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sia Food Japanese

아오키

가야지하고 있다가 이제서야 생각나서 찾은 아오키이다. 셰프 얼굴을 보니 이노시시, 이치에에서도 뵙던 분이라서 반갑기도 하다.

상차림

하시

하시 / はし [箸] / 젓가락

하시오기

하시오키 / はしおき [箸置き] / 젓가락 받침
완두콩 모양이라서 귀엽다.

곤약조림

오토오시 / おとおし [お通し] / 식전 요리
오토오시로 나온 곤약조림은 매콤하면서 물컹거리는게 그냥 술안주로도 만족스럽다.

아키토라 쥰마이 쿠로라벨

아키토라 쥰마이 쿠로라벨
安芸虎  純米 黒ラベル
처음에 병을 열고서 마실 때는 홀짝 거리면서 잘 마셨는데 뒤로 갈수록 온도가 올라가면서 맛이 강해지는지 술맛이 많이 치고 올라온다.

안키모

안키모 / あんきも [あん肝] / 아귀간
폰즈소스에 무언가 더해진 느낌에 촉촉한 안키모가 고소하니 좋다. 참기름인가 싶었는데 깨소스를 넣었다고 하는데 안키모의 맛이 더 풍부해지는 느낌이다.

카키스모노

카키스모노 / かきすもの [牡蠣酢物] /  굴 초회
새콤하고 신선한 느낌이 가득한게 입맛을 확 돋군다.

히라메코노와타

히라메코노와타 / ひらめこのわた [平目海鼠腸] / 광어 해삼 내장
오랜만에 보는 조합이기도 하고 코노와타도 오랜만이다.

히라메코노와타

걸죽하면서도 신선한 코노와타를 히라메를 버무려서 먹으니 바다내음이 잘 느껴진다. 입에 확 감기는 느낌도 참 좋다.

사시미

사시미모리아와세 / さしみもりあわせ [刺(し)身盛(り)合(わ)せ] / 모둠 사시미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엔가와 / えんがわ [縁がわ·縁側] / 광어 지느러미
부리 / ぶり [鰤] / 방어
호타테 / ホタテ [ホタテ] / 가리비 관자
아마에비 / あまえび [甘海老] / 단새우
사몬 / サーモン / 연어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시메사바 / しめさば [締鯖] / 초절임 고등어
아지 / あじ [鰺] / 전갱이

사시미

두톰한게 예전에 이치에에서 봤던 사시미가 생각이 난다. 두톰하니 맛도 좋다.

사시미

시메사바(초절임 고등어)와 아지(전갱이)가 비린맛 없이 깔끔하니 마시던 사케와도 잘 어울린다.

타라스이모노

타라스이모노 /

타라시라코

타라시라코 / [鱈白子] / 대구 정소
느낌도 좋고 몸에도 좋은 시라코(정소)도 한가득 들어가 있다.

멘치카스

멘치카츠 / メンチカツ / 고기 튀김
돼지고기와 소고기를 섞어서 만들었다는 멘치카츠는 바삭거리면서 소스가 어우러지고 안의 느낌도 참 남다르다. 다음에 오게 되면 단품으로 가장 먼저 생각날 것 같다.

소프트크랩

소프트크랩
게종류를 좋아하는 편도 아니고 소프트크랩을 먹을 수 있게 된지도 얼마 안되서 부담감도 있었는데 한입 씹어먹고 남김없이 다 먹어치운 소프트크랩이다. 그냥 먹어도 맛있고 소스를 찍어서 매콤함을 더해도 좋다. 타르타르 소스를 찍어먹어도 좋았을텐데라고 상상해본다.

카레라이스

카레라이스
셰프가 카레를 좋아해서 이것저것 카레가 들어간 요리를 만들어본다고 하는데 고로케가 들어간 고기 가득한 카레라이스가 마지막 요리로 배를 채운다. 먹다가 배불러서 남겼는데 며칠 지나서 아 왜 남겼지라고 생각이 난다.

감


디저트로 나온 감은 소화를 도와주긴 했을 것 같다.

먹다 보니까 나중에는 배가 불러서 양이 많은가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는 아오키코스(오마카세)이다.  술을 많이 먹어서 그랬을지도 모르겠다. 조만간에 다시 찾아가서 단품으로 또 이것저것 먹어봐야겠다.

아오키 / 靑木 / AOKI
070-8838-2642
서울특별시 동작구 사당로 300 이수자이상가 124호 (사당동 147-29 이수자이상가 124호)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