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쯔호

인스타그램 스시 모임으로 찾은 하쯔호이다. 여의도에서 가성비가 좋은 스시야로 유명한 곳이다.

하쯔호

하쯔호 / はつほ
화이트 밸런스 맞추기 좋은 하얀 종이

DSC01644

플레이트
플레이트가 특이하게 한쪽이 약간 낮은 구조라서 수평이 맞는지 안 맞는지 헷갈린다.

시노미네 하루자케 쥰마이긴죠 로쿠마루 오마치 무로카나마겐슈

시노미네 하루자케 쥰마이긴죠 로쿠마루 오마치 무로카나마겐슈
篠峯 春酒 純米吟醸 ろくまる 雄町 無濾過生原酒
전에 마셨을 때 좋았던 기억때문에 준비한 시노미네 하루자케 쥰마이긴죠 로쿠마루 오마치 무로카나마겐슈이다. 탄산감과 더불어서 터지는 느낌이 저번에 마셨을 때보다 가볍게 느껴진다. 그래도 부드럽게 넘어가니까 같이 마신 분들이 여성분들이 좋아할 것 같다고 말해주신다.

챠완무시

챠완무시 / ちゃわんむし [茶わん蒸(し)] / 계란찜
왠지 병아리가 연상되는 기물이다.

챠완무시

챠완무시 / ちゃわんむし [茶わん蒸(し)] / 계란찜
단호박을 함께 넣어서 만든 챠완무시라고 하는데 단호박의 느낌과 반숙같은 계란이 같이 느껴지니까 부드러움이 더 올라온다. 먹다 보니 오크라가 들어가 있는 모양인지 입안에서 톡 터지는 식감도 있다.

스이모노

스이모노 / すいもの [吸(い)物] / 맑은국
바지락인가 모시조개인가가 들어가있는 스이모노이다. 스이모노 말 그대로 마시니까 맑다라는 느낌이다.

젓가락

젓가락받침이 달토끼 모양이다.

마하타

마하타 / まはた [真羽太] / 능성어
존득하면서 탱탱함도 가미되어 있어서 식감이 좋은 마하타이다.

나마비루

나마비루 / なまビール [生ビール] / 생맥주
나마비루로 목을 축인다. 보통은 오마카세 먹을 때 양이 작은 탓에 남기는데 이 날에는 나마비루를 다 마셨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엔가와 / えんがわ [縁がわ] / 광어 지느러미
숙성을 보통보다 약간 더했다고 하는데 그래서 그런지 입으로 들어가는 느낌이 더 부드러워지고 촉촉한 느낌이다. 엔가와를 보통 먹을 때 약간의 오독거림을 느끼는데 하쯔호에서 엔가와는 부드럽게 씹힌다.

츠케모노

가리 / ガリ / 초생강
벳타라즈케 / べったらづけ [べったら漬(け)] / 무절임
큼지막한 벳타라즈케 입가심으로도 좋다.

아부리아카무츠

아부리아카무츠 / あぶりアカムツ [炙りアカムツ] / 불질한 눈볼대
니라(부추)를 아부리한 아카무츠로 말아서 위에 살짝 타래소스도 뿌렸다고 한다. 부추덕분에 입에 담백하게 들어간 아카무츠가 깔끔하게 지워지는 느낌이다.

타이노사케무시

타이노사케무시 / たいのさけむし [鯛の酒蒸(し)] / 도미 술찜
짭짤하니 절묘한 간에 부드러움과 배추잎까지 단품으로 술안주로 있다면 자주 먹을 것 같다. 먹으며서 눈이 동그랗게 되었달까.

