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까리

오랜만에 오마카세를 즐기러 찾은 히까리이다.

dsc05496

플레이트

하시

하시 / はし [箸] / 젓가락

츠케모노

가리 / ガリ / 초생강
벳타라즈케 / べったらづけ [べったら漬(け)] / 무절임
와사비 / わさび [山葵] / 고추냉이

나마비루

나마비루 / なまビール [生ビール] / 생맥주

고구마 튀김

고구마 튀김
나마비루와도 잘 어울리지만 그냥 먹어도 심심한 입을 안심심하게 해줘서 자주 먹은 고구마 튀김이다.

dsc05503

그릇도 바뀌고 플레이트나 여러가지 기물들이 바뀐게 체감 되니 오랜만에 오긴 한 모양이다.

dsc05504

젠사이 / ぜんさい [前菜] / 전채
젠사이로 나온 감에다가 고마도후(깨두부)를 버무려서 내놓은 것은 신맛이 아닌 단맛과 약간의 떫은맛으로 입맛을 돋궈주었다. 고소한 맛이 전체적으로 입에 남는다.

마츠카와타이

마츠카와타이 / まつかわたい [松川鯛] / 껍질 도미
츠마미(つまみ)로 나온 마츠카와타이는 존득거리면서 씹히는 맛이 좋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스시의 첫점으로 나온 히라메는 부드러운 식감이 잘 살아있다.

타이

타이 / たい [鯛] / 도미
앞서 먹은 마츠카와타이보다 약간은 더 식감이 부드럽다고 느껴진다.

스이모노

스이모노 / すいもの [吸(い)物] / 맑은국
돼지고기와 버섯을 듬뿍 넣어서 만들었다는 스이모노는 살짝 진한맛 덕분에 술이랑도 잘 어울려보인다.

아오리이카

아오리이카 / アオリイカ / 흰오징어
유자제스트 올려서 상큼함도 가미하고 안에 들어가 시소덕분에 입이 개운해지면서 아오리이카가 질겅거리면서 씹힌다.

우니호타테

아부리우니호타테 / あぶりうにホタテ [炙り海胆ホタテ] / 불질한 성게소와 가리비 관자
우니와 호타테 둘 다 불질을 했는지 풍미가 한층 더 살아있는 느낌이다.

안키모

안키모 / あんきも [あん肝] / 아귀간
폰즈소스 듬뿍 올라가서 새콤하고 고소하다.

엔가와

엔가와 / えんがわ [縁がわ] / 광어 지느러미
실파를 올려서 개운한 맛을 보여줬는데 오히려 흙맛이 스쳐지나가서 아쉽기도 하다.

아카미쇼유즈케

아카미쇼유즈케 / あかみしょうゆづけ [赤身醬油づけ] / 참다랑어 등살 간장 절임
모치(떡)같이 씹히면서 산미 터지는게 아리아께가 생각나기도 한다.

츄우토로

츄우토로 / ちゅうトロ [中トロ] / 참다랑어 중뱃살
오히려 담백한 맛이 살아있다.

미소시루

미소시루 / みそしる [みそ汁·味噌汁] / 된장국
진한 국물이 시원하기도 하다.

카니이쿠라돈

카니이쿠라돈 / かにイクラどん [蟹イクラ丼] / 게살과 연어알 덮밥
계란지단으로 달달한 맛을 살리면서 입안에서 톡톡 터진다.

사요리

사요리 / さより [針魚·細魚·鱵] / 학공치
다시마가 주로 느껴졌달까.

니신

니신 / にしん [鯡·鰊] / 청어
히카리모노 풍미가 잘 올라온데다가 생강으로 끝맛을 잡아준다.

아마에비

아마에비 / あまえび [甘海老] / 단새우
달고 녹진하다.

코하다

코하다 / こはだ [小鰭] / 전어
씹을수록 고소한 맛이 올라온다.

아지

아지 / あじ [鰺] / 전갱이
비린맛이 과하지 않으면서 풍미가 좋다.

텐푸라

텐푸라 / てんぷら [天麩羅·天婦羅] / 튀김
동그란 텐푸라 안에 치즈와 버섯으로 안을 채워넣어서 반정도 먹어서 안을 보니 맛있는 향이 스친다. 고소하고 짭짤하면서 부드럽다.

시메사바보우즈시

시메사바보우즈시 / しめさばぼうずし [締鯖棒鮨] / 초절임 고등어 봉초밥
한입을 가득 채워서 먹으니 씹을수록 히카리모노 느낌이 올라온다.

아나고

아나고 / あなご [穴子] / 붕장어
바삭과 푹신 사이에 중간에 있어서 오히려 더 좋기도 하다.

사바소바

사바소바 / さばそば [鯖蕎麦] / 고등어국수
짭짤한 사바(고등어) 살을 발라서 소바와 함께 먹으니 속이 따뜻해진다.

우돈

이나니와우돈 / いなにわうどん [稲庭饂飩] / 이나니와우동
찰랑거리는 부드러운 면발의 이나니와우돈도 깔끔하니 좋다.

후토마키

후토마키 / ふとまき [太巻き] / 굵게말은 김말이
한입 가득 채우는 후토마키도 빠지면 섭섭하다.

타마고

타마고 / たまご [卵·玉子] / 계란
겉은 바삭하고 속은 푹신하다.

치즈 곶감

치즈 곶감
입을 개운하게 만드는게 느낌이 좋다.

간만에 방문인데 여러가지가 바뀐게 체감이 되기도 한다. 그러고 보니 스시 오마카세는 처음이다.

히까리 / 光 / HIKARI
070-4409-5694
서울특별시 구로구 경인로 661 신도림 1차 푸르지오 (신도림동 337 푸르지오 1차 상가 1층 147호)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