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테

두번 째 방문한 이자카야 아이테
6시에 쫄래쫄래 갔다가 오픈 7시 부터라고 해서 주변 구경하다가 7시에 다시 입성
아이테에 꽂히긴 한 모양이다.

기본찬

기본찬
매콤한 무가 안주 먹다가 자꾸 손이간다.

혼죠죠

혼죠죠
술 이름이 정확히 기억은 안나고, 혼죠죠만 기억한다.
먹어보니 알록달록한 느낌의 맛, 차게 먹는 것 보다 따뜻하게 먹는게 알록달록의 느낌이 더 강해졌다.

함박스테이크

함박스테이크(7,000원)
양에 놀라고, 맛도 좋았다. 일부러 함박만 골라먹고, 밥은 안먹었다.
배부르면 많이 못 먹으니까 그래도 안주값 많이 나올까봐 함박 먹으면 배가 든든해서 좋을것 같다.

간장새우

간장새우
사실 갑각류만 친해지기가 싫어서 일부러 피해다니는 경우도 있긴한데, 먹어보니까 야들야들한 살맛이 나를 설레게 해줌
머리까지 쪽쪽 빨아먹는데 이게 처음에는 별로였다가 빨아먹다보니 반하겠음

AITE

AITE 아이테
이번에는 카메라까지 들고가서 담아놓은 아이테의 전경
낮에는 그냥 카페처럼 아메리카노 팔아도 좋을만한 인테리어 같다.

연어 광어 사시미

연어, 광어 사시미(28,000원)
이번에도 다채롭게 먹기 위하여 부탁해서 주문한 연어, 광어 사시미
광어의 두께가 쫄깃함을 두배로 만들어줌 식감이 참 기억에 남는다

연어 광어 사시미

AITE

먹다가 취해서 약간 숨 좀 돌리는게 아니고, 술을 다 먹어서 찍어봄

도쿠리

도쿠리
병도 이쁘지만, 도쿠리도 혼죠죠만큼이나 맛깔낫다.

시메사바

시메사바 & 문어
처음 보는 형태의 문어인데 짭짤하니, 쫄깃한게 식감이 좋음
시메사바는 비린내를 잡는게 참 어려운 고등어인데, 시메사바도 좋았다.
시메사바도 참 오랜만에 먹어보네

치즈알새우 고로케

치즈알새우 고로케(15,000원)
전에 방문 했을 때 일부러 배부를까봐 피해서 먹었는데, 이번에 제대로 먹어보기 위해서 주문해보았다.
새우보다는 치즈의 느낌이 더 강한데 느끼함을 좋아한다라면 이 메뉴 같이 좋은 것도 없을 것 같다.
마무리로 먹기에는 중량감이 좀 강했고, 처음이나 중간에 시키는게 더 좋을 것 같은 고로케였다.

두번 째 방문하면서 좀 더 자세히 느껴보고 싶었는데, 그 목적은 나름대로 이룬 것 같았다.
못 먹어본 메뉴가 많기는 한데 그 메뉴들도 꽤나 맛있을 것 같은 느낌
일부러 방문해보길 잘했다라고 생각
다음에는 회식이나, 모임 있을 때 방문할 것 같다.
훈남 알바가 기억해줬음

아이테 / AITE / あいて
02-3445-2774
서울특별시 강남구 신사동 517-15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