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만취한 상태로 찾은 와슈다이닝 슈토이다.

시노미네 쥰마이다이긴죠 Type-M 오마치 나카토리나마자케

시노미네 쥰마이다이긴죠 Type-M 오마치 나카토리나마자케
篠峯 純米大吟醸 Type-M 雄町 中取り生酒
행사하고 있다고 해서 참새가 어딜 지나가랴하고 주문한 사케이다. 현재 수입되고 있는 시노미네 중에서 두번째인 사케이다. 마셔보니 쌀의 감칠맛이 팡하고 폭발하는게 모내기하고 있는 밭에서 탄산수를 마시면서 아, 시원하다라고 외치는 느낌이다. 많이 취한 상태에서 마셔서 그런지 쌀의 맛이 오르락내리락 거리면서 그 주변부를 탄산의 톡톡 쏘면서 메꿔준다. 취했는데도 맛있다.

규카츠

규카츠 / ぎゅうかつ [牛かつ]
배가 불러서 두개 밖에 못 먹었다. 바스락 거리는 겉표면과 촉촉한 선홍빛의 고기이다. 이걸 먹어야하는데 하면서 아쉬워했다.

정신 놓고 마셔서 기억이 별로 없는데 마신 사케가 맛있는건 잘 기억하고 있다.

와슈다이닝 슈토 / 和酒dining 酒盗 / Washudining Shuto
02-3444-0213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134길 9 (논현동 81-10 1층)
슈토, 논현 – 和酒dining 酒盗

잘 먹었습니다.

Leave a comment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