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오키

사시미모리아와세

어느 날 찾은 아오키이다.

사시미모리아와세

사시미모리아와세 / さしみもりあわせ [刺(し)身盛(り)合(わ)せ] / 모둠 사시미
무시아와비 / むしあわび [蒸(し)鮑] / 전복 술찜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엔가와 / えんがわ [縁がわ·縁側] / 광어 지느러미
부리 / ぶり [鰤] / 방어
호타테 / ホタテ [ホタテ] / 가리비 관자
아마에비 / あまえび [甘海老] / 단새우
사몬 / サーモン / 연어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시메사바 / しめさば [締鯖] / 초절임 고등어
아지 / あじ [鰺] / 전갱이

사시미모리아와세

다양한 부위로 구성되어 선도들이 좋은 편이다. 특히 코노와타(해삼창자젓)에 히라메를 적셔 먹으니 겨울 느낌이 물씬이다. 기름기가 도드라지게 오른 부리(방어) 또한 촉촉하니 좋다.

SMWS 30.91

SMWS 30.91
다크초콜렛이 연상되는 무거운 느낌과 체리향에 담겨서 단맛이 같이 오는 맛이다. 도수에 비해서 오히려 목넘김이나 향이 편해서 마시기 좋아서 그랬는지 금방 사라져버렸다.

곤약조림

곤약조림
오토오시로 나온 곤약조림은 기본으로 나왔는데도 맛이 좋아서 여러번 청해서 먹게 된다.

멘치카츠

멘치카츠 / メンチカツ
소고기와 돼지고기를 섞어서 튀겨서 데미그라스 소스를 얹은 멘치카츠는 바삭거리는 튀김의 식감부터 시작으로 고기가 가득한 느낌으로 입이 가득차면서 다 먹을 때까지 만족스럽다.

카키후라이

카키후라이 / カキフライ / 굴튀김
빵가루를 얇게 묻혀서 튀긴 카키후라이 또한 굴이 신선해서 그런지 참 만족스럽다.

타라스이모노

타라스이모노 / たらすいもの [鱈吸(い)物] / 대구 맑은국
저번에 먹었을 때는 담백하면서 간이 꽤나 심심했던 걸로 기억하고 있는데 이번에 먹으니 간마저도 딱 맞는데다가 약간의 얼큰함을 가지고 있어서 속이 풀린다.

토리카와

토리카와카라아게 / とりかわからあげ [鶏皮空揚げ] / 닭껍질 튀김
닭껍질만 튀겨서 나온 요리인데 처음 먹어보는데 맥주 안주로 참 좋을 것 같다. 짭짤하면서 아삭거리는게 과자를 먹는 느낌을 주기도 한다.

스부타

스부타 / すぶた [酢豚] / 탕수육
일본식 탕수육이라고 하는 스부타가 눈에 보여서 또 주문했는데 취향에는 아오키의 스부타가 더 마음에 든다. 고기 자체의 느낌이 더 강하기도 하고 촉촉하다.

오믈렛

베어컨 오믈렛, 카레

오믈렛

이번에는 다 먹어야지라고 마음 먹었던 카레는 정말 순식간에 사라졌다.

오믈렛

베어컨 오믈렛은 마무리 한다. 다음에 제정신일 때 또 먹어봐야겠다. 새콤한 토마토 소스와 부드러운 계란의 느낌덕분에 마무리로 만족스럽다.

다양하게 술에 어울리는 요리마다 만족스러운 경우가 흔한 편은 아닌데 술이 참 잘 들어가게 해주는 아오키이다.

아오키 / 靑木 / AOKI
070-8838-2642
서울특별시 동작구 사당로 300 이수자이상가 124호 (사당동 147-29 이수자이상가 124호)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