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료리 켄

어느 날 찾은 고료리 켄이다. 예약한 시간이 다가올 때마다 신이난다. 상차림 슈호 쥰마이긴죠 핫탄니시키 秀鳳 純米吟釀 八反錦 새로 나와서 추천 받아서 마셔보는 사케이다. 까끌거리는 탄산이 층이 나뉘어져서 혀를 자극한다. 단감 안에 넣은 시라아에로 무친 새우와 채소 두부로 무친 것을 시라아에라고 한다. 그래서인지 고소하다. 감의 안을 파내서 먹을 때마다 은은하게 감의 향이 스친다. 간간히 톡 터지는 이쿠라가 짭짤하면서 […]

니혼슈바 슈토

어느 날 찾은 니혼슈바 슈토이다. 사시미모리아와세 / さしみもりあわせ [刺身盛合せ] / 모둠 사시미 두톰하게 썰려서 나오는 히라메, 엔가와, 오토로이다. 푹신거리면서 씹을수록 감칠맛이 배어들면서 입 안을 채워온다. 코이마리 사키 긴죠 젠료우고햐큐만고쿠 古伊万里 前 吟醸 全量五百万石 산뜻하게 단맛이 오돌토돌 도는게 별사탕이 입 안을 굴러다니는 것과 비슷하기도 하다. 뾰족한 부분이 혀에 닿을 때마다 단맛이 핑하고 돈다. 츠케모노 / つけもの […]

오토코

분위기가 좋아보여서 들어간 오토코이다. 난부비진 긴죠 南部美人 吟釀 은은하게 바나나의 향이 퍼지는게 바나나 가루와 알콜 가루를 섞은 분이 얼굴에 뿌려지는 느낌이다. 아니면 바나나 향수를 묻히며 지나간달까. 그 뒤로는 까끌거리는 술맛이 활짝 피다가 사라진다. 차갑게 마시라고 얼음과 병도 주는데 귀찮아서 그냥 병으로 마시게 된다. 기분에 따라서 마시는 방법이 달라지기도 한다. 오토오시 / おとおし [お通し] 3가지가 나오는데 […]

키도리야

교토역 주변에서 술 마실만한 곳이 어디가 있나하면서 배회하다가 한 골목에 술집이 삼삼오오 모여있다. 그 중에서 꼬치구이를 즐길 수 있는 키도리야이다. 키도리야 / 季鶏屋 (キドリヤ) / kidoriya 데와자쿠라 긴죠 오우카 出羽桜 吟醸 桜花 진하게 풍겨오는 술맛 뒤에 살포시 퍼지는 꽃향일까 싶기도 한데 술의 맛이 도드라진 편이다. 잔 따뜻한 사케를 마실 때 안에 있는 파란색 선이 달라진다고 […]

오마치 슌

벼락 가우리 슌에서 오마치 슌으로 상호를 바꾼 오마치 슌에서 진행된 수입사 수을도가와 함께 久家本店(쿠게혼텐) 시음회에 다녀왔다. 오마치 슌도 몇 달만에 방문이다. 오이 아삭아삭한 오이 타코 / たこ [蛸·章魚] / 문어 질겅질겅한 문어 부슈 탄레이 쥰마이 武州 淡麗 純米 쌉사름하면서 술향이 입안에 전체적으로 묻혀지는 느낌이다. 슈호 토쿠베츠쥰마이 혼카쿠카라구치 +10 秀鳳 特別純米 本格辛口 +10 카라구치라고 해서 맵거나 […]

니혼슈바 슈토

슈토가 벌써 생긴지 일년이나 되었다. 가오픈 때 글을 보고 궁금해서 다녀온게 오픈 직후로 기억을 하고 있는데 시간이 빠른 것 같기도 하다. BYOB 모임으로 진행된 슈토 파티이다. 피망, 고추 새우김밥, 고추김밥, 고봉민 김밥 속이 푸짐해서 몇 개 먹었더니 나중에는 배불러서 술을 못 먹게하는데 일조한 김밥이기도 하다. 새우젓 쌈장 히라메 카르파쵸 떡볶이 Vilarnau Brut Reserva Gaudi 까바라고 […]

서울 사케 페스티벌 2016

2016년 3월 26일~27일 이틀동안 코엑스 D Hall에서 진행된 서울 사케 페스티벌 2016을 다녀왔다. 2016 미스사케가 도착해서 들어갈 때 비슷하게 들어갔다. 정갈한 요리와 잔잔하고 깔끔하게 어울린다고 생각되는 카쿠레이 부스 먼저 방문했다. 카쿠레이 쥰마이다이긴죠도 준비되어 맛을 보았다. 쥰마이보다는 더 향이 퍼지는 느낌이 좋았다. 좋아하는 양조장인 카제노모리 부스이다. 카제노모리 아키츠호와 키누히카리가 준비되어있고, 타카쵸 쥰마이라는 술도 준비되어있다. 아키츠호와 키누히카리는 […]

벼락 가우리 슌

2월 사케모임은 리모델링한 벼락 가우리 슌에서 진행했다. 리모델링하면서 카운터 자리가 생겼다. 조명을 키니까 분위기가 확 달라진다. 카운터 자리 위에는 병들로 알록달록하게 꾸며놓았다. 카미타카 아카시 쥰마이 슈호 쥰마이다이긴죠 카미타카 긴츠쿠리 긴죠 벳센 호라이센 베시 토쿠베츠쥰마이 미즈노시라베 긴죠 미즈노시라베 긴죠 베시 토쿠베츠쥰마이 벳센 호라이센 카미타카 긴츠쿠리 긴죠 슈호 쥰마이다이긴죠 카미타카 아카시 쥰마이 오토오시 짭짤하면서도 개운해서 손이 자주 […]

규자카야 모토

4달간의 강의 마지막 수업은 규자카야 모토에서 진행이 되었다. 간만에 방문한 모토이기도 한데, 점심쯤에 돈까스를 먹을 수 있던 영업은 이제 안하고 저녁만 영업을 하는 모양이다. 미즈바쇼 퓨어 MIZUBASHO PURE 샴페인의 뭉글거리는 느낌이라고 해야할지, 화이트 와인의 떫은 느낌이라고 해야할지 와인의 느낌으로 다가왔던 미즈바쇼 퓨어 치요무스비 쥰마이다이긴죠 고우리키 30 千代むすび 純米大吟醸 強力 50 치요무스비 중에서 가장 비싼 술이라고 […]

비스트로 칸

올해 초에 대방어 먹으러 방문했던 비스트로 칸 그 이전에 방문해보려고 했는데, 양재랑 멀어지는 바람에 소원했는데 사케 모임에서 모임 업장으로 되어서 또 방문하게 되었다. 쿠로우시 쥰마이다이긴죠 오마치 / 黒牛 純米大吟醸 雄町 산뜻하면서도 시간 좀 지나니 먹으면 먹을수록 강해지는 느낌이다. 죠키겐 쥰마이다이긴죠 데와산산 후나타레 / 上喜元 純米大吟醸 出羽燦々 槽垂れ 깔끔하게 술술 넘어가던 사케 부리 사시미 부리가 제철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