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만에 신논현쪽에 약속이 생겨서, 다녀온 분노지 자리가 없을까봐라는 생각이 더 많은터라 되도록이면 오픈하자마자 들어가는 편이다.

오토오시

오토오시

시노미네 로쿠마루 핫탄 무로카 나마자케 도쿠베츠 쥰마이

시노미네 로쿠마루 핫탄 무로카 나마자케 도쿠베츠 쥰마이 / 篠峯 ろくまる 八反 無濾過生酒
기억이 약간 흐려진 탓에 제정신에 먹어보고 싶어서 주문해 본 시노미네 로쿠마루 핫탄 무로카 나마자케 도쿠베츠 쥰마이이다. 슈토에서 먹었을 때는 가벼운 느낌과 무거우면서 고혹적인 느낌에 술을 한꺼번에 먹어서 어느쪽인지 헷갈렸는데, 이번에 확실해진듯 하다. 무거우면서도 향이 그윽해서 그런지 고혹적이다라는 단어가 떠오르기도 한다. 첫 잔은 진지한 느낌이네이고, 시간이 지날수록 입이 적응해서인지 잘 넘어간다.

노도쿠로 야키모노

노도쿠로 야키모노 / 금태구이
구이 종류는 잘 먹지는 않으면서도, 처음 먹었을 때의 기억덕인지 자연스럽게 주문한 노도쿠로이다. 노도쿠로는 목이 검다라는 뜻이라고 한다. 살이 부들부들하니, 나중에 가서는 흔적도 없다.

항정살 미소 야키

항정살 미소 야키/ 항정살 된장 구이
씹을 때 느껴지는 탄력과 부드러움은 이런 느낌은 처음이야라고 느껴질 정도로 맛있다. 느끼할 수도 있다고 느껴지는 고기를 샐러드가 잡아주는 듯한 느낌도 좋다. 다음에 방문하게 되면 이거 먼저 무조건 주문이다.

카라스미

카라스미 / 어란
아직까지는 어란의 맛을 잘 모르는 편이긴 한데 먹을 때 마다 생각이 나는게 와인에 치즈인 것 마냥 와인에 어란 먹어도 꽤나 괜찮은 조합으로 입맛이 말한다.

바지락 술찜

바지락 술찜
시키고 대만족한 바자락 술찜 바지락들이 알들이 실한데다가, 국물은 개운하다. 술을 마시면서 해장하면서 마시는 느낌이다.

와규화로구이

와규화로구이

와규화로구이
추천 받아서 주문한 와규화로구이 기억을 더듬어 보니, 방문할 때마다 주문한 모양이다. 먹을 때마다 만족스럽다. 입에서 녹는 소고기는 행복하다. 우설화로구이까지 시켰어도, 다 먹었을까 싶다.

후라이

서비스로 주신 달걀 후라이 노른자만 남기고 흰자만 먹는 편식쟁이.

사케 한병을 다 비우고 나서, 토미노 호우잔, 야마사루, 천사의 유혹, 백년의 고독을 마셔보았다. 토미노 호우잔과 야마사루는 그래도 자주 접해보는 일본 소주라서 편하기도 한데, 천사의 유혹과 백년의 고독은 꽤나 매력있는 일본 소주구나 싶은 느낌이다. 정신 놓고 먹는데 집중하게 만드는 묘한 공간인 것 같기도 하다. 다음에는 야마모토나 먹어볼까 싶다.

분노지 / 文ノ字
070-4105-0153
서울특별시 서초구 주흥3길 8 (반포동 743-17)
http://instagram.com/bunnoji.seoul/

잘 먹었습니다.

Leave a comment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