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시 나미키

히라메

궁금했던 스시 나미키를 찾았다.

DSC02602

상차림

오시보리

오시보리 / おしぼり [お絞り] / 물수건
따뜻하니 추운 날에 손을 닦는데도 몸이 따뜻해진다.

호지차

챠 / ちゃ [茶] / 차
적당히 따끈하니 몸이 녹인다.

가리

가리 / ガリ / 초생강
가볍게 개운하니 곁들이기 좋다.

츠케모노

츠케모노 / つけもの [漬物] / 절임채소
야마쿠라게가 상태가 좋아서 여러번 먹기 좋았다.

쇼유

쇼유 / しょうゆ [醬油] / 간장

나마와사비

나마와사비 / なまわさび [生山葵] / 생고추냉이
알싸하고 시원하게 올라오는게 시즈오카산이라고 말해준다.

챠완무시

챠완무시 / ちゃわんむし [茶わん蒸し] / 계란찜
앞에서 뚜껑을 열었을 때 향이 퍼지는게 향긋하니 기분이 좋아진다. 적당히 묽은게 안에는 오밀조밀 에비를 비롯한 재료가 들어가 있다. 트러플 향이 참 좋다.

무시아와비

무시아와비 / むしあわび [蒸し鮑] / 전복 술찜
다소 단단하니 물기 없이 질감이 좋다.

아카가이

아카가이 / あかがい [赤貝] / 피조개
모즈쿠가 들어가 있고 아카가이를 잘게 실처럼 잘라내었다. 코바치로 나왔는데 오히려 술안주로 어울리는 맛이다. 오독거리는게 좋기도 하다.

비죠후 토쿠베츠쥰마이

비죠후 토쿠베츠쥰마이
美丈夫 特別純米
향을 맡으니 바나나 비슷한 향이 잘근잘근 뿌려진다. 입 안에서는 매끈하고 달달하게 퍼지면서 매콤한 맛이 살짝 맺히다가 사라진다. 스시와 어울리기에는 너무 단가 싶은데 나쁘지는 않다. 사케의 온도가 좀 더 차가웠으면 더 좋았을려나라는 생각도 스친다. 스시야에서 접하는 토쿠리 중에서는 손에 꼽을 정도로 괜찮다. 그래서 호기심에 사케쪽의 구성을 살펴보니 병으로 마시는 가격도 술을 곁들이기에 좋다.

DSC02615

잔도 투명하면서도 금이 가있는게 은근히 눈이 간다.

마츠카와타이

마츠카와타이 / まつかわたい [松川鯛] / 껍질 도미
식감은 좋은데 다소 밋밋하네라는 감상을 주기도 한 츠마미이다.

타이

타이 / たい [鯛] / 도미
실파를 잘게 많이 넣어서 시원한 맛을 더해놓았다. 질감도 좋고 풀어헤처짐도 부드럽다.

누마가레이

누마가레이 / ぬまがれい [沼鰈] / 강도다리
존득하면서 이로 씹히면서 잔잔하게 남아있으면서 탄력이 느껴지는게 맛있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존득거림과 서걱거림 사이의 줄타기가 되는게 마음에 든다.

시마아지

시마아지 / しまあじ [縞鯵] / 줄무늬 전갱이
시마아지 특유의 느낌은 약하지만 깔끔하고 개운하다.

미소시루

미소시루 / みそしる [味噌汁] / 된장국
팽이버섯의 향이 전반적으로 코를 채우는데 국물은 진하게 생선의 뼈를 고아놓았네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진하다. 깊게 우려냈는지 마음에 든다.

부리

부리 / ぶり [鰤] / 방어
이제 슬슬 제철인 부리도 자주 보이는데 기름기가 전부 올라오기에는 다소 담백하다.

아오리이카

아오리이카 / アオリイカ / 흰오징어
질겅질겅 입 안에서 계속 해서 남아있으면서 유자가 맴도는게 기분이 좋아진다.

아카미쇼유즈케

아카미쇼유즈케 / あかみしょうゆづけ [赤身醬油づけ] / 참다랑어 등살 간장 절임
떡이 생각나게 존득거리면서 상큼한 산미가 오돌토돌 돋아준다.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새큼상콤한 산미가 기름기를 가려놓고서는 입 안에서 씹히면서 팡하고 터져오른다.

아카무츠

아카무츠 / あかむつ [赤鯥] / 눈볼대
매끄러운 기름기와 서걱거리는데 은은하게 불향이라도 스치는 것 같다.

우니아마에비

우니아마에비 / うにあまえび [海胆甘海老] / 성게소 올린 단새우
우니가 캘리포니아산이라고 하는데 씨알이 굵어서인지 무겁게 얼룩거린다. 녹진한 아마에비와 만나니 입을 풍성하게 채우다가 사라진다.

카이센돈

카이센돈 / かいせんどん [海鮮丼] / 해산물덮밥
아마에비, 우니, 오오토로, 야마이모, 이쿠라, 네기를 한데 모아서 잘 비빈다.

노리

노리 / のり / 김
아까 나온 카이센돈을 곱게 잘싸먹어 본다. 노리와 곁들여서 카이센돈을 먹으니 맛있다.

아지

아지 / あじ [鰺] / 전갱이
치대는 기름기에 비해서 오히려 깔끔하다. 비리지도 않은게 감칠맛도 잘 가지고 있다.

니신

니신 / にしん [鰊] / 청어
뭉글뭉글 비린맛과 감칠맛이 겹쳐져서 뻗쳐나오는게 마음에 드는 한점이다.

이보다이

이보다이 / いぼだい [疣鯛] / 샛돔
처음 접해보는 생선같은데 기름기가 잘 올라와있다. 살이 유난히 부드러우니 푹신거린다. 양파절임과 곁들여서 입 안으로 넣으니 살이 푹신하게 씹히면서 짭짤하다가 없어진다.

시메사바보우즈시

시메사바보우즈시 / しめさばぼうずし [締鯖棒鮨] / 초절임 고등어 봉초밥
신맛이 약하게 찌르르거리는게 감칠맛이 같이 퍼지다가 쏙 사라진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앵콜 스시로 무엇을 드릴까요라고 하니 앞서 먹었던 스시를 생각해보니까 가장 마음에 든게 히라메이다. 담백하면서 감칠맛도 가지고 있고 존득거리는 식감이 유독 마음에 든 모양이다.

아나고

아나고 / あなご [穴子] / 붕장어
푹신푹신 입 안에서 씹히다가 사라진다.

후토마키

후토마키 / ふとまき [太巻き] / 굵게말은 김말이
스시 나미키의 후토마키는 다른 곳보다 다소 큰 크기인 것 같다. 웃으면서 꽁다리 먹고 싶어요하니 손수 잘라서 내어주신다.

후토마키

한입 가득 풍성하게 입을 채우는게 각기 다른 재료가 입 안에서 어우러지다가 사라진다.

타마고

타마고 / たまご [玉子] / 계란
푹신푹신하니 크기도 크니까 카스테라가 생각난다.

온소바

소바 / そば [蕎麦] / 메밀국수
면발은 매끄럽고 국물은 짭짤하니 감칠맛있다. 잔잔하게 구석구석 감칠맛이 메운다.

유자

유자셔벗
셔벗인데 시원한 유자차를 마시는 착각이 든다. 유자의 향부터 특유의 떫은맛까지 잔잔하게 돌면서 입을 지운다.

즉흥적으로 찾기도 한 스시 나미키의 오마카세이다. 편안한 스시 또는 친절한 스시라는게 스시에서 느껴진다. 튀는 구석 없이 잔잔하게 하나씩 자리매김한다.

스시 나미키 / SUSHI NAMIKI
02-6368-7953
서울특별시 강남구 학동로 338 (논현동 241-1 강남파라곤 S동 103호 1F)

잘 먹었습니다.

스시 시미즈

카와하기키모폰즈

날이 좋아서 찾은 스시 시미즈이다.

DSC01816

하시 / はし [箸] / 젓가락

하시

플레이트

DSC01819

예쁜잔과 예쁜 코스터를 준비해주신다.

DSC01820

선물 받은 코스타 또한 보고 있으니 기분이 좋아진다.

DSC01821

검은 바탕에 알록달록 한 코스타이다.

쇼유

쇼유 / しょうゆ [醬油] / 간장

시오

시오 / しお [塩] / 소금

DSC01824

사시미에 찍어먹으라고 폰즈도 따로 나온다.

사와야마츠모토 쥰마이긴죠 오마치

사와야마츠모토 쥰마이긴죠 오마치
澤屋まつもと 純米吟醸 雄町
떫은맛이 오돌토돌 돋으면서 사과향 비슷한게 코끝에 스치는게 입맛을 돋군다.

챠완무시

챠완무시 / ちゃわんむし [茶わん蒸し] / 계란찜
우니가 몽글거리는게 챠완무시의 따뜻함과 만나니까 풀어지면서 녹아든다. 새우와 은행이 들어가 있으면서 계란은 숟가락으로 뜨면 부드럽게 부서진다.

가리

가리 / ガリ / 초생강
신맛이 더 올라와있어서 먹을 때마다 침이 고인다.

나마와사비

나마와사비 / なまわさび [生山葵] / 생고추냉이
시즈오카산 나마와사비라고 하는데 톡 쏘는 느낌이 부드럽게 올라와서 퍼진다.

무시아와비

무시아와비 / むしあわび [蒸し鮑] / 전복 술찜
물기를 말려서 겉은 단단담백하면서 부드럽게 이로 썰린다. 좋은향이 스친다.

카와하기

카와하기 / かわはぎ [かわはぎ] / 쥐치
껍질을 벗긴다라는 의미라서 카와하기라고 불린다.

카와하기

반할 정도로 이로 썰릴 때의 사르르 잘리는게 유독좋다. 씹으면서는 단맛이 핀다.

스미소

스미소 / すみそ [酢味噌] / 초된장
카와하기를 찍어 먹으면서 새콤한 신맛과 향을 더한다.

긴죠 고쿠죠요시노가와

긴죠 고쿠죠요시노가와
吟釀 極上吉乃川
우유향이 돌면서 가볍지 않고 잔잔하다. 목을 타고 넘어가서는 삐족한게 솟아올랐다가 사라진다.

DSC01834

주석으로 만든 잔은 사케가 눈으로도 좋고, 온도를 잘 유지해줘서 술이 더 맛있게 만들어준다.

