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sia Food Korean

필동면옥

바람이 차갑게 부는 어느 날에 추운날임에도 불구하고 시원한 냉면 한그릇이 떠오른다. 미쉐린(미슐랭) 빕 구르망에도 올라와서 궁금하기도 한 필동면옥을 찾아가본다.

면수

면수
날이 춥다보니까 따뜻한 면수로 몸을 녹인다.

DSC06217

무절임, 배추김치
가벼우면서도 매콤하니 수육에 곁들여서 먹으니 좋다.

양념장

양념장
수육에 찍어먹는 양념장인데 이 양념장이 수육을 더 맛있게 만들어 준다.

수육

수육
소고기로 만든 것은 수육, 돼지고기로 만든 것은 제육이라고 하는데 수육이 궁금해서 주문해본다. 반접시도 주문이 가능해서 다양하게 먹기도 더 좋다. 꼬들거리고 존득거리는 식감을 가지고 있는 수육이다. 양념장을 듬뿍 묻혀서 무절임도 하나 올려서 먹는 것도 좋다.

만두국

만두국

만두국

버섯과 고추가루가 더해져서 국물이 매콤하면서도 속이 풀린다. 만두 하나를 숟가락으로 반을 잘라보니푸짐한 내용물이 반겨온다. 피가 얇은 편이 아니고 두꺼운 편인데 두꺼우니 그 나름대로 맛을 보여준다. 만두국의 국물을 먹다보니 술이 생각나기도 하고, 술 마신 다음날에 와도 좋아보인다.

평양냉면

평양냉면

평양냉면

고추가루가 올라가고 수육 하나 제육 하나가 올라가 있는 평양냉면이다. 면발의 꼬들거림도 촉촉하니 좋다. 국물은 심심함과 심심하지 않은 느낌 사이를 왔다갔다 하는 느낌이다. 그러다 보니 맑은 느낌을 더 받기도 하는데 맑으면서 시원한 국물이다.

평양냉면

그릇까지 싹싹 비우고서 식사를 마무리한다.

평양냉면도 좋았지만 만두국에서 더한 만족을 느낀 필동면옥이다. 수육이나 제육을 반접시로 먹을 수 있는 것도 혼자 방문해서 다양하게 먹기 좋다. 수육 보다는 제육이 더 유명하다고 하니 다음에는 제육을 먹어봐야겠다.

필동면옥
02-2266-2611
서울특별시 중구 서애로 26 (필동3가 1-5)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