸 五百万石 中汲み無ろ過 生酒 オレンジラベル
저번에 마셨을 때와 별로 차이가 없기도 하다. 맛의 느낌도 거의 동일하다. 감칠맛이 좋고 향기로운 쌀 그리고 무게감 가지고 입에서 퍼진다. 같은 사케를 여러번 마셨을 때 맛이 왔다갔다 하던 것과 다른 느낌이다.

오토오시

오토오시 / おとおし [お通し] / 식전 요리
에다마메 / えだまめ [枝豆] / 풋콩
츠케모노 / つけもの [漬物] / 절임 채소
크레미 샐러드
오토오시로 세가지 정도가 나오는데 그 중에서 마음에 드는게 크레미 샐러드이다. 그래서 크레미 샐러드만 열심히 먹는다.

주석잔

주석잔
온도 유지 잘 되니까 술 마시기도 좋은 주석잔이기도 한데 대신에 술의 양을 조절 안하고 콸콸 마시게 되는 경향이 있다.

마즙

마즙
속이 보호되게 해주는 마즙 깔끔하다.

쇼진아게

쇼진아게 / しょうじんあげ [精進揚げ] / 야채 튀김
친구 올 때까지 기다리느라 사케만 시켜서 먹고 있으니까 서비스로 주신 쇼진아게(야채 튀김)이다. 고수도 튀겨서 주셨는데 고수향이 전혀 안나고 깔끔해서 튀김으로 먹어도 좋다라고 생각이 든다.

아나고텐푸라

아나고텐푸라 / あなごてんぷら [穴子天麩羅] / 붕장어 튀김
갓포쇼에서 항상 다 먹지도 못하고 구경만 하는 경우도 있어서 아쉬움이 있어서 주문한 아나고텐푸라이다. 겉은 바삭하고 안은 살이 잘 올라온 장어이다. 처음에는 맛있게 잘 들어가다가 장어의 기름기 때문일까 먹는 속도가 꽤나 느려진다. 여럿이서 조금씩 먹는게 아나고텐푸라는 더 좋겠다.

과음은 다음날 몸이 많이 힘들다. 술은 언제나 적당히 마셔야겠다.

갓포쇼 / KAPPO SHO
032-511-9744
인천광역시 부평구 경원대로 1377번길 45-10 (부평동 546-96)

잘 먹었습니다.

갓포쇼

날씨가 울적한 날이라 기분도 울적하니 술도 마시고 싶고 그래서 혼자서는 한번도 방문한 적이 없던 갓포쇼를 혼자 술 마시러 찾았다. 예약 안하고 갔는데 다행히 자리가 남아있다.

나베시마 쥰마이긴죠 오렌지라벨 고햐쿠만고쿠

나베시마 쥰마이긴죠 고햐쿠만고쿠 나카쿠미무로카 나마자케 오렌지라벨
鍋島 純米吟醸 五百万石 中汲み無ろ過 生酒 オレンジラベル
추천 받아서 주문한 사케이기도 하다. 전에도 마셔본 적이 있나 싶기도 하다. 향에서 풍겨오는 쌀의 느낌에서부터 시작을하고 입으로 들어가니 작은 탄산감 있는 방울들이 터지면서 감칠맛이 느껴진다. 처음부터 끝까지 부드럽게 느껴지는 감칠맛이다. 입으로 넘어간 후로는 잔잔하게 아래에서 위로 올라와주는 느낌이다. 온도가 올라가니 술이 더 부드러워지면서 더 잘 넘어간다.

크레미 샐러드

상차림
오토오시가 에다마메와 크레미 샐러드로 바뀌었다.

츠케모노

츠케모노
짭짤하니 손이 잘 가기도 하는데 가지로 만든게 손이 제일 많이 간다.

크레미 샐러드

크레미 샐러드
오토오시가 바뀌면서 좋은게 크레미 샐러드가 취향에 딱 맞는다.

젓가락 받침

젓가락 받침
반짝거리는게 탐이나기도 했던 젓가락 받침이다.

젓가락

젓가락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들어오던 곳이 다른 곳으로 바뀌었다고 하시면서 주신 오오토로이다. 기름기가 팡하고 터진다. 전에 먹었을 때와 굳이 비교하자면 살짝 가벼운 느낌이라서 더 좋다.