시마아지

시마아지 / しまあじ [縞鯵] / 줄무늬 전갱이
주로 햄이나 소세지의 향을 맡을 때가 있는데 이번에는 담백하고 깔끔하다.

카와하기키모폰즈

카와하기키모폰즈 / かわはぎきもポンず [かわはぎ肝ポン酢] / 쥐치 간 소스
시마아지나 카와하기를 찍어 먹으라고 주셨는데 이것 하나만으로도 충분히 술안주가 되버린다. 짠맛과 함께 감칠맛이 돌면서 식욕을 돋군다. 카와하기키모는 처음 먹어보는데 농밀하게 맛있다.

카와하기

카와하기 / かわはぎ [かわはぎ] / 쥐치
카와하기키모를 버무린 카와하기를 위에 소스에 찍어먹으니 카와하기 한마리를 다 먹고있네라는 생각이 스친다.

마하타

마하타 / まはた [真羽太] / 능성어
맑고 담백한 맛을 보여준다.

반슈잇콘 쥰마이 쵸카라

반슈잇콘 쥰마이 쵸카라
播州一献 純米 超辛
찌릿하고 까끌거리면서 매콤한 향이 돈다. 혀가 콕콕 찔러온다.

DSC01840

토쿠리로 마시니까 술이 바뀔 때마다 토쿠리로 바뀐다. 기물이 바뀌는 것을 보는 것도 재미있다.

시로에비슈토

시로에비슈토 / しろえびしゅとう [白えび酒盜] / 흰돗대기새우와 위에 올린 참치 내장 젓갈
슈토를 스시 시미즈에서 만나니까 반갑다. 슈토가 더 깨끗하면서 짠맛을 보여주는데 찰랑거리면서 녹진한 시로에비에다가 묻혀서 먹으니 금방 사라진다.

DSC01842

녹색잎이 그려진 사케잔은 갑자기 여름이 생각난다.

아나고

아나고 / あなご [穴子] / 붕장어
맛있는 걸 만들고 있다면서 아나고를 보여준다.

아나고

아나고 / あなご [穴子] / 붕장어
바삭하고 푹신거리는 아나고인데 곁들여서 큐리로 느끼한 맛을 잡아서 깔끔하다.

케가니

케가니 / けがに [毛蟹] / 털게
스시 시미즈에서 특별 오마카세를 주문하면 나온다는 가니이다. 그 중에서 케가니라고 하는데 살이 차있는 모습도 좋은데다가 향이 좋으면서 촉촉하니 맛있다.

스미소

스미소 / すみそ [酢味噌] / 초된장
스미소를 얇게 풀어서 케가니를 찍어먹으니 좋다.

하쿠라쿠세이 쥰마이긴죠

하쿠라쿠세이 쥰마이긴죠
伯楽星 純米吟醸
부드러운 알맹이들이 입안을 오간다.

DSC01848

토쿠리가 또 바뀌는데 전체적으로 느낌이 비슷하기도 하다.

토요비진 이치반마토이 쥰마이다이긴죠

토요비진 이치반마토이 준마이다이긴조
東洋美人 壱番纏 純米大吟醸
꽃잎이 알록달록 수놓아진 기모노를 입은 여인이 화려하게 춤을 춘다. 이번에 마셔보는게 네번째인데 특히 맛있다. 짜릿하다.

하마구리스이모노

하마구리스이모노 / はまぐりすいもの [蛤吸い物] / 대합 맑은국
술을 많이 마시기도 한 상태에서 맑은 국물이 시원하게 속을 풀어준다. 존득거리는 하마구리를 먹을 수 있다.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산미가 상큼하게 올라와서 입 안에서 담백한 기름기와 같이 녹아든다.

아부리오오토로

아부리오오토로 / あぶりオオトロ [炙り大トロ] / 불질한 참다랑어 대뱃살
아부리해서 기름기가 쿵쾅거리는데 향긋한 와사비로 덮어 풀어버린다.

시메사바

시메사바 / しめさば [締鯖] / 초절임 고등어
짙게 새콤하면서 감칠맛이 혀를 맴돈다.

시메사바

시메사바 / しめさば [締鯖] / 초절임 고등어
아부리해서 내놓았는데 감칠맛과 느끼한 맛이 더 살아난다.

타이슈토

타이슈토 / たいしゅとう [鯛酒盜] / 도미 내장 젓갈
슈토라고 내어놓았는데 먹었던 슈토들과는 또 다르다. 혀에 우메보시 같이 새콤하면서 깔끔한 맛이 스친다.

홋키가이

홋키가이 / ほっきがい [北寄貝] / 북방조개
향이 좋으면서 푹신하다가 사각거리게 썰리면서 사라진다.

카와하기

카와하기 / かわはぎ [かわはぎ] / 쥐치
감칠맛이 팡팡 터지면서 꼬들거린다.

유키노비진 쥰마이다이긴죠

유키노비진 쥰마이다이긴죠
ゆきの美人 純米大吟醸
하얀 기모노를 입은 여인이 서늘한 날씨의 눈밭에 서서 웃고 있다. 그 미소를 보고 있으면 세상이 하얗게 만들어진다.

카와하기

카와하기 / かわはぎ [かわはぎ] / 쥐치
간까지 올리니까 이렇게 스시가 달라질 수 있구나라고 새삼 다시 깨닫는다.

미소시루

미소시루 / みそしる [味噌汁] / 된장국
맑은 미소시루로 위장을 눌러서 한껏 더 먹을 수 있게 만든다. 깔끔하고 개운하다.

아마에비

아마에비 / あまえび [甘海老] / 단새우
녹진거리는 맛이 팡팡 터진다.

우니군칸마키

우니군칸마키 / うにぐんかんまき [海胆軍艦巻き] / 성게소 군함말이
뭉글거리면서 입 안에서 풀어지면서 김이랑 얽혀드는데 유독 맛있다.

우니군칸마키

우니군칸마키 / うにぐんかんまき [海胆軍艦巻き] / 성게소 군함말이
우니마다 느낌이 다 다르기도 한데 특징을 잡아내면서 표현하기가 어렵다. 뭉글거린다는 말이 가장 먼저 떠오른다.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스가 상큼하고 짭짤한 샤리에다가 오오토로가 만나니까 기름기가 더 올라온다. 오오토로를 먹을 때 소금을 찍어먹는 것과 유사하다.

니신

니신 / にしん [鰊] / 청어
스시 시미즈가 잘 다룬다고 하는 네타가 히카리모노라고 생각하는데 그중에서 니신은 먹을 때마다 감탄하면서 먹게된다. 니신의 꼬릿하면서 상큼한 비린맛과 간이 강한 샤리 그리고 네타위에 올린 다진것까지 이 한점이 주는 느낌이 강렬하다. 맛있다.

아카미쇼유즈케

아카미쇼유즈케 / あかみしょうゆづけ [赤身醬油づけ] / 참다랑어 등살 간장 절임
산미가 스르륵 퍼지면서 사라진다.

니신이소베마키

니신이소베마키 / にしんいそべまき [鯡いそべ巻き] / 청어 김말이
큐리(오이)가 들어가서 그런가 깔끔하게 풀어헤쳐진다.

아나고

아나고 / あなご [穴子] / 붕장어
달콤하고 푹신푹신 말랑거린다.

타마고

타마고 / たまご [玉子] / 계란
산뜻하고 부드럽다.

호타테후라이

호타테후라이 / ホタテフライ / 가리비 관자 튀김
향도 좋고 아이스크림처럼 입 안에서 스륵하고 썰리면서 향이 퍼지는게 달콤할 정도이다.

DSC01872

모나카 아이스크림
고양이가 개구리로 바뀌었다. 달달하게 입을 지운다.

다양한 사케를 마시면서 오마카세를 즐기기 편한 곳이라서 좋아하는 스시 시미즈이다. 토쿠리로 사케들을 즐길 수 있다는게 마음에 든다. 셰프와 이번에는 아키타, 다음에는 니이가타, 다음에는 교토로 가죠하면서 사케를 바꿔가면서 신나게 먹고 마신 오마카세이다. 스시 한점을 먹으면서 자연스럽게 술에 손이 가는 오마카세이다. 지역별 사케로 페어링을 만들어도 좋겠다.

스시 시미즈 / 鮨 しみず
02-543-0887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152길 11-3 (신사동 631-18 B1)
https://www.instagram.com/sushi_kinoi

잘 먹었습니다.

슈치쿠

DSC01748

어렸을 때부터 높은 곳에 대한 동경을 가지고 있는데다가, 멋진 야경이나 풍경을 보면서 맛있는 것을 먹는다는 로망과 비슷한 것을 가지고 있기도 했다. 그런 의미에서 슈치쿠는 높은 곳에서 먹는 맛있는 식사라는 의미로 호기심을 가지고 있었다.

슈치쿠

슈치쿠 / Shuchiku

DSC01746

길게 늘어선 복도가 영화에서의 한장면이 떠오르기도 한다.

DSC01747

반대로 바라보는 모습 또한 뭔가 근사하다.

DSC01748

룸으로 가는 길 또한 왠지 모르게 마음에 든다.

DSC01749

하얀천이 반갑게 맞아준다.

DSC01750

오시보리로 손을 닦으면서 기대한다.

DSC01752

근사한 서울야경이다. 남산타워도 보인다.

젠사이

젠사이 / ぜんさい [前菜] / 전채

젠사이

새콤한 카키, 가을이 생각나는 단밤, 오돌토돌 거리는 카즈노코, 향긋한 은행과 탱글거리는 아마에비이다.

DSC01758

진하고 걸죽한 느낌과 함께 알갱이들의 입자가 혀를 때린다. 깨와 비슷한 고소한 향이 코를 스친다. 술맛이 강한 술이 생각나기도 한다.

스이모노

스이모노 / すいもの [吸い物] / 맑은국
아와비와 함께 하마구리가 들어간 참 시원하게 속을 풀어준다.

사시미

사시미모리아와세 / さしみもりあわせ [刺身盛合せ] / 모둠 사시미
무시아와비 / むしあわび [蒸し鮑] / 전복 술찜
타이 / たい [鯛] / 도미
사몬 / サーモン / 연어
스즈키 / すずき [鱸] / 농어
아지 / あじ [鯵] / 전갱이
호타테 / ホタテ [ホタテ] / 가리비 관자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사시미

이름 모르는 생선이 있는데 식감이 찰진게 유독 기억에 남는다.

