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sia Food Japanese

스시 키노이

여러 곳에서 글을 보게 되어서 호기심이 생긴지는 오래되기도 한 스시 키노이이다. 궁금증을 해결할 겸 방문한 스시 키노이이다.

스시 키노이

스시 키노이 / 鮨 キノイ
주택가쪽에 있어서 살짝 길을 헤맸다.

카타쿠치이와시큐리

상차림

카타쿠치이와시큐리스모노

카타쿠치이와시큐리스모노 / かたくちいわしきゅうりすもの [片口鰯胡瓜酢物] / 오이 멸치 초회
오토오시로 나온 카타쿠치이와시큐리스모노이다. 카타쿠치이와시(멸치)와 오이(きゅうり)를 새콤하게 초회로 나온다. 먹으면서 시원하고 새콤하게 입맛을 돋군다.

DSC01824

플레이트
하얀색과 회색 사이에 있는 느낌의 플레이트

아와비카유

아와비카유 / あわびかゆ / 전복죽

아와비카유

아와비카유 / あわびかゆ / 전복죽
전복내장까지 같이 넣어서 죽으로 만들었는지 색깔이 약간 녹색을 띈다. 먹으니까 고소하면서 내장의 맛이 살짝 느껴진다. 따뜻하게 배를 채운다.

카쿠레이 쥰마이긴죠

카쿠레이 쥰마이긴죠
鶴齢 純米吟醸
깨끗하고 맑은 느낌이 사시미와 잘 어울릴 것 같아서 주문한 카쿠레이 쥰마이긴죠이다. 사케 페스티벌 이후로 처음 다시 마셔본다. 약간의 달콤함이 입에 맴돌면서 깨끗하게 넘어간다. 차갑게 마실 때는 매끄러움과 깨끗함이 도드라지고 온도가 올라가니 달콤함이 살아난다. 이렇게 다시 마셔보니까 사케를 보관할 때 온도가 중요하구나라고 다시 알게 되었다. 내가 스시와 곁들여서 먹고 싶던 카쿠레이 쥰마이긴죠의 맛이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부드러운 히라메 존득하기 보다는 약간 무른 편이다.

가리

가리 / ガリ / 초생강

도쿠리

도쿠리
도쿠리 병도 신경써서 구비를 했는지 여러 종류가 있다.

타이

타이 / たい [鯛] / 도미
탄탄한 식감의 타이이다.

젓가락

젓가락받침

무시아와비

무시아와비 / むしあわび [蒸(し)鮑] / 전복 술찜
시오(소금)에 찍어먹으라고 주신 무시아와비이다. 무시아와비도 부드럽기보다는 탄탄하고 탱탱하다.

시메사바

시메사바 / しめさば [締鯖] / 초절임 고등어
가볍게 시메(초절임)를 했는지 깔끔하게 먹은 시메사바이다.

DSC01837

탐나던 우니 한판

우니

우니 / うに [海胆] / 성게소
동해안에서 온 우니라고 한다. 부드러우면서 살짝 달달하다.

노리

노리 / のり / 김
취향에 따라서 싸드시라고 노리도 준다.

우니노리마키

우니노리마키 / うにのりまき [海胆のり巻(き)] / 성게소 덮은 김말이
언제나 좋아하고 맛있어 하는 조합이다. 사케가 잘 넘어간다.

아부리타이라가이

아부리타이라가이 / あぶりたいらがい [炙り平貝] / 불질한 키조개 관자
담백하면서 향기로운 아부리타이라가이이다.

아나고큐리

아나고큐리 / あなごきゅうり [穴子胡瓜] / 붕장어 오이
구운 아나고에 큐리(오이)를 곁들이라고 주신다. 아나고만 먹으면 느끼할 수도 있는데 상큼하게 잡아준다. 아나고와 큐리를 한꺼번에 집어다가 쇼유(간장) 찍어 먹어도 만족스럽다.

쿠로우시 쥰마이다이긴죠 오마치

쿠로우시 쥰마이다이긴죠 오마치
黒牛 純米大吟醸 雄町
무엇을 주문할까 고민하다가 어느정도 술맛도 있으면서 감칠맛도 있으면 좋겠고 그러면서도 깔끔하면 스시랑 잘 어울리지 않을까 싶어서 주문한 쿠로우시 쥰마이다이긴죠 오마치이다. 이 사케도 오랜만에 마시는데 약간의 까끌거리면서 남아있는 느낌덕에 잘 어울린다.

DSC01844

하얀색 잔
술이 바뀌니까 사케잔도 바꿔주는 이런점 하나도 술을 즐기는데 기분이 좋아진다.

미소시루

미소시루 / みそしる [みそ汁·味噌汁] / 된장국
미소시루도 짭짤하니 맛있었다. 사람들이 그릇 얘기를 많이 하던데 직접 눈으로 보니 크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부드러운 히라메와 초가 강하다고 느껴진 샤리와 결합되니 새콤하게 풀어헤쳐진다. 여기에 사케 한잔까지 걸치니까 더 맛있어진다.

도쿠리

도쿠리
병도 바뀌었다.

