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베시마 모임으로 다녀온 오모테나시 길을 잘못 알아서 좀 헤매다가 찾았다. 인테리어나 그런게 카페같기도 하다.

IMG_5229

상차림

오토오시

오토오시

아라마사 시로야마유 쥰마이

아라마사 시로야마유 쥰마이 / 新政 白やまユ 純米
아라마사는 처음 접해 보는데, 깔끔함만이 기억에 남아있다.

카제노모리 키누히카리 쥰마이 다이긴죠 무로카 무카스이 나마겐슈 시보리하나

카제노모리 키누히카리 쥰마이 다이긴죠 무로카 무카스이 나마겐슈 시보리하나 / 風の森 キヌヒカリ 純米大吟釀 無濾過 無加水 生原酒 しぼり華
가장 좋아하는 사케 중에 하나인 카제노모리 키누히키라기 잇쇼빙으로 시작하게 되었다. 전에 마셨을 때보다 더 발랄하게 혀에 닿는다. 탄산감과 혀가 알록달록 해지는 느낌도 같이 느껴진다.

나베시마 쥰마이긴죠 오마치 나마

나베시마 쥰마이긴죠 오마치 나마 / 鍋島 純米吟醸 雄町 生酒
오마치라서 강렬함이나 그런 것을 상상하기도 했는데, 생각보다는 많이 부드러워서 놀라기도 했다.

사시미

사시미 모리아와세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엔가와 / えんがわ [縁がわ·縁側] / 광어 지느러미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이쿠라 / イクラ / 연어알
사케 / さけ [鮭] / 연어
시메 사바 / しめ [締] さば [鯖] / 초절임 고등어
마구로 타타키 / まぐろ[鮪] たたき[叩き·敲き] / 참치 겉익힘
타코 / たこ[蛸·章魚] / 문어
타코와사비 / たこ[蛸·章魚] わさび[山葵] / 문어 고추냉이 무침
두톰하고 큼지막하게 나온 사시미인데, 참치 종류를 좋아해서 그런가 마구로 타타키와 아카미가 유독 기억에 남는다.

나베시마 쥰마이다이긴죠 아이야마

나베시마 쥰마이다이긴죠 아이야마 / 鍋島 純米大吟醸 愛山
달콤하니 술술 잘 넘어간 느낌만 기억난다.

나베시마 다이긴죠 야마다니시키

나베시마 다이긴죠 야마다니시키 / 鍋島 大吟醸 山田錦
야마다니시키라서 청량감과 깨끗함이 느껴졌다.

채끝 등심 타타키

채끝 등심 타타키
가장 만족한 요리이기도 한 채끝 등심 타타키 적절한 점에서 익혀진게 야들야들하면서도 탱탱함을 더해준다.

나베시마 쥰마이다이긴죠 나베시마마이

나베시마 쥰마이다이긴죠 나베시마마이 / 鍋島 純米大吟醸 鍋島米
나베시마미로 만들었는데, 저번에도 마셔 본 경험이 있기도 한데, 이번에는 기억이 잘 안 남아있다.

사와라 야키모노

사와라 야키모노 / さわら[鰆] やきもの[焼(き)物] / 삼치 구이
큼지막한 사와라인데다가 젓가락으로 갈라보니 살이 풍족하다. 부드러움과 적절한 간 덕분인가 밥 생각이 나기도 하는데, 만족스러웠던 요리 중에 하나이다.

토리니쿠 카라아게

토리니쿠 카라아게 / とりにく[鳥肉] からあげ[空揚げ] / 닭 튀김
바삭바삭한 카라아게인데, 먹기도 편하게 한입에 쏙 들어가는 크기이다.

나베시마 쥰마이긴죠 아이야마

나베시마 쥰마이긴죠 아이야마 / 鍋島 純米吟醸 愛山
쥰마이다이긴죠와 차이가 느껴지기도 하는데, 상세하게까지는 못 느껴서 아쉽기도 했다.

나베시마 쥰마이다이긴죠 특A 야마다니시키 45% 골드라벨

나베시마 쥰마이다이긴죠 특A 야마다니시키 45% 골드라벨 / 鍋島 純米大吟醸 特A 山田錦 45 ゴールド 2014
맛있던 것만 기억에 남아있다.

부타가쿠니

부타카쿠니 / ぶたかくに [豚角煮] / 돼지고기 조림
부드러운데다가 간도 잘 배어있어서 만족한 부타가쿠니
업장마다 다루는 방식이 다르기도 한데, 바삭바삭한 느낌만 먹다가 부드러우니까 또 다르다.

오뎅 나베

오뎅 나베
국물이 시원하긴 했는데, 이때부터 기억을 잃기 시작해서 얼마 못 먹었다.

모치리도후

모치리도후 / もちりとうふ [餅り豆腐]
마지막으로 먹기도 좋은 디저트이기도 한데, 정작 못 먹어봐서 맛을 모르겠다.

IMG_5237

나베시마 쥰마이다이긴죠 특A 야마다니시키 45% 골드라벨 / 鍋島 純米大吟醸 特A 山田錦 45 ゴールド 2014
나베시마 쥰마이긴죠 아이야마 / 鍋島 純米吟醸 愛山
나베시마 다이긴죠 야마다니시키 / 鍋島 大吟醸 山田錦
나베시마 쥰마이다이긴죠 나베시마마이 / 鍋島 純米大吟醸 鍋島米
나베시마 쥰마이긴죠 야마다니시키 나마 / 鍋島 純米吟醸 山田錦 生
나베시마 쥰마이긴죠 오마치 나마 / 鍋島 純米吟醸 雄町 生酒
나베시마 쥰마이다이긴죠 아이야마 / 鍋島 純米大吟醸 愛山

한 브랜드의 종류의 주류로 다양하게 즐겨보았는데, 쌀이 어느 것이냐 어떻게 만들었느냐에 따라서 맛이 참 다양하게 느껴지기도 하는게 재미있는 경험이기도 했다. 오모테나시는 카페같은 분위기에 이자카야라서 소소하게 가보는 것도 또 다른 방법으로 즐기기 좋을 것 같다. 술을 많이 마셔서 못 찍은 사진도 있다는게 꽤나 오랜만이긴 하다.

오모테나시 / おもてなし
02-324-1237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2길 82 (동교동 155-20 대명빌딩 1층)

잘 먹었습니다.

Leave a comment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