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2nd Week Of July

스시야들을 참 여러곳 다닌 것 같으면서도 거기에 대해서 글을 쓰는건 부위를 아는 것 말고는 별로 무언가를 느낀 거에 대해서 서술하는 것에 대해서 깊이가 부족하다. 곰곰히 생각해보면 처음의 스시 코스는 이노시시 였는데 스시효 다녀오고나서 부터 였나 여러가지 참 꾸준히 다닌 것 같아서 나름대로 뿌듯하기도 하다. 올해 끝날 때까지 아마 스시야를 4~5곳을 가보고 싶은데, 갈 수 있을지는 잘 모르겠다. 스시조나 스시초희는 사시미 디너코스가 궁금하고, 부천에 스시정이라고 스시야가 하나가 있다는데 거기도 가보고 싶고, 스시코우지도 사시미 디너 코스도 한번 접해보고 싶은 마음이 굴뚝인데, 사람 일이 어떻게 될지는 모르는거다 보니까 그 때 되서 생각해야지하면서도 그래도 생각이 드는 건 여러 스시야 다니면서 뭔가 느끼는게 많아서 일지도 모르겠다. 그러면서도 글쓰기 공부나 음식쪽 책을 여러권을 읽어보면 글 쓰는 실력이 좀 늘어날까 생각이 드는 요즘이다. 취미생활로 먹을걸 정리하는데 언제부터인가 욕심이 생기는건 당연한건지 아니면 욕망인건지 헷갈린다.

요즘의 재미있는건 Feedly로 맛있는 블로그들을 수집하고 그 글들을 보고, 방문하고 싶은 가게들을 모아두는 것

워드프레스에 글을 쓰고, 그 글을 이글루스로 바로 옮기고, 심심할 때 네이버 블로그로 옮기는데 이 짓을 왜 하는건지 인기를 얻고 싶은건지 댓글을 얻고 싶은건지 소통을 원하는지 예전 같으면 누가 보던지 말던지 자기만족으로 정리하고 써놓고 그랬는데, 이것도 은근히 스트레스가 된달까 이글루스나 네이버 블로그에서 댓글달리고 댓글하고 그런 재미가 꽤나 큰게 사실이다 보니까 목적이 전도 되는 느낌이다. 그러다 표현에 대해서 조심스러워질수 밖에 없다. 참 자유분방했던 것 같은데 말이다.

워드프레스 말고 다 정리를 해야하나 어째야 하나 생각이 요즘 들어서 더 많이 들게 된다.

글을 쓰는 가게는 대부분 처음 방문하게 되는 가게가 되고, 오히려 자주 방문하게 되는 가게들을 사진만 모아두고 있다. 단골 가게들은 이미 한번씩은 글을 다 썼던 것도 있다 보니까. 어느 가게는 그 가게에 있는 메뉴를 다 먹어보고, 다 글을 써놓은거라서 또 가게 되더라도 먹는데 만족하게 되지 글을 쓰고 싶다는 생각이 잘 안든다.

나름대로 불필요한 술자리는 줄이고 있다. 안좋은 일이 있거나 그럴 때 스트레스 푸는 방식이 술을 마셔서 푸는 방식이다 보니까 불필요한 술자리는 줄인다고 해도 그래도 단골집은 자주 가게 된다. 그래도 뭐랄까 술자리는 어쩔 수 없지 않나 싶기도 하다. 혼자 마시러 가는건 술 마시는만큼 스트레스 한번에 푸는 방법을 못 찾은 것도 있기도 하고, 친구들을 만난다면 술 마시는게 제일 짧고 굵게 수다 떨면서 해결하는 방법이다 보니까라고 정리된다. 술자리다 보니까 나올 수 있는 얘기가 있다 보니까 그런거겠지라고 생각하는 중

일적으로 무엇을 배워야하나라는 생각을 자주 하는 편인데, Back-End를 더 견고하게 만들어야하나, 아니면 Front-End를 더 견고하게 만들어야하나 아니면 디자인을 배워서 UI/UX쪽에 눈을 트이게 만들어야하나라고 고민이 자주 된다. 재미를 쫓아가야하나 아니면 미래에도 버틸 수 있게 만들어야 하나라고 UI/UX에 대해서 이해도가 좀 능숙해야지 업무 할 때 커뮤니케이션이 더 편하거나 조율하거나 할 수 있을 것 같은데 말이다. 웹 디자인을 배우긴 배울 것 같은데 시기에 대해서는 항상 고민이다. 이러다 보니까 한쪽만 알고 있는게 아니라, 참 다방면에 손을 담글려고 하는구나 싶기도 하다. 반쪽짜리가 될지 아니면 더 깊이 있는 눈을 가질 수 있을지는 해봐야 알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도쿄타워를 다 읽고 반짝반짝 빛나는을 집어들었는데, 책 몇 장만 보고 다시 안펼치고 있는거 보니까 요새 일할 때 말고는 어지간히 집중력이 많이 떨어진 듯 싶기도 하고, 옛날에는 어떻게 하루에 책을 5~6권씩 읽었는지 도쿄타워도 생각해보면 거의 한달에 걸쳐서 읽었으니까 말이다.

같은 상황이 벌어졌는데, 다른 결론이 내려지는 상황에 대해서 놀라움이 들기도 한다.

사진을 찍으러 못 다니다 보니까 정리되어 있던 사진들을 꺼내서 다시 보는 경우가 많은데, 그 때는 보고 지나쳐버린 사진들이 지금 다시 보니까 괜찮네 싶어서 VSCOCam으로 깨작깨작 한 담에 다시 보니 또 많이 다른 느낌이다. 사진을 찍으러 가고 싶긴 한데 언제쯤 갈 수 있을지

7월에 대해서 걱정했던 것보다는 꽤나 조용해서 다행이다 싶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