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 스산함이 겹쳐 보이다가도 쐬다보면 그 바람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되는 계절이다. 봄 보다도 스산함이 많이 느껴지는 이 바람을 참 많이 좋아한다. 차분해지고, 멈춰진다는 느낌이 드는 이 바람이 너무나 좋다.

순간은 그대로여도 특별하게 만드는 여러가지 방법이 있다라는 대사가 참 와닿는다.
이 순간을 기억해요. 내지는 이 순간을 잊지 말아요.
반대로 말하면 이 순간은 언젠가 잊혀지겠죠.

흥이 깨지는 것을 참 싫어하는데 참 그럴때 이것도 다 내가 만든거지 어쩌겠는가라고 말을 하지만 어쩔수 없나보다.
흔한 표현으로는 짜게 식는다.

비가 그친 뒤에 부는 바람에 마음이 밀려난다. 텁텁하고, 좋지 않았던 기분이 쓸려서 내려간다.
개운해진다.

Processed with VSCOcam with k1 preset

요동칠 줄 알았던 마음은 평온하기까지 하다.
굽이쳐 흐리지 않고, 잔잔하게 흘러갔으면 한다.

Leave a comment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