사시미

얇게 썰려서인지 아카미와 오오토로는 그다지 감흥이 없다.

사시미

아지는 겉을 아부리해서 비린맛을 가린다고 하는데 오히려 더 돋아있다.

유키카부토 쥰마이긴죠

유키카부토 쥰마이긴죠
날카롭고 거친 투구사이를 지나면 그 안에는 부드러운 눈과 비슷한 하얀 달콤함이 피는 얼굴이 웃고 있다. 잔잔하게 미소를 짓는데 그 미소가 새초롱하다.

야키모노

야키모노 / やきもの [焼き物] / 구이
구이로는 로브서터와 타라로 보이는 생선이다.

야키모노

버섯 또한 구워서 내놓았는데 이 덕분에 버섯향이 향긋하니 좋다.

스시

스시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타이 / たい [鯛] / 도미
사몬 / サーモン / 연어
스즈키 / すずき [鱸] / 농어
타마고 / たまご [玉子] / 계란

아카미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타이

타이 / たい [鯛] / 도미

사몬

사몬 / サーモン / 연어

스즈키

스즈키 / すずき [鱸] / 농어

타마고

타마고 / たまご [玉子] / 계란

세이로무시

세이로무시 / せいろむし
오랜만에 먹는 세이로무시는 따뜻한 기운에 몸 또한 따뜻해진다. 탱글거리면서 큼지막한 아와비와 함께 향긋한 버섯과 감자와 비슷한 채소와 어우러지니까 더 맛있다. 새우는 까먹기가 귀찮아도 먹을만 하다.

타이

타이치리나베 / たいちりなべ [鯛ちり鍋] / 도미 냄비 요리

타이

맑으면서 심심한 국물이 참 담담하다. 오히려 그렇기에 시간이 지날수록 기억에 선명해지기도 한다.

고한

잘 지어진 밥은 아닌 것 같은데 그래도 술을 먹으니까 맛있게 먹게 된다.

이카카메 쥰마이다이긴죠 무로카무카스이

이카카메 쥰마이다이긴죠 무로카무카스이
산뜻한 청사과와 포도가 시냇물을 씻겨 흐른다. 달콤함과 산뜻함이 어우러지는게 두가지 색이 엮여들면서 화사하게 피어난다.

이케카메 쿠로카부토 쥰마이긴죠 그린라벨

이케카메 쿠로카부토 쥰마이긴죠 그린라벨
흑설탕으로 만든 가면이 부서지면서 그 가루가 얼굴에 뿌려지는게 유독 달콤하다. 거친 입자는 탄산방울에 가려져 있다가 톡 터진다.

긴죠 텐운

긴죠 텐운
휘어진 향나무가 피다가 휠 때마다 향이 퍼진다.

부슈 탄레이 쥰마이

부슈 탄레이 쥰마이
아저씨가 콸콸 부어다가 마시면서 크으으하면서 좋다고 하는게 상상된다.

우스키 무로카 나마겐슈

우스키 무로카 나마겐슈
회오리가 사박사박치는데 그 회오리에 물방울으로 만들어진 탄산이 보글거리며 터진다.

무스하이 쥰마이긴죠

무스하이 쥰마이긴죠
강하게 손아귀를 쥐는 듯한 술향에 취하다가 눈을 뜨니 입안에는 단맛이 맴돈다.

DSC01784

디저트
메론이 요즘에는 유독 입을 지우기에 좋다.

DSC01786

  • 유키가부토 쥰마이긴죠
  • 부슈 탄레이 쥰마이
  • 우스키 무로카 나마겐슈
  • 무소하이 쥰마이긴죠
  • 이케카메 무카스이 무로카 쥰마이다이긴죠
  • 이케카메 쿠로가부토 유메잇콘 쥰마이긴죠
  • 긴죠 텐운
  • 비와노 사사나미 다케 쥰마이긴죠
  • 이케카메 쥰마이긴죠 무로카 나마슈

기대를 해서 일수도 룸이라서 일수도 있는데 실망한 자리이다. 접객이나 맛이나 두 가지 모두 실망스럽다. 시음회로 참석했다고 하나 돈을 내고 먹는 자리기에 그 가치에 대한 접객과 맛에 기준이 있다. 스시에도 있어서 카운터와 똑같이 내어놓느냐라는 질문은 그 이유 때문이기도 하다. 카운터에서 오마카세를 먹어봐야지라고 생각하고 있는데 굳이 그럴 필요가 있을까라고 생각이 충돌한다.

슈치쿠 / SHUCHIKU
02-789-5751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63로 50 (여의도동 60 한화금융센터63)

스시코우지

아카미쇼유즈케

오랜만에 찾은 스시코우지이다.

DSC01233

상차림

DSC01234

플레이트
질감이 좋아보이는 플레이트이다.

츠케모노

츠케모노 / つけもの [漬物] / 절임채소
닌니쿠 / にんにく [大蒜·葫] / 마늘 절임
야마쿠라게 / やまくらげ [山くらげ] / 줄기상추
벳타라즈케 / べったらづけ [べったら漬け] / 무절임
닌니쿠, 벳타라즈케, 야마쿠라게가 나온다. 접시에 담겨나온 것을 보니 처음 스시코우지를 방문했을 때 야마쿠라게를 먹으면서 맛있어서 좋아하던 것이 떠올랐다.

오시보리

오시보리 / おしぼり [お絞り] / 물수건
따뜻하게 뎁혀진 오시보리로 손을 깨끗하게 닦는다.

DSC01237

색깔이 묘한게 마음에 드는 그릇이다.

토우모로코시스프오크라

토우모로코시스프오크라 / とうもろこしスープオクラ [玉蜀黍スープオクラ] / 차가운 옥수수 스프와 오크라
차가우면서 달콤한 맛이 살짝 솟아올라와서 입맛을 돋군다. 오크라로 조그만한 산미를 더한다.

시로미난반즈케

시로미난반즈케 / しろみなんばんづけ [白身南蛮漬け] / 흰살생선을 튀긴 것을 간을 낸 국물에 담근 요리
부드럽게 부서지는 시로미(하얀생선)로 만든 난반즈케이다. 처음에는 시큼하다는 느낌이 강했는데 먹다보니 잠잠해진다.

DSC01242

와인잔이 두꺼운 편이라서 안심하고 술을 마실 수 있다.

William Fevre Chablis 2015

William Fevre Chablis 2015
윌리엄 페브르 샤블리
사케를 마실까 와인을 마실까하면서 고민하다가 주문했는데 산미가 톡톡 튀어오르면서 찔러주는게 스시와 잘 어울리는 모양새이다. 쨍한게 찌르기용 칼이 떠오른다.

스즈키아라이스미소우메보시

스즈키아라이스미소우메보시 / すずきあらいすみそうめぼし [鱸洗い酢味噌梅干し] / 냉수마찰 한 농어와 초된장과 매실다짐
아라이(냉수마찰)해서 스즈키(농어)를 더 쫄깃하게 만들어서 내놓았다. 밋밋하게 다가올 수도 있는걸 스미소로 많이들 변화를 더하는데 스시코우지는 여기에다가 우메보시를 다진 것까지 더했다. 먹은 후에 끝에 매실향이 은근히 스치는게 마음에 든다.

가리

가리 / ガリ / 초생강

나마와사비

나마와사비 / なまわさび [生山葵] / 생고추냉이
시즈오카산 와사비라고 하는데 종종 먹었던 와사비만큼 덜어서 먹었다 매웠는데 이 매운 느낌이 향긋하니 좋다.

무시아와비

무시아와비 / むしあわび [蒸し鮑] / 전복 술찜
살짝 말랐나 싶은데도 탱글거리면서 부들거리는 느낌이 좋기도 하다. 여기에다가 게우까지 더해 풍미를 더한다.

에비신조스이모노

스이모노 / すいもの [吸(い)物] / 맑은국
에비신조라는 것을 넣은 스이모노이다. 에비신조라는게 새우를 다져서 어묵같이 만든거라고 하는데 여기에 에다마메까지 넣어서 콩향기가 계속해서 입안을 맴돈다. 국물이 시원하고 개운하다.

게우샤리

샤리 / しゃり [舎利]
남아있는 게우에다가 샤리를 더해다가 먹는다. 재미있게 맛있다. 그릇까지 삭삭 긁어먹게 만든다.

츄우토로

츄우토로 / ちゅうトロ [中トロ] / 참다랑어 중뱃살
스페인산 축양참치라고 한데 가볍게 산미가 포로롱 퍼진다.

타마고야키모노

타마고야키 / たまごやきもの [玉子焼き物] / 계란구이
따끈하게 바로 나온데다가 에비(새우)까지 들어가 있으니 부드럽게 입안에서 퍼진다.

우니호타테이소베야키

우니호타테이소베야키 / うにホタテいそべ焼き [海胆ホタテ磯辺焼き] / 성게소와 구운 가리비 관자 김말이
우니(성게소)와 호타테(가리비 관자)를 아부리해서 진한 바다의 느낌이 따뜻하게 입안에 가득찬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네타는 좋은데 샤리에서 느낌이 밋밋하달까. 가벼운 느낌이다. 가볍게 부서지는 느낌이다.

마하타

마하타 / まはた [真羽太] / 능성어
탱글거리게 씹히면서 씹을수록 감칠맛이 돈다.

쿠루마에비

쿠루마에비 / くるまえび [車海老] / 차새우
입안에 향긋한 새우의 느낌이 가득차서 신이 난다.

에비아타마후라이

에비아타마후라이 / エビあたまフライ / 새우 머리 튀김
가볍게 바삭거리면서 사라진다.

아카미쇼유즈케

아카미쇼유즈케 / あかみしょうゆづけ [赤身醬油づけ] / 참다랑어 등살 간장 절임
산미는 시원하게 퍼지고, 샤리는 바뀌었는지 맛있어졌다. 입안에서 흩어지는게 바람이 불어서 날라가듯이 흩어진다.

칸파치

칸파치 / かんぱち [間八] / 잿방어
처음 먹어보는데 기름기가 맨질거리는게 맛있다.

이카

이카 / いか [烏賊] / 오징어
스다치로 입안에 있을 때 입안을 유자향으로 가득차게 만든다. 씹으면서 향이 더 가득 채워진다.

