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윤희

궁금함과 호기심을 가지고 있던 채윤희를 찾았다.

채윤희

채윤희
연남동에서 문래동으로 소문만 듣다가 이렇게 찾아가서 술을 마실 수 있어서 신이난다.

APC_0182

천장이 높다.

한라산

한라산
술의 종류가 소주와 맥주 종류만 구비되어 있다. 차림판을 보니 소주가 유난스럽게 잘 어울려보이는데, 한라산에 손이 간다.

연두부

연두부
요리를 주문하면 시간이 걸리는지 연두부가 나온다. 간장을 흠뻑 끼얹어서 짭짤하니 부드럽고 촉촉한 연두부가 채윤희의 분위기와 어우러지니 요리가 나오기도 전에 소주에 손이 간다.

조개라면

조개라면
조개가 듬뿍 들어가서 시원하고 짭짤한 맛을 더하고, 청양고추는 매운맛 더욱 더했다. 칼칼하면서도 시원하다. 숟가락으로 국물을 한번 먹고서는 바로 소주잔에 손이 가서 소주를 입에 털어넣는다.

나물전

나물전
젓가락으로 나물전을 집어서 찢을 때 두둑거리면서 찢겨나가는 느낌부터가 좋다. 숨이라도 살아있는 나물전이라도 되는 모양인지 입안에서 씹을수록 나물의 향이 은은하게 퍼진다. 나물전 사이에 오징어가 들어가 있기도 한데 탱글거리게 씹힌다.

닭구이

닭구이
지글지글하며 소리내며 나오는 닭구이인데, 그 뒤에 맛있는 향 또한 끌고온다. 참을 수 없이 젓가락으로 한덩이 집어서 입안으로 가져가서 깨물어본다. 살짝 이러 깨무니까 팅겨나갈정도로 탱글거린다. 더 힘껏 힘을 줘서 이로 자르니 그러면서 퍼지는 탱글거림과 터지는 육즙이 참 근사하다. 맛있는 닭구이니까 한덩이 먹으면 또 소주잔에 자연스럽게 손이 간다.

갈치속젓

갈치속젓
닭구이가 나올 때 같이 나온 갈치속젓은 비린맛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자꾸만 손이 간다. 비리면서 짭짤한데 자꾸 찍어먹게 만든다. 끝에는 생강이라도 넣었는지 생강향이 톡하고 올라와서 입안을 지워버리니 깔끔하다.

APC_0189

피클인지 김치인지 잘 모르겠다.

보부상

집에 잘가라고 웃어준다.

즉흥적으로 찾았는데 요리 하나하나가 너무나도 마음에 든 채윤희이다. 사람들이 채윤희가 없어졌을 때도 아쉬워하는 이유를 조금은 알 것 같다. 돼지갈비도 먹어보고 싶다. 소주가 잘도 들어간다. 쭉쭉.

채윤희 / 蔡潤熙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도림로 428-1 (문래동3가 58-84)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