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한우 정육식당 미소네

역삼이라는 동네 자체를 거의 갈일이 없는 편인데, 다녀오게 되었는데, 원래 가기로 했던 업장이 사라져서 더 좋은 곳이라고 해서 다녀온 홍천한우 정육식당 미소네이다.

IMG_4626

정육식당을 방문하는게 손에 꼽는 일이기도 해서, 고기를 선택할 때 계산하는 줄 알았는데 다 먹고 계산하는 거라고 한다. 일단은 무난하게 모듬으로 하나 골라보았다.

등심

등심
두톰한게 입에 들어가면 맛있어 보여서 주문 해본 등심

IMG_4628

화력이 강하다 보니까 고기가 금방 익는다. 고기 먹느라, 밑반찬 사진을 빼먹었다. 계란찜도 나오고, 김치나 이런 저런 반찬들이 있었는데 소고기 보니까 반찬이 중요한게 아니니까 고기에 집중했다. 홍천한우는 처음 접해보는 것 같은데 그냥 소주가 잘도 들어간다.

등심

모듬 먹은지 안되서 고기가 다 사라져서 올린 등심인데 두톰한게 잘만 익히면 참 맛있겠다 싶다.

등심

스테이크 마냥 미디움레어로 슥삭슥삭 잘라다가 입에 들어간다.

육회

육회
보통 소고기 먹을 때 육회는 웬만하면 꼭 주문하는 편이기도 한데, 고기집에서 고추장 양념해서 나오는 육회는 오랜만이다. 매콤하면서도 달달한게 마음에 들기도 한데, 단맛이 약간 강한가 싶기도 한데 이 부분은 취향이니까 고기 자체만으로도 씹는 질감이 좋았다.

육사시미

육사시미
굽기 귀찮아서 또 주문해 본 육사시미 아주 오랜만인 육사시미인 듯 한데, 입에 잘도 들어간다. 나중에는 입이 심심해서 육사시미 위에다가 육회 올려다가 쌈싸듯이 먹기도 했는데, 이게 더 맛있는 것 같기도 하다.

다 먹고 물냉면도 먹고 그런걸로 기억을 하는데, 소주를 많이 마셨나 어떻게 먹었지라는 기억도 약간 가물가물하기도 하다. 그래도 역삼이라는 동네치고는 저렴하면서도 양두둑한 소고기를 맛볼 수 있지 않나 싶기도 하다. 며칠 지나니까 육회가 또 먹고 싶긴 하다.

홍천한우 정육식당 미소네
02-501-3284
서울특별시 강남구 선릉로 93길 18 (역삼동 697-11 2층)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