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시소우

안양에는 어떤 스시야들이 있을까 하고 찾아보다가 나오는 가게가 3곳 정도, 스시몽, 스시소우, 스시가이센이 나왔는데 스시소우를 방문, 늦게 예약을 했는데, 카운터 자리에 앉을 수 있었다.
사시미 오마카세와 코자에몬 쥰마이를 주문했다.

플레이트

검은색 플레이트가 눈이 편안하기는 한데, 누구 말대로 사진찍기 힘들다는 말에 대해서 체감을 못 했었는데 사진을 찍고나서 보니까 왜 그런지 알 것 같기도 하다.

소금

다시마 소금과 새우 소금이라고 했던가, 소금이 깔려져 있는 곳을 방문해 본게 처음 같기는 하다.

사케

코자에몬 쥰마이
사케 종류를 무얼 시킬까 하다가 스모선수 그려져 있길래 뭔가 느낌있어서 주문 쉐프님이 다른 사케를 추천해주셨는데, 깔끔함과 부드러움보다는 술 맛이 더 진한걸 원해서 이걸로 주문해보았다. 술맛이 나면서도 향이 강하다기 보다는 은은했고, 깔끔하다 내지는 정적이다라는 느낌

샐러드

샐러드
샐러드 우적우적하는데 뭔가 딱딱한게 똑똑 끊어지는 재미 생각해보니 기다랗게 되어있는 그 무언가랑 비슷한 것 같다.

죽

약간은 심심하다고 느낄수도 있는 죽이였는데, 한편으로 보면 심심해서 이 다음에 나오는 것들이 더 잘 느껴지게 만들어 주는 것 같다.

가지 요리

가지 요리
가지와 생선살 부드러우면서도 약간의 느끼함으로 시작

광어

히라메(광어)
소금에 찍어 먹으면 더 맛있습니다.해서 소금에 찍어먹어봤는데, 소금에 찍어먹어보니 광어는 이런 맛이구나 싶기도하다. 와사비 간장에 살짝 찍어먹는 거랑은 다르긴 한데, 간장이냐 소금이냐는 취향도 꽤나 크게 작용할 것 같다.

말차

말차
별로 접해보진 않았는데 진하구나 싶다. 이거 마시고 나서 다음 메뉴들 먹으니까 사시미 맛이 잘 느껴졌다.

도미

도미(타이)
도미를 먹을 때 마다 느끼는 거지만 내가 먹었던 도미들은 탱탱하네 내지는 쫄깃하다라고 생각하는게 대부분이였는데, 여기 도미는 부드럽네가 첫 느낌

농어

스즈키(농어)
코노와타가 같은 소스에 찍어 먹는 농어였는데, 그래서 그런가 코노와타랑 섞여들면서 질감도 좋았다. 농어는 주워들은 걸로는 맛이 잘 안느껴지는 생선이라는데 그래서 이렇게 소스에 찍어먹게 해주셨나 싶었다.

광어 뱃살

히라메(광어 뱃살)
아까 먹은 광어 보다 약간 더 쫄깃

도미 뱃살

타이(도미 뱃살)
도미는 아까 먹은 것 보다 더 탱탱

광어 지느러미

엔가와(광어 지느러미)
씹힐 때 나는 약간의 오독오독 소리가 참 좋았던 광어 지느러미

광어

광어 같았는데, 뭔지 느낌이 희미하다.

전복

아와비(전복)
두톰하기 보다는 적당한 두께감으로 부드러웠다. 개인적으로 전복은 두껍고 탱탱한게 좋았는데, 이런 것도 괜찮구나 싶었다.

연어

사케(연어)
기름기 철철인 연어는 아니고 부드러운 연어

아까미

아까미(참치등살)
아까미 보고 첫 느낌은 어? 크다? 각지게 네모낳게 썰려 있다 보니까 오오 크다. 좋구나 싶었는데 입안에 들어가니까 부드럽게 사라졌다.

연어 뱃살

사케(연어)
이 연어는 아까꺼보다 기름기가 많이 느껴졌다.

IMG_1168

오도로(참치대뱃살)
대뱃살인가 아닌가 헷갈리긴 하는데 생긴게 그런 것 같기도 하고, 아리까리

참치

도로(참치)
오마카세 먹으면서 참치만 계속 먹어보는 것도 처음인듯

오도로

오도로(참치대뱃살)
부드럽게 사라짐

성게알

우니(성게알)
성게알은 맛있긴 했는데, 뭔가 부족한 느낌

카이센동

카이센동
오마카세 구성 중에서 가장 만족하고 눈으로도 호강한 카이센동이였다. 사진으로 그릇 크기가 약간 작아보이기는 하는데, 밥 한공기 느낌으로 사시미와 연어알과 계란말이 그리고 단새우가 깔려져있는게 이거 대박 먹다가 배가 확 부르기는 하는데 맛있어서 그릇을 싹싹 비움 비벼 먹는게 더 맛있다고하는데 젓가락으로 생선 하나씩 음미하다가 조금 남았을 때 비벼 먹었다.

단새우

아마에비(단새우)
이 아이도 부드러웠다. 단 맛은 약간 약하게 느껴지긴 했다.

생선살

생선살
생선살을 올린 군함말이 다 먹고나니 먹었던 것들에 비해서 약간 거칠다?

가지

가지
가지로 이렇게 스시를 만들어서 주셨는데, 가지가 흐물흐물하기 보다는 탱탱하게 씹히는 맛이 좋았다.

연어 구이

연어 구이
이 때쯤 오니까 배가 너무 꽉 차서 연어 구이 앞에 내두고 고사 지냄 젓가락으로 조금만 먹어봤는데, 짭짤하니 좋음

봉장어

아나고(봉장어)
무슨 말이 필요하나 맛있다.

계란말이

타마고(계란말이)
달달했다.

튀김

덴뿌라(튀김)
배불러서 죄송하게도 포장 해옴

우동

우동
국물만 홀짝홀짝 이 때쯤 오니까 진짜 배가 터진다는 느낌이 뭔지 깨달았다.

튀김

포장 해온 튀김을 먹어봤다. 식었어도 타르타르 소스에 찍어먹어봤는데 순식간에 사라졌다.

스시야들을 많이 다닌 것은 아닌데 각 스시야에서 다 먹고나서 느껴지는게 한 문장 정도가 있는데, 스시소우 같은 경우에는 부드러우면서 배 터짐이라고 정리가 되었다. 사케도 보통 마시다 보면 두 병까지 먹기도 하는데, 스시소우에서는 스시와 사시미를 하도 많이 먹으니까 배가 너무 불러서 술도 겨우 먹었다. 참 기억에 남는게 도쿠리 병이 안 보이는데 비는 타이밍을 어떻게 아셨는지 정말 센스있게 술을 채워주시는 거에 또 반했다. 정리하면서 보니까 확실히 다른 스시야에 비해 사진 장수가 8~9장 정도 더 나온거 보니까 그만큼 스시나 사시미가 더 나왔다는 얘기가 되기도 한다. 앞에서 요리해주신 쉐프 분도 훈남이셔서 수다 떠는 재미도 좋았음

스시소우
031-388-3435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관양동 1591 평촌아크로타워 3층 320호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