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참치

혼자서 이번에 두번째 방문하는 산참치 카운터 자리에 내 자리만 남아있다는 듯이 한자리만 쏙 남아있다.

센노유메

센노유메 후츠슈로 가격은 저렴한데, 양은 많아서 올 때마다 이걸 시키는 모양인데, 맛도 괜찮은 편이다. 가볍게 즐기기 좋은 술이다.

흑임자죽

흑임자죽, 미소시루(된장국)
흑임자죽으로 빈 속을 달래준다라고 말하고 이때부터 사케 열고서 같이 마시기 시작한다.

또띠아

또띠아는 먹었던 것에 비교하면 꽤나 담백하다.

메카토로

처음 시작은 메카토로와 다른 참치로 시작을 하는데, 메카토로로 입에 기름칠하는 느낌이다.

IMG_5015

백김치가 담백하고 짭짤하니 맛있다. 참치와 같이 곁들여서 먹는 것도 좋지만, 개인적으로 취향에는 참치를 먹고나서 입을 개운하게 만들 때 먹는다.

IMG_5016

버섯 구이인데 참치에 집중하느라 조금만 먹는다.

IMG_5017

참치 콧살로 만드는 절임 비슷한 모양인데, 취향에는 약간 안 맞는다. 비린맛만 잘 잡아도 잘 먹을 수 있을 것 같다.

츠쿠네

뭉쳐있는 밀도가 꽉 차있게 다가오는 츠쿠네 무난히 맛있다.

IMG_5019

IMG_5020

배꼽살인가 싶다.

IMG_5021

왼쪽에 있는 붉은살이 새로 들어왔다고 주셨는데, 약간 더 산뜻한 것 같다.

아카미

아카미라고 주셨는데, 스시야에서 먹는 것과는 또 다른 느낌이다.

IMG_5024

IMG_5025

오코노미야키
참치 먹기 바뻐서 먹는둥 마는둥 했다.

IMG_5026

가장 맛있다는 부위로 주셨는데, 부드럽다.

김치찌개

알밥, 김치찌개
국물 시원하니 술 깨는 느낌 확 들게 해주는 김치찌개와 고슬고슬하기 보다는 바삭바삭한 알밥으로 마무리이다.

혼자 가게되면 언제나 고민스러운게 곁들이는 요리들을 다 먹게 되면 참치를 못 먹는데 또 그러기에는 곁들이는 요리들도 맛도 좋은 편이라 고민되기도 한다. 혼자서 조용히 맛있게 깔끔하게 먹고 나왔다. 저번에 방문했을 때 보다 좋은 부위를 더 챙겨주신 것 같다.

산참치
032-653-8788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부일로 438-1 (심곡동 398-4)

잘 먹었습니다.

4 Replies to “산참치”

  1. 눈여겨보던 집인데 덕분에 잘 봤습니다. 감사합니다.
    혹시 어떤 코스로 주문하셨는지 알 수 있을까요?

        1. 저도 쓰시는 글 즐겨보면서 있어요. 사케 리뷰 보면서 사케쪽 공부도 하고 있어요. 감사합니다.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