호염

호염
유럽인가 어느쪽에서 가지고 온 호염이라고 하는데 생긴 것도 그렇지만 소금맛도 억센 느낌이다. 암염이랑 같이 두고 비교하면 더 정확할 듯 싶다.

우니엔가와

우니엔가와 / うにえんがわ [海胆縁がわ] / 성게소 올린 광어 지느러미
통영산 우니를 덮은 엔가와라고 한다. 엔가와의 오독거리는 식감의 부드럽고 향긋한 우니이다.

아카미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담백한 느낌은 더 도드라지는데 산미는 살짝 느껴지던 아카미이다.

주석잔

주석잔
전에도 느꼈지만 주석잔이 차가운 기운을 유지를 잘해서 술 마실 때 참 좋다. 온도에 민감한 술에는 더 좋아 보인다.

안키모

안키모 / あんきも [あん肝] / 아귀간
시치미도 올라가 있는 안키모이다. 오랜만에 먹는다고 생각하는데 간만에 먹으니까 좋다.

스이모노

스이모노 / すいもの [吸(い)物] / 맑은국
매생이와 조개를 넣은 스이모노이다. 적당한 무게감과 시원함이 술이 더 잘 들어간다.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이틀 정도 더 숙성하셨다는 오오토로인데 기름기 매끄럽게 터지면서 산미도 느껴지는게 이쪽이 더 취향에 맞는다. 스시로 먹어도 맛있어 보인다.

DSC01884

아게타소바인지 소바 튀김이라고 하는데 정확한 이름은 잘 모르겠다. 배가 불러도 짭짤하면서 오독거리니 손이 잘간다.

우니아부리타이라가이

우니아부리타이라가이 / うにあぶりたいらがい [海胆炙り平貝] / 성게소 올린 불질한 키조개 관자
큼지막한 타이라가이다 보니까 향이나 느낌들도 가득 찬다. 여기에 곁들여진 우니까지 좋다.

아부리야리이카

아부리야리이카 / あぶりやりいか [炙り槍烏賊] / 불질한 화살오징어
질겅질겅한 아부리야리이카이다.

아카미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숙성 더 된 아카미로 스시로 쥐어주신 모양인데 산미가 도드라지니까 더 맛있다. 크기가 크다 보니까 산미나 담백함도 더 많이 느껴진다.

사케

사케 / さけ [鮭] / 연어
타이(도미)보다 더 비싸다는 사케라고 하는데 기름기도 과하지 않으니까 오히려 더 잘 들어간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씹는 식감에서 약간의 서걱거림과 찰진 느낌도 잘 느껴지던 히라메이다. 참 맛있는 히라메라고 느껴졌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사시미로도 맛있었으니 스시로도 맛있는 히라메이다.

마츠카와타이

마츠카와타이 / まつかわたい [松川鯛] / 껍질 도미
타이(도미)가 별로라면서 조금 잘라서 주신 마츠카와타이이다. 식감에서 잘리는 느낌이다 탱탱함이 좋았는데 이게 별로이면 좋은건 얼마나 더 맛있을까라는 궁금즘이 생긴다.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입안을 가득 채우는 오오토로이다 보니까 무조건 좋다. 먹었던 스시 중에서 가장 크기도 하다.

큐리

큐리 / きゅうり [胡瓜] / 오이
입 개운하게 하라고 주신 큐리

아카미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네모썰기 한 아카미이다. 크기에 따라서 느껴지는 맛의 변화도 있어서 재미있다.

안코우카라아게

안코우카라아게 / あんこうからあげ [鮟鱇空揚げ] / 아구 튀김
부드러운 튀김옷부터 살까지 부드럽다. 다음에 또 먹고 싶다.

안코우스이모노

안코우스이모노 / あんこうすいもの [鮟鱇吸(い)物] / 아구 맑은국
아구 지리로 나온 안코우스이모노이다. 살이 잘 올라온 안코우 빼먹기 바쁘다. 국물 맛이 간을 약하게 해서 만들어서 그런지 심심한 느낌이다.

우니이쿠라돈

우니이쿠라돈 / うにイクラどん [海胆イクラ] / 성게소와 연어알 덮밥
배가 불러도 우니이쿠라돈은 잘 들어간다.

히야시소바

히야시소바 / ひやしそば [冷やしそば] / 냉국수
찰랑 거리는 면발이 시원하고 달달한 육수로 배를 채운다. 배가 불러도 이건 꼭 다 먹고 가고 싶다.

