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동사거리에 위치하고 있는 조연탄
우연한 기회에 알게되서 다녀왔다.
생각해보니까 회식 이외에 고기를 사먹은 적이 거의 없다.
오픈하기도 전에 방문을 해서, 가만히 앉아서 기다리다가 영업 시작하자마자 주문하고 먹을 수 있었다.

조연탄

제주도 흑돼지가 유행 비슷하게 된 것 같기도 하다. 몇 년 전에는 제주도 흑돼지는 꽤나 구경하기 힘든 고기였는데 요즘에는 꽤나 자주 보인다.

IMG_0362

불판
불이 들어오고 나서 보니까, 불이 다른 가게랑은 다른 것 같다.

김치

김치

콩나물

콩나물

IMG_0365

멸치젓
다른 곳에 먹었던 멸치젓과는 또 느낌이 꽤나 다르다. 약간 매콤하면서도, 새콤한 멸치젓이다.
다른 가게에서 고기 먹을 때는 멸치젓에 한번 찍어 먹어보고서는 꽤나 적응하기 힘든 맛이구나 싶었는데 고기가 나오고서는 계속 찍어먹게 되었다.

마늘

마늘

한라산

한라산
한라산을 주문하니까 깨나 차갑게 마실 수 있게 안에 슬러시한 얼음이 듬뿍 들어있었다.

김치찌개

김치찌개
한 수저 뜨고 나서, 한라산 한잔 한 수저 뜨고, 소주 한잔 무한반복을 부르는 김치찌개 손이 자꾸 간다.
배도 고픈차여서 나오자마자 라면은 금방 사라진다.
국물은 리필이 가능하고, 라면을 추가 주문을 해야하는데, 고기와 한라산을 먹다가 국물 한번 더 먹고, 라면도 한번 더 주문했다.

주먹고기

주먹고기
삼겹살도 오겹살도 있지만, 조연탄에 왔으면 주먹고기가 가장 많이 나간다고 한다.
전에 봐왔던 고기 보다 훨씬 두껍다.

주먹고기

돼지고기 보면서 스테이크 같다라고 느낀적은 거의 없는데, 고기가 익어가고 잘려진 모습을 보니까 꽤나 먹음직스럽고, 스테이크 같다.

주먹고기

먹어봤던 돼지고기 중에서 정말 최고로 맛있다고 생각이 들은 주먹고기이다.
고기가 두톰하니까 씹는맛과 부드러움은 돼지고기인데 입에서 녹는 고기구나 싶었다.
그러다 보니까 먹고 또 먹고 하다 보니까 주먹고기만 4인분을 주문해서 먹었다.

솥밥

솥밥
솥밥도 꼭 먹어보라고 해서 먹어봤는데, 밥이 꽤나 꼬들꼬들하고 잣도 들어가 있으니까 참 잘 들어간다.
고기가 그렇게 들어갔는데 솥밥도 하나 더 먹었다.
솥밥이다 보니까 만드는데 시간이 걸리니까 미리 주문해놓는게 좋다.

고기를 좋아하기는 하지만 돼지고기보다는 소고기를 꽤나 좋아하는데, 뭐랄까 돼지고기의 신세계를 경험한 것 같기도 하다.
고기를 먹으면서 생각나는 가게가 있는데 해 뜨는 집(명월집)이라고 정말 맛있던 돼지고기가 다시 기억이 났다.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나도 모르게 배가 터지게 계속해서 고기를 배에 차곡차곡 넣고 있었다.
기회가 되면이 아니고, 기회를 만들어서라도 또 방문하고 싶어진 가게일까 싶다.
이만큼 만족하는 가게도 꽤나 오랜만이구나 싶다.

조연탄
070-7641-2008
서울특별시 강서구 화곡동 782-12

잘 먹었습니다.

Leave a comment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