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까리

연락 받고, 안 다녀오면 안될 것 같아서 예약을 하고, 다녀온 히까리 생각보다 오랜만이긴 한 듯 하다.

츠케모노

츠케모노 / つけもの [漬物] / 절임채소 / Tsukemono
야마쿠라게와 가리 그리고 당근으로 구성 츠케모노를 좋아하는 편이긴 한데, 되도록이면 안 먹을려고 하는 이유 중에 하나는 배가 부를까봐이기도 한데, 야마쿠라게는 나오면 참 잘 먹는다.

에다마메

에다마메 / えだまめ [枝豆] / 풋 콩

벳타라즈케

벳타라즈케 / べったらづけ [べったら漬け] / 무절임 / Bettaratsuke
적당한 간에 입이 개운해지는 벳타라즈케

도쿠리

히까리 특선 도쿠리
사케를 많이 못 마실 것 같아서, 그래도 적은 양의 사케를 주문했는데, 천천히 마시다보니 잘도 사라진다.

DSC02894

쭈꾸미와 새콤한 소스와 같이 버무려진 고바치 쭈꾸미가 부드러운데다가, 소스는 새콤달콤했는데, 뭔가 조그만한 알갱이가 느껴지기도 했다.

DSC02895

에다마메와 양파를 갈아서 차갑게 만들었는데, 스프 같다. 양파의 단 맛과 콩이 고소함이 같이 어우러진다. 무슨 무시라고 설명을 해주셨는데, 기억이 안난다. 하루종일 돌아다니느라, 땀을 흘렸던 차에 시원한데다 다니까 몸이 살아난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 Hirame
부드러운 히라메 먹을때마다 약간의 편차가 있긴 한데, 히라메를 먹을 때는 질감에 집중하게 된다.

우니 이카

우니 이카/ うに [海胆] いか [烏賊] / 성게소 품은 오징어
약간 길게 썰린 이카를 둘렀는데, 그러다보니까 입안에 씹는 시간이 길어진다. 입에 착 감긴다.

타이

타이 / たい [鯛] / 도미 / Tai
부드러움과 탱탱함이 공존하는 타이

호야 모즈쿠

호야 모즈쿠 / ほや [保夜·海鞘·老海鼠] もずく[水雲·海蘊·海雲] / 해초 올린 멍게
모즈쿠는 해초 종류의 하나라고 했는데, 실타래처럼 엮어있는데, 호야와 같이 먹으니 바다내음이 느껴지는데, 짭짤하니 시원하다.

아카미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 Akami
입에서 부드럽게 넘어가는 아카미

아부리 다이라가이

아부리 다이라가이 / あぶり [炙り] たいらがい [平貝] / 불질한 키조개 관자
양념이 잘 녹아있네라고 느껴진 다이라가이

미소시루

미소시루 / みそしる [みそ汁·味噌汁] / 된장국 / Misoshiru
미소시루야 언제나 배 부르는거나, 술이 취하는거나 약간의 쉬어가는 시간같다.

타이

타이 / たい [鯛] / 도미 / Tai
사시미로 먹을 때와 스시로 먹을 때 느낌이 다른 타이 샤리와 같이 결합하니 유난히 부드럽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 Hirame
얇게 펴진 비단같은 느낌이 들기도 한 히라메 스시

이카

이카 / いか [烏賊] / 오징어 / Ika
유자가루 올려서, 씹다가 끝에는 달콤함이 느껴지는 이카

아카미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 Akami
신도림 히까리를 다닌게 일 년 남짓 되는 것 같은데, 먹을 때 변화를 확실히 느낄 수 있는 생선 중에 하나가 아카미이다. 사시미도 만족스럽지만, 스시는 더욱 만족스럽다. 입에서 녹는다.

간파치

간파치 / かんぱち [間八] / 잿방어
이른 제철인 감이 있는데, 일찍 올라왔다고 하는 간파치 부리가 입안에 가득 채워주는 기름기라고 하면, 반 정도 채워주면서 씹는 맛이 느껴진다.

호타테

호타테 / ホタテ / 관자
두톰하니 씹으니 부드럽게 썰리는 호타테

우니

우니 / うに [海胆] / 성게소 / Uni
우니야 나오면 언제나 감사하다.

고쿠류 긴죠

고쿠류 긴죠 / 黒龍
단 맛 보다는 깊고 고요한 느낌이 들기도 하는 고쿠류 두번인가 세번정도 접해본 기억이 있는데, 그윽한 것 같다.

엔가와

엔가와 / えんがわ [縁がわ·縁側] / 광어 지느러미 / Engawa
존득존득하게 느껴지는 엔가와 예전에 먹었던 것과 비교하면 아삭하기보다는 부드러웠다.

우니 히라메

우니 히라메 / うに [海胆] ひらめ [平目] / 성게소 품은 광어
맛 없을 수 없는 조합이니까 맛있는 우니 히라메

사케

사케 / さけ [鮭] / 연어 / Sake
고소함이 느껴지던 사케

덴푸라

니지마스 야키모노, 덴푸라

니지마스

니지마스 / にじます [虹鱒] / 무지개 송어
무지개 송어라고 하는 생선을 야키모노로 나왔는데, 설명 해주기 전에는 그냥 연어인줄 알았다. 굉장히 고소하면서도 부드러웠다.

덴푸라

덴푸라/ てんぷら [天麩羅·天婦羅] / 튀김
일본에서 공수해 온 옥수수 튀김과 새우 튀김 옥수수는 참 개운했고, 에비 후라이는 단 맛덕인지, 카라멜 팝콘 같았다.

네기토로 야마카케

네기토로 야마카케 / ねぎトロ / 마를 올린 파 다랑어
네기토로로만 먹을 때는 개운하긴 한데 무거운 감이 없지 않아 있다고 생각하는데, 마를 올리니 더 시원하고 개운하다.

카이센돈

우니 돈 / うに [海胆] どん / 성게소 덮밥
아카미도 올라가고, 우니도 올라가 있어서 비벼 먹으니 배가 부른다.

후토마키

후토마키 / ふとまき [太巻き] / 굵게말은 김말이
야채들 덕분에 후토마키를 먹으면서도 무리없이, 개운하다.

미즈신겐모치

미즈신겐모치 / 水信玄餅 / 물방울 떡
한천으로 만든 물방울 푸딩이라고 하는데, 생김새로는 직접 봐야할 정도로 정말 이쁘다. 한수저 떠 먹어보니, 설명대로 아무맛이 안나기도 한데, 소스와 인절미 가루를 같이 먹으니, 달콤하면서도 고소하다.

천천히 느긋하게 즐기는 오마카세는 오랜만인 것 같은데, 친절한 설명을 기억 못하는건 기억력 탓을 해야할지, 술 탓을 해야할지 약간 아쉽기도 하다. 셰프님과 헤드 셰프 그리고 매니저님 언제나 반갑게 친절하게 맞이해주셔서 감사드리며, 모두 잘 되셨으면 좋겠다.

히까리 / 光 / HIKARI
070-4409-5694
서울특별시 구로구 경인로 661 신도림1차푸르지오 (신도림동 337 푸르지오1차상가 1층 147호)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