모임이나 친구랑만 방문하다가 혼자서 방문하니까 더 잘해주신다. 더 먹고 싶었는데 스시 먹으면서 배가 확 불러버리는 바람에 혼났다. 갓포쇼에서 편안하게 재밌게 잘 마셨다. 후토마키 한줄 포장해서 해장으로 잘 먹었다. 이제 시고빙 한병은 혼자서 다 마시는건 무리인걸까 싶다.

갓포쇼 / KAPPO SHO
032-511-9744
인천광역시 부평구 경원대로 1377번길 45-10 (부평동 546-96)

잘 먹었습니다.

아사가야

항상 만취했을 때 찾았던 아사가야인데 드디어 정신이 또렷할 때 찾은 아사가야이다.

아즈마츠루 토쿠베츠쥰마이 오마치 아라바시리 나마겐슈

아즈마츠루 토쿠베츠쥰마이 오마치 아라바시리 나마겐슈
東鶴 純米吟醸 雄町 荒走り 生原酒
솔솔 느껴지는 사과향과 입으로 넘어가니 사과가 조여지듯이 날카로워진다. 투박한 느낌이 있지만 사과의 느낌때문에 그 느낌이 많이 약해진다.

야마노코토부키 쥰마이긴죠 오마치

야마노코토부키 쥰마이긴죠 오마치
山の壽 純米吟醸 雄町
포도향과 달달함이 향긋하다.

아게다시도후

아게다시도후 / あげだしどふ [揚(げ)出し豆腐] / 두부 튀김
겉은 바삭하면서 속은 부드럽고 뜨거운 아게다시도후이다.

클라우드

클라우드

DSC01596

테바사키 / てばさき [手羽先] / 닭날개
모치 / もち [餅] / 떡

테바사키

테바사키 / てばさき [手羽先] / 닭날개
날개에 붙어있는 연골마저도 맛있어서 꼭꼭 씹어먹는 테바사키이다. 살도 많아서 시치미를 찍어 먹으니 좋다.

카와

카와 / かわ [皮] / 닭껍질
맨질하면서도 존득한 느낌을 가득 주는 카와이다. 아사가야에서 인기 좋은 야키토리 중에 하나이다.

하츠

하츠 / ハツ / 염통
담백하면서도 씹는 식감이 좋은 하츠이다.

네기마

네기마 / ねぎま / 닭다리살 파
촉촉하고 깔끔함 파와 같이 줄기는 네기마이다.

DSC01601

세세리 / セセリ / 닭목살
탱탱하고 부드러우면서 두톰하기까지 하다. 다음에는 세세리를 먼저 먹어야겠다고 생각이 든다.

시사모야키모노

시사모 구이

시시토우

시시토우 / シシトウ / 꽈리 고추
매콤함 덕분에 입을 개운하게 만들어주는 시시토우이다.

슈호 나츠긴죠 나마겐슈

슈호 나츠긴죠 나마겐슈
秀鳳 夏吟醸 生原酒
여름을 겨냥해서 슈호에서 나온 슈호 나츠긴죠 나마겐슈이다. 도수가 꽤나 높은 탓에 금방 취한다.

오챠즈케

오챠즈케 / おちゃずけ [お茶漬け]
다음에 제대로 오면 꼭 주문해봐야지 마음 먹었던 오챠즈케 드디어 제대로 먹어 본다. 따뜻한 녹차를 부어서 밥과 같이 먹으니 속이 든든해진다.

네기

네기 / ねぎま / 파
입을 개운하게 해주는 파로 마무리한다.

도코에서 실연당했다. 술이 세서 다행이다.

도코에서 실연당했다. 술이 세서 다행이다.

고백받았다. 다음에는, 더 느긋하게 사랑하고 싶다.

고백받았다. 다음에는, 더 느긋하게 사랑하고 싶다.

처음으로 아빠와 마셨다. 어릴적에 늘 집에서 마시던 술이다.

처음으로 아빠와 마셨다. 어릴적에 늘 집에서 마시던 술이다.

DSC01613

만족스럽게 먹는 야키토리들 덕분에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아사가야에서 재미있게 마시고 먹었다. 조만간 또 찾아가봐야겠다.

아사가야 / あさがや
070-4217-4705
인천광역시 남동구 문화서로 18번길 33 (구월3동 1371-5 101호)

잘 먹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