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즈

긴죠 특 로스(등심) 카츠 정식

유명한데다가 주변에서 이야기를 자주 해서 궁금증이 있던 안즈이다.

DSC00518

상차림

물

샐러드

샐러드
싱싱하고 푸짐하게 나온 샐러드이다. 먹다가 톤카츠 먹기 전에 배가 부르지 않을까라고 생각이 들 정도이다. 두 가지 소스를 취향에 맞춰 뿌려 먹으면 된다. 유자 소스는 향이 좋으면서 산뜻했고, 일본식 깨 소스는 무거운 듯 하면서 달짝지근했다.

깨

깨는 잘 갈아서 톤카츠가 나올 때 소스를 뿌려서 먹으면 된다.

나마비루

나마비루 / なまビール [生ビール] / 생맥주
행사 하길래 마시는 나마비루이다. 오랜만에 마시는데 이제는 아, 나마비루랑 궁합이 안맞는구나라고 다시금 깨닫는다. 맛있는건 알겠지만, 다 못 마시겠달까.

드레싱

유자 드레싱, 일본식 깨 드레싱

DSC00527

단무지를 얇게 썰어놓은 것 같은데 향이 좋다.

소스

소스
오랜만에 이런 국자를 본다. 예전에 쿠시카츠 다루마에서 이런 국자를 본 기억이 있다. 점성있게 흘러내리는게 묘하게 보게 된다.

긴죠 특 로스(등심) 카츠 정식

긴죠 특 로스(등심) 카츠 정식
醸とろロースかつ膳
다른 카츠 종류에 비해서 만드는데 시간이 걸리는지 시간이 좀 걸려서 나왔다.

긴죠 특 로스(등심) 카츠 정식

긴죠 특 로스(등심) 카츠 정식
醸とろロースかつ膳
얇은 튀김옷에 고기가 통으로 하나가 붙어 있다. 하나를 젓가락으로 집어 입으로 넣어보니 바삭거림은 순식간에 사라지고 육즙이 터지는 고기가 보인다. 지방부터 근육까지 한꺼번에 있으니까 맛이 조금씩 변하는데 한입 먹고 맛있어서 웃음이 나온다. 튀김옷이 얇아서인지 입안에 넣기 전에 튀김옷이 떨어지는 경우도 종종 있다.

흑미

흑미
백미와 흑미를 선택할 수 있는데, 흑미가 잘 나간다고 해서 흑미를 먹어보는데 무난한 밥이다. 꼬들거리는 흑미를 상상했는데 보통 흑미밥이다.

미소시루

아사리미소시루
미소시루도 두가지 종류로 미역과 바지락으로 선택이 가능하다. 미소시루는 일반 돈까스집에서 나오는 미소시루와 똑같다.

츠케모노

츠케모노
오이와 무절임이 나왔는데 오이는 심심한 편이고, 무절임은 간이 조금 되있다. 톤카츠가 느끼하니 중간에 느끼함을 없애주는데 좋다.

긴죠 특 로스(등심) 카츠 정식

양이 적어 보였는데 먹다 보니 어느새 배가 불러 있다.

히레카츠와 로스카츠와 같은 일반 카츠에 비해서 긴죠 특 로스(등심) 카츠 정식의 가격은 높은편이다. 그래도 먹고 나서 톤카츠에 대한 생각이 달라진다. 톤카츠다 보니까 자연스럽게 긴자 바이린이 생각이 난다. 맛있는 톤카츠집이라고 하면 생각이 이제는 두 곳을 떠올리게 된다. 예전에 만텐보시라는 맛있는 오므라이스를 하는 경양식집이 있었는데 그 자리에 지금은 안즈가 자리를 잡고 있다.

안즈 / あんず
02-6353-8948
서울 중구 을지로5길 19 (수하동 66 FERRUM TOWER 지하 1층)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