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sia Food Japanese

와슈다이닝 슈토

솥밥이 궁금해서 예약을 하고 찾은 와슈다이닝 슈토이다.

시노미네 쥰마이긴죠 고와리미가키 오야마니시키 나카토리나마자케

시노미네 쥰마이긴죠 고와리미가키 오야마니시키 나카토리나마자케
篠峯 純米吟醸 五割磨き 雄山錦 中取り生酒
니혼슈바 슈토에서 시노미네 메이커스 디너에서 마신게 마지막인데 마시고는 싶은데 플래그십 아래라 가격이 부담스러우던 차 이번에 다시 마셔본다. 잔잔하게 깔리듯이 조용하다가 마개가 열린 것 마냥 퐁퐁 알록달록한 맛들이 살아나서 혀를 감싸는 느낌이다. 구조감 또한 밀도가 있다는 듯 매끄럽다. 이 좋은걸 이제서야 다시 마신다니 반갑다.

DSC00139

상차림

사바보우즈시

사바보우즈시 / さばぼうずし [鯖棒鮨] / 고등어 봉초밥
앙증맞은 크기에 한입에 쏙 들어가서 산뜻하게 속을 채워준다.

와카다케아사리

와카다케아사리 / わかたけあさり [若竹浅蜊] / 미역 죽순 바지락
봄을 알리는 재료들로 만드니 산뜻하고 입맛을 돋궈준다.

이카스미소아에고비렌콘스미이카스루메이카

이카스미소아에고비렌콘스미이카스루메이카
나오자마자 이름이 뭐에요라고 여쭤보니 재료 이름을 다 말해주는데 조그만한 접시에 위에 재료들이 다 들어가서 그런지 맛도 좋다. 새콤하면서 각기 다른 재료들이 각기 다른 식감으로 이를 즐겁게 한다.

사시미

사시미모리아와세 / さしみもりあわせ [刺(し)身盛(り)合(わ)せ] / 모둠 사시미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호타테 / ホタテ [ホタテ] / 가리비 관자
사몬 / サーモン / 연어
코우이카 / こういか [甲烏賊] / 갑오징어
쿠로다이 / クロダイ [黑棘鲷] / 감성돔
마하타 / まはた [真羽太] / 능성어
적당한 두께의 숙성 잘 된 사시미는 언제나 사케와 잘 어울린다. 존득거린다거나 탄탄하다거나 푹신하다거나 접시에 담긴 모습도 예쁘지만 입으로 들어갔을 때의 즐거움도 각기 다르다.

아카미

아카미쇼유즈케 / あかみしょうゆづけ [赤身醬油づけ] / 참다랑어 등살 간장 절임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적당하게 즈케하니 아카미의 산뜻한 느낌은 배가 된다. 깔끔하게 떨어진다. 적당한 기름기의 오오토로는 얇게 썰려있으니 부담 없이 먹기 좋다.

슈토크림치즈

슈토크림치즈
말이 필요 없는 술안주이다. 배가 부를 때는 이만한게 없다.

이베리코카타로스시오야키

이베리코카타로스시오야키
두번째로 다시 먹어보는데 만족도는 더 올라갔다. 전보다 더 촉촉하게 구워내서 그럴지도 모르겠다. 고기에다가 유즈코쇼 찍어서 토마토절임을 함께 곁들여서 먹어도 좋다.

아카부 쥰마이긴죠

아카부 쥰마이긴죠
赤武 純米吟釀
처음 마셔본 이후로 뭘 마실지 고민하다가 보면 자연스럽게 선택을 하는 것을 보면 맛있는 사케이긴 한 모양이다. 적당한 바디감에 더불어서 잔잔한 느낌이 요리를 밀어내지 않고 함께 더 좋게 만들어 준다.

노도구로 아쿠아파챠

노도구로 아쿠아파차 / のどぐろ アクアパチャ
나오자마자 마음에 드는 요리 중에 하나가 이 요리이다. 토마토의 새콤함이 가미된 생선찜에다가 푸짐한 홍합까지 처음부터 끝까지 마음에 든다.

무시아와비텐푸라

무시아와비텐푸라 / むしあわびてんぷら [蒸(し)鮑天婦羅] / 전복 술찜 튀김
처음 먹어보나 먹어본 경험이 있나 가물하기도 한데 살만 있는 텐푸라와 내장이 들어간 텐푸라가 녹진함의 차이로 구분이 되는데 녹차소금 찍어다가 먹으니 맛있다.

아나고카마메시

아나고카마메시 / あなごかまめし [穴子釜飯] / 붕장어 솥밥
기대도 했고 방문한 목적이 와슈다이닝 슈토에서는 솥밥을 먹을 수 있다고 해서 이번에 먹게 된 솥밥이다. 정말 궁금했다. 고슬고슬 지어진 밥에 푸짐하게 들어가 있는 아나고가 눈으로만 봐도 맛있어 보인다.

미소시루

미소시루 / みそしる [みそ汁·味噌汁] / 된장국
파가 많이 들어간 미소시루는 카마메시에 곁들여 먹기 좋다.

아나고카마메시

아나고카마메시 / あなごかまめし [穴子釜飯] / 붕장어 솥밥
배가 부른 와중에도 이건 다 먹고 가야겠다는 의지가 샘솟는 카마메시이다. 부드러우면서 은은하게 아나고 향이 먹을 때마다 풍기는게 침샘을 먹으면서 자극한다. 단품으로 따로 있다면 항상 주문할 것 같다.

츠루우메 유즈슈

츠루우메 유즈슈
鶴梅 ゆず酒
새콤하고 달콤하게 그리고 시원하게 마무리한다.

티라미수

티라미수
두부로 만든 티라미수는 숟갈로 떠서 먹을 때마다 콩의 고소함이 느껴지는게 매력 있다.

지난 방문에서 오마카세와 전체적으로 구성은 똑같은데 카마메시(솥밥) 하나의 차이로 만족도가 더욱 더 좋아져서 만족하면서 먹은 와슈다이닝 슈토에서의 오마카세이다. 카마메시(솥밥)은 하루 전에 예약을 해야하기도 하지만 그럴만한 가치가 충분히 있다.

와슈다이닝 슈토 / 和酒dining 酒盗 / Washudining Shuto
02-3444-0213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134길 9 (논현동 81-10 1층)
슈토, 논현 – 和酒dining 酒盗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