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교에도 생긴지 어느정도 되었다고 알고 있던 스시쿤 생각난 김에 방문해보았다. 가봐야지 가봐야지 하다가 기분이다 하고 다녀왔다.
몇 번 방문 안했는데도 기억해주시는 실장님 참 반가웠다.

IMG_4147

상차림

IMG_4148

파란색 사케 잔 조그만하니 예쁘다.

챠완무시

챠완무시 / ちゃわんむし [茶わん蒸(し)] / 계란찜 / Chawanmushi
튀김 비슷한 것을 잘라다가 같이 넣은 챠완무시 빈 속에 이만한게 없는 것 같기도 하다.

IMG_4150

뚜껑이 반짝반짝 빛나던 사케병이다. 니혼슈는 월계관 쥰마이 다이긴죠로 주문했다. 스시쿤만 오면 주문하게 되는 사케이다. 잔도 예쁘고, 병도 예뻐서 시작부터 기분이 좋다.

샐러드

치즈가 올라간 샐러드

나스 스모노

나스 스모노 / なす[茄子·茄] すもの [酢物] / 가지 요리
스모노라고 말해주셔서, 스이모노인가 하고 헷갈렸는데, 스모노는 식초를 사용한 요리라고 한다. 가지 위에다가 마를 올려놓았는데, 약간 시큼하니 입에 침이 고이게 만든다.

무시아와비

무시아와비 / むしあわび [蒸(し)鮑] / 전복 술찜
부드럽고 향긋한 무시아와비 부드러움이 입이 즐겁다.

츠케모노

츠케모노 / つけもの [漬物] / 절임채소 / Tsukemono
다꾸앙즈케 / たくあんづけ [たくあん漬け] / 단무지
야마쿠라게 / やまくらげ [山くらげ] / 줄기상추 / Yamakurage
마늘과 당근은 이름을 모르겠고, 좋아하는 야마쿠라게 나오니 반갑다. 여전히 좋아하는 츠케모노이다.

벳타라즈케

가리 / ガリ / 초생강 / Gari
벳타라즈케 / べったらづけ [べったら漬(け)] / 무절임
아삭아삭한 벳타라즈케

타이

타이 / たい [鯛] / 도미 / Tai
사시미의 시작은 타이로 시작한다. 부드럽고 쫄깃쫄깃하다. 소금도 꽤나 특별한 소금이라고 해서 찍어 먹어보았는데, 와사비와 먹을 때와는 느낌이 사뭇 다르다.

타래소스

타래소스에도 적셔 먹어보기도 하는데, 취향에는 간장이 제일 잘 맞는 것 같다.

아부리 마쓰카와 타이

아부리 마쓰카와 타이 / あぶり [炙り] まつかわ [松川] たい [鯛] / 불질한 껍질 도미
입에 들어가니 불향이 솔솔 나면서도 유독 부드러웠던 마쓰카와 타이이다.

타코

타코 / たこ [蛸·章魚] / 문어
탱탱한 타코 간도 잘 배어있다.

스즈키

스즈키 아라이 / すずき [鱸] あらい [洗い] / 농어
아라이라는 단어는 생선의 저민 살을 찬물이나 얼음으로 씻어 꼬독꼬독하게 한 회라고 하는데, 차갑게 만들어서 얼음위에 올려놓으니 살이 탱탱해진다. 아라이로 접해본 건 스즈키만 접해본 것 같기도 하다. 시원하게 탱탱하다.

이쿠라 우니 히라메

이쿠라 우니 히라메

이쿠라 우니 히라메 / イクラ うに [海胆] ひらめ [平目] / 연어알 올린 성게소 품은 광어
눈으로도 즐겁지만 입에 들어가니 더 즐거웠던 이쿠라 우니 히라메, 이쿠라가 입에서 톡톡 터지는 느낌과 씹으면서 느껴지는 우니의 녹진함과 히라메의 부드러움에 기분이 좋아진다.

사와라

사와라

사와라 / サワラ [鰆] / 삼치
오랜만에 접하는 사와라인데, 기억을 더듬어보면 여름쯤에 자주 접하는 것 같다. 양념에 절인 양파 덕분에 더 가볍게 들어간다.

니싱

니싱 / にしん [鯡·鰊] / 청어 / Nishin
좋아하는 히까리모노 중에 하나인 니싱 상큼하다.

주토로

주토로 / ちゅうトロ [中トロ] / 참다랑어 중뱃살
오랜만에 접하는 주토로는 입에서 녹는다.

우니 가니 에비 노리마키

우니 가니 에비 노리마키

우니 가니 에비 노리마키 / うに [海胆] かに [蟹] のりまき [のり巻(き)·海苔巻(き)] / 게살과 새우 그리고 성게소를 올린 김말이
맛이 없을수도 없는 조합이기도 한데, 입에서 휘감는 느낌이 좋다.

아카미 야마카케

아카미 야마카케

아카미 야마카케 / あかみ [赤身] やまかけ [山掛(け)] / 마를 올린 참다랑어 등살
아카미만으로도 좋기도 하지만, 야마카케를 올리니 더 시원하고 상큼하다. 야마카케와 나가이모는 구분을 잘 못하긴 하는데, 아직도 잘 모르겠다.

홋키가이

홋키가이

홋키가이 / ほっきがい [北寄貝] / 북방조개
약간의 양념으로 무게감 느껴질 수 있는 홋키가이가 그렇게 무겁게 느껴지지 않게 해준다.

