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쥬슈죠의 토우지와 함께하는 시음회가 오마치 슌에서 열렸다.

다이긴죠 텐쥬

다이긴죠 텐쥬
大吟醸 天寿
온도가 달라지면 사케의 맛이 달라지기도 하는데 오히려 잔잔하게 잡아 끌어다가 입안으로 들어간다. 삐족하지 않고 뭉툭하다. 상온에 마시는데도 유질감도 같이 오는게 부드러우면서 무겁다.

스모노

스모노 / すもの [酢物] / 초회
새콤하니 입맛을 돋군다.

DSC00654

조개가 늠름하게 살이 차올라있다. 크기가 크니 입 안에도 오래 남아있어서 향도 오래 남는다.

타코

타코 / たこ [章魚] / 문어
부위별로 느낌이 사뭇 다른데 깔끔하게 탱글거린다.

아와비

아와비 / あわび [鮑] / 전복
오독거리면서 간이 짭짤하다.

멘타이코

멘타이코 / めんたいこ [明太子] / 명란
향긋하면서 짭짤하다. 백명란이라고 하는데 하얀색이라서 그런지 더 깔끔하다.

쵸카이산 쥰마이다이긴죠

쵸카이산 쥰마이다이긴죠
鳥海山 純米大吟醸
가장 궁금하면서 마시고 싶던 술이다. 사케 또한 술이라서 효모도 중요하고 땅도 중요하지만 그래도 물 또한 중요하다. 물의 차이가 있다고 토우지의 설명도 곁들여진다. 부드러운 힘이 강약을 가지고 쥐락펴락한다.

사시미

사시미모리아와세 / さしみもりあわせ [刺身盛合せ] / 모둠 사시미
한껏 기름기가 잘 올라와서 부들거리면서 감칠맛 또한 좋다.

사자에

사자에 / さざえ [栄螺] / 소라

텐쥬 쥰마이

텐쥬 쥰마이
天寿 純米
거친 느낌이 거부감이 들기도 했는데 뎁혀서 먹으니까 오히려 그 맛이 감칠맛으로 변한다.

스이모노

스이모노 / すいもの [吸い物] / 맑은국
재첩으로 우린 스이모노는 심심하게 속이 풀리게 도와준다.

야키모노

야키모노 / やきもの [焼き物] / 생선구이
잔가시가 많아서 불편한데 그래도 살이 맛있어서 야금야금 먹는다.

텐쥬슈죠의 위치가 위치다 보니까 물에 많이 신경을 쓴 사케라는 설명이다. 전체적으로 잔잔하면서 부드럽다라는 인상을 많이 받는데 마시다 보면 취해있다. 오마치 슌은 오랜만에 찾았는데 여전히 사케를 마시기에 좋은 곳이다.

오마치 슌
02-557-1833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로65길 20 (대치동 900-18)

잘 먹었습니다.

Leave a comment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