마츠타케부부아라레

마츠타케부부아라레 / まつたけぶぶあられ [松茸ぶぶあられ]
마츠타케(송이버섯)에다가 부부아라레(찹쌀가루)를 더했다. 향에 흠뻑 빠져서 기분이 좋은데 여기에 부부아라레가 오독오독거리니 기분이 더 좋아진다.

베니즈와이카니

베니즈와이카니 / べにずわいかに [べにずわい蟹] / 홍게
베니즈와이카니라는 것도 처음 먹어보는데 바다내음이 입안을 만끽한다.

우니노리마키

우니노리마키 / うにのりまき [海胆のり巻き] / 성게소 김말이
향긋하게 입안에서 부드럽게 바다가 생각나게 해주면서 녹아내린다.

시마아지

시마아지 / しまあじ [縞鯵] / 줄무늬 전갱이
감칠맛, 산미, 기름기가 딴딴딴 도레미 치듯이 부드럽고 매끄럽게 연결되면서 퍼진다. 맛있다.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시오(소금)으로 기름기를 한껏 끌어올려서 입안에 내리깔듯이 퍼진다.

노도구로

노도구로 / のどぐろ / 눈볼대
아부리(겉익힘)을 했는지 기름기가 산뜻하게 맴돈다.

Chateau Guibon White 2015

Chateau Guibon White 2015
샤또 기봉 화이트 2015
동그란 방울들이 상큼하게 입안을 돌아다니는데 톡톡 터지면서 입안을 정돈시켜준다.

시로콘부시메사바보우즈시

시로콘부시메사바보우즈시 / しろこんぶしめさばぼうずし [白昆布締鯖棒鮨] / 백다시마 올린 초절임 고등어 봉초밥
얇은 포와 비슷한 시로콘부(백다시마)의 감칠맛과 시메사바(초절임 고등어)의 산미 이 두개가 같이 엉켜서 입안으로 들어가고 씹으면서 팡하고 흩어지는데 맛있다.

치라시스시

치라시스시 / ちらしすし [散らし鮨]
이쿠라의 짭짤한 맛, 향긋한 와사비의 매콤함 그리고 선도 좋은 마구로를 뒤섞으니 축제를 하는 것 같다.

아사리미소시루

아사리미소시루 / あさりみそしる [浅蜊味噌汁] / 바지락 된장국
아사리의 향이 미소시루를 마실 때마다 코끝을 스친다. 가볍고 산뜻한 미소시루이다.

후토마키

후토마키 / ふとまき [太巻き] / 굵게말은 김말이
오밀조밀 맛있는 재료들이 잘 모여있어서 큰크기가 아니더라도 충분히 만족스럽다.

타마고

타마고 / たまご [玉子] / 계란
부드럽고 달콤하게 입안에서 사라진다.

아나고

아나고 / あなご [穴子] / 붕장어
푹신푹신하니 씹으면서는 타레소스의 달콤함이 퍼진다.

이나니와우돈

이나니와우돈 / いなにわうどん [稲庭饂飩] / 이나니와 가락국수
아게모노(튀김)이 들어가 있는데 맛있다. 면발 또한 찰랑거리면서 퍼지는 느낌이 너무나도 좋다.

아이스크림

아이스크림
망고로 담담하게 입안을 정돈한다.

오마카세에서 전반적으로 스다치를 잘 쓴다. 샤리를 네타에 따라서 바꿔서 쓰는게 재미있는데 오마카세 초반에 샤리가 흔들린 모습을 보이긴 했지만, 샤리가 자리를 잡으니까 오마카세가 참 맛있다. 와인과 오마카세도 처음은 아니지만 마리아쥬가 다소 어렵지만 잘 맞으니까 충분히 만족스럽다.

스시코우지 / 鮨こうじ
02-541-6200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산대로 404 (청담동 1-1 퍼스트빌딩)

잘 먹었습니다.

도라스시

스시

어느 날 찾은 도라스시이다.

샐러드

샐러드
얇으면서 단맛이 살짝있는 샐러드이다.

소바

소바
작지만 국물이 시원한 소바이다.

미소시루

미소시루
묽어서 그런가 느낌이 약하다.

스시

스시
네타가 길고 큼직하고 샤리는 작은 스시이다. 샤리에 별다르게 설탕이나 소금은 들어가지 않은 모양이다. 네타가 큼직하니 생선을 씹는 맛 또한 더 잘 느껴진다.

회덮밥 특을 먹었을 때와 비교하면 동일한 가격인데 스시를 먹는게 가성비나 만족도가 더 높다.

도라스시
02-523-4062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39길 6-15 (서초동 1360-18)

잘 먹었습니다.

스시 시미즈

닷사이

닷사이를 마시기 위해서 찾은 스시 시미즈이다.

하시

하시 / はし [箸] / 젓가락
젓가락 받침 또한 예뻐보인다. 전에는 지나쳤는데 눈에 띈다.

DSC01091

플레이트
여러가지 플레이트가 있다고 한다. 느낌이 좋은게 마음에 드는 플레이트이다.

오시보리

오시보리 / おしぼり [お絞り] / 물수건
따뜻하게 나온 물수건으로 손을 닦으면서 기대감도 자연스럽게 고조된다.

닷사이

  • 닷사이 쥰마이다이긴죠 미가키소노사키에
    獺祭 純米大吟醸 磨きその先へ
  • 닷사이 쥰마이다이긴죠 미가키니와리산부
    獺祭 純米大吟醸 磨き二割三分
  • 닷사이 쥰마이다이긴죠 미가키산와리큐부
    獺祭 純米大吟醸 磨き三割九分
  • 닷사이 쥰마이다이긴죠 50

닷사이 쥰마이다이긴죠 미가키 소노사키에

닷사이 쥰마이다이긴죠 미가키소노사키에
獺祭 純米大吟醸 磨きその先へ
드디어 마셔본다라는 생각이 먼저 머리에 휩싸인다. 이 사케를 알게 된 후로 한번쯤 죽기 전에 마셔보고 싶다라고 상상한 사케이기도 하다. 스시에서의 꿈이라고 생각한 스시조에서 오마카세를 먹은 것과 같이 사케에서 마셔보고 싶은 꿈과 같은 사케이다. 마시기 전에는 깃털과 비슷한 그런 느낌을 상상했었는데, 마셔보니 오히려 솜사탕과 비슷한 느낌을 받았다. 시스루룩을 입은 여인이 나를 끌어안고서 귓가에 말을 속삭이는데 그 말이 너무나도 달콤하게 단향이 피면서 마음을 울린다. 취하면서 자꾸 반하는데 정신을 못 차리겠다.

닷사이 쥰마이다이긴죠 미가키니와리산부

닷사이 쥰마이다이긴죠 미가키니와리산부
獺祭 純米大吟醸 磨き二割三分
가끔 마신 적이 있는데, 이번에 마시니 또 느낌이 남다르다. 정장을 입은 여인이 바로 앞에 있는데, 눈을 마주치면서 부드럽게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눈다. 그러면서 간혹 웃어주는데 그 눈빛에 빠져든다.

닷사이 쥰마이다이긴죠 미가키산와리큐부

닷사이 쥰마이다이긴죠 미가키산와리큐부
獺祭 純米大吟醸 磨き三割九分
마음에 드는 여인이 내 눈 앞에 소개로 앞에 있을 때와 비슷한 느낌이다. 초면이라는 긴장감과 신선함이 엇갈리면서 얽혀든다. 그렇지만 초면인지 어색하다.

닷사이 쥰마이다이긴죠 50

닷사이 쥰마이다이긴죠 50
獺祭 純米大吟醸 50
거리를 지나가다가 눈에 띄는 사람이 지나가서인지 쳐다보다가 눈이 마주치길래 빤히 쳐다보게 된다.

DSC01098

코스타도 그렇고 잔도 그렇고 잔이 비어있을 때도 잔이 채워져있을 때도 기분이 좋아지는데, 술맛을 더 맛있게 만들어준다.

챠완무시

챠완무시 / ちゃわんむし [茶わん蒸し] / 계란찜
청경채가 들어가서인지 아삭거리게 씹히는 맛을 더해진다. 적당한 온도에 술을 마시기 전에 위장을 달래놓는다.

쇼유

쇼유 / しょうゆ [醬油] / 간장

가리

가리 / ガリ / 초생강
술을 마시다가도, 스시를 먹다가도 입을 싹 개운하게 만들어주니 새롭게 시작하는 느낌을 준다.

무시아와비

무시아와비 / むしあわび [蒸し鮑] / 전복 술찜
타코 / たこ [章魚] / 문어

무시아와비

무시아와비 / むしあわび [蒸し鮑] / 전복 술찜
탱글거리기 보다는 부드럽게 익혀내서 내놓는다. 촉촉하게 혀에 닿는다.

DSC01105

쳐다보다가 빨려 들어갈 것 같은 잔에도 사케를 받아서 마신다.

타코

타코 / たこ [章魚] / 문어
짭짤하면서 씹을 때마다 유자의 향이 입안에 맴돌며 향긋하게 퍼지니 기분이 좋아진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존득거리는 네타와 날이 서있는 듯한 샤리가 만나니 흡사 칼을 들고 날카롭게 치고 들어온다.

타이

타이 / たい [鯛] / 도미
입안에서 서걱거리면서 썰리면서 샤리가 풀어지니까 벤다는 느낌이 흐릿하게 보인다.

시마아지

시마아지 / しまあじ [縞鯵] / 줄무늬 전갱이
부드러운 질감과 서걱거리는 그 중간의 느낌이 씹으면서 왔다갔다 한다. 중검으로 휘두른다면 이런 느낌일까라는 착각이 든다.

하마구리스이모노

하마구리스이모노 / はまぐりすいもの [蛤吸い物] / 대합 맑은국
사케를 마시는 속도가 빠르기도 한데 때마침 혀를 다시 깨운다. 상큼한 향이 맴돈다. 작은 하마구리도 씹을 때마다 단맛과 상큼한 향을 더 피어오르게 한다.

아마에비

아마에비 / あまえび [甘海老] / 단새우
전에는 감흥이 없었는데 이번에는 힘을 준 모양인지 농밀하게 올라와서 단향과 단맛이 확하고 퍼진다.

야리이카

야리이카 / やりいか [槍烏賊] / 화살오징어
은은하게 퍼지는 유자의 향이 씹으면서 맴돈다. 질겅거리는데 걸리적 거리지 않고 산뜻하다.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스페인산 축양이라고 하는데 기름기와 함께 산미가 오히려 부드럽게 올라오면서 퍼진다.

