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 블랑

모임으로 다녀온 루 블랑 모임 시간에 비해서 꽤나 빨리 도착했다.

루블랑

지하에 위치하고 있다.

IMG_4411

계단에는 맥주병과 꽃으로 데코레이션 해 놓았다.

늑대

둘러보면 이곳저곳에 늑대가 있는데, 루 블랑 뜻이 늑대인가보다.

IMG_4415

모임 시작하기 전에 세팅을 하기 시작한다.

접시

원색 계열 접시를 꽤나 사용하는 듯 하다.

초카이산 쥰마이 다이긴죠

초카이산 쥰마이 다이긴죠 / 鳥海山 純米 大吟醸
시작부터 강렬한 느낌이 사케로 시작한다. 향이 은은하기도 한데, 마시니 입에 퍼지는 느낌이 진하기도 하다. 그러면서 끝에 약간의 탄산감이 느껴진다.

리오네즈 샐러드

리오네즈 샐러드
풀인데도, 베이컨 같은 것과 같이 먹으니 신선하다.

버건디 에스까르고

버건디 에스까르고
달팽이 요리는 오랜만에 접하기도 하는데, 부드럽게 씹히는게 좋기도 하다. 아래 깔려져 있는 하얀 감자 샐러드도 맛있다.

텐쥬 다이긴죠

텐쥬 벳센 다이긴죠 / 天壽 別撰 大吟釀
텐쥬 벳센 다이긴죠는 초카이산과 비교하면 은은하게 다가와서 목넘김도 한결 수월하다. 홀짝홀짝 하기 좋은 사케이다.

홍합 플레이트

홍합 플레이트
홍합도 맛있긴 했는데, 곳곳에 숨겨져 있는 동그란 밀가루 같은 것도 좋은데, 나중에는 하얀 크림 소스만 따로 스프 그릇에 모아서 술 먹을 때 맛있게 먹었다. 약간 매콤한게 매력적이다.

수비드 삼겹살

수비드 삼겹살
칼로 썰어보니 부드럽게 썰리는데, 입에 들어가서도 부드러운 질감인 수비드 삼겹살이다.

무츠핫센 이사리비

무츠핫센 이사리비 도쿠베츠 쥰마이 / 陸奥八仙 いさり火ラベル 特別 純米
다채롭게 다가오는 입에 다가오는 좋기도 하다.

긴가테츠도노 요루 쥰마이 긴죠

긴가테츠도노 요루 쥰마이 긴죠 / 銀河鐵道の夜 純米 吟釀
사케 이름 자체가 은하철도의 밤이다 보니까 은하철도 999가 생각나기도 한다. 라벨이 이뻐서 기대를 많이한 탓인가 아니면 앞서 먹은 사케들 때문인지 무미건조하게 느껴지기도 하는데, 처음에 마셨다면 또 달랐을 것 같다.

부르기뇽 소스의 소 볼살

빵

부르기뇽 소스의 소 볼살

부르뇽 소스의 소 볼살
수비드 삼겹살보다 더 부드럽게 썰리고, 입에서는 녹는다는 표현이 알맞겠다 싶은 소 볼살이다. 달짝지근한 소스도 고기에 감칠맛을 더 도와준다.

후렌치 후라이

후렌치 후라이

후렌치 후라이
바삭바삭한 후렌치 후라이인데, 먹어본 후렌치 후라이 중에서도 손에 꼽을 정도이다. 케찹에도 무언가 가미한 탓일까 약간의 매콤함이 느껴진다.

스이진 쥰마이

스이진 쥰마이 / 水神 純米
이 날 먹은 사케 중에서도 입을 강렬하게 채워주었던 스이진 쥰마이이다.

키모토 츠쿠리 도쿠베츠 쥰마이

키모토 츠쿠리 도쿠베츠 쥰마이

키모토 츠쿠리 도쿠베츠 쥰마이 / 生もと造り 特別 純米
이쯤되서는 약간 기억이 가물가물한 탓일까 맛이 잘 기억이 안나기도 한다.

무츠핫센 레드라벨

무츠핫센 레드라벨 도쿠베츠 쥰마이 / 陸奥八仙 赤ラベル 特別 純米
향부터 시작해서 목넘김까지 잔잔하게 채워주어서 기억에 유달리 남기도 한다.

엔초비 소프리토 파스타

엔초비 소프리토 파스타
칼국수 같은 면과 같은 느낌의 파스타는 처음이기도 한데, 면과 소스의 어우러짐이 참 좋았다. 고기 종류나 이런저런 종류도 좋았지만, 마무리 파스타가 마무리까지 일품이다.

IMG_4439

여러가지 사케를 다양하게 먹을 수 있다라는게 모임의 매력이 아닐까 하다.

루블랑

나가면서 한장 찍은 루블랑

사케에는 사시미와 같은 조합이 어우러지기도 하는데, 이런 종류 요리로 마리아쥬도 나쁘지 않구나 싶다. 파스타가 유달리 기억에 남는 탓에 또 방문하고 싶어지기도 한다.

루 블랑 / LOUP BLANC
070-8849-2040
서울특별시 마포구 와우산로25길 17 (서교동 342-2 지하1층)
https://www.facebook.com/loupblanccbat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