타이

타이 / たい [鯛] / 도미
서걱거리는 식감의 타이이다. 스시쪽이 만족도가 더 높다.

아마에비

아마에비 / あまえび [甘海老] / 단새우
탱탱한 아마에비이다.

엔가와

아부리엔가와 / あぶりえんがわ [炙り縁がわ] / 불질한 광어 지느러미
오독거림 없이 부드럽게 씹히는 맛이 좋은 아부리엔가와이다.

아지

아지 / あじ [鰺] / 전갱이
시소잎 다진 것을 올린 아지이다. 기름기와 새콤함이 겹쳐지다가 시소잎덕에 깔끔하게 지워진다.

아부리호타테

아부리호타테 / あぶりホタテ [炙りホタテ] / 불질한 가리비 관자
타래소스 덕분에 더 맛있게 먹은 아부리호타테이다. 그냥 달기만 한게 아니라 감칠맛도 같이 있어서 더 좋았던 모양이다.

사와라야키모노

사와라야키모노 / さわらやきもの [鰆焼(き)物] / 삼치 구이
부드러운 살에 잘 맞춰진 간으로 나온 사와라야키모노이다. 그냥 먹어도 좋고, 다이콘오로시(무즙) 올려도 좋다. 부드러운 느낌이 너무 좋았다. 술과도 잘 어울려서 술 또한 많이 마시게 해준다.

아사리

아사리 / あさり [浅蜊] / 바지락
스시 키노이의 시그니쳐라고도 하는 아사리이다. 식감 좋게 들어간다.

낫토군칸마키

낫토군칸마키 / なっとうぐんかんまき [納豆軍艦巻(き)] / 낫토 군함말이
입이 개운해지게 되는 낫토군칸마키이다. 향 또한 낫토가 취향이라면 향긋하다.

니신

니신 / にしん [鯡·鰊] / 청어
깔끔하게 먹은 니신이다.

아부리타이라가이

아부리타이라가이 / あぶりたいらがい [炙り平貝] / 불질한 키조개 관자
타래소스 덕분에 한층 더 맛있게 먹은 아부리타이라가이이다.

칸뾰마키

칸뾰마키 / かんぴょうまき [干瓢巻(き)·乾瓢巻(き)] / 박고지 김말이
개운하고 짭짤한 칸뾰마키이다.

아나고

아나고 / あなご [穴子] / 붕장어
일부러 크기가 더 큰 아나고로 챙겨주셨다고 하는데 큼직하니 유난히 더 부드러운 느낌이다.

츠루우메 유즈

츠루우메 유즈
鶴梅 ゆず
산뜻하고 새콤하게 마무리하기 좋은 츠루우메 유즈이다.

우메보시니라

우메보시니라 / うめぼしにら [梅干(し)韮] / 매실절임 다진 것을 올린 부추
상큼하고 깨끗하고 새콤하고 입을 정리해주는 느낌을 준다.

타마고

타마고 / たまご [卵·玉子] / 계란
조그만하니 달달한 타마고이다.

큐리야마카케우메보시노리마키

큐리야마카케우메보시노리마키
きゅうりやまかけうめぼしのりまき [胡瓜山掛(け)梅干(し)のり巻(き)]
오이와 산마 그리고 매실절임 다진 것을 넣은 김말이
배가 불러서 우메보시를 청했는데 우메보시가 다 떨어져서 앵콜로 주신 큐리야마카케우메보시노리마키이다. 깔끔하고 시원하고 개운한 느낌이 잘 살아있어서 입이 개운하다.

녹차 아이스크림

녹차 아이스크림
달달하고 시원한 녹차 아이스크림이다.

가보고 싶다고 느껴진게 주류가 바뀐 뒤로 기억하고 있는데 생각했던 대로 사케리스트에 신경을 많이 쓴게 눈에 보였다. 많은 스시야를 다닌 것은 아니지만 사케리스트에 신경쓴게 눈에 보인 곳은 처음이다. 여기에 도쿠리(180ml)로 사케를 취급하기까지 하니까 오마카세를 즐기면서 다양한 사케를 맛볼 수 있다는게 또 매력이라고 생각이 든다. 샤리에서 초가 강한 것도 술과 곁들이니까 한층 더 살아나는 느낌이기도 하다. 사케를 싫어한다면 맥주라도 곁들이는게 더 맛있게 즐길 수 있다. 술맛이 나는 사케를 좋아한다면 위쪽 깔끔하고 깨끗한 맛의 사케를 원한다면 중간 탄산감과 달달함을 원한다면 아래쪽을 보면 될 것 같다. 마무리로 즐기는 유즈슈나 소츄까지 술과 함께 처음부터 끝까지 즐기기 좋은 스시 키노이이다.

스시 키노이 / 鮨 キノイ
02-3151-088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매봉산로2안길 19-5 (상암동 12-74)

잘 먹었습니다.

2 replies on “스시 키노이”

저녁이 시간 여유가 더 있으니까 술 즐기기에도 좋고 분위기도 좋아요. 한병은 콜키지 프리인 것도 있으니까 술이랑 함께하기 좋은 곳이에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