츄우토로

츄우토로 / ちゅうトロ [中トロ] / 참다랑어 중뱃살
아까 먹은 것과는 다르게 다소 날카롭게 산미가 찔러준다.

니신

니신 / にしん [鰊] / 청어
날카로움과 예리함이 같이 살아있다면 이런 느낌일까 숙성도 좋고 산미도 좋은데다가 씹을 때마다 퍼지는 그 느낌이 너무나도 좋아서 맛있어요라는 말이 바로 나왔다.

아카미쇼유즈케

아카미쇼유즈케 / あかみしょうゆづけ [赤身醬油づけ] / 참다랑어 등살 간장 절임
산미를 더 끌어올릴려고 쇼유즈케를 한거라고 생각하면서 입안으로 가져갔는데 오히려 모치(떡)을 먹는 느낌으로 입안에서 사라진다.

니신이소베마키

니신이소베마키 / にしんいそべまき [鯡いそべ巻き] / 청어 김말이
큐리(오이)의 개운함과 니신(청어)의 느끼함 그리고 노리(김)의 조합이 산뜻하면서 중량감 있게 입안에서 퍼진다.

우니군칸마키

우니군칸마키 / うにぐんかんまき [海胆軍艦巻き] / 성게소 군함말이
여러 이야기가 있기도 했지만 국내산 우니 또한 제철이라면 맛이 한껏 올라가 있다.

아카무츠야키모노

아카무츠야키모노 / アカムツやきもの [赤鯥焼き物] / 눈볼대 구이
분리가 많이 되던 탓에 이광열 셰프가 나오자마자 취향에 따라 드시라고 말을 해준다. 기름기와 바삭거리는 느낌이 경쾌해서 좋다.

마구로타쿠안즈케노리마키

마구로타쿠안즈케노리마키 / まぐろたくあんづけのりまき [まぐろたくあん漬のり巻き] / 참치 단무지 김말이
마구로만으로도 좋지만 타쿠안즈케(단무지)의 개운함이 어우러져서 들어가니 술이랑 더 잘 어울리게 맛있다.

시메사바

시메사바 / しめさば [締鯖] / 초절임 고등어
사케도 어느정도 마시고, 배도 부른 상태에서 입안으로 가져다가 넣고서 씹는데 이에서 서걱거면서 이에서 잘리는데 그 느낌이 강렬하다. 찢어진다는 표현이 비슷한데 입안에서 기분 좋게 찢어지면서 맛있다.

아나고

아나고 / あなご [穴子] / 붕장어
달달한 향이 입안에 피게 만들어준다.

타마고

타마고 / たまご [玉子] / 계란
씹을 때의 탄력과 달달한 맛이 좋다.

토요비진 이치반마토이 준마이다이긴조

토요비진 이치반마토이 준마이다이긴조
東洋美人 壱番纏 純米大吟醸
닷사이를 다 마시고 해서 추가로 주문한 사케이다. 처음 스시 시미즈에서 오마카세를 먹을 때도 마무리로 토요비진 쥰마이다이긴죠를 마셨지만 그때와는 또 느껴지는게 다르다. 이번에는 닷사이를 앞서 마셔서 화라도 나신 기모노 입은 여인이 나타나는데 전통화장을 하고 등장하신다. 다가오는 걸음마다 힘이 실려있으면서, 다가와서 오늘이 맛있게 드셨냐고 물어보는데 말투가 묘하게 뾰족하다.

미소시루

미소시루 / みそしる [味噌汁] / 된장국
산뜻하게 술을 다마신 혀를 달래기에 좋다.

샤리

샤리 / しゃり [舎利]
마무리로 청한 것은 다름아닌 샤리이다. 네타의 질도 스시에서 중요한 부분이고 샤리 또한 중요한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마음에 드는 곳이면 가끔 샤리를 마무리로 달라고 한다. 네타와 같이 있을 때와는 또 다른 것들을 알 수 있다.

후토마키

후토마키 / ふとまき [太巻き] / 굵게말은 김말이
평소 접한 후토마키와는 다르게 타마고(계란), 큐리(오이), 시이타케(표고버섯), 아마에비(단새우)가 들어가 있다. 그러다 보니 씹을 때마다 시이타케의 단향이 개운하게 정돈해준다.

네코 모나카 아이스크림

네코 모나카 아이스크림
벌써 거의 다 사용해서 새로 사러 일본에 가야한다는 네코 모나카 아이스크림이다. 씹으니까 바스락거리면서 달달하니 기분 좋게 마무리한다.

마음에 들어서 좋아하는 곳에서 그렇게 꿈이라고 생각한 사케를 마시니까 기분이 좋아질 수 밖에 없다. 먹는 내내 즐겁게 맛있게 먹으니 취하는데도 기억은 오히려 더 또렷해지고 분명해진다.

스시 시미즈 / 鮨 しみず
02-543-0887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152길 11-3 (신사동 631-18 B1)
https://www.instagram.com/sushi_kinoi

잘 먹었습니다.

스시 시미즈

DSC00955

스시 키노이의 김다운 셰프가 새로 스시야를 열어서 방문한 스시 시미즈이다. 이광열 셰프가 이타마에로 스시를 쥐어준다.

DSC00917

플레이트
방문한 스시야 중에서 가장 큰 플레이트이다.

가리

가리 / ガリ / 초생강
다른 접시에 담겨있는 가리는 오랜만이다. 갑자기 일본에서 먹은 스시 오마카세가 생각난다.

쇼유

쇼유 / しょうゆ [醬油] / 간장

오시보리

오시보리 / おしぼり [お絞り] / 물수건
따뜻한 수건으로 손을 따뜻하게 닦는다.

하시

하시 / はし [箸] / 젓가락

DSC00922

사케를 주문하니 사케잔과 코스타가 나오는데 범상치 않다. 사케잔이 가볍고 얇은게 머리에서 바로 조심해야겠다라는 생각이 드는데 이런잔에다가 사케를 마시면 사케맛이 확연히 살아난다. 코스타 또한 기모노천으로 만든 모양이라서 아름답다.

반슈잇콘 쥰마이 쵸카라

반슈잇콘 쥰마이 쵸카라
播州一献 純米 超辛
스시 키노이를 좋아했던 이유 중에 하나는 사케차림판을 신경 쓴 티가 나서 기분이 좋았는데, 스시 시미즈 또한 신경 쓴 티가 난다. 김다운 셰프에게 사케를 추천해서 주문한 반슈잇콘 쥰마이 쵸카라이다. 입안에서 쭉 뻗어나가는게 시원하고 깔끔하다. 경비행기가 쭉쭉 뻗어나가는 느낌이 상상된다.

무시아와비

무시아와비 / むしあわび [蒸(し)鮑] / 전복 술찜
산뜻하고 촉촉하다.

테부키

테후키 / てふき [手ふき·手拭き] / 손수건
스시를 손으로 집어먹을 수 있게 테후키가 나온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첫점부터 강렬하다. 스시 키노이 때의 스(초)가 강하다고 생각했는데, 더 강해졌다. 그러다 보니 스시를 첫점 먹자마자 잔에 손이 간다. 산뜻하게 혀를 신맛으로 자극한다.

타이

타이 / たい [鯛] / 도미
스시를 입안에 넣자마자 머리에서 떠오른 것은 날카롭고 예리한 칼을 들고 있다라는 느낌이다. 입안에서 풀어헤쳐지는 느낌이 탄탄한 타이와 엉켜서 흩어진다.

아마에비

아마에비 / あまえび [甘海老] / 단새우
나쁘지는 않은데 샤리에 네타가 밀리는 느낌을 받았다.

DSC00930

사케잔이 조심스러워서 편하게 마시려고 두꺼운 잔으로 잔을 바꿨다. 바꾼잔도 예쁘다. 스시를 한점 먹을 때마다 사케가 빠른 속도로 사라지고 있다. 날카롭고 예리한 칼을 들고 있는 사람들이 나를 둘러싸고 지켜주고 있다. 그 가운데에서 나는 바둑를 두면서 탱자탱자 지화자하면서 사케를 마시는 느낌이다.

니신

니신 / にしん [鰊] / 청어
먹자마자 맛있어요라는 말이 나왔다. 샤리와 히카리모노의 궁합이 극대화가 되었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하나도 비리지 않고 깔끔한데 산미와 기름기가 입에서 팡 터지는 느낌이 너무나도 좋았다.

DSC00932

같이 마시는 일행도 편하게 마시려고 잔을 바꿨는데 테두리가 금빛으로 반짝거리는 잔이다.

하마구리스이모노

하마구리스이모노 / はまぐりすいもの [蛤吸い物] / 대합 맑은국
탱글거리는 하마구리고 좋지만 이미 적지 않은 사케를 마신 상태에서 새로운 마음으로 시작하는 마음이 들었다.

아카미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스페인산이라고 하는데 산미가 톡톡하고 도드라지면서 샤리와 어울리면서 풀어헤쳐진다. 이 느낌이 좋아서인지 또 술에 손이 자연스럽게 간다.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이름은 다른데 느낌이 너무나도 흡사해서인지 맛있게 먹고 또 술을 마셨다. 기름기가 도드라지기는 하는데 부드럽게 도드라져서 그럴지도 모르겠다.

미소시루

미소시루 / みそしる [味噌汁] / 된장국
큰 그릇에 미소시루를 주는 것은 스시 키노이도 그렇지만 스시 시미즈 또한 그러하다. 대신에 미소시루가 오마카세에 맞춰서 나온게 다르기도 하다. 가볍고 산뜻하게 들어가는 미소시루는 속을 풀어준다.

아지

아지 / あじ [鯵] / 전갱이
먹자마자 또 맛있다고 감탄한 아지이다. 샤리의 특징이 정말 히카리모노와 잘 어울리는구나 싶다. 아지에도 혹시 등급이 있어서 나눠져있냐고 물어볼 정도로 만족스럽다.

노리

노리 / のり / 김
스시 키노이가 추구하는 것은 사와라야키모노 맛집이고, 스시 시미즈가 추구하는 것은 김 맛집인 것인가라고 생각이 들 정도로 맛있게 먹은 김이다. 남달랐다.

우니군칸마키

우니군칸마키 / うにぐんかんまき [海胆軍艦巻き] / 성게소 군함말이
맛있는 노리에다가 훗카이도산 우니가 같이 만나니 기분이 마구 좋아진다.