아카미

아카미쇼유즈케 / あかみしょうゆづけ [赤身醬油づけ] / 참다랑어 등살 간장 절임
츄우토로 / ちゅうトロ [中トロ] / 참다랑어 중뱃살
아부리오오토로 / あぶりオオトロ [炙り大トロ] / 불질한 참다랑어 대뱃살

아카미쇼유즈케

아카미쇼유즈케 / あかみしょうゆづけ [赤身醬油づけ] / 참다랑어 등살 간장 절임
담백하게 입에 걸리는 느낌 없이 쏙 들어가는 아카미쇼유즈케

사자에

사자에 / さざえ [栄螺·拳螺] / 소라
씹는맛 좋은게 좋기도 했지만 다 먹고나서 국물을 마셔보는데 시원한 느낌이 좋다.

닷사이 쥰마이다이긴죠 미가키산와리큐부 히이레

닷사이 쥰마이다이긴죠 미가키산와리큐부 히이레
獺祭 純米大吟醸 磨き三割九分 火入れ
오랜만에 접하는 닷사이 쥰마이다이긴죠 미가키 산와리큐부 히이레이다. 입으로 매끄럽게 들어가면서 향긋하게 살포시 퍼지는 메론의 향이 과하지 않으니 오마카세와 유난히 어울린다고 생각이 든다. 이 사케가 이렇게 요리들과 절묘하게 어울리는구나라고 느껴진다. 요리에 먹히는 술과 요리를 먹는 술 그리고 요리와 술을 더 맛있게 만들어주 주는 술이 있다고 생각하는데 요리와 술을 더 한층 맛있게 만들어준다.
오바마 대통령이 일본에 방문했을 때 의전주로 나왔다는 일화가 있다.

츄우토로

츄우토로 / ちゅうトロ [中トロ] / 참다랑어 중뱃살
적당한 산미와 담백함 그리고 가벼운 지방의 느낌이 맞물려서 어울리는 츄우토로이다.

아부리오오토로

아부리오오토로 / あぶりオオトロ [炙り大トロ] / 불질한 참다랑어 대뱃살
기름기가 입에 착 감기는 아부리오오토로이다.

무시아와비

무시아와비 / むしあわび [蒸(し)鮑] / 전복 술찜
열어서 칼질하는 것을 보니 크기가 큰 무시아와비이다.

무시아와비

무시아와비 / むしあわび [蒸(し)鮑] / 전복 술찜
부드러우면서 탱탱하니 좋다.

다이콘오로시모즈쿠호타테

다이콘오로시모즈쿠호타테 / だいこんおろしもずくホタテ / 무즙과 큰실말 올린 가리비 관자
먹자마자 머리에서 떠오른 느낌은 모즈쿠와 새콤함 덕분일까 냉면이 먼저 생각이 떠오르는데 호타테의 촉촉함도 같이 있다. 먹고나서도 재미있는 맛이네라고 한동안 머리에 남아있다.

미소시루

미소시루 / みそしる [みそ汁·味噌汁] / 된장국

타이

타이 / たい [鯛] / 도미
입안에서 촉촉하게 부드럽게 퍼지는 타이이다.

아카미

아카미쇼유즈케 / あかみしょうゆづけ [赤身醬油づけ] / 참다랑어 등살 간장 절임

아카미

아카미쇼우즈케 / あかみしょうゆづけ [赤身醬油づけ] / 참다랑어 등살 간장 절임
사시미로 먹은 아카미쇼유즈케도 좋았지만 스시로 먹으니까 한층 더 살아난다.

아리이카

야리이카 / やりいか [槍烏賊] / 화살오징어
유자제스트 올려서 향긋하게 입에 감기는 야리이카이다.

우메보시

우메보시 / うめぼし [梅干(し)] / 매실절임
입가심으로 순식간에 환기시켜주는 우메보시 과하지 않은 신맛이라서 더 좋다.

타이야키모노

타이야키모노 / たいやきもの [鯛焼(き)物] / 도미 구이
가마라고 해서 턱살로 기억하고 있는데 부드럽고 맛있는데 배가 많이 부른 탓에 다 못 먹었다.

우니아마에비노리마키

우니아마에비노리마키 / うにあまえびのりまき [海胆甘海老のり巻(き)] / 성게소와 단새우 덮은 김말이
언제나 맛있는 조합인 우니아마에비노리마키이다. 우니가 부드러운 우니인 모양이다.

