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로

약속이 이쪽으로 잡혀서 방문하게 된 곳 쉐프분이 홍대 쪽에서 쉐프스토리라는 곳을 운영하시다가 공덕에 이자카야 야로를 운영중이라고 주워들었다. 공덕역에서 공덕 시장 쪽으로 쭉 걷는 길이 한 5분에서 10분 정도 걸렸다.

IMG_1107

사시미
타이(도미), 아까미(참치), 사케(연어), 타코(문어) 선호도로는 도미는 매우 쫄깃쫄깃, 아까미가 두께가 다른 곳 보다 더 두꺼워서 씹는맛과 기름기가 더 많이 느껴졌음 왠지 모르게 연어로 마무리 입가심 하는 느낌을 하는 구성이였다.

IMG_1108

광어였나 우럭이였나 이 날 잡으셨다고 하면서 설명을 해주셨는데 뭐랄까 탄탄한 느낌이였다.

IMG_1109

먹을게 하도 많아서 거의 손도 안댐

IMG_1110

정방향으로 다시 찍어봤다. 생각해보니 시계방향으로 먹는게 좋다고 설명을 들었다.

IMG_1111

샤토 그랑 포이 라코스테 07.
그랑크뤼 5등급으로 자극 없이 부드러운 향, 제법 단단한 탄닌이 매우 매력적이며, 바디도 무난한 중간바디로 취향을 가리지 않고 편안하게 즐기기 좋습니다.
설명은 같이 있던 분이 말한 설명 그대로 가지고 왔는데, 달달한 측면의 와인은 아니였는데 그러다보니까 시메사바나 소고기에 왠지 모르게 잘 어울렸다.

IMG_1112

와인 또르르

IMG_1113

시메사바
개인적으로 이 날 먹었던 메뉴 중에서 가장 마음에 들었다.
기름기 때문에 레드 와인에 안어울릴수도 있다고 했는데, 오히려 와인 마시고 먹으니까 기름기가 더 돋구어줬고, 사케랑 같이 마셨을 때는 마지막에 깔끔함만 남았다.

IMG_1114

에이쿤 블루 쥰마이긴죠
꽤 높은 당도, 여타 다른 사케에 비해 높은 점도, 그러면서도 밸런스가 잘 잡힌 맛입니다. 가격대는 업장 기준 6만원 정도, 소매가 기준 4만원 정도
이 설명도 끌어왔다. 사케를 마셔보니까 통통 튄다는 느낌 술 맛은 거의 안나면서 달달하면서 약간의 통통튐이랄까나

IMG_1115

시메사바가 비린거나 그런걸 떠나서 기름기가 찰지구나?라느 뉘앙스

IMG_1116

소고기
사시미를 다 먹으니까 2차 메뉴로 소고기가 나왔다. 야채들도 많이 있는데, 버섯보다는 무슨 고추가 구워서 고기랑 같이 먹으니까 좋음

IMG_1117

와인과 술을 많이 마셔서 그런가 이때부터 사진이 슬슬 흔들림

IMG_1119

지글지글지글
불이 강하다 보니까 익힘을 조절하는게 좀 어렵긴 했다. 고기 먹으면서 와인도 콸콸콸 사케도 콸콸콸

IMG_1120

맛있다.

IMG_1122

버섯과 고추도 우적우적우적

IMG_1123

카라탄바 혼죠죠
이 술을 내 기억으로 2년만에 접하는데 이 아이도 깔끔하고 괜찮았는데 확실히 앞에 먹었던 술들 때문에 비교해보니 만족도가 떨어진다는 느낌이

IMG_1124

IMG_1125

꼬치구이도 먹음
음식 순서를 보니까 점점 강이나 향이 강한 종류가 나오네라고 생각 두톰하니 양념도 잘 배어있다.

IMG_1126

스끼야끼나베
방문한 날에 옆 테이블에서 피로연이다 보니까 시끌벅적하다보니까 피로연 하는 분들이 안주 하나 시키라고 해서 냉큼 시킨 스끼야끼나베 짭짤하니 좋았다.

IMG_1127

새우 덴뿌라
새우가 도톰해서 야들야들

IMG_1128

새우깡
짭짤하니 마지막 안주

하도 많이 먹어서, 맛들을 자세하게 설명하기는 입맛이 가물가물하기는 한데, 전체적으로 만족도가 높았다. 와인과 사케 그리고 여러 메뉴들을 한꺼번에 접할 수 있던 좋은 기회라고 생각이 들기도 했다.
아마 메뉴에 없는 요리들도 먹은 것 같기도 하다. 카운터 자리도 있고 테이블 자리도 있고, 자리도 전체적으로 많은 편이기도 했다.

야로 / 夜露
02-711-7909
서울시 마포구 도화동 195-8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