하쿠라쿠세이 쥰마이긴죠

하쿠라쿠세이 쥰마이긴죠
伯樂星 純米吟醸
신나서 술을 마시다 보니 아까 먹은 사케가 끝나서 주문한 하쿠라쿠세이 쥰마이긴죠이다. 입안으로 들어가자마자 유질감, 감칠맛, 중량감 이 세가지가 머리에서 떠오른다. 이게 뒤섞이면서 원을 만들고 나는 그 원으로 만든 물 속에 있달까. 사케의 순서도 그렇고 앞으로 먹을 스시와도 그렇고 잘 어울린다.

우메보시

우메보시 / うめぼし [梅干し] / 매실절임
찌르르 혀에게는 입맛을 돋궈주고, 위에게는 소화시켜라라고 명령을 내리는 우메보시이다.

아카미쇼유즈케

아카미쇼유즈케 / あかみしょうゆづけ [赤身醬油づけ] / 참다랑어 등살 간장 절임
아까와는 다른 부위로 보이는데 쇼유즈케로 나온게 더 마음에 든다. 정갈하달까.

아카무츠야키모노

아카무츠야키모노 / アカムツやきもの [赤鯥焼き物] / 눈볼대 구이
촉촉하게 구워서 내놓았다. 맛은 있는데 샤리와 네타의 분리가 너무나도 쉽게되서 아쉬웠다.

시마아지

시마아지 / しまあじ [縞鯵] / 줄무늬 전갱이
기름기, 감칠맛이 입안에서 터지는게 맛있다. 이러면서 또 바로 사케로 손이간다.

우메보시와사비

우메보시 / うめぼしわさび [梅干し山葵] / 다진 매실절임과 고추냉이
아까의 우메보시를 갈아서 와사비와 뒤섞어서 내놓았는데 소화제로나 술안주로나 참 좋다라고 느껴졌다. 너무 맛있어서 아껴 먹었다.

아마에비

아마에비 / あまえび [甘海老] / 단새우
다시 먹으면서 느끼는건데 새우를 내가 그렇게 좋아하지 않은건가 내 입맛이 까다로운건가라는 생각이 들었다. 보통의 아마에비이다.

마구로

마구로 / まぐろ / 참치
만드는 모습을 보자마자 눈이 동공지진한다. 마구로의 세부분 아카미, 츄우토로, 오오토로를 노리 위에 샤리를 얹은 후에 얹어놓았다. 내 눈이 반짝반짝 빛난다.

마구로노리마키

마구로노리마키 / まぐろのりまき [まぐろのり巻き] / 참치 김말이
노리, 와사비, 네타인 아카미, 츄우토로, 오오토로 이 세가지가 어우러짐이나 향긋한 느낌 입안에서 터지는 기름기가 모두 마음에 든다. 또 먹고 싶다.

시메사바

시메사바 / しめさば [締鯖] / 초절임 고등어
표면을 아부리한지는 헷갈리기도 한데, 시메사바 또한 유달리 마음에 든다. 깔끔한 시메사바이다.

아나고

아나고 / あなご [穴子] / 붕장어
표면이 촉촉하니 입안에 들어가서 기름기와 타레의 달콤함이 퍼지는게 마음에 쏙 든다.

와사비

와사비 / わさび [山葵] / 고추냉이
와사비를 어떤걸 쓰냐고 물어보니 시즈오카산이라고 자신있게 보여준다. 크기는 크다. 철원산 와사비가 더 맛있는데 구할 수가 없다고 말을 하니 철원산 또 어떻길래라고 생각이 들면서 먹어보고 싶다.

타마고

타마고 / たまご [玉子] / 계란
촉촉하고 부드러운 타마고이다.

칸표우마키

칸표우마키 / かんぴょうまき [かんぴょう巻き] / 박고지 김말이
마키를 좋아하냐고 물어보자마자 환장합니다라고 해서 나온 간표우마키이다. 텟카마키도 좋지만 마무리 같은 것을 할 때 소화하면서 배를 채우는 느낌으로 간표우마키를 좋아한다.

토요비진 쥰마이다이긴죠

토요비진 쥰마이다이긴죠
東洋美人 純米大吟醸
매끄럽고 깔끔하니 여기에 가벼움이 더해져 있다. 상상의 나래를 펼치면 기모노를 입은 여인이 다가와서 오늘 준비된 식사가 모두 끝났습니다. 만족하셨는지요라고 물어보는게 상상이 될 정도로 마무리의 느낌을 준다.

DSC00955

  • 반슈잇콘 쥰마이 쵸카라
    播州一献 純米 超辛
  • 하쿠라쿠세이 쥰마이긴죠
    伯樂星 純米吟醸
  • 사와야마츠모토 쥰마이긴죠
    澤屋まつもと 純米吟醸
  • 토요비진 쥰마이다이긴죠
    東洋美人 純米大吟醸

우니코우이카

우니코우이카 / うにこういか [海胆甲烏賊] / 성게소 덮은 갑오징어
술 더 많이 마시라고 나오는데 우니의 향긋한게 이카를 질겅질겅 씹을 때마다 퍼지는게 훗카이도라서 그런가 또 느낌이 남다르다.

사와라

사와라 / さわら [鰆] / 삼치 구이
담담한 맛이라고 해야할지 이쯤에는 이미 취기가 올라올대로 올라와서 잘 모르겠는데, 아부리한 기름기의 향이 올라오는 것까지만 기억에 남아있고 입안에서의 느낌은 희미하다.

아지

아지 / あじ [鯵] / 전갱이
맛있다. 입안에서 퍼지는 기름기나 같이 올려낸 네기나 깔끔하면서 기름기가 퍼지는게 술안주로 좋다.

모나카 아이스크림

모나카 아이스크림
고양이가 반갑게 오늘 잘 먹었니라고 물어보는 것 같다. 한입에 쏙 들어가서 먹는데 달콤하다.

내가 다닌 스시야 중에서 사케에 대해서 가장 신경 쓴 스시야라서 그런지 더욱 마음에 든다. 스시 키노이에서의 처음의 감동이 또 다가왔달까. 여기에 사케와 잘 어울리는 샤리도 좋다. 사케의 가격 또한 이 주변을 생각하면 합리적이다. 사케를 맛있게 즐길 수 있는 곳이 하나 더 늘어나서 기분이 좋아지는데, 술맛이 좋아지는 잔들을 보는 재미도 있어서 기분이 더 좋아진다.

스시 시미즈 / 鮨 しみず
02-543-0887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152길 11-3 (신사동 631-18 B1)
https://www.instagram.com/sushi_kinoi

잘 먹었습니다.

스시 려 프리미엄

노도구로

궁금해서 찾은 스시 려 프리미엄이다.

DSC00715

상차림

DSC00716

플레이트
금색의 플레이트가 반짝거린다.

오시보리

오시보리 / おしぼり [お絞り] / 물수건
려라고 새겨져있다.

맛챠

맛챠 / まっちゃ [抹茶] / 녹차
가볍게 목을 축이기 좋다.

DSC00719

선물 받았다고 하는 부엉이가 진열되있다.

나마와사비

나마와사비 / なまわさび [生山葵] / 생고추냉이

챠완무시

챠완무시 / ちゃわんむし [茶わん蒸し] / 계란찜
부부아라레 올려서 오독거리고 챠온무시는 물렁거린다. 안에 건더기들이 푸짐하다.

DSC00722

취향에 맞게 찍어먹으라고 폰즈와 쇼유를 준다.

우니모즈쿠스모노

우니모즈쿠스모노 / うにもずくすもの [海胆海蘊酢物] / 성게소 큰실말 초회
상큼하게 신맛이 강한게 혀를 조인다. 뭉글거리는 우니와 점성있는 오크라 덕분인지 입맛이 더욱 달아오른다.

유키노비진 쥰마이다이긴죠

유키노비진 쥰마이다이긴죠
ゆきの美人 純米大吟醸
축하 아닌 축하를 위한 자리이다 보니까 주문한 사케이다. 미려하게 매끈하게 입 안을 스치고 지나가서 부드럽게 펼쳐진다. 쥰마이다이긴죠는 처음 마셔보는데 맛있어서 그런지 잘 넘어간다.

DSC00726

은색으로 빛나는 잔을 주시는데 마시다가 양이 적어서 감질나서 사케가 많이 들어가는 다른잔으로 바꿨다.

우니에비노리마키

우니에비노리마키 / うにえびのりまき [海胆海老のり巻き] / 성게소 김말이
딱새우라고 하는데 일본명칭으로 마땅한게 없다고 한다. 바스락거리는 노리와 녹진한 우니 그리고 선도 좋은 딱새우를 한입에 넣으니까 입 안이 즐겁다.

무시아와비

무시아와비 / むしあわび [蒸し鮑] / 전복 술찜
트러플 오일을 뿌렸다고 하는 무시아와비는 기분 좋은 버섯향이 더해지니 더 맛있게 먹는다.

츠케모노

츠케모노 / つけもの [漬物] / 절임채소
중간 중간 입가심으로 먹는다.

우니안키모

우니안키모 / うにあんきも [海胆あん肝] / 성게소 아귀간
우니와 안키모를 같이 먹는 조합은 처음이거나 오랜만인데 술을 마실 수 밖에 없는 조합이다. 술이 잘 넘어간다.

코우이카스미소이쿠라

코우이카스미소이쿠라 / こういかすみそイクラ [甲烏賊酢味噌イクラ] / 갑오징어 초된장 연어알
질겅거리고 촉촉한 코우이카를 깔끔하고 새콤한 스미소를 푹 찍어서 이쿠라를 올려서 먹는다. 나중에는 이쿠라가 젓가락질 하기 어려워서 코우이카와 스미소만을 먹는데도 충분히 맛있다.

마츠카와타이

마츠카와타이 / まつかわたい [松川鯛] / 껍질 도미
단단하게 서걱거리면서 썰리는 느낌이 너무 좋은 마츠카와타이이다. 담백하다.

스이모노

스이모노 / すいもの [吸い物] / 맑은국
시소잎 올려서 향을 올려서 내어놓은 스이모노로 입과 속을 개운하게 만든다.

우니노리마키

우니노리마키 / うにのりまき [海胆のり巻き] / 성게소 김말이
우니 듬뿍 올린 노리마키는 노리와 우니가 얽혀드니까 기분 좋다.

