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sia Food Japanese

스시 키노이

다시 가고 싶다고 생각하고 있다가 스시를 먹고 싶어서 찾은 스시 키노이이다.

카타쿠치이와시큐리스모노

카타쿠치이와시큐리스모노 / かたくちいわしきゅうりすもの [片口鰯胡瓜酢物] / 오이 멸치 초회
오토오시로 나왔다고 하는데 스모노(초회)와 비슷하다. 새콤하고 시원하게 입맛을 돋구어 준다.

아와비카유

아와비카유 / あわびかゆ / 전복죽
간이 심심한 편인데도 아와비의 향이 살짝 느껴지는 아와비카유이다.

미소시루

미소시루 / みそしる [みそ汁·味噌汁] / 된장국
큰그릇에 오마카세 시작부터 나오는 미소시루는 스시 키노이의 특징이기도 하다. 가벼운 느낌의 미소시루이다.

dsc03820

플레이트

사와

레몬사와
상큼하면서 술맛이 거의 나지 않지만 알콜 도수는 맥주 정도로 있다. 음료수 같이 마시기 좋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존득하고 부드러운 히라메이다. 부들부들한 느낌에 샤리가 만나니까 더 좋아진다.

타이

타이 / たい [鯛] / 도미
입에서 서걱거리는 느낌으로 잘리는 타이이다.

아마에비

아마에비 / あまえび [甘海老] / 단새우
녹진한 아마에비도 샤리와 잘 어울려서 맛이 한층 더 살아난다.

무시아와비

무시아와비 / むしあわび [蒸(し)鮑] / 전복 술찜
소금을 올린 무시아와비는 부드럽다. 맛이 심심하다고 느껴지기도 하는데 이 느낌도 좋다.

우니군칸마키

우니군칸마키 / うにぐんかんまき [海胆軍艦巻(き)] / 성게소 군함말이
군칸마키다 보니까 우니에 노리(김)과 샤리가 더해지니까 맛이 또 다르다. 풍성한 느낌이다.

부리

부리 / ぶり [鰤] / 방어
기름기가 덜 올라와서 담백하게 먹은 부리이다.

사요리

사요리 / さより [針魚·細魚·鱵] / 학공치
밋밋하다고 주로 느끼는 사요리인데 신맛이 있는 샤리가 더해지니 또 다른 맛이다.

아지

아지 / あじ [鰺] / 전갱이
기름기가 입안을 채우다가 뒤에서는 위에 올린 것 때문에 새콤한 맛을 주는 아지이다.

사와라

사와라야키모노 / さわらやきもの [鰆焼(き)物] / 삼치 구이
사와라야키모노는 여전히 촉촉하고 부드러운 생선 구이이다. 이번 방문에도 맛있는 생선 구이를 보여주는 스시 키노이다.

호타테

아부리호타테 / あぶりホタテ [炙りホタテ] / 불질한 가리비 관자
입안에서 부드럽게 썰리면서 소스가 더해지니까 달콤한 아부리호테타이다.

엔가와

아부리엔가와 / あぶりえんがわ [炙り縁がわ] / 불질한 광어 지느러미
불향과 함께 기름기가 잘 살아 있는 아부리엔가와이다.

아사리

아사리 / あさり [浅蜊] / 바지락
스시 키노이의 시그니쳐 스시 같은 아사리 스시이다. 가볍고 짭짤하다.

니신

니신 / にしん [鯡·鰊] / 청어
히카리모노의 니신과 샤리도 잘 어울린다. 샤리가 간이 있으니까 히카리모노들과 더 어울린다.

자쿠 준마이다이긴죠 미야비노토모 나카토리

자쿠 준마이다이긴죠 미야비노토모 나카토리
作 純米大吟醸 雅乃智 中取り
마시니까 화려하게 느껴진다. 나카토리라서 그런지도 모르겠다.

코하다

코하다 / こはだ [小鰭] / 전어
새콤하고 짭짤한 맛이 느껴지는 코하다이다.

아나고

아나고 / あなご [穴子] / 붕장어
부드러워서 부서질 것 같기도 한 아나고이다. 타레소스 덕분에 달달하다.

니라

우메보시니라 / うめぼしにら [梅干(し)韮] / 매실절임 다진 것을 올린 부추
입안을 새콤하고 깔끔하게 지워주는 우메보시니라이다.

타마고

타마고 / たまご [卵·玉子] / 계란
카스테라 같이 푹신하고 달달한 타마고이다.

시소히라메

시소히라메 / しそひらめ [紫蘇平目] / 차조기 잎을 넣은 광어
앵콜 스시로 나온 스시히라메이다. 시소잎 덕분에 한층 더 깔끔하게 느껴진다.

녹차 아이스크림

녹차 아이스크림
달달한 녹차 아이스크림이다.

처음 방문 이후에 오랜만에 방문인데 얼굴을 보고 기억을 해줘서 고마움을 느낀다. 스시 오마카세도 은근히 양이 되서 배가 부르다.

스시 키노이 / 鮨 キノイ
02-3151-088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매봉산로2안길 19-5 (상암동 12-74)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