홋키가이

홋키가이 / ほっきがい [北寄貝] / 북방조개
시치미 올린 큼지막한 홋키가이이다. 큼지막하다 보니까 홋키가이 특유의 느낌도 더 잘 살아있다.

마스미 다이긴죠 유메도노

마스미 다이긴죠 유메도노
真澄 大吟醸 夢殿
마스미 혼죠죠를 마셨던 기억이 있는데 그 때에는 술맛이 거칠다라는 느낌이였는데 마스미 다이긴죠 유메도노는 많이 다르다고 느껴진다. 술맛이 많이 나는 편이라고 생각이 들면서도 입으로 넘어갈 때는 매끄럽게 넘어간다. 매끄러운 느낌이 좋은 탓에 콸콸 마시게 된다.

니신

니신 / にしん [鯡·鰊] / 청어
깔끔하게 맛있게 먹은 니신이다.

우나기돈

우나기돈 / うなぎどん [鰻どん] / 뱀장어 덮밥
우나기돈은 처음인데 이렇게 먹는 것도 참 맛있다. 달달한 타래소스가 부드러운 계란까지 더해져 있다.

나마사바

나마사바 / なまさば [生鯖] / 생 고등어
이 때서부터 기억이 살짝 없기도 한데 씹으면서 좋다라고 말하면서 먹은 나마사바이다.

아나고

아나고 / あなご [穴子] / 붕장어

히야시소바

히야시소바 / ひやしそば [冷やしそば] / 냉국수
시원하게 술이 깨는 히야시소바이다.

아나고

아나고 / あなご [穴子] / 붕장어
부드러운 아나고는 마지막을 말해주기도 하는데 아쉽기도 하다.

타마고

타마고 / たまご [卵·玉子] / 계란
달달한 타마고이다.

아부리사바보우즈시

아부리사바보우즈시 / あぶりさばぼうずし [炙り鯖棒鮨] / 불질한 고등어 봉초밥
입안에서 가득 차는데 아부리까지 해서 향이 더 살아있는 아부리사바보우즈시이다.

Valdivieso Moscato Demi Sec 2014

Valdivieso Moscato Demi Sec 2014
달콤하네라고 하면서 콸콸콸 마셨다.

후토마키

후토마키 / ふとまき [太巻き] / 굵게말은 김말이
보통의 후토마키보다 크기가 약간 작으면서 대신에 더 길게 만든 후토마키이다. 오오토로, 아나고, 타마고, 부추, 버섯의 구성으로 만든 모양이다.

후토마키

후토마키 / ふとまき [太巻き] / 굵게말은 김말이
어쩌다 보니까 후토마키를 두개인가 세개를 먹게 되었는데 신나게 잘 먹었다. 크기가 약간 작은 탓에 입안으로 넣기가 참 수월해서 좋았다. 배가 부른 탓에 앵콜 스시로 요청한 아카미는 옆자리 분에게 드렸다.

보탄에비

보탄에비 / ぼたんえび / 도화새우
같이 먹는 사람들과 셰프님도 까먹고 있던 보탄에비이다. 마지막에 잊고 있던 새우 얘기가 나와서 마지막으로 나온 보탄에비이다. 처음 먹어보는데 녹진하기 보다는 탱탱하면서 촉촉한 기억이 있다.

가성비나 구성으로 보나 푸짐하고 맛있게 잘 먹은 하쯔호에서의 오마카세이다. 같이 간 분들이 단골이라서 셰프님도 많이 챙겨주신 모양이다. 콜키지로 가져온 술도 많은걸로 기억하는데 그 술들도 다 마시고 화요를 마시면서 취기가 확 올라갔다. 재미나게 시간가는 줄 모르고 잘 먹은 오마카세이다. 집에 갈 때 만취상태에서 택시가 안 잡혀서 고생했다.

하쯔호 / はつほ
02-780-1634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동로 213 금호리첸시아 지하1층 (여의도동 61 금호리첸시아 지하1층)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