가마토로

카마토로 / かまトロ [鎌トロ]
카마토로라고 주시는데 오오토로랑 헷갈리는데 카마토로라고 말해준다. 더 맛있는 부위라고 한다. 상큼한 기름기가 올라와서 입 안에서 퍼진다.

미소시루

미소시루 / みそしる [味噌汁] / 된장국
시원한 미소시루로 또 속을 달랜다.

시메사바

시메사바 / しめさば [締鯖] / 초절임 고등어
선도가 좋다 보니까 먹자마자 맛있다라는 말이 바로 나온다.

이시다이

이시다이 / いしだい [石鯛] / 돌돔
식감이 탱글하면서도 서걱거리면서 사라진다.

시소쿠라게

시소쿠라게 / しそくらげ [紫蘇くらげ] / 시소잎 해파리무침
오독거리면서 상큼하고 새콤하다.

마다이

마다이 / まだい [真鯛] / 참돔
두톰하니 입 안을 채우는 느낌도 좋고 깔끔하다.

쿠로다이

쿠로다이 / くろだい [黒鯛] / 감성돔
마다이보다 좀 더 탄탄한 식감이 이에 걸리는 느낌이 좋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존득존득 씹히면서 사라진다.

시마아지

시마아지 / しまあじ [縞鯵] / 줄무늬 전갱이
햄과 비슷한 향이 입 안을 가득채워주면서 꼬들거리게 씹힌다.

나스이소베아게

나스이소베아게 / にしんいそべあげ [鰊磯辺揚げ揚げ]
나스(가지)를 안에 넣어서 안에 같이 튀겨낸 모양인데 향긋하니 맛있다.

타치우오

타치우오 / たちうお [太刀魚] / 갈치
눈이 동그랗게 되면서 맛있다라고 연발한 타치우오이다. 고소한 향도 난다.

우메보시

우메보시 / うめぼし [梅干し] / 매실절임
새콤하게 입을 지워준다.

아카미쇼유즈케

아카미쇼유즈케 / あかみしょうゆづけ [赤身醬油づけ] / 참다랑어 등살 간장 절임
새콤한 산미가 입 안에 샤리와 함께 풀어지는게 자연스러우니 좋다.

가마토로

카마토로 / かまトロ [鎌トロ]
기름이 팡팡 터지면서 녹아서 사라진다.

코우이카

코우이카 / こういか [甲烏賊] / 갑오징어
산뜻하고 매끄럽게 사라진다. 질겅거리는 느낌보다는 하늘거리면서 사라진다.

사와야마츠모토 쥰마이긴죠 오마치

사와야마츠모토 쥰마이긴죠 오마치
澤屋まつもと 純米吟醸 雄町
탄산이 팡팡 터지면서 사과향이 솔솔 난다.

보탄에비

보탄에비 / ぼたんえび / 도화새우
머리는 따로 튀겨서 나오는데 머리를 씹을 때 코에 스치는 향도 기분좋고 입 안에 홀라당 넣어서 씹으니까 팡하고 터지면서 퍼진다.

노도구로

노도구로 / のどぐろ / 눈볼대
담백하게 기름기가 돋으니까 부담스럽지도 않고 맛있다.

아오우메

아오우메 / あおうめ [青梅] / 청매실
우메보시랑은 또 새콤한 맛이 다르다. 좀 더 달달하달까.

아카가이

아카가이 / あかがい [赤貝] / 피조개
꼬들서걱 거리면서 씹히면서 잘려서 사라진다.

타이니츠케

타이니츠케 / たいにつけ [鯛煮付け] / 도미 간장 조림
간도 좋고 부드럽다.

아부리호타테

아부리호타테 / あぶりホタテ [炙りホタテ] / 불질한 가리비 관자
푹신거리면서 샤르르 사라진다.

미루가이

미루가이 / みるがい [水松貝·海松貝] / 왕우럭조개
아부리해서 내어놓았는데 나오자마자 향도 좋지만 입 안에서 씹을 때 퍼지는 향은 더 좋다.

아리소가이

아리소가이 / アリソガイ / 명주개량조개
바다내음이 느껴진다.

홋키가이

홋키가이 / ほっきがい [北寄貝] / 북방조개
짭짤한 바다내음이랄까.

니신

니신 / にしん [鰊] / 청어
비린내 없이 깔끔하게 입 안에서 사라진다.

카이센돈

카이센돈 / かいせんどん [海鮮丼] / 해산물덮밥
재료의 선도가 다 좋은지 더 맛있다.

킨메다이

킨메다이 / きんめだい [金眼鯛] / 금눈돔
산미라고 해야할지 새콤한 맛이 돋는데 입에 침이 나온다.

시메사바

시메사바 / しめさば [締鯖] / 초절임 고등어
배가 불러서 스시보다는 사시미로 달라고 한 시메사바이다. 스시로 먹었으면 더 맛있을 것 같다.

아나고

아나고 / あなご [穴子] / 붕장어
깔끔하고 입 안에서 부서지는 느낌이 유독 좋다.

타마고

타마고 / たまご [玉子] / 계란
푹신하니 가볍다.

소바

소바 / そば [蕎麦] / 메밀 국수
달짝지근하게 느껴진 소바도 배를 두들기기에 만족스럽다.

아이스크림

들깨 아이스크림
깔끔하게 입을 지운다. 라임잎을 올린 모양인데 그 덕분에 입 안이 시원하다.

먹는 내내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부어라마셔라 하면서 먹은 오마카세인데 네타들이 호방하게 나온다. 스시의 경우는 더 크기가 크달까. 맛있는 네타들을 물어보니 재료를 가져오는 곳이 다르다고 한다. 스시 려 프리미엄에서 맛있게 취하면서 마신 날이다.

스시 려 프리미엄
02-525-0900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77길 34 (서초동 1337-2 아크로텔 2층 206호)

잘 먹었습니다.

료기

사시미

어느 날 찾은 료기이다.

DSC00469

상차림

화요 25

화요 25
간만에 마셔보는 화요이다. 오랜만에 마시니까 깔끔함에 몸이 짜릿해진다. 화요 40이였으면 짜릿하다 못해 저리겠지만 화요 25는 상대적으로 가볍고 상쾌하다.

차돌박이 샐러드

차돌박이 샐러드
드레싱으로 달달함을 살린데다가 데치듯이 익힌 차돌박이와 신선한 샐러드를 한입에 넣어 먹는다. 입맛을 돋구기에도 좋고 빈속에 속을 채우기에도 좋다.

사시미

사시미모리아와세
모리아와세에서 코노와다가 나오는걸 보는 것도 오랜만이다. 마음에 드는 사시미를 젓가락으로 집어서 코노와다에 풍덩 적신다. 사시미의 식감과 코노와다의 바다내음이 같이 밀려온다.

사시미

해산물부터 생선까지 구성이 푸짐하다.

스시

스시
쭉 일렬로 늘어선 스시가 나온다. 양이 푸짐하다. 네타가 얇고 긴 형태이다. 김치를 올린 스시를 옛날에 맛있게 먹은 기억이 있는데 다시 이렇게 보니 반가워서 나오자마자 먹어버렸다.

사시미

남아 있는 사시미는 예쁘게 플레이팅해서 다시 나온다.

오뎅탕

오뎅탕
술도 어느정도 들어가니까 이럴 때 국물이 있으면 좋겠다라고 생각할 때 오뎅탕이 나온다. 국물 시원하고 오뎅도 푸짐해서 술을 더 콸콸하게 만든다.

카라아게

카라아게, 후렌치후라이, 고로케
토리니쿠카라아게, 이카게소카라아게, 후렌치후라이, 고로케가나왔다. 이카게소카라아게가 먹기 좋은 크기인데다가 씹는맛도 좋아서 술안주로 요긴하게 먹는다.

코스로 구성을 맞춰달라고 했는데 푸짐하고 맛있게 나온 코스구성이다. 가게 분위기가 밝은편이라 술집이라기 보다 스시로 식사하기에 좋은 료기이다.

료기 / RROKII
02-517-8589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648 (논현동 216-5 선기빌딩)

잘 먹었습니다.

스시 타카라

시마아지

아카스를 사용해서 샤리를 만든다고 하는 스시 타카라이다. 호기심이 생겨서 찾았다.

DSC00415

핫카이산 다이긴죠
八海山 大吟醸
아라마사 아키타현청주품평회지사상수상주
新正 秋田県清酒品評会知事賞受賞酒

DSC00417

상차림

아라마사 아키타켄세이슈힌표우카이치지쇼우쥬쇼우슈

아라마사 아키타켄세이슈힌표우카이치지쇼우쥬쇼우슈
아라마사 아키타현청주품평회지사상수상주
新正 秋田県清酒品評会知事賞受賞酒
매년 아키타현에서 진행되는 청주품평회에서 상을 받은 술이다. 가격으로 아라마사에서 플래그십과 비슷한 사케이다. 마셔보니 처음 생각나는 문장은 물과 같다라는 말이 먼저 떠오른다. 물에다가 여러가지 맛있는 맛을 듬뿍 넣고 정제한 느낌이랄까 산뜻하면서도 매끄러운데 마셔본 사케들 중에서도 가장 깨끗한 느낌이다.

핫카이산 다이긴죠

핫카이산 다이긴죠
八海山 大吟醸
스시와 무난하게 어울리는 사케를 추천할 때 구하기도 쉬우면서 맛도 좋은 사케가 두가지 있는데 하나는 닷사이고 하나는 핫카이산이다. 이번에 처음 마셔보는데 왜 추천하는지 단번에 이해된다. 매끄러우면서 힘이 들어간 변중주가 있다. 오마카세와 먹어보니 조화롭게 꾸며주고 빠질 때는 빠지고 내세울 때 내세운다라는 느낌을 주는 사케이다.

하시

하시 / はし [箸] / 젓가락

DSC00423

플레이트

핫카이산 다이긴죠

병이 푹 담길 정도로 칠링해주니 금방 시원해진다.

오시보리

오시보리 / おしぼり [お絞り] / 물수건

DSC00426

맛챠 / まっちゃ [抹茶] / 녹차

나마와사비

나마와사비 / なまわさび [生山葵] / 생고추냉이
갈 때부터 은은하게 향이 퍼지는데 좋기도 한데 직접 먹어보니 향이 한결 더 산다. 너무 맵지도 않고 은은하게 매운맛이 올라오니 부담스럽지도 않다.

