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모테나시

진상으로 방문해서 죄송한데다가 남은 술도 해치울겸 다시 찾은 오모테나시이다.

시치켄 키누노아지 쥰마이다이긴죠

시치켄 키누노아지 쥰마이다이긴죠
七賢 絹の味 純米大吟醸
오픈 하고 하루 지나고 남아있는 술을 마셨는데 상대적으로 더 가벼워지면서 향도 약해졌지만 목넘김은 더 편안해진 시치켄 키누노아지 쥰마이다이긴죠이다.

피클

피클, 타쿠안즈케

닌니쿠

닌니쿠 / にんにく [大蒜·葫] / 마늘 절임

샐러드

샐러드
상큼하게 아삭거리는 샐러드

아마에비코노와타

아마에비코노와타 / あまえびこのわた [甘海老海鼠腸] / 단새우 해삼 창자 젓
산도가 좋으니 녹진한 아마에비와 짭짤하면서 바다내음 풍기는 코노와타이다.

타코

타코스노모노 / たこすのもの [章魚酢の物] / 문어 초회
얇은데다가 안 질기겨서 맛있게 먹은 타코스노모노이다.

사시미

사시미모리아와세 / さしみもりあわせ [刺(し)身盛(り)合(わ)せ] / 모둠 사시미

타이

타이 / たい [鯛] / 도미
두톰한데다가 쫄깃한 타이이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씹으면 씹을수록 단맛이 도는 히라메이다.

사케

사케 / さけ [鮭] / 연어
입에 넣자마자 기름기가 확 느껴지는 사케이다.

아카미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심심한듯 하면서도 입안에서 산미가 올라오는 아카미이다.

가리

가리 / ガリ / 초생강
아카미 먹고 입을 개운하게 만들어 주는 가리이다.

시메사바

시메사바 / しめさば [締鯖] / 초절임 고등어
과하지 않은 시메덕분에 상큼하게 먹은 시메사바이다.

호타테

호타테 / ホタテ [ホタテ] / 가리비 관자
서걱거리면서 입안에서 썰리는 호타테이다.

부타카쿠니

부타카쿠니 / ぶたかくに [豚角煮] / 돼지고기조림
항상 먹어보고 싶었던 부타카쿠니이기도 한데 이렇게 먹어 본다. 장조림마냥 짭짤한데다가 탄탄한 식감을 준다.

아지야키모노

아지야키모노 / あじやきもの [鰺焼(き)物] / 전갱이 구이
잔가시 마저도 부드러우니까 부담감이 없는데다가 입안에서 맴도는 기름기까지 부드럽게 먹은 아지야키모노이다.

이베리코 항정살 스테이크

이베리코 항정살 스테이크
유즈코쇼(유자후추) 올리니까 느끼한게 잡히면서 기름기 물신 느껴지는 이베리코 항정살 스테이크이다. 한두점 먹는게 딱 좋다.

삼겹팽이말이

삼겹팽이말이인지는 확실하지는 않은데 매콤한 기운이 맴돌면서 짭짤하다.

텐푸라

텐푸라 / てんぷら [天婦羅] / 튀김
닭완자 튀김과 새우 튀김으로 나온 것으로 기억하고 있다. 바삭거림이 잘 느껴진다.

히야시소바

히야시소바 / ひやしそば [冷やしそば] / 냉국수
와사비(고추냉이) 듬뿍 넣어서 시원하게 즐기는 히야시소바로 마무리한다.

한적하게 평화롭게 즐기는 오마카세이다. 다시 먹어 보니 구성이나 모양새가 더 완성도가 올라간 모습을 보여주는 오모테나시이다.

오모테나시 / おもてなし
02-324-1237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2길 82 (동교동 155-20 대명빌딩 1층)

잘 먹었습니다.

One Reply to “오모테나시”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