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쇼

양재에서 술 먹을 일이 있어서, 방문하게 된 타이쇼
양재에서 먹을만한 술집이 없다고 생각했는데,
이쪽 골목은 새로운 세계가 펼쳐져 있었다.
막 줄서서 먹는 가게를 구경해봄
1차는 유명한 고기집이였는데, 내가 가게 되니까 다 먹어서 자리에서 일어나게 됨
타이쇼도 마찬가지로 1층 다찌자리는 만석이고 지하에는 자리가 별로 없었는데, 그래도 다행히 안착하게 되었다.

타이쇼 메뉴판

타이쇼 메뉴판
정말 다양한 메뉴가 구비되어있는 것을 확인 할 수 있었다.
꼬치 종류에서 부터 사시미와 스시도 있는걸 확인했었고, 식사 메뉴들도 따로 구비되어 있었다.

타이쇼 주류 메뉴판

타이쇼 주류 메뉴판
다양한 주류 이자카야 마다 보유하고 있는 주류가 꽤나 편차가 큰데,
타이쇼는 가격대별로 종류별로 다양한 사케가 구비되어 있었다.

기본 안주

기본 안주
기본 안주로는 양배추가 제공 되는데, 거기에 함께 나오는 땅콩 소스가 먹어보니 뭔가 달달하면서도 새콤새콤 했다.

타이쇼 사시미

타이쇼 사시미(43,000원)
광어, 엔가와, 참치, 문어, 연어, 도미, 해삼, 소라, 피조개 등등으로 10가지 종류의 회와 해산물로 이루어져 있다.
두께가 많이 두꺼운 편은 아니지만 그래도 평균의 두께의 사시미들은 참 맛있었다.
엔가와가 특히 씹는 맛이 좋았다고 생각이 들었다.
소라도 원래는 잘 안먹는데 이번 기회에 먹어봤는데 역시나 내 취향은 해산물보다는 사시미 쪽인 것 같다.
하얀색으로 되어있는 참치도 기름기 덕분인지 윤기도 있고, 먹어보니 참 맛있었다.

엔베이

엔베이(30,000원)
단 맛이 잘 안느껴지던 사케라고 생각이 들었다.
대신 굉장히 깔끔한 느낌의 사케라는게 먹어보고 난 후의 내 생각

사케 병

사케 병
큼지막한 사케병으로 900ml사케가 두 번이면 끝난다.
병이 크니까 빨리 먹기 수월해서 좋았다.

마구로 사시미

마구로 사시미(22,000원)
타이쇼 사시미를 다 먹고나서 시킨 마구로 사시미
다양한 사시미 보다 참치를 더 좋아한다면 이걸 두번 시키는게 더 좋아보인다.
큼지막하게 썰려있어서 그런지 한 점 먹고, 사케 한잔 하고 딱 좋더라.
역시나 참치는 입에서 녹는다.

마구로 사시미까지 먹다보니까, 엔베이는 다 먹고 그래서 사케를 한 병더 주문
간바레 오또상을 주문 했다.
처음에 간바레 오또상을 시킬까 하다가 하도 자주 접하다 보니까 엔베이를 주문했었는데, 간바레 오또상을 떠날수가 없었다.
간바레 오또상은 참 무난한 사케인 것 같다.
약간이 술 맛과 달달함이 참 매력있다.

모듬 덴뿌라

모듬 덴뿌라
마무리 안주는 모듬 덴뿌라를 주문해보았다.
가격 대비 덴뿌라의 양이 참 마음에 들었다.
새우, 버섯 등등 이 때쯤 되니까 기억이 점점 희미해져서 모듬 덴뿌라의 새우 맛만 기억 난다.

다양한 메뉴 덕분에 고르는 재미가 있던 이자카야가 아닐까 하는 타이쇼였다.
안주도 가격대별로 잘 구비되어있다라는 느낌은 오랜만에 드는 것 같다.
술을 마시다 보니까 자리도 만석이 되어서 기다리는 줄도 생기는거 보니까
양재가 참 술 마실만한 가게가 빈약하다라고 다시 한번 느낌
다음에는 꼬치구이 종류로 먹어보고 싶다.

타이쇼 / TAISHO
02-578-2453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곡동 957-1 우평빌딩 1층, 지하 1층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