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sia Food Japanese

오모테나시

새롭게 오마카세가 추가되었다는 소식을 들어서 오마카세를 즐기러 방문한 오모테나시이다. 오모테나시도 오랜만에 방문인 듯 하다.

나마비루

나마비루
목을 축이는 용도로 맥주가 좋기도 한데 배가 작아서 선호하지는 않는데 오랜만에 마시니까 좋긴하다.

DSC00351

상차림

오토오시

오토오시 / おとおし [お通し] / 식전에 나오는 일품요리
오토오시로 숙주나물과 에마마메가 나온다. 나왔을 때는 오토오시에 손이 안가다가 다 먹을 때가 되서야 주워 먹는다.

츠케모노

츠케모노 / つけもの [漬物] / 절임채소
보라색으로 만들어진 것에 손이 자꾸 간다.

샐러드

샐러드
오리엔탈 드레싱이 뿌려진 샐러드로 입맛을 다시기 시작한다.

타코

타코 / たこ [蛸·章魚] / 문어
문어초회 탱탱하면서도 부드럽다.

무시아와비

무시아와비 / むしあわび [蒸(し)鮑] / 전복 술찜
내장까지 해서 한마리 통채로 주는 무시아와비이다. 내장을 먹으니 은은히 쌉싸름한게 이게 바다맛인가 싶기도 하다.

사시미

사시미 모리아와세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엔가와 / えんがわ [縁がわ·縁側] / 광어 지느러미
아마에비 / あまえび [甘海老] / 단새우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사케 / さけ [鮭] / 연어
아지 / あじ [鰺] / 전갱이
시메 사바 / しめ [締] さば [鯖] / 초절임 고등어
7 가지 종류의 생선과 해산물로 신선하게 즐길 수 있다. 시메 사바의 시메가 과하지 않게 은은하게 되어있는데다 오랜만에 접해서 마음에 든다.

아키토라 쥰마이 쿠로라벨

아키토라 쥰마이 쿠로라벨
安芸虎 [あきとら] 純米 黒ラベル
출시 된지 얼마 안되었다고 하는 아키토라 쥰마이 쿠로라벨이다. 쥰마이면서도 맛에 비해서 가격이 착하기도 하다. 다른 여타 쥰마이긴죠에 비해서는 투박하거나 그런 느낌이 들기도 하는데 다른 쥰마이치고는 맛이 좋은 편이다. 미약하게 나마 쌀의 느낌을 느낄 수 있다.

부타카쿠니

부타카쿠니 / 豚の角煮 / 일본식 돼지고기 찜
오모테나시에서 좋아하는 요리이기도 하는 부타가쿠니 달달하면서도 입에 씹히는 맛이 좋아서 좋아하는데 오랜만이다.

타이야키모노

타이야키모노 / たい [鯛] やきもの [燒物] / 도미구이
부드러운 살들이 짭짤해서 좋다. 살만 모아다가 밥에다가 비벼 먹어도 좋을 모양이다.

우나기

우나기 / うなぎ / 뱀장어
종종 접하는 아나고 대신에 우나기로 나왔는데 적절하게 양념이 베서 향긋한데다가 배추잎으로 싸서 먹으니 개운하다.

시치다 쥰마이

시치다 쥰마이 무로카
七田 純米 無濾過
전에 마셔 본 경험이 있나 가물가물하기도 한데 쥰마이긴죠급은 마신 모양인가 싶기도 하다. 쥰마이 등급에서 무로카(무여과)도 처음 접하는 듯 싶다. 쥰마이에서 느껴지는 탄산감은 새롭기도 하다. 앞서 마셨던 아키토라랑 비교해보면 부드러움과 입에 넘어가는 느낌이 깔끔하다.

덴푸라

쿠시카츠, 고로케
단품으로 있냐고 여쭤보니 없다고 하는데 단품으로 나오면 자주 시킬만한 맛이다. 바삭하니 좋다.

우동

우동
마무리로 국물 시원한 우동이다. 면도 탱탱하다.

저렴하게 즐기는 오마카세라고 해도 꼼꼼하고 다양한 구성과 넣을 것은 다 넣어서 만족스러운 오마카세이다. 간만에 방문인데 만족하고 집으로 가게 만들어 준 오모테나시이다.

오모테나시 / おもてなし
02-324-1237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2길 82 (동교동 155-20 대명빌딩 1층)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