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sia Food Japanese

히까리

오랜만에 방문한 논현에 있는 히까리인데, 장원석 셰프님은 다시 신도림으로 가시고, 논현에는 이인석 셰프가 있다고 해서, 궁금하기도 한 차에 방문해 보았다. 전에 있던 오마카세는 일단 사라지고 코스 요리가 있다고 해서 그것으로 주문을 했다. 추후에 오마카세를 한다고 한다.

에다마메

에다마메 / えだまめ [枝豆] / 풋 콩
야금야금 손이 잘 가는 에다마메

IMG_4303

상차림

산토리

산토리
날이 많이 더운 날이라 맥주도 한번 주문해 보았다. 산토리로 기억을 하고 있는데, 가물가물하다. 목을 타고 넘어가니, 밖에서는 더웠는데 시원해진다.

챠완무시

챠완무시 / ちゃわんむし [茶わん蒸(し)] / 계란찜 / Chawanmushi
약간 묽어진 것 같은 챠완무시

이카 난반즈케

이카 난반즈케 / いか [烏賊] なんばんづけ [南蛮漬(け)] / 오징어 절인 음식
난반즈케라는게 식초·술·소금을 섞은 국물에 생선·야채 등을 절인 음식이라고 하는데, 오징어를 튀겨서 나왔는데도, 부드럽다. 신맛덕분에 입에 침이 고이기 시작한다.

아나고 샐러드

아나고 샐러드 / あなご [穴子] / 붕장어 샐러드
아나고 말려서 채를 썬 것이 있는데, 맥주 안주로도 자주 나오는게 있다고 한다. 먹어 보고 싶었는데 먹을 기회가 없었는데, 드디어 먹어 본다. 샐러드와 같이 먹으니까또 다른 느낌이다.

스즈키 아라이

스즈키 아라이

스즈키 아라이 / すずき [鱸] あらい [洗い] / 농어
얼음에 차게 만들어서 씹는 느낌이 탱탱한 스즈키 아라이

겐베이노 겐슈

겐베이노 겐슈

겐베이노 겐슈
할인 행사라고 해서 주문해 본 겐베이노 겐슈 입에 걸죽하게 달라붙어서 향이 확하고 퍼진다.

사시미

사시미

사시미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 Akami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아마에비 / あまえび [甘海老] / 단새우
호타테 / ホタテ / 가리비 관자
아지 / あじ [鰺] / 전갱이
입에서 퍼지는 느낌이 좋은게 아지인데, 유난히 기억에 남는다. 큼지막하게 썰린 아카미도 좋았다.

스테이크

스테이크
달걀은 반숙해서 튀김 옷을 입힌 모양인데, 톡 터트려서 고기에 같이 버무려서 먹으니 감동이다. 만족도가 높은 요리 중에 하나이다.

야마쿠라게

야마쿠라게 / やまくらげ [山くらげ] / 줄기상추 / Yamakurage
간단하게나마 아마쿠라게도 준비해주셨다.

츠쿠네

츠쿠네

츠쿠네 / つくね [捏ね] / 닭완자
츠쿠네라고 해야할지 덴푸라라고 해야할지 헷갈리기도 하는데, 한입 베어무니 부드럽기도 하다.

미소시루

미소시루 / みそしる [みそ汁·味噌汁] / 된장국 / Misoshiru
묽어진 것 같기도 한 미소시루 그래도 따뜻한 된장국으로 속을 따뜻하게 하니, 더 먹을 수 있게된다.

스시

스시

스시
사케 / さけ [鮭] / 연어 / Sake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타이 / たい [鯛] / 도미 / Tai
타마고 / たまご [卵·玉子] / 계란
타이인지 간파치인지 정확히 기억이 안나기도 하는데, 스시 역시 만족스럽다.

사바 소바

사바 소바 / さば [鯖] そば [蕎麦] / 고등어 국수
추가 주문해서 먹은 사바 소바 면도 맛있고, 생선도 맛있어서 가장 좋아하는 요리이기도 하다.

수박

수박
개운한 수박으로 마무리

코스가 되다 보니까 간소해지도 했지만서도 그래도 만족스러운 시간이였다. 특히 구이나 튀김 요리는 유난히 만족스러웠다. 스테이크가 유난히 가게를 나서고 나서도 생각이 났다.

히까리 / 光 / HIKARI
070-4400-8788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506 광명빌딩 (논현동 164-11)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