챠완무시

챠완무시 / ちゃわんむし [茶わん蒸(し)] / 계란찜

챠완무시

챠완무시 / ちゃわんむし [茶わん蒸(し)] / 계란찜
부부아라레, 황금팽이버섯 그리고 은행이 들어간 챠완무시는 푹신거려서 좋고 입안에서 진한 버섯향이 맴도는게 시작부터 즐거워진다.

츠케모노

츠케모노 / つけもの [漬物] / 절임채소
가리도 좋지만 야마고보즈케(산우엉절임)이 산뜻하게 입맛을 지워주길래 자주 먹게 된다.

DSC00431

토쿠리 / とくり [徳利] / 술병
토쿠리와 잔도 묘하게 예쁘게 생겼다.

무시아와비

무시아와비 / むしあわび [蒸(し)鮑] / 전복 술찜
말캉거리게 쪄낸 전복에 취향에 맞게 올려 먹는 전복내장소스는 무시아와비와 함께 전복을 통채로 먹는 기분이다. 전복내장소스만 따로해서 밥이랑 비벼먹으면 어떨까라는 상상을 했다.

마하타

마하타 / まはた [真羽太] / 능성어
꼬들거리면서 서걱거리는 식감을 주는 마하타에 나마와사비 올려서 먹으니 입안에서 향긋함이 더해진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보통 히라메를 먹을 때 식감이 존득거리거나 물컹거린다는 식감인데 약간의 탄탄함을 가지고 있달까? 이로 잘리는 느낌이 너무 좋아서 먹자마자 히라메 맛있네요라는 말이 나와버렸다.

시마아지

시마아지 / しまあじ [縞鯵] / 줄무늬 전갱이
향부터 입안에서 부드럽게 씹히는 질감까지 맛있다라는 말이 또 나오게 만든 시마아지이다.

아카미쇼유즈케

아카미쇼유즈케 / あかみしょうゆづけ [赤身醬油づけ] / 참다랑어 등살 간장 절임
적당히 즈케해서 담백하고 산미는 상쾌하다. 또한 향도 향긋하다.

츄우토로

츄우토로 / ちゅうトロ [中トロ] / 참다랑어 중뱃살
과하지도 않고 그렇다고 모자르지도 않은 기름기가 입안을 감싼다.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기름기가 한껏 올라가서 느낌이 또 다르다. 자연스럽게 입안에서 펼쳐진다.

노도구로

노도구로 / のどぐろ / 눈볼대
노도구로 안을 네기로 채운 모양인데 이 하나만으로 느낌이 유난스럽다. 아부리까지 해서 한껏 살린 기름기가 입안을 맴돌다가 네기를 씹으면서 자연스럽게 개운해진다.

스미이카

스미이카 / すみいか [墨いか·墨烏賊] / 먹오징어
칼집의 효과인지 먹었을 때 이카 종류라는 생각을 전혀 못했다. 보통 이카라고 하면 입안에서 질겅거리는 느낌이 주로 느껴지는데 그런 느낌 하나도 없어 부드럽게 이로 썰렸다. 여기에 입안에서 샤리가 흩어지는게 밥알이 하나하나 흩어지니 눈이 동그래진다.

시마아지

시마아지 / しまあじ [縞鯵] / 줄무늬 전갱이
맛있는 식감과 기름기를 가지고 있는 시마아지 또한 샤리와 만나서 스시가 되니까 한결 더 맛있어진다. 산뜻하면서 새콤하게 흩어진다.

아카미쇼유즈케

아카미쇼유즈케 / あかみしょうゆづけ [赤身醬油づけ] / 참다랑어 등살 간장 절임
산미 더하기 산미인데 이 두가지의 산미가 다르니 느낌 또한 다르다. 혀를 톡톡 자극시키는 산미가 침이 고인다.

츄우토로

츄우토로 / ちゅうトロ [中トロ] / 참다랑어 중뱃살
적당히 올라온 기름기와 입안에서 흩어지는 샤리는 좋은 조합이다.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와사비가 많이 올라가도 매운 느낌은 전혀 없이 기름기를 매끄럽게 잡아준다.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오오토로의 다른 부위로 보이는데 근막 덕분에 식감이 탱글하면서 서걱거린다.

오쿠노카미 쥰마이긴죠 무쵸세이나마

오쿠노카미 쥰마이긴죠 무쵸세이나마
屋守 純米吟醸 無調整生
좋아하는 오쿠노카미이기도 한데 병으로 마신 적은 손에 꼽을 정도이다. 미려하게 찌르르 하면서 터지는 탄산감과 부드럽게 혀를 감싸는게 발랄한 기포들이 스시오마카세와 잘 어울린다. 나마자케와 아카스를 사용한 샤리와 만나면 궁합이 더 좋아지는 모양이다.

우니

우니노리마키 / うにのりまき [海胆のり巻(き)] / 성게소 김말이
우니의 양이 푸짐하니까 좋다. 입안에 넣으니까 질감과 단맛이 터지면서 바다가 생각난다. 홋카이도우니라고 하는데 맛이 다르긴 다르다.

보탄에비

보탄에비 / ぼたんえび / 도화새우
큼직하니 맛있어 보인다.

코하다

코하다 / こはだ [小鰭] / 전어
산미가 팡팡 터지면서 코하다의 기름기가 입에 맴도는게 짜릿하다. 여기에 다진 생강과 다진 시소잎이 올라가서 깔끔하다.

보탄에비

보탄에비 / ぼたんえび / 도화새우
존득거리면서 감긴다. 그러면서 촉촉하기까지 하다.

보탄에비

보탄에비 / ぼたんえび / 도화새우
탱글거리고 탱탱하다. 여기에 크기까지 크니까 입을 가득 채운다. 이래서 보탄에비를 먹는구나 싶다.

니신

니신 / にしん [鰊] / 청어
산미가 올라오면서 감칠맛 또한 입안에 퍼진다. 여기에 샤리가 더 맛있게 한결 도와주니 목을 타고 넘어가서도 잠시동안 여운이 있다.

스이모노

스이모노 / すいもの [吸(い)物] / 맑은국
스이모노 단어가 뜻하는 그대로 맑은 느낌을 주는 국물에다가 노도구로가 들어가 있다. 뼈에 붙은 살이 맛있는 살이라는데 쪽쪽 빨아서 뼈에 붙은 살을 다 발라먹는다.

노도구로야키모노

노도구로야키모노 / のどぐろやきもの [のどぐろ焼(き)物] / 눈볼대 구이
야키모노로 나와서 한껏 기름기를 살렸다. 기름이 입안을 맴돌아도 깔끔하다.

노도구로

노도구로 / のどぐろ / 눈볼대
아까의 야키모노도 좋지만 스시로 먹는게 훨씬 더 마음에 든다. 스이모노, 야키모노, 스시에서 노도구로가 나왔는데 스시로 나온 노도구로가 가장 마음에 든다.

이쿠라우니즈와이카니돈

이쿠라우니즈와이카니돈 / イクラうにずわいかにどん [イクラ海胆ずわい蟹どん] / 연어알 성게소 대게살 덮밥
푸짐하게 올려놓은 이쿠라에 홋카이도우니 그리고 즈와이카니도 들어가 있으니 맛있을 수 밖에 없다. 여기에 양까지 풍족하니 배가 불러도 슥슥 다 먹는다.

에비아타마후라이

에비아타마후라이 / エビあたまフライ / 새우 머리 튀김
아까전의 보탄에비의 머리가 튀김으로 나온다. 바삭거리고 오독거린다.

마구로노리마키

마구로노리마키 / まぐろのりまき [まぐろのり巻(き)] / 참치 김말이
아카미, 츄우토로, 오오토로를 쇼유즈케 한 후에 네모썰기해서 노리마키로 내놓았다. 김도 김이지만 입안에서 세가지가 각기 다르게 엉켜논다.

아나고

아나고 / あなご [穴子] / 붕장어
두톰한 아나고이다. 이런 크기도 오랜만인데 한입에 쏙 넣어서 먹으니 상상대로 푹신하면서 타래소스가 얽혀들어간다.

샤리

샤리 / しゃり [舎利]
앵콜 스시로 뭘 드릴까요라고 물어보자마자 샤리를 따로 주세요라는 말이 자연스럽다. 아카스를 사용해서 샤리를 만드는 곳이 몇 곳이 있는데, 스시 타카라의 샤리는 스가 강한편인데도 날카롭지 않고 오히려 그 사이에서 부드러움을 지니고 있다. 쌀로 만든 사케의 좋은 술안주는 쌀로 지은 밥이다라는 말을 들은 적이 있다고 같이 먹은 사람이 해주는데 앵콜로 샤리를 먹고서는 바로 이해가 되었다.

타마고

타마고 / たまご [卵·玉子] / 계란
푹신한게 눈을 감고 먹으면 카스테라라고 착각하겠다.

홋키가이

홋키가이 / ほっきがい [北寄貝] / 북방조개
아부리해서 나오니 기름기도 진동하고 향도 진동한다. 한점 먹으니 자연스럽게 술잔에 손이 간다.

우돈

우돈 / うどん [饂飩] / 우동
미역과 같이 들어가서 바다가 생각나는 국물에다가 찰랑거리는 면발이다.

타코

타코 / たこ [章魚] / 문어
우메보시 / うめぼし [梅干(し)] / 매실절임
탱글거리는게 씹다보니까 어느새 입안에서 타코는 사라졌다. 우메보시는 새콤하게 마무리 입가심하게 해준다.

메론

메론
개운하게 끝을 알려준다.

스시를 첫점 먹자마자 샤리가 내 취향이다라고 생각이 들었다. 오마카세가 끝난 후에는 지금까지 취향에 가장 잘 맞는 스시야가 스시 타카라가 되었다. 아카스를 사용한 샤리는 스가 더 강해도 좋겠지만 호불호가 갈려서 개점 초반에 비하면 샤리가 안정됐다고 한다. 고민한 흔적이 보이는 이번 오마카세가 오히려 더 마음에 든다. 산미가 있는 샤리이니 자연스럽게 사케가 생각나게 되고, 한잔 마시고 있는 그런 오마카세이다. 시간 가는 줄도 모르고 웃으며 먹은 날이다.

스시 타카라 / すし たから / Sushi Takara
02-518-1318
서울특별시 강남구 압구정로48길 15 (신사동 659 대원칸타빌아파트)

잘 먹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