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4th Week Of September

날씨탓인가, 마음도 싱숭생숭이다.

생일이 지나가는 한 주에는 예민한건지 고민스러운건지 오리무중이다. 해가 갈 때마다 기대하는 날이기도 하지만서도 가장 기대가 없는 날이기도 하다. 욕심 부리고 싶은 날이기도 하면서도 여러가지가 다 보이는 날이기도 하다. 그나마 연락이 가장 많이 오는 날이라서 그런걸까 싶다. 나는 잘 살아오고 있던걸까라는 질문이 생기기도 한다.

보고 싶은대로 보면서 사는게 편할까 두루두루 넓혀서 보는게 편할까 받아들일 수 있는 것과 없는 것들이 많으니까 점점 내가 보고 싶은 것과 좋아하는 걸로만 채워 넣고 있다.

쓰고 싶은대로 표현하기 시작한다면 감당 할 수 있을까?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