아부리 주토로

아부리 주토로

아부리 주토로 / あぶり [炙り] ちゅうトロ [中トロ] / 불질한 참다랑어 중뱃살
기름기가 입에 휘감는게 좋은 주토로

아카가이

아카가이 / あかがい [赤貝] / 피조개(피안다미조개) / Akagai
탱탱한 아카가이

하마구리 스이모노

하마구리 스이모노 / はまぐり [蛤] すいもの [吸(い)物] / 대합 맑은국
적절한 타이밍에 나오는 국물이 반가운데, 하마구리 스이모노는 참 시원하다. 시소잎 덕분에 상쾌하기까지 하다.

시메사바

시메 사바 / しめ[締] さば [鯖] / 초절임 고등어
얇게 썰어도 맛있는 시메 사바

이카 야마카케

이카 야마카케

이카 야마카케 / いか [烏賊] やまかけ [山掛(け)] / 채를 썬 마와 오징어
마를 많이 먹으면 소화가 잘 된다고, 채를 썬 이카와 야마카케를 같이 올려서 나왔다.

가니

가니 / かに [蟹] / 게살
예전에는 그다지 좋아하지도 않았는데, 이제는 어떻게 먹어도 맛있는게 카니이다.

마나가쓰오

마나가쓰오

마나가쓰오 야키모노 / まながつお [真魚鰹] やきもの [燒物] / 병어 구이
맛은 있는데, 약간 먹기 불편한 마나가쓰오 야키모노, 마나가쓰오도 요즘이 제철인듯 하다.

IMG_4184

이쁜 잔에 눈 돌아가는 모습을 보이니, 스시쿤에 있는 잔들을 다 보여주셨다. 꽃으로 된 잔들이 참 예쁘다.

미소시루

미소시루 / みそしる [みそ汁·味噌汁] / 된장국 / Misoshiru
무게감 있게 시원한 미소시루를 마시고 이제는 스시로 넘어간다.

타이

타이 / たい [鯛] / 도미 / Tai
스시쿤에서 스시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것 중에 하나가 적절하게 쓰는 시소인데, 여전히 스시의 시작부터 상쾌하다.

하마치

하마치 / はまち [魬] / 방어 새끼
하마치, 간파치, 부리 등으로 출세어에 따라서 이름이 달라지는듯 하는데, 기름기의 느낌이 꽤나 가벼웠던 하마치이다.

주토로

주토로 / ちゅうトロ[中トロ] / 참다랑어 중뱃살 / Chutoro
스시로 먹는 것과 사시미로 먹는 것중에 느낌이 다른 생선 중에 하나는 주토로인 모양이기도 하다. 샤리와 같이 씹히는 느낌이 좋다.

아카미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 Akami
야마카케가 올락나 아카미도 좋기도 했지만, 스시로 먹는 아카미에 더 만족하게 된다.

우니

우니 아마에비 / うに [海胆] あまえび [甘海老] / 다진 단새우 위에 올린 성게소
다진 아마에비 위에 또 우니를 올린 조합인데, 녹진함과 입에 녹아드는 아마에비가 새롭기도 하다. 다진거랑 생으로 먹는거랑 또 느낌이 다르구나 싶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 Hirame
만족스럽기도 한 히라메이다.

가이센돈

가이센돈

가이센돈 / かいせんどん [海鮮丼] / 해물덮밥 / Kaisendon
푸짐한 카이센돈이다. 이쿠라 우니 가니 마구로까지 들어간듯한데, 만족스럽다.

덴푸라

덴푸라 / てんぷら [天麩羅·天婦羅] / 튀김 / Tempura
덴푸라라고 해야할지 카츠라고 해야할지 헷갈리기도 한데, 한입 베어무니 튀김옷과 생선이 붙어있는 느낌이 좋기도 하다.

보탄에비

보탄에비 / ぼたんえび / 도화새우
보탄에비 위에 또 아마에비 다진 것을 올려주셨는데, 보탄에비는 처음 먹어보는 것 같은데, 탱탱하다 못해 아삭한 느낌이 난다.

츠쿠네

츠쿠네 / つくね [捏ね] / 닭완자
부드러웠던 츠쿠네

에비

에비 후라이 / えび [蝦·海老] フライ / 새우 튀김 / Ebi
바삭바삭한 에비후라이

니싱 보우즈시

아부리 니싱 보우즈시 / あぶり [炙り] にしん [鯡·鰊] ぼうずし [棒鮨] / 불질한 청어 봉초밥
오랜만에 접하는 보우즈시인데, 먹으면서 기분이 좋아진다. 입에서 확하고 퍼진다.

아나고

아나고 / あなご [穴子] / 붕장어
부드러웠던 아나고

타마고

타마고 / たまご [卵·玉子] / 계란
촉촉한 타마고

소바

소바

IMG_4203

소바 / そば [蕎麦] / 메밀국수 / Soba
시원하면서도 왜인지 모르게 달다고 느껴진 소바

디저트

디저트
깔끔한 마무리

오랜만에 방문했는데,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배 터지게 먹었다. 저번에 방문했을 때는 만취해서 오마카세를 제대로 즐기지를 못했는데, 이번에는 제대로 즐겼다. 정자와 비교하면 약간 가격이 올라간 오마카세인데, 오마카세의 구성이나 맛이 만족스럽기도 한데 한편으로 양이 너무 많은건지, 내 배가 작은건지 정자에서 접해왔던 스시쿤과는 또 다른 매력인듯 하다. 이쁜 식기나 젓가락도 꽤나 신경 많이 쓰셨구나하고 느껴졌다.

스시쿤 / すし君
031-628-6972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왕판교로 660 유스페이스몰1차 지하1층 115호 (삼평동 670 유스페이스몰1차 지하1층 115호)

잘 먹었습니다.

Leave a comment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